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2008년 2월 24일 미국 LA 코닥 극장에서 제 80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필자는 당시 TV로 시청을 하며 남우주연상 후보에 대한 의문을 가졌었다. 당시 후보는 다니엘 데이 루이스(수상)와 조니 뎁, 비고 모텐슨, 조지 클루니, 그리고 토미 리 존스... 그런데 토미 리 존스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가 아닌 알 수 없는 영화로 노미네이트 된 것이다. 알 수 없는 영화는 바로 <엘라의 계곡>이었고, 그 의문점은 2년여의 시간이 지난 지금 비로소 풀리고 말았다. 2007년 작품인 <엘라의 계곡>의 국내 개봉이 너무 늦은 것 같다. 아니, 이제라도 개봉을 한 것이 다행인 것 같기도 하다.

암튼 이 작품은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로 오스카 작품상 수상작인 <크래쉬>의 폴 해기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군대에서 실종된 아들을 찾는 아버지의 내용을 그리고 있지만 이라크 파병을 지탄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무게감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크래쉬>를 통해 미국 사회의 인종문제를 신랄하게 비판했던 폴 해기스는 <엘라의 계곡>을 통해서 또 다른 문제에 대해 다시 한번 신랄한 비판을 이어 나갔고, 그 비판의 메시지가 영화속에 깊이있게 묻어나고 있다.

진정한 연기파 배우들

오스카 수상자 세 명이 뭉쳤다. <도망자>로 오스카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던 토미 리 존스가 실종된 아들을 찾는 아버지 행크 역을 맡았고, <데드 맨 워킹>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던 수잔 서랜든이 그의 아내 조안 역을, <몬스터>로 역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던 샤를리즈 테론이 행크를 돕는 형사 에밀리 역을 맡았다. 폴 해기스 감독과 배우들 만으로도 반 이상은 먹고 들어가는 영화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수잔 서랜든은 비교적 짧은 분량임에도 아들을 잃은 슬픔을 실감나게 연기하며 눈물샘을 자극했고, 샤를리즈 테론은 절제된 연기를 통해 주인공인 토미 리 존스를 환상적으로 조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영화는 시작하자 마자 아들의 실종 소식을 알리고, 곧이어 아들의 사망 소식을 전한다. 덕분에 토미 리 존스는 시종일관 웃을 수가 없었다. 그런데 아들을 잃은 상황에서도 어쩔 수 없이 미소가 필요한 상황이 나오기 마련이다. 그런 상황들 속에서 토미 리 존스가 내보이는 쓴웃음을 보고 있노라면 목이 메어오고, 가슴이 뭉클해진다. 토미 리 존스의 쓴웃음이 그의 얼굴에서 보여지는 주름과 근심, 분노와 더해져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잔잔한 듯한 연기를 펼치면서도 관객들의 감정을 폭발하게 만드는 토미 리 존스의 능력은 정말 위대한 것이었다. 행크는 위대한 아버지였다.

ⓒ Blackfriars Bridge Films. All rights reserved.

엘라의 계곡 (In the Valley of ELAH)
성서, 사무엘서 17장에 나오는 3천년 전 다윗과 골리앗이 싸웠던 이스라엘의 예루살렘과 베들레헴 남서쪽 엘라 교차로 38번 도로와 375번 도로가 만나는 지점. 영화에서는 명예를 위해서 전쟁터에 떠밀려 간 다윗과 같은 수많은 젊은이들이 전쟁의 상처로 인해 괴물 다윗이 되어 온다는 의미를 담는다.

전쟁의 패혜

앞서 말했듯이 이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 졌다. 2003년 이라크 전쟁 참전 후 고국에서 살해된 참전 병사 리차드 데이비스의 죽음을 둘러싼 음모와 충격적인 진실을 스크린에 옮겼는데 그 과정이 매우 긴장감 넘치고, 몰입이 잘 된다. 그리고 그 결과가 대단히 충격적이다. <엘라의 계곡>의 작품성과 완성도를 높여 주는 다른 모든 요소(배우의 연기나 감독의 연출력, 작품이 주는 메시지와 교훈 등)들을 간과하고 보더라도 충분히 재밌게 볼 수 있다. 많은 생각이 필요한 영화지만 생각없이 보더라도 재밌게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엘라의 계곡>을 많은 사람들이 봤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영화를 재밌게 감상한 후에 얻을 건 얻고, 버릴 건 버리는(버릴 건 하나도 없는 영화지만...) 것은 스스로의 몫이다.

앞서 말했듯이 이 영화는 이라크 파병에 관한 문제를 신랄하게 비판하고 있다. <엘라의 계곡>이란 제목의 숨겨진 뜻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수많은 젊은이들이 전쟁을 통해 상처받는다. 총상 등의 상처는 수술로 치료할 수 있지만 마음의 상처와 고통은 치유하기 어렵다. 병사들은 적을 공격하여 상처와 고통을 주는 대신 마음의 상처를 얻는다. 이 마음의 상처가 전장에 나가보지 않은 사람은 절대 느껴볼 수 없는 고통이라면 지금 필자가 느끼는 고통은 고통이 아닌 것 같다. 여기까지 글을 읽은 사람이라면 스크롤을 올려 이 영화의 포스터를 다시 한번 확인해 보기 바란다. 성조기가 뒤집어져 있는 모습을 보았는가. 국기를 거꾸로 다는 것은 도움과 구호가 필요하다는 표식이라고 한다. 그런 의미에서 전쟁으로 인한 폐단이 더욱 심한 나라, 도움과 구호가 진정으로 필요한 나라는 이라크가 아니라 미국인 것 같다.

※ <엘라의 계곡>은 15세 관람가다. 영화가 주는 감동과 교훈을 생각하면 15세가 아니라 초등학생들에게도 이 영화를 권하고 싶다. 하지만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스트립 클럽이 자주 등장하고, 스트리퍼들의 가슴이 적나라하게 노출되고 있다. 보다 많은 관객들이 이 영화를 볼 수 있다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지만 아무래도 15세 관람가는 조금 무리인 것 같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Blackfriars Bridge Film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인디아나밥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완전 연기파 배우들만 다 모였군요.^^
    특히 제가 음모를 밝혀가는 내용의 영화를 좋아하는데
    올 겨울 꼭 봐야할 영화입니다.

    2009.12.17 11:5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모를 파헤치는 스릴러로서의 재미만으로도 좋았습니다.
      작품이 가진 메시지와 교훈을 생각하면 정말 대박이고요. ^^

      2009.12.17 14:58 신고
  3.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쟁쟁한 배우들이 나오네요.
    토미리 존스 멋진 배우예요.
    요 영화를 꼭 찾아 봐야겠습니다.^^

    2009.12.17 11:58 신고
  4. BlogIcon 또웃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의 리뷰가 영화를 보고 싶게 만드는데요. ^^

    2009.12.17 12:06 신고
  5. BlogIcon 쥬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다리다 기억속에서 지워진 영화인데 개봉을 했군요.... 근데 몰랐네요..;;;
    꼭 봐야겠습니다. ^^

    2009.12.17 12:08 신고
  6. BlogIcon 사이팔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쟁이 그래서 무서운거죠.....
    인간을 황폐화 시킨다는거....

    이제 개봉을 하나 봅니다....

    2009.12.17 12:39 신고
  7. BlogIcon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단순해서 그냥 보고 즐기는 것만 좋아하는데
    한번 관심을 가져볼만하겠는데요.

    2009.12.17 13:07 신고
  8.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 웃기는 군요. 이런 포스트에 웬 공익광고를....ㅋ
    암튼 오늘도 잘보고 가요. 날씨가 매섭네요. 옷깃 단단히 여미고..
    감기조심하세요.~~~

    2009.12.17 13:2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영화리뷰에 어울리는 광고도 그닥 없긴 하죠. ㅋㅋ
      암튼 준코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진짜 요즘 욕나오게 춥더군요..ㅋㅋㅋㅋㅋ

      2009.12.17 23:30 신고
  9. BlogIcon 초록누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엘라의 계곡은 처음 소개 받는 영화 같습니다...
    한국에서 개봉 햇나보네요..
    전 디비디로 봐야해서...
    덕분에 목록 하나 추가했습니다.

    2009.12.17 16:22 신고
  10. BlogIcon 윤서아빠세상보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미 리 존스 수잔 서랜든 샤롤리즈 테론 세명의 이름만 들어도
    대단한 영화인것 같아요
    게다가 시사적인 내용도 담았다고 하니 꼭 봐야겠네요
    극장 순서 정해야 겠어요

    2009.12.17 17:08 신고
  11. BlogIcon zzip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덕분에 보고 싶은 영화들이 점점 많아집니다.. ㅋ

    2009.12.17 17:29 신고
  12. BlogIcon 머 걍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엘라의 계곡 기억해 두겠습니다.
    이건 정말 보구싶네요^^

    2009.12.17 18:06 신고
  13. BlogIcon 날아라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재미있겠네요. 저도 이런 장르 좋아해요^^

    2009.12.17 18:11 신고
  14.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들이 엄청난데요...
    뛰어난 배우들의 연기를 보면 모든게 실화 같아서 섬찟하죠..
    이 영화도 그럴것 같은데요...

    2009.12.17 18:30 신고
  15.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영화평 짱인데요? 별5개라니 ㅎㅎ 완전 재밌나보네요.. 꼭 봐야하는 영화군요 ^^ 근데 예매를 좀 알아보려고(포인트가 남아돔 ㅋㅋ) CGV 홈피 들어가봤더니 이건 서울에선 강동에서밖에 안하는가보네요 ㅎ

    2009.12.17 18:4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미도보다는 작품성에 점수를 많이 주고 싶어요.
      상영관이 적어서 아쉽습니다.
      그 포인트 저 좀 주세요. ㅋㅋㅋㅋㅋㅋ
      아바타 아이맥스로 예매했더니 현찰로 16,000원이 고스란히 날아갔습니다. ㅜㅜ

      2009.12.17 23:36 신고
  16. BlogIcon 난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개봉한 줄도 몰랐는데 찾아보니 제가 사는 지역에선 볼 수도 없는 것 같네요. 잉..;

    2009.12.17 22:4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상영관이 너무 적더라고요.;;
      하긴 요즘 개봉영화들 중에 대작이 참 많죠.
      아바타도 개봉했겠다...
      23일에는 전우치, 셜록홈즈, 닥터 파르나서스 개봉이군요.;;

      2009.12.17 23:37 신고
  17. BlogIcon blosso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잘봤습니다~ 요즘 연말이라 이것저것 일이 많다보니
    영화를 많이 못 보게 되네요 무척 좋아하는데 ^-^
    종종 들려서 영화관련 포스팅 많이 보고갈께요~ㅎㅎ

    2009.12.18 01:32 신고
  18. BlogIcon 깜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리뷰 잘 보고 갑니다.
    연말이라 도통 시간이 안나는데, 꼭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

    2009.12.18 01:50 신고
  19. BlogIcon 베짱이세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몰랐는데 이 역시 제 타입의 영화일 것 같은. 킵 해두고 가요. ㅎㅎ 저도 연말이라 역시 바쁘네요. ㅜㅜ

    2009.12.18 11:00 신고
  20.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영화 리뷰를 너무 잘 쓰셔서
    저로 하여금 혹하게 만든다는.....^^
    예전에는 네이버 리뷰 보면서 영화 골라봤는데
    요즘은 Reignman님 글 보면서 고른답니다

    2009.12.18 11:24 신고
  21.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보기까지 참 힘들었어요 ㅎ
    좋은 영환데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었으면 아쉬움이 진하게 남네요...
    라스트신이 정말 인상적인 영화였습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두말할 나위없구요...

    2010.01.14 15:35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