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두마리 토끼

서부극의 거장 헨리 헤서웨이 감독의 1969년작 <진정한 용기>를 리메이크한 <더 브레이브>, 코엔 형제가 함께 연출을 맡은 다섯 번째 장편영화이다. 2007년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와 2008년 <번 애프터 리딩>, 2009년 <시리어스 맨> 까지 해마다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는 코엔 형제가 이번 영화에서는 상당히 대중적인 작품세계를 보여 준다. <더 브레이브>의 대중성은 원작소설과 전작에 충실한 리메이크라는 것에 기인한다. 그래서 이 영화는 작품성과 흥행,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데 성공했다.
Reignman
제8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더 브레이브>는 영화가 가진 대중성에 의거, 북미 1억 7천만불의 수익을 거두며 흥행에서도 대박을 터트렸다. 이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의 2배에 해당하는 수익이며, 코엔 형제의 필모그래피 중 역대 최고의 흥행 성적이다. 참고로 <인셉션>이나 <이클립스>와 같은 블록버스터 영화 정도 되야 보통 3억불 정도의 수익을 올리고, <드래곤 길들이기>와 같은 가족 애니메이션이 2억불 정도의 수익을 올린다. 왠만한 영화는 1억불을 넘는 것도 꿈이라고 봤을 때 1억 7천만불의 수익은 어마어마한 것이다.
Reignman
<더 브레이브>의 흥행 성공은 영화가 가진 대중성에 기인하는 측면이 크지만 서부극을 좋아하는 북미 관객들의 성향과도 밀도 있게 연결된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씨도 안 먹힐 장르의 거부감, 우리는 잘 듣지 않는 컨트리 음악을 사랑하고 즐겨 듣는 그들의 성향과 같은 맥락이라고 볼 수 있다. 또한 요즘 서부극의 공급이 예전에 비해 급격히 감소한 것도 흥행 성공의 요인이라고 본다. 서부극에 대한 향수를 갖고 있는 그들에게 완벽히 리메이크된 추억의 서부영화는 가뭄의 단비와도 같이 달콤했을 것이다.

ⓒ Paramount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The

필자는 앞서 영화가 가진 대중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코엔식의 유머는 여기저기 산재되어 있다. 물론 코엔 형제의 전작들에 비하면 그 수가 매우 적긴 하지만 이는 원작에 충실하고자 하는 의지가 반영된 어쩔 수 없는 결과이다. 사실 이러한 요소들이 정말 재미있는 건데 양이 줄어들다 보니 약간 밋밋한 면이 없지 않아 있다. 그래서인지 코엔 형제의 대중적인 작품세계가 누군가에게는 심심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이다.
Reignman
사실 이 영화의 원제는 'True Grit'이다. 국내에서는 <더 브레이브>라는 제목을 달고 나왔는데 국내 배급사의 작명센스에 박수를 보낸다. 개인적으로 브레이브 앞에 '더'가 붙어 있는 이 제목이 아주 마음에 든다. 원제를 다르게 표현하면서 쉬운 단어로 거부감을 줄이는 동시에 원제의 함의는 모두 담고 있는, 대단히 훌륭한 제목이라고 생각한다. 영화를 보면 브레이브 앞에 왜 '더'가 붙어 있는지 알게 될 것이다.
Reignman
영화에 등장하는 캐릭터의 매력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스타성에 비해 저평가된 배우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생애 최초의 오스카상을 수상하기도 했던 존 웨인, 그만의 전유물이라 생각했던 루스터 카그번을 제프 브리지스의 완벽한 연기로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은 <더 브레이브>의 가장 큰 매력 중 하나이다. 영화는 원작에 충실하지만 제프 브리지스는 자기 자신에 충실한 연기를 펼치고 있다.
Reignman
제프 브리지스와 함께 오스카 후보에 지명된 바 있는 헤일리 스타인펠드의 연기 또한 발군이다. 96년생의 어린 배우가 지닌 강단이 아버지를 잃고 복수를 꿈구는 매티 로스라는 캐릭터와 묘하게 맞물려 있다. 조쉬 브롤린은 여전히 도망자 신세이다. 미국의 하정우라고 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 이제 그는 도망자 전문 배우가 되어 가고 있다. <더 브레이브>를 보며 진정한 용기란 무엇인지에 대해서 고민하지는 않는다. 이 영화는 고민하는 영화가 아니라 즐기면 되는 영화이기 때문이다. 진정한 용기란 코엔 형제의 작품을 즐길 줄 아는 것이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Paramount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보다 맷데이먼의 연기변신이 기대되는 작품 워낙 본시리즈에 익숙해져서~

    2011.03.14 06:46 신고
  2. BlogIcon 나만의 판타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작은 보지 못했지만 한 번 보고 싶네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

    2011.03.14 06:56 신고
  3. BlogIcon 효리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 서부영화하면...카우보이가 저절로 생각나는군요.


    즐거운 한 주 되세요...^^

    2011.03.14 06:56 신고
  4. BlogIcon 생각하는 돼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봐야할 영화같습니다^^*

    2011.03.14 07:04 신고
  5. BlogIcon 생각하는 꼴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동안 영화감상을 못하고 있네요.ㅠ.ㅠ)

    2011.03.14 09:28 신고
  6. BlogIcon 바람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맷데이먼 아닌거같아요..
    완전 이미지 변신같은데요..

    2011.03.14 09:33 신고
  7. BlogIcon 제로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평론가 이동진씨는 코엔형제의 영화는 무릎꿇고 봐야 한다고 하더라구요.

    멧 데이먼의 변신과 더불어 연출력도 좋은 영화일 거 같습니다. ^^

    2011.03.14 10:36 신고
  8. BlogIcon 모르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가.소중한 한주가 되세요.

    2011.03.14 10:57 신고
  9. BlogIcon 라이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멋진 월요일아침되세요^^

    2011.03.14 11:16 신고
  10. 혜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엔형제의 작품을 좋아합니다.^^
    더 브레이브.. 꼭 챙겨볼게요`^^*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주 되세요~~~~!^^*

    2011.03.14 12:51 신고
  11. BlogIcon 귀여운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봐야겠네요ㅋㅋ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주 되세요^^

    2011.03.14 13:33 신고
  12. BlogIcon 너서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외국 영화 중에서 보고 싶은 영화들이 많아졌네요.
    파이터도 그렇고. 블랙스완도 있고.
    더 브레이브도 마찬가지입니다.

    2011.03.14 15:15 신고
  13. BlogIcon 판타시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작을 꼭 보고싶어졌습니다.
    그리고 그냥 생각하는건데.
    일본이 하루빨리 복구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1.03.14 15:48 신고
  14.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프 브리지스...
    한동안 주류에서 밀려났었다가 아이언맨을 통해 일어서더니
    드디어 크게 한 건 한 느낌입니다. 멋진 배우죠..^^

    2011.03.14 15:57 신고
  15. BlogIcon ILoveCinemusic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품성도 있고 흥행성도 있다하니 기회가 되면 꼭 봐야겠네요..^^

    2011.03.14 20:08 신고
  16. BlogIcon 벨제뷰트홀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배우를 따라서 영화를 봅니다마는,
    맷 데이먼 너무 카리스마가 있어서리^~^
    배우로써 홀딱했자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

    2011.03.14 22:15 신고
  17. BlogIcon *저녁노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번 보고싶어지네요.ㅎㅎ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2011.03.14 22:39 신고
  18. BlogIcon wangn hol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냥 즐기며 봤어요. 미국식 여유가 온몸으로 느껴지는 괜춘한 작품이었다는 생각이에요.

    코엔형제는 이제 또 폭풍같은 영화로 돌아오겠죠?!

    2011.03.23 16:56 신고
  19. wowl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 69년 원작을 블루레이로 보고 왔습니다.

    재밌더군요!! 존웨인이 이역활을 너무 잘 소화한것 같습니다.

    그래서 남우주연상도 탔다지요 ^^

    이번 더 브레이브도 보고싶네요 ㅜㅜ

    2011.04.05 19:47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