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단순함 속의 리얼리티

미리 밝혀두지만 필자는 덴젤 워싱턴의 광팬이다. 허나 일말의 두둔 없이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부분은 <언스토퍼블>이 가진 스피드와 긴박감이다. 이 영화 아주 재미있다. 시종일관 줄기차게 몰아붙이는 영화의 신들이 모여 거대한 얼개를 이루고, 그러한 얼개가 주는 쾌감이 대단히 매력적인 작품이다. 
Reignman
영화 <언스토퍼블>의 내용과 구성은 너무나도 단순하다. 28년 경력의 베테랑 기관사 프랭크(덴젤 워싱턴)와 신참내기 윌(크리스 파인)이 힘을 합쳐 유독성 화물을 가득 싣고 폭주하는 무인 기관차 '777호'를 제어한다는 내용이다. 이러한 내용과 영화의 장르적 요소들만 놓고 본다면 시쳇말로 킬링타임용이라고 치부한다 해도 쉽게 부정할 수 없는 단순성을 엿볼 수 있다. 그렇다면 <언스토퍼블>이 매력적인 이유는 무엇일까?
Reignman
오프닝 크레딧에서 밝히듯이 <언스토퍼블>은 실화에 바탕을 두고 만든 영화이다. 그래서 단순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지만 현실감은 차고 넘친다. 또한 뉴스라는 매체를 이용한 내러티브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관객들은 마치 실시간으로 벌어지고 있는 뉴스 중계방송을 보는 것 같은 생동감을 느낄 수 있다. 단순함을 잘 희석시킨 부분이다. 더불어 1억달러의 제작비로 이루어진 거대한 스케일, 완성도 높은 액션과 영상미, 액션영화의 거장 토니 스콧의 감각적인 연출, 가감없는 덴젤 워싱턴의 호연이 더해진다. 이쯤 됐으면 작품의 리얼리티는 충분히 확보된 셈이다. 

ⓒ Twentieth Century Fox Film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스피디하게 즐겨라

키아누 리브스 주연의 영화 <스피드, 1994>를 기억하는가? 인질을 가득 싣고 폭주하는 버스의 속도가 떨어지면 설치된 폭발물이 터진다는 설정의 액션 영화인데 <언스토퍼블>과 대단히 흡사한 설정을 가지고 있다. 중학생 시절 손에 땀을 쥐며 감상했던 기억이 있다. <스피드>를 보며 느꼈던 긴박감과 쾌감을 16년 만에 <언스토퍼블>을 통해 다시 한번 느낀다. 
Reignman
두 영화의 눈에 띄는 차이점은 하나밖에 없다. 악당의 존재 유무이다. <스피드>는 故 데니스 호퍼가 악역으로 출연하여 키아누 리브스와 대립 구조를 이룬 것이 영화의 또다른 흥미 요소로 작용했지만 <언스토퍼블>은 악역이 존재하지 않는다. 굳이 꼽으라면 철도회사 부회장 갤빈(케빈 던) 정도가 싸가지 없는 인물이긴 한데 어쨌든 악역의 부재는 스릴러 장르영화의 아쉬운 부분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반면 프랭크와 윌의 콤비네이션 플레이가 잘빠진 버디무비를 만들어내고 있으니 어설픈 악당을 기대하는 것 보다는 두 사람의 팀워크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
Reignman
필자는 묻고 싶다. 줄기차게 몰아붙이는 이 영화의 스피드와 긴박감이 내심 궁금하지 않은가? 시원시원하고 박진감 넘치는 액션을 통해 쾌감을 느껴보고 싶지 않은가? 만약 당신의 고개가 까딱거리고 있다면 <언스토퍼블>이 정답이다. 당신은 이 영화를 원하고 있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Twentieth Century Fox Film Corporation.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언알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스릴있죠. 보는동안 살포시 가슴 조리게되는^^

    2010.11.11 07:33 신고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11.11 07:37
  3. BlogIcon @파란연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우울할때 이런 빠른 영상이 돋보이는 액션영화 한편보면 좋을것 같더라구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0.11.11 08:00 신고
  4.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레인맨님 평을 보고나니 엄청 보고 싶어지네요..^^
    조만간 극장에 가서 봐야겠습니다.

    2010.11.11 09:26 신고
  5. BlogIcon 초짜의배낭여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영화 자체가 스피디한 모습이 있겠네요.
    이런 영화 조아라 하는데~ ㅋㅋ
    악당의 부재는 조금 아쉬운 모습이군요~

    2010.11.11 09:29 신고
  6. 곰탱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봤어요!
    끝날때까지 긴장의 연속이였어요~
    악당의부재는 기관사없이 달리는 열차의 운전실이 대신채주더군요.
    컨트럴할수없는 유독물질을 가득실은 기관차는 공포스럽기까지 하더군요.
    좋은 영화였어요

    2010.11.11 09:31 신고
  7. 곰탱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봤어요!
    끝날때까지 긴장의 연속이였어요~
    악당의부재는 기관사없이 달리는 열차의 운전실이 대신채주더군요.
    컨트럴할수없는 유독물질을 가득실은 기관차는 공포스럽기까지 하더군요.
    좋은 영화였어요

    2010.11.11 09:35 신고
  8. BlogIcon 묵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F1보고 나서,,,스피드에 미쳐있는데,,,
    종목은 다르지만 한번가서 봐야겠네여~

    2010.11.11 09:38 신고
  9.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레인맨의 아주 재미있다...는 초반의 평 때문에 뒤는 읽지 않았습니다~
    왜냐...레인맨님의 호평이라면 반드시 가서 봐야 하니까 말이죠~^^
    저도 댄젤워싱턴을 정말 좋아합니다...
    참~그런데 댄젤워싱턴의 동생이 댄젤런던, 누나가 댄젤파리가 아니라면서요?~에헤헤
    유쾌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0.11.11 13:1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다님의 개그에 실망했습니다.
      손발이 오그라들어버렸어요. ㅜㅜ
      다음에는 제대로 된 개그로 오그라든 손발을 다시 펴주셔야 합니다. ㅎㅎㅎ

      2010.11.11 19:46 신고
  10.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영화 소개해주는 프로그램에서 짤막한 예고처럼 보고는
    완전 보려고 기대하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레인맨님 리뷰로 폭주기관차처럼 맘이 급해지네요 ㅋㅋ
    버디 무비의 '나이많은 베테랑'과 '혈기왕성한 신참' 클리셰를
    왜 사람들이 좋아하는 걸까요? 요건 오래전부터 궁금해서 그냥..ㅎㅎ

    2010.11.11 15:1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보니 저 또한 베테랑과 신참의 조합을 좋아합니다.
      트레이닝 데이도 그렇고...
      덴젤 워싱턴, 크림슨 타이드 때만 하더라도 신참이었는데
      이제는 무조건 베테랑 쪽으로...
      나이는 속일 수가 없네요. ㅜㅜ

      2010.11.11 19:49 신고
  11.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런 숨막히는 장르 완전 좋아하는데다가!!!
    저 역이 덴젤 워싱턴 왕 팬입니다!!!
    으흐흐 기대됩니다~

    2010.11.11 16:32 신고
  12. BlogIcon 사자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언가 하나라도 확실하다면 전 좋게 봅니다. 일단 덴젤워싱턴과 스피드 두가지를 갖추었다니 좋군요.

    2010.11.11 17:06 신고
  13.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이에요~ ㅎㅎ
    이 작품 아직 못봐서 리뷰는 일단 스킵하고 리플 답니다 ㅋ
    하지만 레인맨님이 덴젤 워싱턴을 엄청 좋아하는 걸 알고있기에.. 토니 스콧 작품이기에..
    평은 어느정도 짐작되네요 :)

    2010.11.11 18:50 신고
  14. BlogIcon Sha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994년 영화 스피드.. 그때는 정말 그런 액션이 없었죠 ^^
    깊이 생각하지 않아도 되는 긴박함이라는 말에 끌립니다..
    한번 보고 싶네요

    2010.11.11 20:0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오래된 영화인데 아직까지 스릴과 긴장감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는 걸 보면 스피드도 참 재밌는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

      2010.11.12 11:09 신고
  15. BlogIcon 기브코리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정말 볼만 하겠습니다.

    2010.11.11 21:24 신고
  16. BlogIcon 쿤다다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덴젤워싱턴팬이요. 근데 저사진 낯선데요.

    2010.11.11 22:40 신고
  17. BlogIcon 제로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인기를 예상하게 하는군요~~

    2010.11.12 07:29 신고
  18.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는 영화 추천 감사합니다잉^^
    요새 영화보는 낙으로 살고 있네요.

    2010.11.14 07:04 신고
  19.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긴장감도, 몰입감도 그다지 느끼지 못한, 평범하면서 조금은 지루한 영화였습니다. 스피드? 말만 폭주 기관차지, 10번 나오는 장면 중에 1-2번 정도만 빠른 속도감을 느낄 정도로 기차가 달리고, 나머지는 그냥 천천히 달리는 지하철 같은 느낌이었고, 기차의 질주 방향과 반대 방향으로 카메라가 움직이면서 기차의 속도감을 높여보려 애쓴 장면이 많아서 속도감은 그닥...... 결말도 좀 엉성하고 (처음부터 그 방법을 써서 멈추게 할 것이지), 등장 인물들의 캐릭터도 그닥...... 제 점수는 10점 만점에 6.5점 정도?

    2010.11.17 10:12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