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만인의 소비 욕구

포스터만 봐도 쉽게 짐작이 가능하겠지만 <쩨쩨한 로맨스>는 이선균, 최강희 커플의 로맨틱 코미디 영화이다. 이선균과 최강희를 좋아하긴 하지만 그들의 연기를 신뢰하지는 않는다. 그렇게 한 수 접고 들어갔기 때문일까, 두 남녀의 알콩달콩한 로맨스가 생각보다 괜찮았다. 커플 관객들의 틈바구니 속으로 남자(필자) 혼자 진입하는 강수를 두며 영화 관람을 시작한다. 왠지 모를 쓸쓸함에 몰입이 잘 되지 않지만 <쩨쩨한 로맨스>의 유쾌함이 어느덧 쓸쓸함을 넘어서며 마음의 평정을 되찾는다. <쩨쩨한 로맨스>가 지니고 있는 가장 큰 매력은 바로 이 유쾌함이다. 그리고 솔직 담백하면서도 발칙한 연애담이 더해져 적당한 리얼리티에 적당한 환상이 버무려진 모습을 갖추고 있다. 이러한 스타일은 헐리웃의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물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볼 수 있겠다.
Reignman
최근 <시라노; 연애조작단>과 같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가 흥행에 성공하며 같은 장르의 작품들을 많이 만나볼 수 있게 되었는데 사실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있어서 만큼은 한국의 영화시장을 불모지라고 해도 전혀 무리가 없다. 분명 소비가 적은 것은 아닌데 완성도 높은 작품들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벌어지게 된 현상이다. 반면 헐리웃의 로맨틱 코미디물은 같은 장르 내에서도 엄청난 다양성을 확보하고 있다. 그 많은 소스들은 다 어디서 나오는 것인지 신선한 설정과 이야기를 가지고 또, 하이틴에서부터 중년, 노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커플과 함께 관객들의 소비를 충족시켜준다. 또한 워낙 소비가 많은 장르이기 때문에 로맨틱 코미디 만큼 안정적이면서 잘 팔리는 장르도 드물다.

ⓒ 크리픽쳐스 인터내셔널. All rights reserved.

헐리웃이야 모든 장르의 영화가 발달해 있기 때문에 직접적인 비교는 큰 의미가 없지만 어쨌든 <쩨쩨한 로맨스>는 헐리웃 장르영화의 장점을 쫓는 영화이다. 나쁜 의미가 아니라 만인의 소비 욕구를 충분히 충족시켜 줄 만한 대중성과 재미를 겸비한 작품이라는 말이다. 19금이라는 것이 아쉬울 따름이다.

최강희 작사 , 이선균 작곡

누차 강조하지만 로맨틱 코미디 영화는 헐리웃 장르영화의 중심을 차지하고 있다. 필자가 헐리웃 영화를 많이 봤기 때문이 아니라 <쩨쩨한 로맨스>는 상당히 재미있는 작품이다. 극 중 대사와도 같이 이야기가 붕붕 뜨는 경향이 있어 살짝 눌러주었다면 금상첨화였겠지만 신인 감독임에도 불구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이는 김정훈의 역량을 충분히 엿볼 수 있다. 실사와 애니메이션을 넘나드는 독특한 구성, 꾸밈이 적은 19금 발칙 연애담, <쩨쩨한 로맨스>의 미덕을 쉽사리 발견할 수 있는 부분이다. 또한 배우들의 사랑스러운 연기가 무엇보다 크게 한 몫을 하고 있다.
Reignman
필자는 앞서 이선균과 최강희의 연기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했다. 신뢰도에는 여전히 변함이 없으나 두 배우가 커플을 이뤘을 때 생기는 시너지 효과에는 반할 만하다. 액션과 리액션의 잔재미가 대단히 유쾌하다. 어디 그뿐인가. 배우 류현경은 <방자전> 에서 그랬던 것처럼 감칠맛 나는 최고의 조연으로 출연하고 있다. 단 하나의 쇼트에서 보여지는 그녀의 촬영폼은 섹시 코미디의 진수를 선보인다. 마치 CF의 한 장면을 보는 것과 같은 인상적인 포즈였다. 어찌됐든 옆구리가 시린 겨울 볼만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가 하나 나온 것 같다. 프로듀싱 김정훈, 작곡 이선균, 작사 최강희, 피처링 류현경 & 오정세, 영화 <쩨쩨한 로맨스>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크리픽쳐스 인터내셔널.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최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강희만 나오면 왠지 모르게 기분이 좋아지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정말 이애는 로맨틱 코매디도 어울리고
    슬픈영화도 어울리고 다재다능한것 같애요~

    2010.12.10 08:32 신고
  3. BlogIcon 라이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훈남, 훈녀의 만남인가요^^
    정말 기대됩니다.ㅎㅎ

    2010.12.10 08:46 신고
  4. BlogIcon 언알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륵 이거 재밌겠는데요? 왠지 기대기대 되요 +ㅁ+/

    2010.12.10 09:50 신고
  5. BlogIcon pavlomanag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의 연기를 상상해보니 트리플에 나왔던 이선균의 쿨남과 최강희 특유의 무심한 말투가 어우러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대문앞 사지을 보니..ㅋㅋ)
    가볍게 볼 수 있는 영화일것 같아요.
    시간이 난다면 꼭 한번 봐야겠어요 둘 다 좋아하는 배우라^^

    2010.12.10 10:10 신고
  6. BlogIcon 새라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강희 오랜만에 보러 가야 겠는데요...
    항상 볼때마다 신비롭게 느껴지는 여배우이죠 ㅋㅋ

    2010.12.10 10:23 신고
  7. BlogIcon 사자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개인적으로도 신뢰를 강하게 주는 배우들은 아니에요.
    한국의 로맨틱 코미디의 그간의 퀄리티와 소재라는 부분이 참 빈약했다는 점에도 공감하고요.
    이번 째째한 로맨스가 어느정도 관객의 니즈를 충족시켜주었다면
    괜찮은 작품이라고 보아도 무방할 듯 싶네요.
    이제 볼일만 남은건가요. ㅎㅎ

    2010.12.10 11:3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로맨틱 코미디 장르를 참 좋아하긴 했는데
      어디까지나 헐리웃 영화에 국한해서였습니다.
      이제 우리나라 영화도 좋은 영화가 많이 나오는 것 같아요.
      재밌습니다. ^^

      2010.12.10 22:35 신고
  8.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선균.
    개인적으로 기대되는 배우 중에 하나인데
    발성이 좀 나아졌나 모르겠습니다...^^

    2010.12.10 13:12 신고
  9. BlogIcon 쿤다다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 다 좋아하는 배우입니다..은근 잘 어울리는데요.

    2010.12.10 14:37 신고
  10.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 주말에 보러갑니다.
    로맨틱코미디 장르를 별로 안좋아해서 잘 안봤는데, 시라노를 본 뒤로 생각이 좀 달라져서 ㅋㅋ
    요것도 한번 보려구요~

    2010.12.10 16:51 신고
  11.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평이 나쁘지 않네요? 이층의 악당을 아직도 못본 터라
    이층의 악당을 예매했는뎀.. 요것도 눈에 들어오네요 ㅎㅎ

    2010.12.10 17:2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이층의 악당부터 보세요. 정말 재밌습니다. ㅎㅎ
      쩨쩨한 로맨스도 재밌긴 한데 개인적으로 이층의 악당에 한표!!

      2010.12.10 22:38 신고
  12. BlogIcon 배낭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갸르륵 저 이거 보러 갈래용 ㅋㅋ
    이층 악당 보고 이거 보고!! 가츠님 생일이었대용 ㅠ.ㅠ.

    2010.12.10 22:4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층의 악당도 이 영화도 커플영화로 딱 좋을 것 같습니다. ㅎㅎ
      우리 다음주에 한번 뭉치죠. 바람처럼 생일도 있고 하니... ㅎㅎ

      2010.12.11 06:51 신고
  13. BlogIcon 버드나무그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선균 최강희.. 정말 최강의 커플입니다. 로맨틱 코미디가 정말 재밌다는 걸 다시 느꼈어요~

    2010.12.11 02:00 신고
  14.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최강희의 팬입니다. 배우로써가 아니라 여성으로써. ㅋㅋ
    언젠가 용산 전자랜드에서 실물을 볼 기회가 있었는데 역시 최강동안은 인정할 수 밖에 없더군요.
    당시 전자랜드 5층에 있는 건담 샵을 친구들과 기웃거리고 있던데 취향도 마음에 듭니다. ㅋ

    2010.12.13 06:3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여성으로 아주 좋아합니다.
      최강희의 실물을 보셨다니 완전 부럽네요. ^^
      그리고 건답샵이라... 최강희 답습니다. ㅎㅎ

      2010.12.13 09:56 신고
  15.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거 보면서 전혜진씨 기분이 나빴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답니다.
    특히 글로 배운 키스를 할때말이죠..ㅋㅋ

    2010.12.13 23:2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리 연기라고는 하지만 감정의 변화가 조금이라도 있긴 하겠지요.
      배우자가 배우라면 감당해야 할 부분이지만요. ㅎㅎ

      2010.12.14 08:35 신고
  16.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글 밑에 제가 또 댓글을 다네요~~ㅎㅎog.me
    베스트 리뷰 후보 오르셨네요!!
    1등하실 기세에요!! 축하드립니다!! 추천 꾹~

    2010.12.17 23:08 신고
  17. BlogIcon 보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믹하니 재밌을 것 같아요.
    베스트리뷰 축하드려요~
    추천쾅하고 갑니다.~
    자주놀러올께용

    2010.12.18 09:26 신고
  18. BlogIcon 꼴찌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종욱 찾기 커플보다 째째한 로맨스 커플이 더 로맨틱 했던 것 같아요.^^

    2010.12.22 19:39 신고
  19. BlogIcon 블랙 커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그냥 그랬어요..^^
    겨울되니까 달달한 로맨틱 코미디를 많이 보게 되네요.

    리뷰 잘 봤어요~

    2010.12.23 13:12 신고
  20. BlogIcon 이야기마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 류현경이 누구인지 도무지 떠오르지 않아 검색해서 찾아봤네요 :) 감초같은 조연 배우들을 좋아하는데 언젠가 작품 안에서 보게되면 Reignman님 코멘트가 떠오르겠네요 ^^

    2010.12.23 13:1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첫사랑 열전이라는 독립영화에서 처음 알게 된 이후 방자전과 쩨쩨한 로맨스를 통해 팬이 된 것 같습니다.
      매력적인 외모에 연기도 잘하는 배우인 것 같습니다. :)

      2010.12.23 21:08 신고
  21. BlogIcon 저수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강희 팬이라 이 영화를 봤는데요.
    요소요소가 재밌었습니다.
    최강희의 섹스칼럼니스트라는 배역과 연기는 이번 작품에서도 마음에 들었고,
    이선균은 최강희를 잘 받춰줬다고 생각합니다.
    약간 아쉬운 점이 있다면
    영화 편집할 때 너무 omit, omit 하고 가지 않았나
    하는 점입니다.
    앞뒤가 좀 더 매끄럽게 연결되었다면 더 좋았을 영화.

    2010.12.28 11:2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ㅎ 편집의 아쉬움은 저도 느꼈습니다.
      두 배우의 사랑스러운 연기가 무엇보다 좋았던 것 같고요.
      조연들의 코믹 연기도 참 좋았던 것 같습니다.

      2011.01.04 14:47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