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이해영 감독의 심기일전

영화 <천하장사 마돈나>를 통해 성에 대한 놀라운 통찰력과 해학을 과시한 바 있는 이해영 감독이 다시 한번 진솔하고 위선 없는 이야기를 가지고 돌아왔다. <페스티발>은 이해영 감독에게 매우 특별한 영화로 기억될 것이다. <천하장사 마돈나>를 공동으로 연출한 이해준 감독이 <김씨 표류기>로 성공적인 독립을 거두고 있을 무렵, 이해영 감독은 강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 <29>년의 연출을 맡았지만 시쳇말로 영화가 엎어져 버리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하고 만다. 전재산 29만원의 꼰대가 가진 영향력이 아직도 제법 강하게 남아 있기 때문인지 <29년>이 엎어지게 된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이해영 감독에게는 오히려 심기일전의 기회로 작용한 것 같아 보인다. <29년>과 <페스티발>의 내용은 전혀 다르지만 썰을 푸는 데 있어서의 대담성에는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Reignman
어떻게 보면 <29년>이 엎어진 것에 고마움이 들기도 한다. 이해영 감독의 연출작은 <천하장사 마돈나> 하나 뿐이었기에 고마움이 조금은 섣부른 감정일 수도 있지만 <29년>은 그가 어울리지 않는 옷을 입는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고, 무엇보다 다른 이의 시나리오는 그와 어울리지 않아 보인다. 그는 자신의 이야기를 해야하는 감독이다. <페스티발>을 보면 알 수 있다. 이런 이야기를 하는 사람은 이해영 감독 뿐이다.
Reignman
사실 <천하장사 마돈나>의 작품성을 인정하는 관객들에게는 <페스티발>이 다소 아쉬운 영화가 될 수도 있다. 보다 발칙하고 자극적이며, 보다 선정적인 영화이기 때문인데, <천하장사 마돈나>는 인정하지만 <페스티발>은 인정하지 못한다면 당신은 아직 보수적인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한 사람일 가능성이 농후하다. 하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보수적인 것이 나쁘거나 잘못된 것은 아닐 뿐더러 원한다면 언제든지 이 영화를 통해 보수적인 사고를 날려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자신이 얼마나 보수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하다면 <페스티발>을 보면 된다. 이 영화를 통해 보수의 척도가 그려질 것이다.

ⓒ (주)영화사 아침 / (주)타이거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당신은 변태입니까?

모두 일곱 명의 주요 인물들이 <페스티발>에 등장한다. 경찰, 교사, 학생, 학원강사 등 겉으로 보기에는 평범하지만 각각 독특한 성적 취향을 가지고 있는 인물들이다. 그런데 관객들의 입장에서나 독특해 보일 뿐이지 그들에게는 지극히 정상적인 취향이다. 심지어 그들에게는 우리가 변태일 수도 있다. 여기서 한 가지 질문을 던지고 싶다. 여자의 속옷을 입는 남자는 변태인가? 그렇다면 남자의 속옷을 입는 여자는?
Reignman
계속해서 질문을 던지고 싶다. 당신은 변태인가? (아마 백이면 백 자신은 변태가 아니라고 말할 것 같다.) 그렇다면 당신은 변태의 정확한 개념과 기준을 알고 있는가? 나는 잘 모르겠다. 일단 나는 변태가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변태의 개념과 기준에 따라 변태가 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또한 <페스티발>을 보면서 자극받은 내 안의 성적 취향이 다른 누군가의 기준에서는 변태로 보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내가 남들과 조금 다른 취향을 가졌다고 해서 부끄러워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Reignman
<페스티발>은 동성애를 다룬 영화가 아니지만 커밍아웃을 옹호하고 또 지지하는 영화이다. 자신의 성적 정체성과 취향을 스스럼없이 받아들이고, 당당하게 커밍하웃했을 때 웃을 수 있고, 행복해질 수 있다고 말한다. 표현에 있어서 다소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부분이 많지만 왜 이렇게 표현해야 했는지, 관객들이 보다 중요한 영화의 본질을 망각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 다시 한번 질문을 던지고 싶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은 지금 부끄러운가? 이렇게 <페스티발>은 관객들을 상대로 끊임없이 질문하는 영화이다. 대답은 안해주냐고? 가까운 노래방에 가서 엄정화의 노래 '페스티벌'을 신나게 불러 보시라.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주)영화사 아침 / (주)타이거픽쳐스.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나이스블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언가 뚜렷한 메시지를 제공하는 영화 같다는 생각입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0.12.06 08:25 신고
  3. BlogIcon @파란연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나중에 영화를 볼 기회가 된다면 곰곰히 생각을 해봐야겠어요.. ^^
    잘보구 갑니다.. 즐거운 한주 되세요~

    2010.12.06 08:41 신고
  4.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변태..상당히 힘든 기준인 것 같습니다..
    영화 포스터는 상당히 코믹할 것 같은데요..
    즐거운 한 주 보내세요..

    2010.12.06 09:12 신고
  5. BlogIcon 라이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걸 다떠나서 재미있을것같은데요.^^
    리뷰 재미있게 보고갑니다.

    2010.12.06 09:17 신고
  6. BlogIcon 더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영화로군요. 요즘 개봉하는 영화라곤 그저 박스오피스에
    나열된 것만 보다보니 이런 영화가 있었는지도 몰랐네요. ^^
    시간되면 한번 봐야겠습니다.

    2010.12.06 10:27 신고
  7. BlogIcon Hwoara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시대에 29년을 만들기에는 좀 그렇죠..^^
    페스티발이라는 영화... 기대는 하는데 보기에는 주위의 시선이..ㅎㅎ^^

    2010.12.06 10:50 신고
  8. 가득나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개 해 주신 영화를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될 것 같습니다..^^

    2010.12.06 10:53 신고
  9.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담없는 웃음을 줄 수 있는 영화일거 같은 느낌이 드는데요^^?
    시간 되면 영화관 한번 다녀와야겠습니당..ㅎㅎ

    2010.12.06 10:58 신고
  10. BlogIcon 꼴찌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부분을 생각하게 하는 리뷰 잘 읽고 갑니다.^^

    2010.12.06 11:03 신고
  11. BlogIcon ♣에버그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인은 알게 모르게 약간의 변태성향을 지니고 있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럼난? ㅎㅎ 노코멘트....ㅎㅎ

    2010.12.06 11:11 신고
  12. BlogIcon 미디어리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하장사 마돈나 훌륭한 영화로 기억하는데
    페스티발도 봐야겠네요
    제가 변태인지 알아봐야겠어요 ㅎㅎㅎ

    2010.12.06 12:11 신고
  13. BlogIcon 깊은 하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변태인가? 아닌가...
    그래서 드러내놓고 취향을 얘기하지 못하겠죠. 변태취급 받을까봐...
    제 취향은 아니지만, 궁금은 하네요. 감독이 영화를 어떻게 풀어갔을지.^^

    2010.12.06 12:1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속 시원하게 드러내자 이말입니다.
      나와 다르다고 해서 죄를 묻지 말자 이말입니다.
      이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것이 뭐 이런 것 같습니다. ^^

      2010.12.06 23:01 신고
  14. BlogIcon pavlomanag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솔직한 영화가 흥행되어야 할텐데말이죠...

    과연 흥행할수있을지?

    2010.12.06 14:02 신고
  15. BlogIcon 느림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간, 아주 오래 전 동성애 모티브를 한 영화에 대해 포스팅에 언급한 적 있는데,
    몇통의 쪽지가 날라왔더랬지요. 혹시 당신 게이냐고... ㅎㅎㅎ
    정말 당황스럽기 이를데 없었더랬지요. 그러나 역시나 이 영화도 보고 저 역시 포스팅을 해볼렵니다. *^.^*

    2010.12.06 14:53 신고
  16. BlogIcon djdrea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변태입니까.... ㅋ 흠 .여친 이랑 같이 봐야겠어요.ㅋ

    2010.12.06 15:47 신고
  17.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하장사 마돈나를 보면서 류덕환의 능청스러움, 순수함을 보면서
    괜시리 코가 찡해졌던 생각이 나네요
    페스티벌은 단순히 '야~'하기만 한 영화는 아니길,
    이해영 감독을 믿어봅니다 ㅎㅎ

    2010.12.06 16:5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류덕환은 나오지 않지만 대신 문세윤이 나옵니다. ㅋㅋ
      정말 캐릭터 딱이었어요. 싱크 100%!! ㅎㅎ
      암튼 좋은 영화입니다. 믿으세요. ㅎㅎ

      2010.12.06 23:05 신고
  18.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하장사 마돈나...
    한국영화 풍토에서는 극히 성공하기 힘든 영화였는데,
    성공했죠...^^

    이번에도 기대해봅니다.

    2010.12.06 19:45 신고
  19.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이야기가 이 영화에 대해 고민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졌으면 좋겠군요.
    언뜻 포스터만 보기엔 자극적이고 소비적인 성향으로 짐작할 수 있을 듯한데 천하무적 마돈나를 생각한다면 다른 기대를 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아요. 공감할 수 있는 낯설음을 기대해봅니다. ^^

    2010.12.06 20:2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천하장사 마돈나도 처음에는 유치뽕짝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정말 괜찮았자나요.
      페스티발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ㅎㅎ

      2010.12.06 23:07 신고
  20. BlogIcon 신럭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이거 꼭 볼생각입니다. ㅋ

    2010.12.06 21:15 신고
  21. BlogIcon 보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번 부부모임에 한분이 부부사이가 지금 안좋다면 이 영화보라고 추천하던대요. ^^
    더 보고 싶어지네요. ㅎㅎㅎ

    오랜만에 레뷰 시작해서 적응중인데 힘드네요. ^^

    2010.12.07 23:52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