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영화 <범죄의 재구성>과 <타짜>라는 수작을 연출했던 최동훈 감독이 세번째 작품인 <전우치>로 돌아왔다. <타짜>와 <범죄의 재구성>은 범죄, 스릴러, 코미디 영화로써 탄탄한 시나리오와 연출에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져 많은 사람들의 찬사와 사랑을 받았던 작품이다. 반면 <전우치>는 기존의 두 작품에 비해서 코미디의 비중이 매우 높은 판타지, 액션영화라고 볼 수 있는데, 그 정도가 아주 유쾌하고 건전해서 관객들의 기분을 좋게 만드는 묘한 매력을 가진 작품이다. 관람등급도 최동훈 감독의 작품중 유일하게 18세 관람가(12세 관람가임)가 아닌 것을 보면 얼마나 유쾌하고 건전한 영화인지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지나치게 폭력적이거나 선정적인 장면도 없고, 욕설(수위가 가장 높았던 대사는 '지랄'이었음) 역시 나오지 않으니 남녀노소 모두 부담없이 신나고 가볍게 즐길 수 있을만한 오락영화다.

페르소나들의 맹활약

<전우치>에는 최동훈 감독의 페르소나라고 볼 수 있는 배우들이 대거 참여했다. 세개의 작품을 모두 함께한 김윤석과 백윤식, 김상호, 주진모 등을 비롯하여 유해진과 염정아 등 좋은 배우들이 많이 참여하여 <전우치>에 힘을 실어 주었다. 앞서 말했듯이 코미디의 비중이 매우 높은 작품이다보니 이들의 활약이 눈에 띄게 두드러졌는데, 워낙 개성이 강한 배우들이라 서로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의 웃음을 유발시키는 것이 관건이었다. 하지만 그들은 최동훈 감독의 지휘 아래 자신이 맡은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며 관객들의 배꼽을 안드로메다로 날려 버리는데 성공했다. 136분이라는 짧지 않은 러닝타임동안 관객들이 일말의 지루함도 느끼지 않고 시종일관 웃을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이 명품조연들의 내공이 느껴지는 코미디연기 덕분이었던 것 같다.

ⓒ 영화사 집 / CJ엔터테인먼트. All rights reserved.

코미디를 위한 액션과 컴퓨터 그래픽

<전우치>에서 유해진이 연기한 '초랭이'라는 캐릭터는 전우치(강동원)가 도술을 써 인간으로 둔갑시킨 개(dog)인 간이다. 초랭이는 말로 변신하기도 하는데 그 변신 과정이 아주 코믹하다. '펑'하는 소리+자욱한 연기와 함께 개나 말로, 혹은 다시 사람으로 변신하는 과정은 예전에 꽁트에서 많이 봤던 기억이 있다. 어쨌든 이것은 컴퓨터 그래픽을 활용한 특수효과이고, 나름 봐줄만한 컴퓨터 그래픽이 영화에 전반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그리고 <전우치>에서 코미디 못지 않게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액션이다. 코미디와 액션이 반반인 영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액션마저 코미디에 활용하고 있다. 화려하고 박진감 넘치는 와이어 액션과 컴퓨터 그래픽을 활용한 특수효과는 눈을 즐겁게 해준다. 한국 최고의 무술감독인 정두홍 감독이 참여해서인지 액션은 아주 깔끔하고 볼만했으며 웃음을 유발시키는 유쾌한 액션이 많았다. 반면 컴퓨터 그래픽같은 경우에는 어색함이 많이 느껴졌다. <전우치>에는 요괴가 등장을 하는데 특히 이 요괴의 움직임과 액션에 어색함이 보였다. 필자가 며칠전에 <아바타> 를 보고 눈이 높아졌기 때문은 아니고 객관적으로 봐도 한국영화의 CG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끼게 되는 것 같다. 암튼 광고간판에서 맥주나 와인을 꺼내 마시고, 손짓 한 번에 옷이 바뀌는 등 CG의 많은 부분 역시 코미디를 위해 활용되고 있다. 액션이 코미디에 활용되고 있는 것처럼...

ⓒ 영화사 집 / CJ엔터테인먼트. All rights reserved.

유쾌한 천방지축 히어로 '전우치' VS 포스는 내팽개친 악당 '화담'

<전우치>는 크게 보면 아주 단순한 구조를 갖고 있다. 500년 전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전반전이 펼쳐지고, 2009년 서울을 배경으로 후반전이 펼쳐지는 퓨전사극이다. 그리고 히어로 '전우치'와 악당 '화담'의 대결을 그리고 있다. 전우치를 연기한 강동원은 자신의 캐릭터를 아주 유쾌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로 완성시켰다. 보통 도사하면 수염을 길게 기른 백발 노인의 이미지를 떠올리기 쉽다. 그러나 강동원의 전우치는 그동안의 도사와는 사뭇 다른 귀엽고 재밌는 캐릭터였다. 전우치를 보면 기분이 좋아지고 표정 하나하나에서 유쾌함이 느껴졌다. 캐릭터도 좋았지만 강동원의 연기 역시 아주 좋았다고 생각한다.

반면 전우치의 라이벌 도사 화담에게서는 아무런 매력도 느낄 수 없었다. 이 영화에는 많은 인물들이 등장하여 코믹한 연기를 펼치는데 유독 김윤석의 화담만이 진지하다. (선우선이 연기한 요괴도 아주 진지하긴 함;;) 필자가 가장 좋아하는 배우인 김윤석에게 걸었던 기대가 컸던 탓이었을까, 그 진지함이 상당히 거북하게 느껴졌다. 영화는 전체적으로 가볍고 유쾌한 느낌인데 화담 혼자만 분위기를 잡고 있다 보니 화담과 영화가 따로 노는 것 같았다. 그렇다고 <추격자>의 엄중호나 <타짜>의 아귀가 보여준 강력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것도 아니었다. 물론 본좌급 연기자인 김윤석의 연기를 탓하는 것은 아니고 화담이란 캐릭터가 영화에 잘 묻어나지 못했다라는 것이다. 화담이란 인물이 불필요한 무게감을 줄이고, 똘끼가 넘치는 싸이코 스타일의 악당이었더라면 훨씬 더 좋았을 것 같다.

이류 (二流)

<전우치>는 개념의 변화와 새로운 시도가 많은 한국형 히어로무비다. 만약 최동훈이 아닌 다른 감독이었다면 이류가 아닌 삼류나 아류가 됐을 정도로 쉽지 않은 시도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우치>를 일류라고 이야기 할 수 없는 것은 영화가 가진 오락성과 대중성에서 작품성을 어느정도 포기했다는 것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최동훈 감독의 전작인 <범죄의 재구성>과 <타짜>는 잊고 보는 것이 <전우치>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방법이다. 전작들은 작품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겸비한 수작이었다. 그러나 <전우치>를 가지고 작품성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어 보인다. 대신 유명 배우들이 다수 등장하고,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12세관람가 오락영화이니 대중성은 충분하다. 그렇기 때문에 <아바타>와 <셜록 홈즈>. <파르나서스 박사의 상상극장>이라는 헐리웃 대작들과의 경쟁속에서도 흥행에 대한 기대가 생기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한국영화의 자존심 '전우치'의 선전을 기대해본다.

※ 이 영화 리뷰는 Daum 무비로거 리뷰 포스트입니다.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그 모든 권리는 ⓒ 영화사 집 / CJ엔터테인먼트.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화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똘기가 넘치는 싸이코 스타일의 악당' 에서 빵 터졌습니다 ㅎㅎㅎㅎ
    기대 안하고 있었는데, 레인맨님 리뷰 보고 꼭 보러가야겠단 생각이 듭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

    2009.12.22 20:14 신고
  3. BlogIcon 행복박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동안 강동원 잠잠하더니만 이번에 이 영화로 다시 뜰꺼같죠?^^ ㅎㅎ
    리뷰 보니깐 더 보고 싶어지는데요..
    전 이번에 날잡아서 다 볼려구요..ㅎㅎㅎ

    2009.12.22 20:30 신고
  4. BlogIcon 커피믹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강동원도 보고 코미디도 보고
    이것도 보고 싶네요^^

    2009.12.22 21:34 신고
  5.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웬지 그냥 딱 봐도 생각안하고 봐도 되는 코미디 영화같네요..
    딱 제 스타일이군요..ㅋㅋ

    2009.12.22 21:35 신고
  6. BlogIcon 지노다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흔히 말하는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는 영화 이겠군요 ㅎ
    그런 영화를 좋아라하시는 분들이 많죠. 킬링타임용 ㅎㅎ

    2009.12.22 23:1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킬링타임이란 표현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데요.
      저에게는 딱 좋은 킬링타임 영화였습니다. ㅎㅎ
      완성도가 아주 높은 오락영화였죠. ^^

      2009.12.23 14:09 신고
  7. BlogIcon 맑은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작인데 세세한 평 감사드립니다.. 올해 최고의 오락영화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2009.12.22 23:21 신고
  8. BlogIcon 난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우치.. 기대를 많이 했었는데 제목 보니까 어떤 느낌인지 느낌이 오네요ㅎㅎ
    그래도 일류에 조금 못미치는 이류에다가 재미는 보장된 것 같으니 보아야겠습니다^^.

    2009.12.23 00:01 신고
  9. BlogIcon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낙 티비에서 광고를 많이하다보니 왠지 좀 싸보인다(?) 싶었는데..
    부담없이 볼 수 있는 코메디 영화라면
    킬링 타임용으로 무난할 것 같아요. ^^

    2009.12.23 00:4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티비 광고까지하나요.
      역시 CJ의 힘이 느껴지네요.
      보통의 킬링타임용과는 수준이 다르다는 것은 꼭 좀 알아주세요. ㅎㅎ

      2009.12.23 14:17 신고
  10.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즈음 정말 외국영화들이 박스오피스를 완전 장악하고 있는 모습인데... 전우치의 선전을 기대해봅니다~

    2009.12.23 01:58 신고
  11. BlogIcon killeric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스마스를 위한 영화일까요?;;
    이걸..극장가서 봐야하는겁니까.;;아니면 기다려야 하는 걸까요...;;
    고민되네요..
    참..재미있게 잘 쓰셨네요..^^ 어떤 영화인지 감이 팍팍!옵니다^^;;

    2009.12.23 02:5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크리스마스하고는 전혀 상관없는 내용이지만 1년중 가장 피크시즌이라 오늘 개봉하나봅니다.
      덕분에 아바타랑 맞짱이네요. ㅋㅋ
      극장가서 보세요. 후회 안하실겁니다. ^^

      2009.12.23 14:22 신고
  12.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전우치..선전을 저도 기대해 볼까여? ㅋㅋ

    2009.12.23 08:54 신고
  13. BlogIcon be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우치 쇼케이스 다녀온사람으로써 상당히 기대되요 다만 CG처리가 조금 거슬리는부분이 많이 있을거같아서 조금... 아바타는 정말 자연스럽더라구요..

    2009.12.23 09:10 신고
  14. BlogIcon 라라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독님이나 배우들에게 기대하는 바 때문에 조금은 실망하게 되는 부분이 생기는거 같아요....ㅜㅜ
    그래도 재미있고 유쾌한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

    2009.12.23 13:1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작품성에서만큼은 아무래도 좀 실망이...
      하지만 재밌는 영화였고 그것이 감독의 의도였다면 성공한 것 같습니다. ^^

      2009.12.23 14:29 신고
  15. BlogIcon 세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 생각없이 봤었는데, 이게 또 생각보다 너무 재밌더군요. ㅋㅋㅋㅋㅋ
    개인적으로는 '셜록홈즈' 보다 나은 듯도 합니다.
    기대치의 차이 일지도 모르지만요. ㅎㅎ

    2009.12.23 19:40 신고
  16.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그냥머리 복잡할때 딱 보기에 좋겠지만
    어쨌든 메리 크리스마스에요

    2009.12.23 23:48 신고
  17. BlogIcon 유리구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주말에 보러가기로 했어요^^
    그냥 아무생각없이 웃으면서 보기에 좋은거 같더라구요~

    2009.12.24 13:26 신고
  18. BlogIcon 이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담은 왜그리 세 신선들에게 잘 보이려 하는지
    굳이 그러지 않았으면
    싸이코 같은 캐릭터일 수도 있을 텐데
    근데 전 김윤석씨보다 임수정씨 캐릭터가 더 황당하더라구요
    임수정씨 가 연기한 캐릭터만이 이야기에 계속 끌려다니는 느낌이었습니다.

    2009.12.24 20:23 신고
  19.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강동원 떄문에(여친이 ㄷㄷㄷ) 보긴 봐야할 것 같은데 ㅋ 전 사실 별로 안떙긴다는...ㅠㅜ 그래도 보자고 하면 봐야져 ㅋ 셜록홈즈를 제가 우겨서 본거라서 ㅋ

    2009.12.28 16:28 신고
  20.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는 아쉬웠지만 저는 독특한 소재와 발상때문에 선전을 기대해봅니다.
    다양하게 많은 장르와 이야기들이 개발됐으면 하는 마음에서요...

    2009.12.30 16:57 신고
  21. BlogIcon 머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다면 대체 작품성이란 뭘까 한번 생각해보게 되는군요.^^

    2010.01.08 11:15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