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환상의 커플

영화 <이층의 악당>, 전작 <달콤, 살벌한 연인>을 통해 유쾌한 서스펜스를 선사했던 손재곤 감독의 차기작이다. 손재곤 감독은 한층 세련돼진 연출력을 바탕으로 작품의 완성도를 업그레이드 시켰다고 볼 수 있다. <이층의 악당>을 그의 전작과 대조해 보면 장르와 스타일이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에 직접적인 비교가 가능한 것이다. <이층의 악당>은 <달콤, 살벌한 연인>과 마찬가지로 범죄, 코미디 장르의 영화로서 새로운 감각의 유쾌한 서스펜스를 느낄 수 있는 영화이다. 매우 긴박한 상황 속에서 코믹함을 선물하는 손재곤식의 화법은 독특하면서도 낯설지 않은 분위기를 연출한다.
Reignman
사실 <달콤, 살벌한 연인>은 키스신의 남용과 설정의 오용으로 서스펜스에 비해 로맨스와 코미디에 힘이 실리면서 개인적으로 아쉬움을 많이 느낀 영화였다. 하지만 <이층의 악당>의 경우 코미디와 서스펜스, 이 두 가지 장르적 요소가 기가 막힌 배합을 보여준다. 어디 그뿐인가? 박용우, 최강희에 비해 객관적으로 보나 주관적으로 보나 뛰어난 연기력을 보유한 선배 연기자인 한석규와 김혜수의 명연기는 손재곤 감독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고마운 요소가 된다. 조금 비약해서 말하자면, 두 배우는 감독의 비약에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압도적인 연기를 선보인다. 또한 서로에 대한 리액션이 절묘하게 맞물려 환상의 커플을 이루고 있다. 물론 장편영화를 이제 겨우 두 편밖에 만들지 않은 *햇병아리 영화감독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타배우들을 컨트롤하기가 쉽지는 않았을 터, 손재곤 감독의 조율에도 박수를 보내고 싶다.

※ 준비성이 투철한 손재곤 감독은 <이층의 악당> 이후 한국 장르영화의 선봉장이 될 것이다.

ⓒ 이층의 악당 문화산업전문회사. All rights reserved.

유쾌한 서스펜스

지극히 구상적인 제목을 가진 영화 <이층의 악당>. 악당이라고 볼 수 있는 창인(한석규)이 연주(김혜수)의 집 이층에 세입자로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리고 있다. 극 중 연주의 집에 숨겨져 있는 무언가를 찾기 위해 창인이 지하실에 들어갔다가 갇히는 장면이 있다. 이 지하실 시퀀스는 앞서 말한 유쾌한 서스펜스를 최대한 응축시킨 결과물이며, 누가 뭐라해도 이 영화의 백미가 된다. 평생 소장하여 두고두고 보고 싶을 정도의 명장면이다. 영화를 보며 배가 아플 만큼 웃은 것도 참 오랫만인 것 같다. 서스펜스는 또 어떻고, 들킬듯 말듯 살얼음 위를 걷는 듯한 당시의 상황을 떠올릴 때마다 손이 땀으로 흥건해질 정도이다. 롱테이크로 촬영한 덕분에 유머와 서스펜스의 강도는 더욱 세졌던 것 같고, 배우들의 움직임과 카메라의 동선을 따라가는 재미가 대단히 쏠쏠했던 것 같다. 결국 이 장면을 보는 관객들은 젖은 손으로 아픈 배를 움켜쥐게 될 것이다.
Reignman
젖은 손으로 아픈 배를 움켜쥐는 것 까지는 좋은데 이 영화 마무리가 좀 허탈하다. 영화의 결말 뿐만이 아니다. 창인과 연주를 비롯한 이 영화의 등장인물들은 나름대로의 고민과 갈등에 허덕이고 있다. 그저 가볍게 웃어 넘기기에는 각자의 고민과 갈등의 무게가 제법 무거운 편이고, 지극히 현실적이고 또 일상적인 부분을 건드리고 있다. 그럼 어떻게든 그들의 짐을 덜어주어야 할 것인데 창인과 연주는 물론 모든 등장인물들이 겪고 있는 문제점들이 너무 성급하게 마무리되는 경향이 있다. 인물 당 하나의 쇼트로 그들의 갈등을 일시에 소거하는 것은 영화의 큰 흐름을 거시적으로 바라볼 때 유쾌한 여운을 느낄 수 있겠지만 디테일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관객들에게는 그저 아쉬움만 남을 것이다. 필자 또한 후자의 관객이기 때문에 마무리가 썩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그래도 영화가 아주 재미있으니 많은 사람들에게 추천해주고 싶다. 추천!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이층의 악당 문화산업전문회사.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무리가 살짝 아쉽지만 이렇게 극찬을 해주시니
    꼭 봐야겠군요~!! 헤헷 ^^

    2010.12.02 16:10 신고
  3. BlogIcon 기브코리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정말 기대되는 영화네요

    2010.12.02 16:19 신고
  4. BlogIcon 너서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처럼 만난 김혜수-한석규인데... 이번에도 코메디군요.
    요즈음 웃을 일이 많지 않은데... 한번 가서 봐야 겠습니다.

    2010.12.02 17:07 신고
  5.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무리는 별로지만 전반적으로 레인맨의 호평이 군데군데 묻어있네요~!!!
    그렇다면 저는 반드시 볼 겁니다...일단 레인맨이 추천한 영화치고 실패한것이 없으니까요...
    참~어제 정말 빠이빠이~인사도 못하고 나와서 아쉬운 마음입니다~!!!ㅜ.ㅜ
    조만간 회동 한번 했으면 합니다~^^
    남은 하루 즐겁게 마무리하세요~레인맨아우님^^

    2010.12.02 17:5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영화를 감상하며 호통하게 웃으실 안다 형님의 모습이 그려집니다.
      잔재미가 많은 영화이고 중간에 대박 웃음이 한번 터집니다. ㅎㅎ
      영화를 본지는 좀 됐지만 요즘도 가끔 장면이 떠올라 혼자 피식대며 웃고는 합니다. ㅋㅋ

      2010.12.03 08:10 신고
  6. 빠리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석규의 팬으로서 저도 꼭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그런데 몸이 넘 멀리 있어서 담에 기회가 되면 보려구여 ^^*

    행복한 12월 되세여 ^^*

    2010.12.02 18:15 신고
  7. BlogIcon 느림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년 내내 영화관 한번 가보지 않은 느림보...
    문득 썩혀있는 통신사 VIP 영화혜택이 남아있다는 사실을 이제 깨달았습니다.
    돈이 아까워서 한 이틀 날잡아 모조리 써먹을 때... 이 영화도 봐야겠군요. ^^

    2010.12.02 19:08 신고
  8. BlogIcon SniPeR_Li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재미있나봐요 ^^ 다음주나 해서 한번 보러 가봐야겠네요 ~~~

    2010.12.02 22:31 신고
  9. BlogIcon 벨제뷰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스펜스와 폭소가 있는 한 필수로 감상하렵니다.
    귀한 리뷰 감사합니닷^_^

    2010.12.02 22:57 신고
  10. BlogIcon 별다방미스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기대되는데 언제보지. 흐흐 잘 보고 갑니다~

    2010.12.03 00:00 신고
  11. BlogIcon 참치먹는상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어제 이층의 악당하고 스카이라인 중에 고민하다
    예매순위만 보고 스카이라인 봤는데 완전 후회했어요 ㅠㅜ
    그런 대책없고 정신건강에 해로운 영화는 오랜만인듯... --;;;
    레인맨님 리뷰 먼저봤음 이층의 악당 봤을텐데 아쉽네요 ㅋ

    2010.12.03 00:0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카이라인 보진 못했는데 졸작이라는 소리는 들었습니다.
      영화에 관해서 남의 의견은 신경쓰지 않지만 스카이라인은 안보려고요. ㅋㅋㅋ
      암튼 이층의 악당 커플 영화로 제격입니다.
      남친.. 아니 남편분과 극장데이트 함 다녀오세요. ㅎㅎ

      2010.12.03 08:18 신고
  12. BlogIcon pinksanh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ㅎㅎ 재미있다니 꼭 기억해두고 보러가봐야겠어요 ㅎㅎ

    2010.12.03 00:31 신고
  13. 정혜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봤어요.김혜수.한석규두배우보고 갔는데...얼마나웃었는지요.아....배꼽빠지는줄알았어요.네..서스펜스인데..캐릭터들이 모두살아있어요.외로운옆집아줌마에....아..모두가 완소입니다.적극추천요.한석규씨....작업좀 하자고...학교를가야지...ㅎㅎㅎㅎ

    2010.12.03 02:16 신고
  14. 고링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속 잔웃음은 나오는데 중간인가부터 삼천포로 가더니 결말은 헐,..ㅋㅋ 생각보다 재밌게 보신분들이 많군요 .. 저는 별루였어요 ㅋㅋ

    2010.12.03 02:37 신고
  15. 미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용우/최강희보다 한석규/김혜수가 연기력이 더 뛰어나다는 평가가 확실히 객관적인겁니까?
    이 영화의 배우가 더 유명하다는 것은 인정하지만요, 결코 연기력이 더 뛰어나다고
    단언하기는 힘든거 아닙니까?
    저는 유명한 배우는 아니지만 연기자로서 바라볼때 말씀하신것처럼 박용우씨나 최강희씨의 연기가
    한수 아래라는 생각은 안듭니다. 각각 이미지가 다르기 때문에 적절한 배역이 어느정도 정해져있는것이라면
    몰라도 감히 연기에 대해서 논하는 발언은 좀 더 신중을 기하시는게 좋지 싶습니다.

    2010.12.03 02:5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사람마다 보는 관점이 다르니까요. ㅎㅎ
      수백편의 영화리뷰를 써왔지만 배우들의 연기에 대해 자주 논하고는 했습니다.
      누구나 논할 수 있는 거라 감히란 단어는 필요 없고요.
      신중은 항상 기하고 있습니다. ^^

      2010.12.03 08:23 신고
  16. BlogIcon 미디어리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달콤살벌 재밌게 봐서 이 영화는 챙겨봐야겠네요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2010.12.03 08:14 신고
  17.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레인맨님이 추천하시면 봐도 되고 비추하시면 보면 안될것 같은!!!
    ㅎㅎㅎ

    2010.12.03 10:30 신고
  18.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정말 재밌게 봤어요...^^
    지하실탈출 에피소드는 정말 압권이었어요...!

    2010.12.03 12:56 신고
  19.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저런 리뷰를 보니 재밌을거 같았는데..
    간만에 영화관을 한번 가야겠네요..^^

    2010.12.03 21:37 신고
  20. BlogIcon 윤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보를 많이 해서 별로 아닐까? 싶었는데
    그렇지는 않았나봐요~^^

    2010.12.03 22:19 신고
  21. BlogIcon 저수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하실 감금장면,
    그 장면 나올 때
    영화관 곳곳에서 웃음소리가 터졌죠.

    전 그 대사가 기억에 남습니다. 김혜수씨의 대사
    "아저씨가 똥이야?"

    2010.12.06 19:4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대사였죠. 저도 생각납니다. ㅎㅎ
      암튼 이거 DVD 출시되면 그 장면만 잘라서 평생 소장하려고 합니다. ㅋㅋㅋ
      아 그 긴장감 속에서 터지는 오묘한 유머... ㅜㅜ

      2010.12.06 21:21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