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전설과 전설

2010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 중 하나인 <소셜 네트워크>가 드디어 국내에 상륙했다. 개인적으로 지대한 관심을 갖고 3개월 전부터 블로그에 배너를 달아놓았는데, 북미에서도 개봉 전부터 숱한 화제를 모으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킨 <소셜 네트워크>는 개봉 후에도 평단과 관객들의 호평세례 속에서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및 6주 연속 박스오피스 탑 10에 오른 바 있다. 흥행에서 대박을 터트리지는 못했지만 5천만불의 제작비를 뛰어넘어 8천 5백만불 이상의 흥행수익을 기록 중이고, 작품성을 인정받아 3개월 앞으로 다가온 제8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의 수상 가능성을 한단계 높였다.
Reignman
<소셜 네트워크>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페이스북과 페이스북의 창립자인 마크 주커버그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실화 영화이다. 다시 말해 페이스북의 탄생 배경 및 뒷이야기에 마크 주커버그의 짧지만 파란만장한 행적이 더해진다는 것이다. 실존 인물을 모델로 한 영화들은 그 인물이 세상을 달리하거나 한참 나이가 들었을 때 만들어지는 경우가 보통인데 마크 주커버그의 나이는 이제 겨우 27세 밖에 되질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가 제작될 수 있었던 이유는 마크 주커버그의 행적이 그만큼 드라마틱하다는 것과 현 시점에서 페이스북의 인기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라는 것에 기인한다. 또한 하버드 입학 후 페이스북이 탄생하기까지의 시간과 하버드 천재들이 페이스북을 놓고 아이디어 전쟁(소송)을 벌이는 시간은 겨우 3년 남짓이며, 그 시간이 <소셜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내러티브의 전부이다. 이쯤 됐으면 페이스북과 마크 주커버그를 살아있는 전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 같다. 그리고 영화 <소셜 네트워크>가 그 바통을 이어받아 또다른 전설을 만들고 있다.
Reignman
※ 현재 페이스북은 가입자 5억명에 구글(Google) 보다도 많은 방문자수를 자랑한다. 또한 페이스북을 사용하는 국가는 전세계 211개국이다. 참고로 2012 런던올림픽에는 205개국이 참가한다. 인터넷이 되는 나라는 모두 페이스북을 사용한다고 보면 될 것 같다. 상상 초월 그 이상인 것 같다. -_-

ⓒ Columbia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거장이 파헤치는 페이스북의 모든 것

시작하자마자 많은 분량의 대사를 서로에게 쏘아붙이는 남녀 커플. <소셜 네트워크>의 프롤로그이다. 많은 분량의 대사를 동반한 마크(제시 아이젠버그)와 에리카(루니 마라)의 논쟁에 가까운 토론은 시작부터 영화의 몰입도를 올려주는 것은 물론 마크의 캐릭터와 성향을 소개하는 고맙고도 흥미로운 장치가 된다. 또, 훗날 페이스북 탄생에 대한 암시를 담고 있음과 동시에 영화의 엔딩과 절묘하게 맞물리게 되는데, 이는 데이빗 핀처만의 감각적인 연출력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Reignman
프롤로그 이후에는 오프닝 크레딧이 올라간다. 그때는 또 대사 하나 없이 잔잔한 음악이 깔리며 차분한 분위기를 조장한다. 이 시간은 마치 인터미션과도 같다. 쉴 새 없이 나누었던 그들의 대화에 몰입하느라 곤두섰던 신경을 가라앉히고(자막을 읽은 관객이라면 눈도 좀 풀고), 짧은 시간이었음에도 나름 강력했던 시퀀스의 여운을 십분 느낄 수 있는 시간이다. 사소하지만 세심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데이빗 핀처의 배려가 담긴 일종의 휴식 시간이라고나 할까? 또한 데이빗 핀처는 플래시백을 지속적으로 활용하는 방식으로 내러티브를 전개시켜 나간다. 숨 쉴 틈도 없이 전개되는 신들을 쫓다보면 어느새 올라가고 있는 엔딩 크레딧을 보며 '설마-_-' 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체감적 러닝타임이 매우 짧다.
Reignman
어쨌든 이런 식으로 완급을 조절하는 데이빗 핀처의 스타일은 익숙하면서도 조금은 낯선 이중성을 가지고 있다. 이는 물론 긍정적인 성질이다. 데이빗 핀처의 가장 최근 연출작이 판타지 멜로 드라마인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이기에 낯설다는 느낌이 좀 덜해질 뿐더러 스릴러의 거장이 그려 내는 개인의 역사에 의한 휴먼 드라마는 무서우리만치 집요하고 객관적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필자는 '혁명에는 악역이 필요하다'라는 변호사의 대사나 새로고침을 눌러 대는 주인공의 행동을 지극히 객관적인 시선으로 받아들인다. 그것이 아름다운 포장인지 냉소 섞인 비아냥인지에 대한 판단은 전적으로 관객들의 몫이 될 것이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Columbia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서늘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레인맨님 영화리뷰 대박 열심히 읽었어요ㅋㅋ

    하반기에는 기대되는 영화가 많아서ㅋㅋ 얼른 다 보시구 평 올려주세요ㅋㅋㅋ
    평보고 영화보러 가야겠어요ㅋㅋㅋㅋ

    2010.11.17 16:5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음 기대작 중에 최고의 작품은 역시 황해!
      페스티발도 보고 싶고, 렛미인 역시 보고 싶습니다.
      다 보고 오겠습니다. ㅋㅋㅋ

      2010.11.17 19:44 신고
  3.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기대되는 영화네요!!

    꼭 봐야겠네여.
    전 페이스북 가입은 했는데 어떻게 하는지 너무 어려워서..
    친구 신청 들어오면 수락만 하는정도? ㅋ

    2010.11.17 17:1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저랑 비슷하시네요.
      저도 신청 들어오면 수락하고 아는 사람 보이면 친구 신청하고...
      제리님 찾으면 친구 신청 하겠습니다. ㅎㅎ

      2010.11.17 19:45 신고
  4. BlogIcon 쿤다다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제(다다다) 취향입니다. 찜~!! 조만간 봐야겠네용.

    2010.11.17 18:33 신고
  5. BlogIcon 브릿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올해의 최고 영화이자, 피터 트래비스가 말한 'It's the film to define the last decade",
    즉 지난 10년간을 정리하는 영화라는 평에 매우 공감하는 작품입니다.
    영화적 완성도도 어느 작품에 내놓아도 손색 없지만, 정말로 현대 인터넷 사회를 정확히 집어낸 영화더군요.
    핀처의 연출력은 정말 조디악부터 그냥.... 말이 필요 없는 것 같아요^^ 거기다 소킨이 각본 투입되니까.

    2010.11.17 18:4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올해의 최고 영화는 누가 뭐라 해도 일라이..ㅋㅋㅋ
      데이빗 핀처의 연출력은 에일리언부터 인정을 받았지만 그의 스릴러적 기질이 드라마에 접목되는 매력이 또 일품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

      2010.11.17 19:49 신고
  6. BlogIcon 이름이동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 실화인가?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역시 실화였군요 ~ ㅎ
    그렇지 않아도 오늘 제가 보는 경제신문 1면에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주커버그에 관한 기사가 눈에 들어왔는데 이렇게 영화 이야기를 듣게 되네요 ^^ 기대 가득입니다 ! ㅋㅋㅋ

    2010.11.17 19:5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페이스북은 유명하지만 마크 주커버그를 아는 사람은 국내에 그렇게 많지 않죠.
      이 영화가 크게 성공해서 이제 다들 알 것 같네요. ㅎㅎ
      그저 부러운 녀석이지요. ^^

      2010.11.17 20:09 신고
  7. BlogIcon Clair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27세인데 자신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영화가 나오는군요.
    참 대단한 서비스라는 생각이 듭니다.
    시대의 흐름을 읽을 수 있다는 게 부럽네요.
    TV에서 많이 홍보하던데 저도 보고 싶어집니다.
    덧) 레인맨님께서 강추하시는 11월의 영화는 무엇인가요? 조만간 영화 보러 가야해서요 ㅎㅎ

    2010.11.17 21:1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11월의 강추 영화는 글쎄요.
      소셜 네트워크와 부당거래는 직접 봤으니 추천해드리고 싶은데...
      페스티발과 렛미인은 아직 안봤으니 보고 나서 추천해드릴게요. ㅋㅋ

      2010.11.19 19:28 신고
  8. BlogIcon HKlee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셜쪽에 관심이 많아서 이거 꼭 보고 싶은데 ㅜㅜ
    볼 여유가 될지 모르겠습니다 ㅎㅎ ㅜㅜ

    2010.11.17 21:12 신고
  9. BlogIcon 별다방미스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겠군요. 페이스북은 전에 게임하느라고 외국인 친구들만 천명정도 만들었다 폭파시켰지요. 얼굴도 모르고 소통도 안하는 그 친구들;;

    2010.11.17 22:29 신고
  10. BlogIcon G-Kyu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페이스북을 다룬 영화라 흥미가 있었는데,
    리뷰 감사 합니다!!

    2010.11.17 23:32 신고
  11.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이거 꽤 재밌겠네요..
    IT쪽을 배우니 더 관심이 가는..^^

    2010.11.18 00:05 신고
  12. BlogIcon 악랄가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정식 개봉하는군요! ㅎㅎㅎ
    냉큼 보러가야겠어요! >.<
    그나저나 오늘 또 밤 새는 분위기네요! 젠장! ㅋㅋㅋㅋ

    2010.11.18 02:09 신고
  13. BlogIcon 티스토리 운영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영화<소셜 네트워크>'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0.11.19 10:41 신고
  14. BlogIcon suyeon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거 봤어요!!!!!!!! 되게 흥미진진하고 재밌던데..
    저 이사람 페이스북에서 like해서 보곤 하는데
    되게 유머스럽고 재밌는 사람인것 같더라구요 어쨌든 전 이영화 좋았어요:)

    2010.11.19 22:4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에서 그려지는 마크 주커버그는 완전 다른 세상 사람이었습니다.
      저에게는요. ㅋㅋ
      암튼 정말 좋은 영화였습니다. ^^

      2010.11.20 21:39 신고
  15. BlogIcon 책쟁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저기 들리는 영화평은 영화에서 등장하는 주커버그의 모습에 대해 이래저래 말이 많더군요. 제가 아는 벤처 대표들 이야기로는 그냥 사업가의 모습같다고 하던데... ㅎ
    오늘 마눌님이 보고 오신다고 하니 좀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겠죠? 나는 언제 보나? ^^a

    2010.11.22 06:20 신고
  16. BlogIcon 예문당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지 페이스북과 마크 주커버그가 궁금해서 봤던 영화였습니다.
    숨가쁘게 영화를 봤었는데요, 다.. 감독의 연출력이었군요.
    오랫동안 영화를 거의 못봐서... 영화적인 요소는 잘 못봤었습니다.
    레인맨님 리뷰가 정리하는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0.11.23 08:02 신고
  17. BlogIcon HKlee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뷰 주간 베스트 리뷰 후보 축하 드려요 ~
    추천 꾹 +_+

    2010.11.24 10:39 신고
  18. BlogIcon 원래버핏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밤 좋은꿈 꾸세요.^^

    2010.11.30 23:38 신고
  19. BlogIcon 꼴찌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간 베스트 축하드려요^^

    2010.12.01 21:43 신고
  20. 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년이나 내후년에 있을 페이스북 상장을 위한 pre 프레젠테이션 (기업공개를 위한 투자자유치..)이라 생각이 드는 건.. 저 혼자만인지.. 궁금할뿐입니다..

    2010.12.02 12:05 신고
  21. BlogIcon 금융경제 인사이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숫자로 보는 금융경제 인사이드입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11.06.17 22:33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