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추격자와 비교할 수 밖에 없는 이유

2010년의 마지막을 뜨겁게 장식할 <황해>, 나홍진 감독의 두 번째 장편영화이다. 장편 데뷔작 <추격자>를 통해 500만 관객과 평단을 사로잡으며 한국형 스릴러의 기대주로 자리매김한 나홍진 감독이 또다시 묵직한 스릴러 영화를 하나 만들어 낸 것 같다. <황해>는 <추격자>와의 비교를 피할 수 없는 작품이다. 또한 관객들로 하여금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느끼게 하는 양날의 검과 같은 작품이다. 같은 장르의 영화라는 것과 이번 영화의 주인공 역시 하정우와 김윤석이 맡았다는 것은 <추격자>와 비교하여 기대심리를 갖게 하는 요소가 된다. 반면 <추격자>의 임팩트와 여운이 너무나도 컸기 때문에 <황해>가 과연 <추격자> 만큼 해줄 수 있을지 하는 우려와 근심 또한 피하기 어렵다.
Reignman
사실 <황해>는 같은 감독과 스텝과 배우와 장르라는 것만 빼면 <추격자>와 많은 차이를 느낄 수 있는 영화이다. 서스펜스로 중무장한 <추격자>와는 달리 <황해>를 지배하는 장르적 요소는 다름 아닌 드라마이다. 그것도 지독하리 만치 잔인하고 가슴 아픈 드라마가 더해지고 있다. 물론 서스펜스를 바탕으로 하는 액션, 스릴러는 고스란히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보는 이에 따라서 <추격자>의 속편이라고 해도 큰 무리가 없을 정도의 유사성 또한 갖고 있다. 결국 장르적 요소 마저 양날의 검과 같은 양면성을 띠고 있는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Reignman
이쯤에서 <황해>가 <추격자>에 비해 차별화된 점은 무엇인지 한번 살펴보자. 일단 <황해>의 스케일은 <추격자>를 압도한다. 바다를 건너고 산을 타며 대한민국 전역과 중국까지 오가는 <황해>의 활동 범위는 망원동 골목길에서 펼쳐지는 두 남자의 추격전과 차원이 다르다. 100억원의 제작비가 들어간 대규모 카 체이싱을 비롯한 아날로그 액션의 스케일 역시 두 남자의 몸싸움과는 차원이 다른 스케일을 자랑한다. <다크 나이트>에서만 컨테이너 차량이 뒤집어지는 줄 알았더니 <황해>에서도 거대한 트레일러가 전복된다. 한국영화에서 이런 장면을 볼 수 있다니, 자부심이 느껴질 정도의 명장면이다.
Reignman
어디 그뿐인가. <황해>는 상영시간에서도 <추격자>를 압도한다. 러닝타임(156분)이 워낙 길어 택시 운전수, 살·인자, 조선족, 황해, 이렇게 4개의 파트로 나누어 내러티브를 전개시킬 정도이다. 이는 쿠엔틴 타란티노식의 배려라고 봐도 좋다. <바스터즈: 거친녀석들> 를 비롯한 타란티노의 영화들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이러한 방식은 복잡한 내러티브 구조를 정리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또한 파트를 나눔으로써 긴박하고 절박한 상황을 마무리하고 다음 신으로 자연스럽게 전환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잔뜩 긴장하며 영화를 감상하던 관객들에게 잠시나마 여유를 주어 인터미션의 역할까지 수행할 수가 있다. 이렇게 막간의 휴식까지 제공되는 <황해>의 긴 러닝타임에는 편집할 수 없고, 편집해서는 안되는 장면들이 모두 들어 있다. 무려 5,000여 컷 속에 담긴 이미지들은 스피디한 액션을 만들어 지루함을 달래 주고, 복잡하면서도 탄탄한 플롯은 딴생각할 여유 조차 없는 몰입도를 확보하는 요소가 된다. 이처럼 긴 시간을 알찬 요소들로 꽉 채운 영화가 바로 <황해>이다.

ⓒ 팝콘필름 / 쇼박스. All rights reserved.

거칠고 독한 남자의 염세적 파노라마

구남(하정우), 택시운전수이자 살·인자이자 조선족이자 황해를 건너는 남자이다. 빚을 갚고 아내를 만나기 위해 면가(김윤석)의 청부살·인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구남의 사투가 시작된다. <황해>에는 구남과 면가 말고도 태원(조성하)이 라는 조직폭력배가 등장한다. 극의 내러티브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주는 주요 등장인물이다. 면가와 태원 덕분에 총도 맞고, 칼도 맞고, 도끼도 맞아가며 벌이는 구남의 처절한 도피 행각과 추적, 거칠고 독한 남자의 염세적인 파노라마는 그렇게 시작된다.
Reignman
필자가 보기에 나홍진 감독과 그의 영화에는 염세적인 성향이 상당한 것 같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와 관객들이 원하는 이야기의 괴리를 당연히 인지하고 있을 것 같은데 끝까지 타협하지 않는 것을 볼 때, 또한 그의 영화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비루하고 굴곡 많은 삶과 처절한 최후를 보고 있노라면 그러한 생각이 더욱 강해진다. 어설프게 대중과의 합의점을 찾다가 이도 저도 아닌 영화를 만드는 신인감독들을 숱하게 봐왔다. 개중에는 흥행에 성공하더라도 아무런 개성이 느껴지지 않는 작품도 많다. 그런 의미에서 나홍진 감독은 참 인물이다. 섬세하고 깊이 있는 미장센을 바탕으로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며, 기술적인 배려는 선보이되 이야기 만큼은 자신의 철학을 강요하는 그의 자부심과 자신감이 참 멋지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팝콘필름 / 쇼박스.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레이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보러 갑니다. ^-^
    추격자는 이런 저런 이유로 안봤는데 워낙 호평을 받은지라
    이 영화도 그에 못지 않은 명작이 될 것 같아 보기로 했어요.
    레인맨님의 글을 참고해서 재밌게 보고 오겠습니다~

    2010.12.22 11:0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추격자를 안보셨다니 불필요한 편견 없이 제대로 감상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분의 손을 잡고 극장 데이트 하고 오시겠군요.
      대신 영화 볼 때는 손 잡지 마세요. 러닝타임이 워낙 길어 손에서 땀 나요. ㅎㅎ

      2010.12.23 22:12 신고
  3.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티비에서 하더군요.
    저도 꼭 볼 생각입니다.

    2010.12.22 14:37 신고
  4. BlogIcon 생각하는 꼴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해가 가기 전에 꼭 감상해야 할 영화죠.

    2010.12.22 14:38 신고
  5. BlogIcon 김살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저는 스릴러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ㅜㅜ 반응이 좋네요 ! ㅎㅎ
    한번 보러 가봐야겠습니다 ㅎㅎ
    좋은 포스팅 감사해요 ^^

    2010.12.22 16:30 신고
  6.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영시간이 153분이라지요? 들어가기 전에 화장실은 필수겠어요 ㅎㅎㅎ
    연말에 보기에 좀 무거운 주제일 법도 하지만 꼭 보고싶은 영화에요~

    2010.12.22 16:34 신고
  7. BlogIcon 미스터브랜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기대됩니다. 부당거래이후..영화를 못 보고 있는데.
    볼만하겠죠..스케일은 커진듯한데요. 긴 러닝타임을 지루
    하지 않게끔 할 수 있는 탄탄한 플롯이 준비되어 있을까요.

    2010.12.22 16:4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케일도 크고 플롯 역시 탄탄합니다.
      혹자는 플롯이 약하다고 하는데 제가 볼 때는 156분을 묵직하게 채우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강추하고 싶은 작품이에요. ㅎㅎ

      2010.12.23 22:22 신고
  8. BlogIcon 인류풍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감독의 개인적인 철학과 개성이 있는 영화를 좋아하죠..
    이 영화, 한 마디로 꽉찬 영화라고 할 수 있겠네요.~~

    2010.12.22 19:58 신고
  9. BlogIcon pavlomanag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나게 기대하고 있는 영화인데....
    꼭봐야겠군요

    2010.12.22 20:05 신고
  10. BlogIcon microo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적자의 출연진이 펼치는 영화라..
    개인적으로 하정우 정말 좋아하는 배운데
    이번영화역시 기대가 많네요!

    2010.12.22 21:25 신고
  11. BlogIcon 길가다멍해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기대가 큰만큼 실망이 클지도 모르겠네요.
    보통 같은 감독에 같은 배우가 연달아 흥행하는 작품이
    잘 없어서인지.. 암튼 선전했으면 좋겠네요^^

    2010.12.22 21:40 신고
  12. BlogIcon TV여행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이네요.
    친구는 황해 혼자 보러 갔다고 엄청 자랑하네요 ㅋㅋ
    저도 꼭 챙겨 볼려구요~~~^^

    2010.12.22 22:01 신고
  13. BlogIcon 블랙 커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이 꽤 좋던데..
    전 잔인한 장르는 못보는 편이라 아마 패스할 것 같아요~

    리뷰 잘 봤어요. !!

    2010.12.23 13:22 신고
  14. BlogIcon 초짜의배낭여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이 이렇게 말할 정도면 꼭 봐야겠지요?
    추격자도 참 재밌게 봤었는데 말이죠. 정말 영화 보면서 '안돼!'라고 외치고 싶을 만큼~ ㅋㅋㅋ

    2010.12.23 15:2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은 사람들이 '안돼!'라고 외쳤을 겁니다. ㅋㅋ
      하지만 결국 타협하지 않은 나홍진 감독...
      이번 영화도 마찬가지입니다. ㅜㅜ

      2010.12.23 22:27 신고
  15. 솔직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추격자도 재미없었는데...

    왜 재밌다고 하는지...

    2010.12.23 15:23 신고
  16.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셨겠지, 하고 왔더니 보셨습니다. ^^

    추격자는 아직 명성만 익히 들은 상태인데
    황해는 영화 맛보기(티비에서)으로도 땡깁니다.
    두 명의 배우가 보여줄 연기도 기대가 되고요.
    물론 둘 다 제가 좋아하는 배우는 아닙니다.
    배우는 안 좋아해도 연기를 좋아할 수 있는 거잖아요. 그쵸? ^^

    덧) 올해가 이제 일주일 정도 남았네요.
    레인맨님에게 올해는 어떤 해였나요?
    괜찮은 한해였길 바라면서, 2011년 멋진해로 만드시길 소망합니다.

    2010.12.23 18:1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추격자를 아직 안보셨군요.
      그렇다면 황해를 보면서 불필요한 비교는 하지 않으실 것 같네요. ㅎㅎ
      암튼 2010년, 개인적으로 괜찮은 한해였던 것 같습니다.
      이제 정말 며칠 안남았는데 제주도 여행으로 올해를 마무리할 것 같아요.
      기분좋게 마무리하고 싶습니다. ^^

      2010.12.23 22:31 신고
  17. BlogIcon 누보플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정말 멋진 리뷰네요
    아직 못봤지만 주말에 꼭 보러갈려구요
    오늘은 크리스마스 이브~
    즐거운 하루 재미있는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이웃으로서 인연도 계속 같이 했으면 좋겠습니다.
    아~ 크리스마스 선물 마땅히 드릴것이 없으니
    추천 한방으로 대신 해도될까요^^ ㅎㅎ
    메리크리스마스~
    즐거운 성탄절 보내세요^^

    2010.12.24 15:3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덕분에 즐거운 크리스마스를 보낸 것 같습니다.
      누보플레님도 메리 크리스마스 되셨죠? ^^
      그럼 얼마 남지 않은 올 한해도 즐겁고 행복하게 마무리하시기 바랍니다. ㅎㅎ

      2010.12.26 16:34 신고
  18. ㅋㅋㅋㅋ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격자가 재미있어? 개뿔..ㅋㅋㅋ
    황해도 재미없다고 난린데..ㅋㅋㅋ

    2010.12.31 18:56 신고
  19. BlogIcon 환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두 편 모두 재미있게 봤어요.
    황해가 추격자와 비교할 수 밖에 없는 이유도 분명 있지만,
    한편으론 추격자는 추격자대로, 황해는 황해대로..
    나름 재미있었던 것 같아요.
    레인맨님 글 읽어보니 많은 부분이 공감가네요.
    나홍진 감독만의 스타일이 생긴 것 같죠??

    2011.01.11 01:1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ㅎ 배우와 감독 장르가 같으니 자연스럽게 비교가 될 수 밖에 없지만
      추격자와 황해는 많이 다른 영화인 것 같습니다.
      세 번째 작품이 어떤 작품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나홍진 감독만의 스타일이 아주 마음에 듭니다.

      2011.01.14 16:34 신고
  20.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좋은 리뷰네요.

    2011.01.19 11:59 신고
  21. 이병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황해
    내기억속에 평생 남을 영화중에 하나입니다....

    2012.04.17 15:32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