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자신의 눈 앞에서 처자식을 살해한 범인에게 가벼운 형량이 주어지고, 이에 분개한 클라이드(제라드 버틀러)는 범인과 정부를 상대로 복수를 준비하기 시작한다. 이것이 영화 <모범시민>의 내용이다. 요새 한창 잘 나가는 제라드 버틀러가 모범시민인 클라이드 역을 맡았고, 불법적인 사법거래로 범인들 풀어주어 클라이드의 분노를 유발시킨 담당검사 닉은 제이미 폭스가 맡아 연기했다. 이 영화의 연출은 똥줄타는 범죄, 액션영화 <이탈리안 잡>을 연출했던 F. 게리 그레이 감독이 맡았는데, <모범시민>이 <이탈리안 잡>에 비해 재미나 긴장감이 좀 떨어지는 느낌을 받았다.

이 영화는 범죄, 액션 영화이지만 미국 사법제도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검사들은 시쳇말로 '승률'을 올리기 위해 범죄자들과 불법적인 거래를 하고 판사는 이를 알면서도 그냥 넘어가는 일이 암암리에 종종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이것은 비단 미국과 필라델피아만이 가진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일본 영화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를 보면 자신이 결백하더라도 죄를 인정하게 되면 벌금형의 간단한 절차로 사건이 마무리 된다. 이런 식의 법의 정의를 벗어나는 일들이 여기저기서 일어나고 있고, 우리는 이렇게 구멍이 뚫린 법의 보호를 받으며 살아가고 있으니 참 아이러니한 것 같다.

ⓒ Film Department, The. All rights reserved.

무엇이 옳은 것일까

이 영화를 보는 내내 갖게 된 의문점이 하나 있다. 영화를 다 보고 나서 리뷰를 쓰고 있는 지금 이 시점에도 그 의문은 여전하다. '모범시민'은 시작하자마자 괴한들이 클라이드의 아내와 딸을 살해하고 10년 후 자막과 함께 10년 후로 이동한다. 이때부터 클라이드의 복수가 시작한다. 처음에는 클라이드 복수에 동조했다. 범인과의 거래로 자신의 승률을 올린 검사 닉이 미웠다. 기대되는 복수에 흥분이 되는 것을 느꼈을 정도로 클라이드를 열렬히 응원했다. 그가 범인의 사지를 절단하고 눈꺼풀과 고환 등을 잘라내는 장면(영화에서는 나오지 않음)을 내 눈으로 직접 보고 싶다는 생각까지 했다. 하지만 클라이드의 복수는 점점 피상적으로 변해갔다. 범인과 범인의 변호사까지는 복수의 대상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했으나 그 이후로 벌어지는 무고한 희생은 보는 사람의 마음을 매우 불편하게 만들었다.

물론 클라이드가 계획한 것이 범인을 죽이는 정도의 단순한 복수는 아니었다. 그는 살인자가 가벼운 형벌을 받고 난 뒤 거리를 활보하는 것에 분개했고, 사법제도의 비리에 분노를 느꼈다. 하지만 그런 그도 결국 모범시민은 아니었다. 그렇다고 검사인 닉이 옳다는 것은 아니다. 그는 스스로 옳다고 믿고, 자신의 신념을 관철시키는 사람이다. 하지만 범인과 거래를 해서라도 유리한 판결을 받아 내는 것이 정의라고 생각한다. 이것은 가치판단의 문제이기 때문에 그르다라고 말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최소한 옳은 일은 아니다. 그리고 결국 불법이라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 암튼 <모범시민>은 흥미로운 소재인 복수를 다룬 영화이고, 화끈한 액션영화이자 긴장감 넘치는 스릴러영화다. 몰입도 잘 되고 재미도 있다. 그렇지만 내용은 좀 개떡같다. 결국 킬링타임용으로 매우 훌륭한 작품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여전히 생각한다. 과연 무엇이 옳은 것일까?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Film Department, The.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wh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언가 말하려는 듯하다가

    방구만 뀌고 도망간 영화~

    2009.12.15 14:59 신고
  3. BlogIcon 몽리넷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아저씨 올해만 대체 몇편에 출연을 한거래요~ 저도 이미 2편봤는데..
    여튼 재미는 있을듯 하네요~ 고고씽 해야것는걸요

    2009.12.15 15:56 신고
  4. BlogIcon 머 걍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순,통쾌한 영화에 감동까지 곁들이기엔 무리였을까요?
    일단 보류^^

    2009.12.15 16:08 신고
  5.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범시민! 이번 주말에 보려고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ㅎ

    2009.12.15 17:32 신고
  6.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소재자체는 맘에 드는군요, 내용이 약간 개판이라니 그렇다면 집에서 감상해주는 센스 ㅋ 이탈리안잡은 진짜 재밌게 봤는데..ㅎ

    2009.12.15 17:34 신고
  7. BlogIcon 비투지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_+ 인기캡짱 모범시민이군요 ㅎㅎㅎ

    2009.12.15 17:53 신고
  8.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끈한 복수극이라고 생각하고 맘편하게 보는게....좋겠죠?
    잘봤습니다.~~~

    2009.12.15 18:47 신고
  9. BlogIcon 악랄가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킬링타임용으로 딱이군요! ㅎㅎ
    아무 생각없이 편하게 보고 싶은 날
    이 녀석과 함께하면 되겠군요! ㅎㅎ

    2009.12.15 18:51 신고
  10. BlogIcon zzip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를 들어오면서 덕분에 매일 한편의 영화를 보고 갑니다.. ^^

    2009.12.15 19:19 신고
  11. BlogIcon 털보아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범시민 반갑군요.
    며칠전 본 영화라서 그 장면들이 떠오릅니다.

    2009.12.15 21:11 신고
  12. BlogIcon 윤서아빠세상보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탈리안 잡을 재미있게 봤는데...
    모범시민은 나름 시사적인 내용도 담았나보네요
    좋은 한주 시작하셔요

    2009.12.15 21:28 신고
  13. BlogIcon 이름이동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웃 !!! 보고 싶던건데~ ㅎㅎㅎ
    아직 못봤지만 ~ 써주신 이야기들 생각하며 봐야겠군요 ㅎ

    2009.12.15 22:00 신고
  14. BlogIcon 2pro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영화 요즘 재밌다고 하던데.. 멋져부러요~!!!
    아참, 기프티콘 이벤트 당첨 축하드려요~
    오셔서 덧글에 핸드폰번호 비밀덧글로 남겨주세요 ^^;;

    2009.12.15 22:14 신고
  15.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려고 하다가 결말이 별로란 얘기에 그냥 이번주 돈 아껴서 아바타 보기로 했답니다..ㅎㅎㅎ
    뭔 넘의 3d가 그리도 비싼지~^^

    2009.12.16 09:50 신고
  16.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 보고 색다른 소재에 기대했었는데
    끝난 후에는 허무하더군요. 이게 뭐야? 하면서요.
    작가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가 제대로 표현되지 못한 듯 하고..
    초중반은 그래도 볼 만했지만 후반부는 이래저래 아쉬운 부분이 많았습니다 ^^;

    2009.12.16 13:53 신고
  17. BlogIcon 블루버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영화였군요.
    이번 주 월요일에 다들 제가 좋일아할만한 영화가 나왔다고 하던데
    제목을 모르고 스토리만 얘기하더라구요.
    완전한 제 스탈입니다.ㅋㅋㅋ

    2009.12.16 14:29 신고
  18.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보셨근여..
    저도 LG에서 모범시민 이벤트 응모한 것이 당첨이 되어 지난 금요일에 코엑스 갈일이 있었는데..
    몸이 너무도 안좋아서 결국 못봤습니다...
    아... 원래 이벤트 운도 없는데... 당첨이 되도 못즐겼다니..
    무척이나 아쉽습니다... ㅜㅜ

    2009.12.16 16:2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기회를 놓치셨네요.
      건강이 더 중요하죠.
      지금은 많이 나아지셨는지 모르겠습니다.
      다음에 또 다른 행운이 찾아 오겠죠. ^^

      2009.12.16 19:51 신고
  19. BlogIcon 난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반의 긴장을 끝까지 이어나가지 못한 것이 아쉬울 따름입니다!!!
    그리고 정말.. 무엇이 옳은걸까요?

    2009.12.17 22:39 신고
  20. BlogIcon Charlott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100% 동의해요!! 영화 중반까지는 클라이드의 심정에 너무도 동화되어 그의 복수가 성공하기를.. 그 웃기지도 않는 법의 허무함을 "까발려"주길 바랬어요! 게다가 첫 장면이 너무 충격적이어서 정말 한마디도 못하고 숨죽이며 무거운 맘으로 봤고든요 제가 여자라서 그런지 그 악당놈들 웃을 때 드러나는 이만 봐도 끔찍하더라구요!!>_< 그래서 열심히 클라이드를 응원하고 있었는데.. 점점 시간이 흐를수록 그를 응원하는게 너무도 불편해지면서 지나친 광기와 목적잃은 허울뿐인 명분이 안타까웠어요!! 관객들에게 참 생각할 거리를 많이 준 영화였던 듯.. 용의자와 검사.. 그 누구의 편을 들 수도 없으면서도, 그와 동시에 두 사람 모두에게 감정의 동화를 느끼게 되니까요..

    2010.03.29 16:0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지하게 고민해 볼 만한 내용이었던 것 같습니다.
      클라이드의 복수에 설득력이 좀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아요.
      어찌됐든 참 어려운 문제인 것 같습니다. ^^

      2010.03.29 19:22 신고
  21. 아우골치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견입니다만 중반 이후에 나오는 클라이드의 테러도 설득력이 있다고 봅니다. 시작부터 클라이드는 자신의 가족을 해친 범죄자, 그걸 놓쳐버린 법, 법관뿐만 아니라 영화 에서도 나오는 말인 '시스템의 헛점'에 대한 복수를 계획했던 거잖아요. 무분별하다고 볼 수는 없죠. 물론 정당화 될순 없는 것이지만 몇개월 전부터 혼자 심각하게 생각해 왔던 것과 약간 투합되는 면이 있어서 저는 이 영화를 끝까지 흥미롭게 봤습니다. 물론 후반부에는 '파괴 후 신사회 건설(이겠죠?)'이라며 스케일이 갑자기 커지는 바람에 허당이 되는 면이 있었지만서두요. 앞으로 나아질 거라고 믿기는 하지만 요새 세상이 너무 불안해요. 애인이 전화라도 안 받으면 괜스레 걱정되고. 얘기하자면 길어질테지만 이대로는 아니라고 봅니다. 그만큼 굉장히 가려운 부분을 긁어준 영화라고 봅니다. 마지막 장면에서 닉은 무슨생각을 하고 있었을까요?

    2010.06.17 01:5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워낙 오래전에 본 영화라 그런지 마지막 장면이 잘 기억나질 않습니다. ㄷㄷ;
      암튼 아우골치야님의 의견 잘 읽어봤습니다.
      저와는 다른 의견이지만 인정합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2010.06.20 10:30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