세상을 지배하다




유치찬란한 설정

지극히 구상적인 제목의 영화 <초능력자>는 꽃미남 배우 강동원과 고수 주연의 SF 스릴러 영화이다. 제목 그대로 초능력자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인데, 초인(강동원)이 초능력이 통하지 않는 유일한 남자 규남(고수)을 만나게 되면서 두 남자의 대립 구조가 전개되는 식이다. 시나리오만 보면 유치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을 뿐더러 선과 악의 대립구도에 진부함 마저 느껴진다. 실제로 영화를 보면 유치하고 진부한 느낌이 없지 않아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그러나 <초능력자>의 연출과 각본을 맡은 김민석 감독은 유치함을 기발함으로, 진부함을 신선함으로 변모시키면서 한국 장르영화의 다양성 확보에 성공한 것 같다. 김민석 감독은 <초능력자>를 통해 장편영화에 데뷔했지만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과 <달콤한 인생>, <괴물>의 조감독 출신으로 자신의 역량을 유감없이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
Reignman
초능력은 <히어로즈> 등 미국 드라마에서 자주 접할 수 있었던 소재이지만 한국영화에서는 좀처럼 만나보기 어려운 소재이고, 장르와 설정에 있어서 기발한 요소들이 많기 때문에 나름 신선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무엇보다 이 영화가 가진 코믹함이 대단히 매력적이다. 초능력을 동반한 액션과 서스펜스를 무기로 하고 있는 영화이지만 <초능력자>가 던지는 소소한 유머들이 가장 큰 매력으로 다가오는 이유는 어디서 섭외했는지 청산유수와도 같은 말솜씨를 자랑하는 두 외국인 노동자의 호연 덕분이다.

ⓒ NEW / (주)영화사 집. All rights reserved.

유토피아

두 외국인 노동자의 코미디가 제아무리 뛰어나다고 한들 <초능력자>를 이끌어 가는 원천적인 근원은 강동원과 고수라는 투탑에게 있지 않겠는가. 강동원은 <의형제>와 <전우치>로, 고수는 <백야행> 으로 이미 얼굴로 연기하는 배우가 아님을 입증한 바 있다. 또한 두 배우의 연기 대결은 극 중 캐릭터의 대결 만큼이나 흥미롭다. 특히 고수의 경우 뭐랄까, 없어 보이는 역할과 은근히 매치가 잘되는데 이건 뭐 없어 보이는 역할의 절대지존 임창정을 위협할 만한 수준이다. 귀족같은 외모의 고수가 이렇게 없어 보이다니, 이는 고수의 연기가 그만큼 좋다는 방증이 된다.
Reignman
어쨌든 <초능력자>는 많은 관객들이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영화이다. 여성 관객들은 두 꽃미남 배우를 보는 것 만으로도 만족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고, 호기심 많은 남성 관객들에는 현실 불가능하지만 익숙하리만치 친근한 설정이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유토피아의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왜 누구에게나 초능력에 대한 환상이나 로망이 있지 않은가.
Reignman
리뷰를 작성하다보니 어떻게 좋은 점만 부각시킨 것 같은데 사실 이 영화 단점도 많다. 가볍게 넘어갈 만한 수준이지만 억지스러운 부분도 군데군데 보인다. 15세 관람가 등급에는 어울리지 않는 외설적인 대사나 폭력신의 수위가 높은 것도 <초능력자>가 품고 있는 부작용이다. 결국 이 영화, 대단히 좋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많은 관객들에게 재미를 선사해줄 것은 분명하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NEW / (주)영화사 집.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아루마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별로 보고 싶지 않은데...
    마눌님이 고수팬이라서 봐야 하는 운명입니다...

    그래도 장점을 읽어보니 참고 봐야겠습니다..^^

    2010.11.12 11:06 신고
  3. BlogIcon 쿤다다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쿤스탈이에요. 같이 봐야겠어요.

    2010.11.12 11:23 신고
  4. BlogIcon 율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능력자! '아저씨'처럼 남자친구와 보면 안되는 영화 1순위로 뽑히고 있던데요~^^ 꼭 보고싶네요! 후후후!

    2010.11.12 11:24 신고
  5. 최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 저도 보고싶은 영화인데 리뷰를 보니~
    더욱더 보고 싶네요
    이게 네이버 평점이 각양각색이라서..
    하지만 저는 우리 님을 믿습니다~

    2010.11.12 11:45 신고
  6. BlogIcon Sha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포스터 때문에 궁금해진 영화였는데.. 이런 말 하기 뭐하지만 안봐야할 거 같군요 ^^;
    스킨을 참 멋지게 수정하셨네요.

    2010.11.12 12:17 신고
  7. BlogIcon bo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저도 요즘 젤 보고 싶은 영환데~ >ㅁ< 저도 언능 보러 가야겠어요 ㅎㅎ

    2010.11.12 13:29 신고
  8. BlogIcon 국제옥수수재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아무리 범작이라도.
    고수, 강동원의 매력만으로도 충분히 보고싶어지는 것 같아요.
    기대되네요.

    2010.11.12 13:58 신고
  9.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가 컸던 만큼 아쉬움이 큰 영화였어요.
    김민석 감독이 안한건지.. 못한건지.. 다음 작품에서 판가름 날 것 같네요.

    2010.11.12 13:59 신고
  10. BlogIcon edito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유치하긴 하지만 꽤 잘 만든 데뷔작이라고 생각해요. 자기 색깔을 분명히 보여줬다고 해야 하나.ㅣ 김민석 감독 차기작이 기대되던데요.

    2010.11.12 14:03 신고
  11.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외국인 배우 2명에 대한 호평이 줄을 잇더군요~ㅎㅎ
    얼마나 한국말을 맛깔나게 하는지 꼭 보고말테에요!
    무엇보다 동원 군을 보고싶은 마음이 더 크지만요 //ㅅ//

    2010.11.12 15:43 신고
  12.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배우들 자체가 뭔가 끌리는 마력이 있죠 -_-

    2010.11.12 17:54 신고
  13. BlogIcon ㅇiㅇrrㄱ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주위 녀석들은 하나같이 고수와 강동원(그중의 태반은 고수), 두 배우의 매력 탓으로 보고 싶어 하네요.
    전 그것보단 <스캐너스>가 떠오르기도 하고, 영화명은 기억나지 않지만(적어도 20여년전쯤 영화, 주인공이 양 손가락을 마주 붙이고 상대를 응시하며 순식간에 최면상태로 만들어 자기편으로 만들어버리는 내용) 인상깊었던 그 영화의 연장선이 아닐까 싶은 호기심에 보고 싶네요.

    2010.11.12 18:5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ㅎ
      고수와 강동원의 매력적인 캐릭터가 아주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요.
      스캐너스란 영화는 잘 모르겠으나 암튼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소재란 것도 나름 신선한 것 같습니다.

      2010.11.13 08:41 신고
  14. BlogIcon 참치먹는상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참치는 진리~
    강동원 너무 멋져요 ㅋㅋㅋ

    2010.11.13 15:4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상연님 간만에 오셔가지고 그게 지금 무슨 뜬금없는 말씀이세요. ㅋㅋㅋㅋ
      결혼 준비는 잘되고 계신지 모르겠네요. ㅎㅎ

      2010.11.14 08:07 신고
  15. BlogIcon 윤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6시에 보러갑니다 ㅎㅎ
    강동원보러가는거에요
    네~ 그렇고말구요

    2010.11.14 15:44 신고
  16. BlogIcon 샘쟁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치하더라도 현재 보고싶은 영화 0순위에요!ㅎㅎ

    2010.11.15 09:13 신고
  17.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두 외국인의 한국어솜씨 때문에 정말 재밌게 봤어요...^^

    2010.11.15 18:03 신고
  18.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수의 또 다른 모습과 어떤 연기를 펼쳤을지는 궁금하네요..
    음... 강동원은.... 캬~~~

    2010.11.17 17:47 신고
  19. BlogIcon 블랙 커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그냥 그랬다능.. 그래도 걍 볼만 했어용.. ^^

    2010.11.19 17:33 신고
  20.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달 중순 쯤에 보고 왔습니다만, 저도 흥미롭게 볼 수 있었어요. 이야기 자체보다는 설정과 캐릭터가 재미있더군요. 문득 '언브레이커블'을 떠올리긴 했지만 큰 의미는 없다고 생각되구요. ^^

    사심은 없지만 고수라는 배우가 참 멋지다라고 생각하고 있던터라 눈도 즐거웠네요. ㅋㅋ

    2010.12.06 17:4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왠지 사심이 있으신 것 같은데요.
      어쨌든 초능력자 본지도 벌써 한달 정도 된 것 같은데
      외국인 배우 두 명이 가장 많이 기억되는 것 같습니다. ㅎㅎ

      2010.12.06 21:10 신고
  21. BlogIcon 희망플래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일히 댓글 달아주는 모습이 참 좋네요.
    글도 좋고요.
    앞으로 자주 자주 들러서 영화에 대한 정보 얻고 가고 싶네요. ^^

    2010.12.10 15:30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