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Be All & End All

영국의 독립영화 <내 친구의 소원>은 두 소년의 우정을 그린 성장 드라마이다. 국내판 포스터에도 나와 있듯이<굿바이 마이 프랜드>의 감동과 우정, <아메리칸 파이>의 해학과 호기심을 고스란히 간직하고는 있는 작품이다. 그러나 두 영화를 답습하는 수준이 아닌 독립적인 매력을 충분히 발산하고 있는 작품이다. 영화는 초반부터 자극적인 요소들로 얼개를 이루고, 자연스럽게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흥미를 더해준다. 두 소년의 동정(童貞)과 성에 대한 호기심, 시한부 인생이 그러한 요소들이다.
Reignman
스포일러는 아니지만 미리 알고 보면 더욱 좋을 법한 영화의 내용이 제목에 들어있다.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은 내 친구 로비(조시 볼트)의 소원, 나만 알고 있는 내 친구 로비의 소원은 바로 죽기 전에 총각 딱지를 떼는 것. 친구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온갖 방법을 동원하여 발버둥이 치는 지기(유진 번)의 활약상, 하지만 실패를 거듭하는 과정과 그로 인한 두 소년의 갈등이 유쾌한 페이소스로 다가온다.
Reignman
사실 이 영화의 원제는 <Be All & End All>이다. 삶의 '모든 것이자 궁극적인 것' 정도로 해석 할 수 있는 이 영화의 원제는 사랑과 우정, 가족과 친구 등 다양한 의미를 함의하고 있다. 지난 10월 '제4회 서울국제가족영상축제' 참석차 내한한 브루스 웹 감독은 <내 친구의 소원>이라는 제목이 '나쁘지 않다, 마음에 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영화가 담고 있는 본질적인 의미를 제대로 축약하고 있는 것은 역시 원제이며, 원제를 떠올리며 영화가 전하고자 하는 궁극적인 메시지를 숙고할 필요가 있다.


두 소년의 버디무비 <내 친구의 소원>, 어떻게 보면 지극히 단순한 구조를 가지고 있는 영화이다. 로비의 관점에서 보면 시한부 판정과 총각 딱지를 떼고 싶다는 간절한 소원이 플롯의 전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로비라는 캐릭터가 또 그만큼 단순한 녀석이다. 그런데 지기의 또다른 갈등이 결부되면서 영화의 구조와 메시지의 깊이가 복잡 미묘해진다. 지기라는 캐릭터가 또 나름 복잡한 사연을 가지고 있는 녀석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영화의 재미와 감동이 더해지는 것이다.
Reignman
브루스 웹 감독은 자신이 보고 또 간직하고 싶어 <내 친구의 소원>을 만들었다고 한다. 그만큼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많이 담고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겠다. 리버풀에서 2년간 400여 명의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두 신인 배우의 모자란 듯 친근한 연기는 무거운 소재 속에서 유쾌한 분위기를 조장하는 감독의 미장센과 조화를 이루며 기분 좋은 뒤끝을 선사한다. 이 영화에서 지기의 관점은 곧 감독의 관점이자 관객의 관점이 된다. 내가 시한부 판정을 받은 것이 아니라 내 친구가 시한부 판정을 받았을 때의 그 절실함을 느껴보자. 나는 내 친구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으며, 어떻게 해야 하는가. 고민해보자. 이기적인 생각도 한번 해보자. 내가 죽는 것이 아니라 내 친구가 죽는다. 다행이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 중 일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Whatever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저도 총각딱지 떼고 싶습니다~에헤헤^^

    2011.01.06 13:29 신고
  2. BlogIcon 니자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떼고 싶어요^^;; 올해 안에^^

    2011.01.06 13:31 신고
  3. BlogIcon 나이스블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언젠가 결혼하고 싶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01.06 14:19 신고
  4. BlogIcon 심플게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제목이 영화 제목인줄 알았어요.
    깜짝놀랬네요ㅋㅋ

    2011.01.06 14:29 신고
  5.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시사회 응모했는데..떨어졌다능..ㅋㅋ
    영화 보고싶네요 쿠쿠쿠-

    2011.01.06 14:32 신고
  6.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리뷰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인 영화라는 생각이 드네요..^^

    2011.01.06 14:38 신고
  7. BlogIcon 白野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대신에 내가 더많은 여자를 만들자

    2011.01.06 17:43 신고
  8. BlogIcon 인류풍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저 어릴때 친구가 결혼전에 지구의 종말이 오는걸 용납할 수가 없다고 했는데...
    갑자기 그 생각이 나네요~
    하루 행복하게 마무리 하세요~

    2011.01.06 18:33 신고
  9. BlogIcon 소이나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굿바이마이프랜에 아메리칸파이를 합한다는 느낌은 어떤 것일지 참 궁금하네요.
    남자들의 호기심이 가득 할 법한 분위기인가 보군요. ㅎㅎ
    유쾌한 느낌의 드라마이겠네요 ^^

    2011.01.06 22:57 신고
  10.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총각딱지를 어떠한 방법으로 떼는지.. 과연 뗐는지... 궁금하네요!!
    재미에 감동까지 있다면. 청소년들이 보면 참 좋을 것 같아요!
    어느 영화더라.. 실화를 영화로 만들었다는 가지각색 사람들의 성적취향 영화였는데..
    거기서 그러더라구요.
    총각 딱지를 돈주고 뗀것을 후회한다고요... 이왕이면 좋아하는 사람과... 뭐!!!

    2011.01.07 15:2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총각딱지를 떼는지
      뗀다면 누구와 뗐는지 영화를 직접 감상해보세요. ㅎㅎ
      아마 제리님이 원하고 기대하는 결말이 나올 겁니다. ^^

      2011.01.08 05:35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