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완성도

포스터에 보여지는 강동원의 심각한 표정과 '의리와 의심사이 이 놈을 믿어도 될까?'라는 문구만 보면 영화 <의형제>를 범죄/스릴러 장르로 착각할 수 있다. 아, 물론 범죄/스릴러 영화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것이 전부는 아니고 코미디와 액션, 드라마까지 합쳐진 복합장르라고 보면 좋을 것 같다. 이 영화는 추적추적 내리는 빗줄기와 함께 시작한다. 그렇게 분위기를 잡음과 동시에 국정원의 급박해 보이는 상황과 자동차 추격씬 등으로 흐름을 빠르게 가져간다. 초반부터 관객들에게 몰입과 긴장을 유도하고 나서 자연스럽게 초반 시퀀스를 끝낸다. 시쳇말로 시작부터 똥줄태운다는 얘기다. 그리고 이어지는 중반의 분위기는 다소 가볍고 느긋하다. 후반에는 당연히 클라이맥스와 약간의 감동이 대기하고 있다.

이 영화에서 송강호의 연기는 찬란한 빛을 발하고 있다. 앞서 말한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의 변화에 따라 그의 연기 패턴도 물 흐르듯이 자연스럽게 변화하고 있는데, 초반에는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국정원 요원의 모습을, 중반에는 다소 코믹하고 껄렁대는 흥신소 사장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후반에는 다시 진지한 모습으로 돌아와 송강호가 왜 송강호인지를 여실히 보여주고 만다. 반면 강동원은 남파 공작원 역을 맡아 <전우치> 때와는 백팔십도로 다른 연기를 펼치고 있는데, <의형제>의 완성도를 방해한다거나 송강호의 파트너로 부족하다는 느낌은 전혀 받지 못했을 정도로 무난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 쇼박스㈜미디어플렉스 / 루비콘 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그리고 이 영화에는 이한규(송강호)가 쫓는 인물이자 송지원(강동원)의 보스라고 볼 수 있는 그림자라는 악역이 등장한다. 그림자는 전국환이라는 배우가 맡았고 그 포스는 아주 대단했다. 그림자가 총으로 민간인을 쏴 죽이고 확인사살을 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무표정으로 총을 쏘는 모습이 마치 존 말코비치를 보는 것 같기도 했다. 이처럼 배우들의 호연은 <의형제>의 완성도를 한껏 높여주고 있다. 흥미롭고 신선한 소재와 탄탄함이 느껴지는 시나리오 역시 완성도에 단단히 한 몫 하고 있다. 그리고 뛰어난 완급조절로 관객들의 긴장상태를 적절하게 조였다 풀었다 하는 장훈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이 더해져 <의형제>는 아주 완성도 높은 작품이 되었다. 웰메이드라는 수식어가 정말 잘 어울리는 영화인 것 같다.

재미

<의형제>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바로 서스펜스다. 서로의 신분을 숨기고 동거를 시작하기도 하고, 미행하는 장면이나 추격씬이 많아 영화를 보는 내내 긴장감을 느끼게 해준다. 액션과 총격씬도 등장을 하기 때문에 박진감도 느낄 수 있다. 그런 분위기 속에서 송강호의 위트 넘치는 유머를 주축으로 하고 있는 코미디는 지루함이라는 것을 망각하게 하는 고마운 요소가 되어준다. 두 주인공의 가슴 찡한 우정과 의리는 감동을 주고 있다. 앞서 말했듯이 <의형제>는 다양한 장르가 합쳐진 영화이기 때문에 그만큼 다양한 재미와 다양한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영화인 것 같다. 단, 복합장르이다 보니 어디서 웃어야 하고 어디서 진지해져야 할지 감이 오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적절하게 뒷받침해 주는 음향효과와 배경음악은 관객들이 헷갈려 하지 않도록 도움을 주는 배려가 되고 있다. 참 친절하다. 이런 것 또한 재미와 완성도를 높여주는 요소가 되는 것이다.

ⓒ 쇼박스㈜미디어플렉스 / 루비콘 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작품성

<의형제>의 완성도는 매우 높다. 재미도 있다. 그러나 완성도와 재미만으로 작품성이 높다고 말하기에는 뭔가 좀 부족해 보였다. 그냥 잘 만들어진 장르영화라고 생각했다. 영화의 내용과 의미를 좀 더 깊게 생각을 해본다. 이 영화는 파면당한 국정원 요원과 버림받은 남파 공작원의 쫓고 쫓기는 이야기와 두 사람이 함께 생활하면서 갖게 되는 의심, 그리고 연민과 우애를 그려내고 있다.

대한민국은 전시상태다. 잠시 휴전을 하고 있는 것이지 아직 전쟁이 끝난 것은 아니다. 북한의 입장은 모르겠으나 남한은 북한에게 연민과 우애의 감정을 느낀다. 동시에 경계의 끈을 놓지 않는다. 이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두 주인공의 위험한 동행 속에서 이루어지는 서로에 대한 의심과 경계는 매우 삼엄하다. 그리고 송강호의 대사 중에는 빨갱이라는 단어가 여러 차례 등장한다. 게다가 간첩을 잡는 것이 그의 직업이다. 그런데 그는 진심으로 빨갱이를 위하고 있다. 왜? 영화의 제목을 새삼스럽게 곱씹어본다.

의(義)형(兄)제(弟)...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쇼박스㈜미디어플렉스 / 루비콘 픽쳐스.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펨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환 봐야 할 영환가 보네요.
    주말 잘 보내세요.

    2010.02.06 08:44 신고
  3. BlogIcon 리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작자의 의도가 배우 캐스팅만 봐도 좀 보이는 영화 같긴 하지만 강호형 때문에
    한번 보긴 봐야겠군요. 즐거운 주말보내세요.ㅎㅎ 혹시 트위터 아이디가 koreain 이신가요?

    2010.02.06 10:18 신고
  4. BlogIcon 쥬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강호가 나온다니 일단 믿음이 느껴지는군요.
    그리고 비교되는 영화가 많아서 한번 보고 느껴봐야겠습니다.

    2010.02.06 11:4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교되는 영화라 하심은...
      쉬리나 JSA같은 영화를 말씀하시는건가요.
      그러고보니 모두 송강호가 출연한 영화네요. ㅎㅎ

      2010.02.06 23:35 신고
  5. BlogIcon 938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며칠전에 여자친구랑 하모니 보고 와서 완전 대성통곡을 했떠라는...

    이 영화도 옆에 있길래 내심 끌렸었는데, 송강호와 강동원의 콤비가 얼마나 어울리지는

    우려도 되지만 기대도 되는군요 ㅎ

    2010.02.06 12:13 신고
  6. BlogIcon 이희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형제 볼까말까 고민했었는데 봐야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글을 눈ㅇ 쏙쏙 들어오게 정말 잘 쓰시는것같습니다^^

    2010.02.06 15:07 신고
  7. BlogIcon 피아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스팅이 매우 화려하군요. 이거 무척 기대되는걸요.
    영화는 영화다를 넘 인상 깊게 봐서 이 영화 정말 정말 기대가 큽니다.ㅋㅋ

    2010.02.07 00:28 신고
  8. BlogIcon 라오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동원의 연기가 점점 느는것 같군요... ㅎㅎ
    이 영화도.. 보고 싶어지는데요... ^^

    2010.02.07 11:29 신고
  9.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동원씨는 그 동안은 잘 몰랐는데 ㅋㅋㅋㅋ
    전우치에서 대박이었죠 ㅎㄷㄷ...뻔뻔한 도사연기가 아주 자연스러웠어요.
    요것도 보고 싶은데...언제 한 번 보러 가야겠습니다 ㅋㅋ

    2010.02.07 14:28 신고
  10. BlogIc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일뒤에 영화표가 생기는데 의형제 보려고 했는데...꼭 봐야겠네요..*^^*

    2010.02.07 15:59 신고
  11.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강호가 나오는 영화라면 작품성은 나름 인정이 되는데요... ㅋㅋㅋㅋ
    강동원은 쩜~~~~~

    2010.02.08 00:5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쵸? 송강호의 영화는 언제나 기본은 하니까요. ㅎㅎ
      여자들은 무조건 강동원에 난리던데 제리님은 객관적이군요. 좋아요. ㅎㅎ

      2010.02.08 09:05 신고
  12. BlogIcon 안녕!프란체스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너무 보고싶은 영화라서 리뷰는 안읽었어요..
    보고 와서 읽을께요~~
    아~~ 레인맨님이 어떻게 쓰셨는지 너무 궁금합니다...

    2010.02.08 14:22 신고
  13.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온 친구들이 다 재밌다고 하던데..
    꼭 보러 가야겠습니다..^^

    2010.02.09 00:36 신고
  14. BlogIcon 제이디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사랑동원님이 나오지만 보러갈 시간이 없네요 ㅠㅠ
    설연휴때나 봐야지
    그나저나 레인맨님 블로그에 오랜만에 댓글 다네요 ㅎㅎㅎㅎ

    2010.02.09 21:40 신고
  15. BlogIcon 아디오스(adi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두배우다 괜찮은데요...
    볼만할거 같습니다 ^^

    2010.02.09 23:34 신고
  16. BlogIcon TI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의형제'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0.02.10 13:54 신고
  17.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제목이 의미심장하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한규가 자기를 형이라 해보라는 이야기가 나오지만 형과 동생의 입장으로
    표현되는 부분은 거의 없었기도 했죠.
    그런데 제목에서 동떨어짐이 느껴지지 않는건
    레인맨님이 느끼시는것처럼 저도 남북의 형제애같은 느낌이 반영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10.02.13 16:3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목이 좀 촌스러운 거 같으면서도 의미는 아주 깊은 것 같아요.
      장훈 감독의 다음 영화가 벌써부터 기대가 되는군요.
      나홍진 감독의 다음 영화를 기대하는 것처럼 말이죠.

      2010.02.14 06:56 신고
  18. BlogIcon 말씀하시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위험한 동행. 적절하네요.

    저는 우연찮게 3번 봤는데... 송강호, 강동원, 그림자씨, 그리고 장훈 감독의차기작을 기대하게 만들었습니다!

    2010.02.24 17:38 신고
  19. BlogIcon 말씀하시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 이상 본 사람이 하나도 없어서 내가 이상한건가 했는데. 댓글 반갑네요.

    잭 스패로우 때문에 또 댓글을 남기고 갑니다 ㅎㅎ

    2010.02.25 19:43 신고
  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5.23 20:10
  21. BlogIcon PROpec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eignman,
    좋은 정보 감사! 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09.19 02:51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