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독립된 내용의 미묘한 연결

제목을 통해 바로 알 수 있듯이 '이웃집 좀비'는 좀비를 소재로 만들어진 영화이고, 호러에 집중하는 미국산 좀비영화와는 색다른, 매우 인간적인 좀비영화를 표방하고 있다. 형식 또한 독특한데 여섯개의 짧은 에피소드로 이루어진 옴니버스 영화이고, 각 에피소드의 내용은 완전히 독립되어 있긴 하나 그 내용의 흐름은 미묘하게 연결되어 있다. 예컨대, 첫번째 에피소드인 <틈사이>를 통해 관객들에게 좀비의 정체를 각인시키고, 두번째 에피소드인 <도망가자>에는 한쪽 눈이 변해버린 1차 좀비가 등장, 코믹적인 요소를 가미하여 '좀비=호러'라는 공식을 깨고 있다. 세번째 에피소드인 <뼈를 깎는 사랑>에서는 완벽한 좀비로 변해버린 엄마와 딸의 가슴아픈 이야기를 그리고 있으며, 네번째 에피소드인 <백신의 시대>에서는 두눈이 다 변했지만 이성을 가지게 된 좀비가 등장하여 시원한 액션을 보여준다. 다섯번째 에피소드인 <그 이후... 미안해요>에는 과거에 좀비였던 남자가 등장을 하고, 여섯번째 에피소드인 <폐인킬러>에서 모든 에피소드를 정리한다. 이처럼 에피소드가 바뀔 때마다 좀비 역시 조금씩 변화하고 있고, 내용 또한 좀비의 진화에 따라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에피소드마다 선보이는 각기 다른 장르적 요소는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게 해주는 덤이 되고 있다.

무한도전

'이웃집 좀비'는 6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진 영화이니 만큼 모두 네 명의 감독이 참여하고 있다. 네 사람은 영화 현장에서 만난 절친한 선후배관계이며 오영두, 장윤정 감독은 부부의 인연까지 맺은 관계라고 한다. 류훈, 홍영근 감독까지 모두 네 명의 감독이 연출과 각본, 촬영, 미술, 조명, 편집, 연기 등 거의 모든 부분에 참여하고 있고, 심지어 영화의 장소적 배경이 되는 공간은 모두 그들의 집 혹은 동네라고 한다. 시사회가 끝나고 가진 GV에서 그들의 힘들었지만 재밌었던 촬영 에피소드들을 직접 들을 수 있었다. '이웃집 좀비'는 2천만원의 초저예산이 투입된 B급영화이긴 하지만 공을 들인 시간과 키노망고스틴('이웃집 좀비'를 제작한 영화패밀리)의 열정은 2천만원의 몇 배가 되는 값진 것이라고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배우들도 거의 무보수로 영화에 출연을 해줬기 때문에 이렇게 적은 돈으로 촬영을 끝마칠 수 있었던 것 같다. 암튼 그들의 열정과 노력은 영화에서 충분히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능력은 글쎄...

ⓒ 인디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아이러니

대한민국에 좀비를 소재로 한 영화가 있었나? 그동안 좀비영화는 많이 봤지만 국산 좀비영화는 잘 모르겠다. 어딘가에 있을 수도 있겠지만 필자에게는 '이웃집 좀비'가 처음 만나본 국산 좀비영화다. 아마 대다수의 사람들이 국산 좀비영화는 만나보지 못했을 터, 신선하면서도 자극적인 소재의 영화가 등장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반가운 소식이 될 것 같다. 하지만 '이웃집 좀비'는 비주류 독립영화이다보니 다수의 상영관을 확보하는 것이(18일 전국 10개관에서 개봉예정) 어려울 것이고, 그만큼 많은 관객들과 만나는 것도 어려울 것이다. 단, 관객들이 원하는 영화, 재미가 있고 작품성과 완성도가 높은 영화라면 '워낭소리'와 같은 신드롬을 일으키지 말라는 법도 없다. 독립영화가 관객들의 감상욕구를 자극하고 입소문을 유발시킬 수 있는 가장 큰 힘은 그 무엇보다 대중성에 기인되고 있다. 그러한 관점에서 본다면 '이웃집 좀비'의 흥행여부는 매우 긍정적으로 볼 수 있다. '이웃집 좀비'는 할리우드 B급 호러물을 자처하며 대중적이고 쉬운 오락영화를 지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그동안 필요 이상으로 난해하고 무거운 느낌의 독립영화를 자주 봐왔다. 그런 영화들을 생각하면 '이웃집 좀비'의 미래는 더욱 밝아 보인다.

그렇지만 좀비를 소재로 하고 있다보니 손가락을 자르거나 자신의 발을 뜯어 먹는 등의 잔인한 고어씬이 등장을 하는데, 이것은 분명히 관객들에게 불편함을 주는 요소가 되고 있다. 잔인한 장면을 즐기는 필자에게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옆자리의 커플관객은 초반의 고어씬에 짜증을 내며 상영중에 컴백홈 하기도 했다. (이후 4명이 더 집에 가는 것을 목격)  본의 아니게 관객들을 불편하게 만들었다면 이 영화가 지향하고 있는 대중성을 생각해 봤을 때, 불편함을 상쇄하는 요소가 절실히 요구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래서인지 '이웃집 좀비'는 웃음과 감동, 서스펜스 등의 요소를 적절히 배합하고 있다. 그런데 그 배합에서 어색한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좀비를 통한 공포는 익히 느껴왔던 감정이었지만  좀비를 통한 재미나 감동은 그동안 경험해 보지 못했던 것이기 때문일까, 그래서 익숙하지 않은 느낌에 지루하기도 하고 몰입이 잘 되지 않기도 했다. 결국 이 영화를 통해 긴장감과 박진감을 느끼고, 유쾌한 웃음과 가슴뭉클한 감동을 얻는 것은 관객들의 취향이 가장 크게 작용할 것 같다. 고로 '이웃집 좀비'는 대중적인 영화를 지향하고 있으나 결코 대중적이지 않은 영화로 남을 공산이 크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인디스토리.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진맨님 영화 리뷰 볼 때 제 행동 패턴 -> 일단 휠을 돌려 "별"의 갯수를 확인한다 ㅋ 근데 리뷰를 읽어보니 이건 나름 볼만할듯요 ㅋㅋ 손가락 자르거나 뜯어먹는거 전 그런 거 좋아하거든요 ㅋ

    2010.02.09 14:27 신고
  3. BlogIc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포영화를 전혀 못보는 저에게는 보기 힘든 영화네요...ㅡ.ㅡ;
    담력이 부족한것일까요?! 왜 공포영화를 못보는지...쩝

    2010.02.09 14:29 신고
  4.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이한 소재의 영화이군요.
    잔인한 것을 찾아보지는 않아서 제가 볼 것 같지는 않지만..
    소재의 다양성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는 영화인 듯 합니다 ㅎㅎ

    2010.02.09 15:5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정말 독특하죠. :)
      소재의 다양성에서 그치지 않고 보다 대중적인 영화로 탄생했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ㅎㅎ

      2010.02.09 17:01 신고
  5.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립영화임에도...다가가기 힘든 소재를 선택했군요.
    공포영화에는...원래...관심이 없긴 한데....
    한번쯤 보고 싶어지는건 왜일까요??

    2010.02.09 16:13 신고
  6. BlogIcon e비즈북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보니 땡기네요. :-)
    (독립영화는 아니지만)<새벽의 황당한 저주> 같은 영화인가 보죠?

    2010.02.09 16:15 신고
  7. BlogIcon 끝없는 수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시사회 당첨 되었는데, 사정이 있어서 못 갔어요. 이런 내용이었군요. 함 보고 싶었는데 말이지요 ㅠㅠ 저는 28일후보다는 28주후가 더 좋더군요~~

    2010.02.09 16:26 신고
  8. BlogIcon 둥이맘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eignman님 블로그에 오면 요즘 영화 정보에 관해 알수 잇네요.. ^^
    보고는 싶지만 항상 대리만족을 하고 갑니다.

    2010.02.09 16:35 신고
  9.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가 굉장히 특이하네요;;;
    좀비라면 대부분 어두침침한 영화인데...
    뭔가 독특한 느낌...

    2010.02.09 17:36 신고
  10.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별로 관심이 안가요.ㅎㅎㅎ
    외국 좀비 영화 중에 재밌게 본게 없어요.^^

    2010.02.09 17:45 신고
  11.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서도 좀비 영화가 나오는군요... 처음 봤어요~~
    나름 좀비 영화 많이 봤는데 이건 확 땡기지 않는 이유는 뭘까요???-.-;

    2010.02.09 18:46 신고
  12.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좀비는 잔인해야 재미있는데.. ^ ^인간적인 좀비라 어떤 영화일지 매우 궁금한데요?

    2010.02.09 20:17 신고
  13. BlogIcon 938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좀비영화라면 무조건 챙겨보는 스타일인데 ㅎ

    그래도 28일후 씨리즈를 가장 즐겁게 본 기억이에요 ㅋ

    2010.02.09 22:11 신고
  14.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도 좀비 영화가 있었던거 같은데..
    말씀 들어보니 없었던거 같군요..ㅋㅋ
    B급영화 특유의 고어씬도 있으니..
    매니아들은 좋아할 것 같습니다..^^

    2010.02.09 22:44 신고
  15. BlogIcon 판다(pa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비를 소재로한 한국영화군요..
    고어 좋아하는 저로서는 좋아할만한 영화네요..

    2010.02.09 23:36 신고
  16. BlogIc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이거 재미있을까요? 저는 원래 좀비영화 재미있어하긴 하는데,, 어머니와 딸 이거좀 슬플것같기도하고;;; 하핫

    2010.02.10 05:07 신고
  17.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피소드 스토리는 정말 맘에 드는데
    저처럼 심약한 사람은 그 커풀들처럼 나갈지도..ㅠ.ㅠ

    2010.02.10 15:01 신고
  18. BlogIcon 디나미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비 영화 좋아하는데 우리나라 좀비영화라.. 일단은 좀 색다른 느낌이네요.
    좀비 영화 하면 28일 후, 28주 후, 새벽의 저주가 볼 만 하데요.

    좀비들이 달리기 시작하니 랜드 오브 더 데드나 새벽의 황당한 저주는 좀 별로였고,
    28개월 후가 좀 기대됩니다.

    2010.02.10 15:09 신고
  19. BlogIcon 안녕!프란체스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비영화라....
    완전 새롭네요~~~

    2010.02.10 22:22 신고
  20. BlogIcon SpeArBi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재밌어보이네요 :D
    새벽의 황당한 저주라는 코메디좀비영화를 무척좋아했는데..
    이것도 한번 봐야겠네요~

    2010.02.16 19:41 신고
  21.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도망가자> 보면서 정말 많이 웃었습니다 ㅋ
    제가 이런 블랙코미디 류의 영화를 정말 좋아하는구나라는걸 새삼 느꼈다는...
    튀어나온 눈알과 대화하는 장면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아요 ^^

    2010.02.27 01:34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