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노스탤지어

이 영화의 속편이 만들어질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올리버 스톤 감독의 1987년작 <월 스트리트>를 말하는 것이다. <머니 네버 슬립스>라는 부제를 달고 무려 23년 만에 우리 곁으로 돌아온 <월 스트리트>는 보다 세련되고, 보다 현대적인 기술적 요소들로 가득 채워진 영화라고 볼 수 있다. 예컨대, 영상에 그래픽을 덧댄다거나 화면을 분할하는 식, 또한 전편에서 버드 폭스(찰리 쉰)의 밀고로 감옥에 가게 된 고든 게코(마이클 더글라스)가 입옥하면서 압수당했던 냉장고 만한 휴대전화를 건네받으며 세월의 흐름을 느끼게 한다거나 영화에 등장하는 컴퓨터만 보더라도 전편과 속편이 가진 세월의 엄청난 차이를 쉽사리 발견할 수 있다. 사실 냉장고 만한 휴대전화는 나름 중요한 소품으로 작용한다. 고든 게코가 그만큼 옥살이를 오래 했다는 것에 대한 암시가 되기 때문인데 전편에 대한 정보가 없는 관객들에게는 잠시 스쳐지나가는 소소한 재미에 불과한 요소가 될지도 모르겠다. 반면 전편에 대한 좋은 추억을 가지고 있는 관객들은 <머니 네버 슬립스>에 등장하는 모든 요소들이 감회를 새롭게 하는 매개가 될 것이다.
Reignman
전편 못지않은 속편

<머니 네버 슬립스>라는 부제는 전편에서 고든 게코가 남긴 명대사이다. 버드 폭스가 잠에서 깨어 고든 게코의 전화를 받았을 때 했던 말인데 영화의 모든 것을 단 한마디로 압축시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대단히 인상적인 대사로 기억하고 있다. 물론 <머니 네버 슬리스>라는 부제를 달고 나왔기에 결과론처럼 들릴 수도 있겠지만 전편이든 속편이든 <월 스트리트>의 핵심은 바로 돈의 돈에 의한 돈을 위한 이야기이기 때문에 '머니 네버 슬립스'라는 대사 혹은 부제가 주는 임팩트는 그만큼 강렬하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다만 속편에서는 고든 게코의 딸 위니 게코(캐리 뮬리건)의 등장으로 가족애나 멜로적인 요소가 가미됐다는 것이 양날의 검이 되고 있다. 제이콥 무어(샤이아 라보프)와 고든 게코를 맺어주는 중요한 인물이긴 하나 그만큼 <월 스트리트>와는 어울리지 않는 어색한 신이 많아진 것 또한 사실이다.

ⓒ Twentieth Century Fox Film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급기야 위니 게코의 등장은 엔딩에서까지 막대한 영향력을 발휘하는데 개인적으로 <머니 네버 슬립스>에서 가장 마음에 들지 않았던 부분이다. 하지만 캐리 뮬리건의 연기는 대단히 훌륭하다. <언 애듀케이션> 으로 오스카에 노미네이트된 적이 있는 만큼 기본적으로 연기를 아주 잘하는 배우이다. 사실 모든 배우들의 연기가 압권이다. 전편으로 생애 첫 오스카 후보에 지명되어 수상까지 했던 마이클 더글라스는 다시 한번 오스카의 부름을 받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갖게 만들 정도로 완벽한 호연을 펼치고 있고, 샤이아 라보프, 프랭크 란젤라, 조쉬 브롤린 모두 발군의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심지어 올리버 스톤 감독의 연기 마저 흠잡을 데가 없으니 이건 뭐 배우들이 영화를 살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올리버 스톤을 포함해서 말이다.Reignman

<월스트리트 : 머니 네버 슬립스>는 전편 못지않은 속편이다. 내용적인 측면에서 보면 다소 아쉬운 부분이 있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세련되고 현대적으로 변화된 모습에 만족감을 느낀다. 이렇게 말해놓고 보니 전편이 무슨 엄청난 걸작인 것처럼 들릴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전편이나 속편이나 볼만한 영화란 것이지 작품성이 그렇게 뛰어난 영화는 아니다. 대중성 확보를 위해 포기한 부분들이 눈에 보일 뿐더러 <월 스트리트>는 대중들을 위한 상업영화이고 영화가 얻고자 하는 것에는 돈이 포함되어 있다. 어찌됐든 이 영화가 신세대들에게는 킬링타임 이상의 재미를, 노스탤지어를 꿈꾸는 올드팬들에게는 향수를 선물해줄 것이라고 믿는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Twentieth Century Fox Film Corporation.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ike k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편을 재밌게 본 기억이 있어 이번 편도 기대되요^^

    2010.11.10 07:03 신고
  2. BlogIcon 너돌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제가 워낙 금융쪽에 관심이 많아 보고싶긴 하더군요^^ 전 1편은 안봤어요 ㅎ

    2010.11.10 07:08 신고
  3. BlogIcon 언알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세월만큼 전편과 속편의 차이가 클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래도 어느정도 그 틀은 못벗어나는 모양이네요

    2010.11.10 07:11 신고
  4. BlogIcon 지후니(심종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성파 배우들의 신구 대결이 볼만하겠는데요.~~
    제가 좋아하는 액션영화와 다른 또 다른 맛이 있을 것 같습니다.

    2010.11.10 07:46 신고
  5. BlogIcon @파란연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1편은 못봤지만... 관심을 가지고 한번 찾아서 보고 싶네요....
    추운 날씨 오늘도 따뜻한 하루 보내세요~ ^^

    2010.11.10 08:05 신고
  6. 최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편은 그나마 괜찮았는데 2편은 억지로 만들어 놓았다라는 느낌도 받았어요~
    1편에서 보았던 신랄한 풍자도 없었고~
    역시 전편보다 못한 후편입니다~

    2010.11.10 08:5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전편보다 속편을 더 재밌게 봤습니다.
      완전 클래식도 아니고 좀 어중간한 시대의 영화라 그랬는지도 모르겠어요.

      2010.11.10 21:51 신고
  7.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전편과 후편 모두 보고 영화자체를 떠나서 느낀 점은 ...
    역시 머니 머니해도 머니 최고다! 라는 점입니다..ㅎㅎ

    2010.11.10 08:5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샤이아 라보프가 조쉬 브롤린에게 얼마면 이바닥을 뜨겠냐는 질문을 했을 때 저 또한 대답을 못하겠더라고요. ㅎㅎ

      2010.11.10 21:52 신고
  8. BlogIcon 초짜의배낭여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정말 그 오랜 시간이 지난 뒤에 후편이 만들어졌다는 것도 대단하단 생각이 듭니다.
    머니 네버 슬립스 보러가야하는데... 극장 구경을 도무지 못하네요 ㅠㅠ

    2010.11.10 09:32 신고
  9. BlogIcon 초코송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보려고 했는데 끝났더라고요. ㅡ.ㅜ
    나중에 1편이랑 같이 찾아서 봐야겠어요.

    2010.11.10 11:25 신고
  10. BlogIcon Rook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영화를 고를 때 생각하는 3가지는;;;
    감독, 배우, 스토리인데...
    올리버 스톤에 마이클 더글러스 영향력만 보더라도
    당장 보고 싶은 영화인대요. ^^;;;

    2010.11.10 11:5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또한 영화 선택에 있어서 감독과 배우의 비중이 크게 작용합니다.
      거장 감독과 거장배우의 만남이죠.
      믿고 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

      2010.11.10 21:54 신고
  11.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꽤 관심을 가지고 있는 영화랍니다.
    전편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다시 본 뒤에 봐야 겠군요. ^^

    2010.11.10 12:59 신고
  12.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위에서 몇몇이 월스트리트를 보고 왔다고 하더군요,
    저는 전편도 안봐서 두편을 비교하긴 어렵겠군요,
    일단 전편부터 봐야겠네요 ㅎㅎ

    2010.11.10 16:49 신고
  13.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기자가 올리버 스톤을
    거장이 될 뻔한 지루한 감독이라고 그러더라구요.

    관객을 의식하지 않고,
    자기말만 영상으로 뿌리는 버릇은 여전하다는...ㅎㅎㅎ

    2010.11.10 16:5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리버 스톤은 플래툰으로 이미 거장의 반열에 오르지 않았나 싶어요.
      그 이후 실망스러운 작품들이 몇 개 있긴 했지만 그의 역량은 여전히 발군이라고 생각합니다. ^^

      2010.11.10 22:01 신고
  14.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편도 속편도 못봤지만,
    "Greed is good, now is legal"이라는 대사는 인상깊었어요 ^^a

    2010.11.10 18:51 신고
  15. BlogIcon Clair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편이 있다니 전편을 먼저 본 후 속편을 보고 싶어지네요.
    명작은 아니지만 재미있는, 별 세 개짜리 영화라니 DVD로 볼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ㅎㅎㅎ
    레인맨님께서 말씀하신- 현대적이고 세련된 영상이 무척 인상적일 것 같습니다.
    날씨가 무척 춥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2010.11.10 22:2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봐도 상관없지만 전편을 먼저 보는 게 아무래도 더 좋겠죠.
      오늘은 날씨가 아주 좋네요. ㅎㅎ
      화창한 가을 날씨를 마음껏 즐기세요. ^^

      2010.11.12 09:59 신고
  16.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편을 못봐서...
    일단 전편부터 보고 봐야겠군요...!

    2010.11.11 03:53 신고
  17. BlogIcon Sha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월의 무게가 느껴지는 건.. 더 복잡해진 세상 탓일까요 ^^
    그 당시에도 화제작이었데 후속작도 잘 만들어졌군요
    샤이아 라보프 인상적인 배우였는데... 미처 극장을 가지 못했으니
    다음 출시를 기다려야겠습니다..

    2010.11.11 20:0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샤이아 라보프 헐리웃을 이끌 대표적인 차세대 스타죠. ㅎㅎ
      나오는 영화마다 빵빵 터트리는 것 같습니다.
      이 영화에서도 좋았어요. ㅎㅎ

      2010.11.12 10:05 신고
  18. BlogIcon 기브코리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편부터 한번 봐봐야겠군요

    2010.11.11 21:24 신고
  19.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 때 비디오 대여점에서 케이스를 들여다보며 어떨지 고민했던 기억만 간신히 납니다.
    찰리 쉰가 마이클 더글라스라는 이름 때문에(올리버 스톤이라는 이름의 가치도 잘 몰랐었습니다.하핫) 보긴 했었지만 별로 기억에 남은 것이 없으니 너무 어렸던가 봅니다. ^^;

    레인맨님의 리뷰를 보아하니 단순히 향수에 기대서 볼 필요는 없을 듯 하네요. 말씀드린 것처럼 기댈 기억도 별로 없지만요. ㅋ 그래도 궁금해집니다.

    2010.12.06 17:3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너무 오래전에 봤기 때문일까요.
      딱히 기억에 남는 부분이 없더라고요.
      마이클 더글라스의 명연기는 잊을 수 없지만요. ㅎㅎ

      2010.12.06 21:08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