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거장의 꿈

100이라는 숫자, 어떻게 보면 작고 어떻게 보면 큰 숫자이다. 하지만 한 영화 감독의 필모그래피 숫자라는 부연이 붙는다면 세상 사람 모두가 깜짝 놀랄 만한 어마어마한 크기의 숫자가 된다. 그런데 거기에 1이 하나 더 붙는다. 한국영화의 거장 임권택 감독의 <달빛 길어올리기>이다. 임권택 감독은 오로지 흥행만을 위해 공장에서 찍어내듯 만들었던 자신의 예전 영화들이 부끄럽다고 하지만 그렇게 만들어진 숫자 101은 충분히 존경할 만한 가치가 있다.
Reignman
임권택 감독 스스로 '신인감독의 심정으로 만든 영화'라고 밝히기도 했던 <달빛 길어올리기>는 거장의 새로운 도전과 꿈이 충분히 녹아 있는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극중 대사를 빌리자면 필력이 부족한 사람도 마치 필력 있는 사람처럼 보이게 만드는 화선지가 아니라 붓의 움직임이 고스란히 드러나 다루기가 매우 까다롭지만 일단 제대로 다룰 수 있다면 천 년 이상 남게 되는 한지, 임권택 감독은 바로 이 한지와도 같은 인물과 영화를 꿈꾼다.
Reignman
<달빛 길어올리기>는 임권택 감독의 새로운 시도가 눈에 보이는 작품이기도 하다. 2000년대 후반까지 후시녹음(그것도 성우로)을 활용하는 등 고전적인 방식을 스스럼없이 고수하던 그의 작품을 볼 때마다 촌스럽다는 느낌도 종종 받았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그의 미장센이 한층 젊어진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첫 번째 디지털 영화라 촬영 현장에서의 작업방식과 후반작업을 통해 영화를 다듬는 과정이 전과 많이 달라졌을 법도 한데 결과적으로 신인감독의 작품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의 매끄러운 연출을 선보인 것 같다.

ⓒ 전주국제영화제. All rights reserved.

다큐멘터리의 순기능

하지만 임권택 감독의 버릇은 여기저기에서 발견할 수 있다. 시퀀스의 전환이 있기 전에 장소적 배경을 나타내는 쇼트를 집어넣는다던지, 롱테이크를 활용하여 장면의 사실성을 부각시키는 등 적당히 남아 있는 그의 습관은 다큐멘터리가 가미된 영화의 형식에 리드미컬하게 맞물려 순기능으로 작용한다. 다만 누가 봐도 전문배우가 아닌 카메오들이 롱테이크까지 소화해내며 연기를 하는 모습에서는 약간 얼뜬 부분이 보였는데 그마저도 관대하게 포용할 수 있었던 것은 다큐멘터리라는 장르의 분배가 적절히 분배된 것에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
Reignman
<달빛 길어올리기>는 한지를 소재로 한 영화이다. 개인적으로 한지의 생산과정을 본 적이 있어 영화를 이해하기가 매우 수월했는데 이 또한 다큐멘터리를 통해 충분히 설명을 하고 있으니 한지에 대해 잘 모르더라도 영화를 감상하는 데 아무런 부담이 없다. 그리고 한지라는 소재는 영화의 함의를 전달하기 위한 수단에 불과하기 때문에 부담감은 더욱 덜해진다고 볼 수 있다. 그저 한지의 아름다움과 그로 인한 한국적인 영상미를 즐기면 그만인 것이다.
Reignman
불과 이틀 전 감상한 영화의 결말이 잘 떠오르지 않는다. 홍보와 계몽의 색채가 짙은 영화라 그런지 그 속에서 깊이 있는 메시지를 찾는 것도 그렇게 쉽지가 않다. 달빛이 탐나 물을 길어갔다가 달도 함께 담았는데 달빛만 남고 달은 사라져 버린 것 같다. 달빛만 길어올리면 원하는 바를 모두 이룰 수 있다고 믿었던 것일까? 달도 함께 길어올릴 수 있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전주국제영화제.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중훈 강수연 조합만 봐도 설레입니다~

    2011.03.30 07:14 신고
  2. BlogIcon Black cow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른 보고 싶군요 ^^

    2011.03.30 09:26 신고
  3. BlogIcon 윤서아빠세상보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수연 예지원이 무릎팍 도사에 같이 출연한 걸 봤는데 이 영화때문이었군요
    잘 보고 갑니다.

    2011.03.30 10:16 신고
  4.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박중훈과 강수연이 임권택 감독과 만난 건가요?
    아...이건 어떤 일이 있어도 봐 줘야 겠군요~!
    정말 흥행과는 상관없이 말입니다~!!

    2011.03.30 10:58 신고
  5. BlogIcon 자수리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권택감독 영화 중에서 가장 재밌게 봤던 영화가 서편제 였는데,
    서편제만큼만 만들었으면 좋겠단 생각입니다.^^

    2011.03.30 11:50 신고
  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03.30 12:27
  7. 시크릿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의 포스터가 가을분위기 물씬 넘치는 고혹함이 있네요 ^^
    기대되는 영화인데요?

    2011.03.30 13:10 신고
  8. BlogIcon 꼴찌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독과 배우의 조합이 이 영화의 무게감을 미리 예고하는 것 같습니다.

    2011.03.30 13:44 신고
  9. BlogIcon shinluc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지에 대한 이야기와 영상미라...
    이거 은은한 느낌으로 감상하고 싶어집니다. ㅎㅎ
    101번째 영화라.. 왠지 보러가야할 것 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

    2011.03.30 14:12 신고
  10. BlogIcon 안랩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되는 작품입니다만, 조금 기대를 숨기고 봐야 할까요?^^
    달도 길어올리면 좋지 마지막 문장이 의미심장하군요~~.
    잘보고 갑니다^^

    2011.03.30 15:42 신고
  11. BlogIcon 외계소년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한국의 문화를 영화를 통해 보존하려는 모습에 감동을 받습니다. 안타깝게 대중들에게 크게 관심을 불러 일으키지 못하고 있더군요. 아직도 문화 향유에 수동적인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가봐요. 흥행 보다도 존재자체가 중요한 영화내요. 달빛만 남아 달이 사라지는 것보다는 달 자체가 살아 숨쉬길 바랍니다.

    2011.03.30 18:4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또한 안타깝습니다.
      영화의 완성도나 작품성에 비해 흥행 성적이 너무 저조한 것 같아요.

      하지만 말씀하신대로 흥행보다 존재 자체가 중유한 영화인 것 같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2011.03.30 21:22 신고
  12.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1번째라니 정말 대단한 임권택 감독!!
    강수연씨는 정말 동안이신데요??

    솔직히 확 끌리는 영화는 아니지만 한지를 소재로 한 영화라니 관심이 좀 가네요~~^^

    2011.03.31 15:05 신고
  13.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속 댓글이네요!!
    베스트 리뷰 충하드려요~~~
    제가 보기엔 거의 확정!!

    2011.04.06 15:36 신고
  14. BlogIcon 경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시죠? 레인맨님. ^-^

    엄마랑 보고 싶은 영화랍니다. 제게는..
    엄마가 한지공예를 하시거든요.
    그런데 엄마가 너무 멀리 계시네요. 후훗.

    2011.04.07 14:5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아님 오랜만이에요.
      저는 안녕합니다. ㅎㅎ
      어머니께서 한지공예를 하신다니
      이 영화 무조건 추천해드리고 싶은데요. ㅎㅎ

      2011.04.09 13:12 신고
  15.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렌맨님 오랜만입니다 +_+
    주르륵 순회 돌면서 레인맨님 블로그를 찾았는데
    어찌 된 일인지 보이지가 않아...ㅋㅋㅋ 레뷰로 들어왔더니 계시네요.
    여전히 베스트리뷰 후보에 건재하십니다 그려
    잘 지내시죠? 그간 소홀했던 마음을 담아 추천은 찍어드렸습니다만...ㅋㅋ
    솔로는 탈출하셨나여...

    2011.04.08 02:14 신고
  16. BlogIcon Hansik's Drin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 제가 블로그를 시작한지 얼마 안되었는데

    와주셔서 부족한거 지적좀 해주세요 ㅎㅎ 그리고 친하게 지내요~ ㅎ링크 신청도 부탁드릴께요 ㅎㅎ

    2011.05.19 15:07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