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화려한 출연진

영화 포스터에는 출연배우의 이름이 2~3개, 많게는 4~5개 정도를 올리는 것이 보통이다. 그렇지만 '발렌타인 데이'의 포스터에는 무려 18명이나 되는 배우들의 이름이 나열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게다가 남자배우는 파랑색, 여자배우는 분홍색으로 표시까지 해둔 친절함까지 보여지고 있다. 그만큼 누구의 이름 하나라도 빼놓으면 섭섭할 정도로 쟁쟁한 배우들이 다수 출여하고 있다는 것인데, 결국 모두가 주연이자 조연인 셈이다. 혹자는 이렇게 많은 스타배우들을 어떻게 한 영화에 캐스팅할 수 있었을까라는 의문을 갖기도 한다. 어차피 영화에 등장하는 에피소드들은 모두 독립적이기 때문에 촬영 스케줄을 맞춘다거나 하는 문제는 별로 없을 터, 다만 모두 주연급 배우들이기 때문에 그들의 분량과 영화에서의 입지를 보장해주는 것이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이고 그것이 바로 감독의 역할이 되는 것이다. '발렌타인 데이'는 '뉴욕 아이 러브 유'나 '사랑해, 파리'와 같은 영화처럼 100% 옴니버스 형식을 띠고 있는 영화는 아니다. 장을 나누고 있지는 않지만 독립된 각각의 시퀀스를 동시다발적으로 보여주는 형식에는 다름이 없기 때문에 시나리오의 탄탄함과 감독의 역량이 더욱 요구되는 영화라고 볼 수 있다. '러브 액츄얼리'나 '애프터 러브'와 같은 영화와 비교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Karz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

사실 '발렌타인 데이'는 여러 스타배우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는 영화인것 같다. 그렇다고 이 영화가 졸작도 아니고, 기본은 하고 있는 영화이기 때문에 더욱 볼만한 영화란 생각이 든다. 이 영화를 보면서 지루함은 느끼지 않았으며, 어느정도의 웃음과 감동도 얻을 수 있었다. 누구나 가벼운 마음으로 즐길 수 있을만한 재밌는 영화다. 하지만 초호화 캐스팅의 출연진을 생각하면 영화에 대한 반감이 생기는 것이 사실이다. 시퀀스마다 잔잔한 감동과 웃음을 선사해주긴 하나 그 잔잔함이 모여 하나가 되는 것이 아니라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까지 산만하게 유지되고 있다는 것이 못내 아쉽기도 했다. 그리고 이 영화를 보면 자연스럽게 '러브 액츄얼리'와 비교를 하게 된다. 각각 발렌타인 데이와 크리스마스를 소재로 하고 있지만 형식과 구조가 흡사하고, 같은 로맨스/코미디 장르에 출연진이 화려하다는 것 등을 고려해 보면 비교를 할 수 밖에 없다. '러브 액츄얼리'는 모두가 인정하는 명작이기 때문에 이 영화에 대한 반감은 더욱 심화되는 것 같다.
건질만한 것도 별로 없다. '러브 액츄얼리'하면 스케치북을 넘기며 사랑고백을 하는 장면이나 휴 그랜트의 기자회견 장면 등을 명장면으로 꼽을 수 있는데, 누군가 만약 필자에게 '발렌타인 데이'의 명장면을 묻는다면 딱히 이야기할 만한 것이 없다. 그래도 하나 꼽으라면 줄리아 로버츠가 등장하는 에피소드의 마지막 장면을 꼽고 싶은데, 위에 보이는 스틸샷이 바로 그 장면이다. 암튼 '발렌타인 데이'는 125분이 지루하지 않은 재밌는 영화이긴 하지만 화려한 출연진과 '러브 액츄얼리'라는 영화를 생각해 볼 때 그 감동과 재미는 분명히 반감될 수 있다. 따라서 그냥 영화자체를 즐기는 것이 '발렌타인 데이'라는 영화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 될 것 같다.

※ 이 영화 리뷰는 Daum 무비로거 리뷰 포스트입니다.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Karz Entertainment.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초록누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렌타인 데이에 맞춰 나온 영화인가봐요..
    곧 발렌타인데이네요. 설날이기도 하고..
    저도 러브 액추얼리 너무 재미있게 봤었어요.
    그 아류작쯤 된다니 감동은 있겠네요..
    러브 액츄얼리의 스케치북 고백 정말 예쁘기도 하고 슬프기도 한 장면이었는데 다시 기억나네요...

    2010.02.10 07:1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정말 스케치북 고백은 참 아름다웠지요.
      그거 따라한 사람도 진짜 많았겠죠? ㅎㅎㅎ
      이 영화는 러브 액츄얼리보단 별로지만 그래도 재밌더라구요. :)

      2010.02.10 07:14 신고
  3. BlogIcon killeric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오늘 제 포스팅하고 주제가 겹치는데요~~!!^^;;
    발렌타인데이가..바로 코 앞입니다~
    자장면이 먹고 싶어지는 이유는 무엇때문일까요~^^?

    2010.02.10 07:13 신고
  4. BlogIcon 펨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 꼭 눌렸어요.
    혹시나 발렌타인 데이 좋은 일 생길지 몰라서..ㅎㅎ
    발렌타인 데이때 누구랑 같이 보면
    좋을것 같네요.

    2010.02.10 07:20 신고
  5. BlogIcon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플들에게나 좋은 영화.... 그럼 울 부부에게도,,,ㅋㅋ

    2010.02.10 08:06 신고
  6. BlogIcon 칸타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만히 생각해보니
    올해는 발렌타인데이가 설 연휴와 겹치네요.

    2010.02.10 08:23 신고
  7. BlogIcon 티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브액츄얼리는
    한 세번봤나싶네요.케이블땜에 그런것 같지만,
    식상하진 않터군요

    2010.02.10 08:25 신고
  8. BlogIcon 머 걍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달달한 영화 기대했는데
    화려한 출연진에 비해 인상적인 장면이 없다니
    조금 아숩네요~~

    2010.02.10 08:27 신고
  9. BlogIcon 쥬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러브엑츄얼리가 정답이군요. 특별하게 머리속에 남는신이 없다니 아쉽습니다.
    그래도 봐야겠죠. 엄청난 배우들인데...

    오른편의 '북 오브 엘리' 너무 멋지네요~

    2010.02.10 09:4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CPC광고인데 사진을 수정할 수가 있어서 담아봤습니다.
      덴젤 워싱턴 제가 가장 존경하는 배우라 북오브일라이 완전 기대하는 중입니다. ㅎㅎㅎ

      2010.02.10 09:49 신고
  10.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이트발렌타인데이, 그리고 영화 발렌타인데이까지..
    특수를 누리겠는걸요.. ㅎㅎ
    출연진이 화려해서 살짝 포스터에 눈이 가긴하지만..내용은 음~

    2010.02.10 10:10 신고
  11.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쟁쟁한 출연진과 많은 이야기를 한영화속에 녹일려면 더 탄탄한 이야기 구성능력과 그것을 컨트롤 할 수 있는 연출력이 필요한데 그렇지 못한가보군요... 뭐 처음부터 기대는 크게하지 않았던 작품이라 그냥 넘어가게될듯..

    2010.02.10 13:16 신고
  12. beck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요일 의형제와 발렌타인데이 이 두 영화를 두고 고민중인데,
    어떻게 하죠? 시간대로 보면 저녁 먹고 영화보는게 딱인데
    그러면 의형제고 무리해서라도 저녁 생략하고 영화 보려면
    발렌타인인데 어떡하죠ㅠㅠ

    2010.02.10 14:35 신고
  13.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출연진이 빵빵해서 보고싶어요 ㅋㅋ
    과연 볼 수 있을런지 모르겠지만요~히히

    2010.02.10 14:51 신고
  14. BlogIcon 달콤 시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브액츄얼리가 너무 심하게 성공했나봐요 ㅎㅎ 계속 아류친구들이 나오니..
    저는 그래도 로맨틱영화를 좋아하므로! 보게될 것 같아요~ 그곳이 극장이 아니더라도..? ㅋㅋ 흐흐

    2010.02.10 16:18 신고
  15.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제 나이를 먹으니 발렌타인데이라는 날은
    내게 너무 먼 당신이 되어버렸습니다...
    ㅋㅋㅋ
    이젠 아무느낌 없다는....^^

    2010.02.10 17:1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에게도 너무 먼 당신이에요.ㅋㅋㅋ
      전 나이보다 한 5년간 솔로로 지내다 보니... ㅜㅜ
      크리스마스야 가족과 함께 하는 맛도 있지만 발렌타인 데이는 그냥 보통날이죠. ㅎㅎ

      2010.02.10 19:29 신고
  16.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흠~ 읽고나니 러브 액추얼리는 역시 명작이었다는 결론이 나네요 ㅎㅎㅎㅎ
    전 나중에 DVD로 가볍게 봐야겠어요~
    올해는 발렌타인데이와 설날이 겹쳐서 정신없이 지나가겠군요.
    즐거운 연휴 보내시길 바랍니다 ^^

    2010.02.10 17:5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ㅎㅎ
      가볍게 즐기기에 좋은 영화인 거 같아요.
      린다님도 즐거운 연휴 보내시길 바랍니다.
      맛있는 것도 많이 드세요. ^^

      2010.02.10 19:30 신고
  17.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왠지 그래보였어요...
    하지만 역시 원조는 러브 액츄얼리죠! ;ㅁ;
    휴 그랜트..

    2010.02.10 18:2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굳이 비교하지 않아도 되긴 하지만 워낙 스타일이 비슷해서 자연스럽게 비교가 되더군요. ㅎㅎ
      역시 러브 액츄얼리가 진리...

      2010.02.10 19:31 신고
  18. Pixie Lot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들이랑 영화보러가기로했는데
    남자셋이서 볼영화는 아닌것같네요 ;
    무엇보다 시선이큰일 -_-;; ㅋㅋ

    2010.02.10 21:07 신고
  19.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은 영화인데요? 조만간 한번 봐야겠습니다. ㅎㅎ

    2010.02.11 04:31 신고
  20. BlogIcon 라라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 많은 출연진을 잘 정리해서 이야기를 풀어내었던 것 같아요....
    저도 저 장면은 코끝이 찡했어요...
    하룻밤을 위해 14시간 날아올만한 대상이었던 거 같아요...^^

    2010.02.11 06:23 신고
  21. Ari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막 15살되는 여학생인데요 ..
    괜찮을까요 ?
    나이가 어려서 이해하기어렵다던지 ... ? 그런거있을까요 ? ㅠㅠ

    2010.02.11 11:0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용이 어렵지 않아 전혀 문제 될 거 없습니다.
      15세이상이면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을만한 영화에요.
      재미도 있구요.

      2010.02.11 18:47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