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브로크백 마운틴 (Brokeback Mountain, 2005)

날씨가 매우 춥습니다. 살을 에는 듯한 찬 바람이 붑니다. 그래서 몸도 마음도 참 차가워지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난생 처음 보는 폭설도 내려 사람을 참 힘들게 합니다. 추운 날씨만큼이나 감성은 메말라 가고 있습니다. 얼어버린 감성을 따뜻하게 녹여줄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사랑'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랑보다 따뜻하고, 사랑보다 강하고, 사랑보다 아름다운 것도 없겠죠. 그런 의미에서 로맨스 영화를 통해 사랑을 느끼고, 사랑을 배우는 것도 참 좋을 것 같습니다.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중에서 로맨스 영화가 눈에 많이 띕니다. 그럼 어떤 영화들이 있는지 한번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페어 러브 (개봉 - 2010.01.14)


영화 '페어 러브'. 제목이 참 독특합니다. 직역을 해보면 '공정한 사랑'이 되겠네요. 이 영화의 주인공은 국민배우 안성기씨와 외모부터 말투, 행동까지 독특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는 이하나양이 맡고 있습니다. 두 사람의 실제 나이차이는 30세, 영화 속 인물도 비슷한 나이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영화에서 두 사람의 로맨스를 그리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목이 '페어 러브'인 것 같습니다. 아버지뻘, 딸뻘되는 나이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둘은 사랑을 하고 있습니다. 남들이 보기에는 이상한 연인일 수 있지만 이들의 사랑은 매우 공정한 것 같습니다. 사랑앞에서는 국경도, 나이도 없으니까요.

이 영화의 연출은 신연식 감독이 맡고 있습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연식이 그리 오래된 감독은 아닌데요.(죄송합니다) 메이저영화를 통해서는 첫 선을 보이고 있습니다. 국민배우 안성기씨는 2008년 영화 '신기전' 이후 오래간만에 스크린을 통해서 모습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영화배우로서 그렇게 긴 공백은 아니지만 한 해라도 안성기씨가 출연한 영화를 볼 수 없다는 것이 조금은 어색합니다. 그래서 국민배우인가 봅니다. 암튼 국민배우 안성기씨는 '피아노 치는 대통령'이란 영화에서도 자신보다 나이가 훨씬 어린 상대(최지우)와 로맨스를 펼친적이 있습니다. '페어 러브'와 '피아노 치는 대통령을' 비교해가면서 보는 것도 영화를 즐기는 또 다른 재미가 될 것 같습니다.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 (개봉 - 2010.01.14)


이나영의 모습을 참 오래간만에 볼 수 있게 됐습니다. 1월 14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로 컴백을 하니까요. 이나영은 2008년 김기덕 감독의 영화 '비몽'에 출연하면서 배우로서의 능력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시킨 것 같습니다. 상업영화로는 2006년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이후 4년만의 컴백이로군요. 그동안 CF에서나 가끔 볼 수 있었지 드라마에서도 모습을 볼 수 없어서 참 보고 싶었습니다. 암튼 이나영은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에서 트렌스젠더 손지현역을 맡아 코믹연기를 펼치고 있습니다. 상대역으로는 '국가대표'에 출연하면서 인지도를 넓힌 배우 김지석과 아역배우 김희수가 출연을 하고 있습니다. 김희수는 영화 '똥파리'에서 양익준과 콤비를 이루어 눈길을 끌었던 기억이 있네요. 배우들의 티켓파워는 조금 부족해 보입니다. 하지만 배우가 영화의 전부는 아니죠.

이 영화의 연출을 맡은 이광재 감독은 '내 남자의 로맨스'를 시작으로 다양한 작품의 연출부와 각본에 참여해 연출역량을 다져왔습니다.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가 그의 장편 데뷔작이 되겠네요. 신인감독 답지 않은 연출 능력을 갖고 있다고 하는데 일단 영화를 보고 확인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참고로 이나영은 오늘 방송되는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에 카메오로 출연한다고 합니다. 영화 홍보활동의 일환인가 봅니다. 나름 신비주의를 추구하고 있는 이나영이 시트콤에 출연하는 것을 보니 이번 영화에 사활을 걸고 있는 거 같은데요. 홍보보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좋은 연기를 펼쳐 관객들의 공감대를 이끌어 낼 것인가와 영화의 완성도라고 생각합니다. '영어 완전 정복'이란 영화에서 이나영의 코믹 연기를 보며 즐거워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번 영화에서도 좋은 코믹연기를 기대해 보겠습니다.



애프터 러브 (개봉 - 2010.01.21)


이탈리아 영화 '애프터 러브'는 옴니버스 형식의 로맨스 코미디 영화입니다. '러브 액츄얼리'와 스타일이 매우 비슷한 영화이고, 실제로 '러브 액츄얼리'를 이용하여 홍보를 하고 있습니다. 저는 시사회를 통해서 이 영화를 미리 만나 봤고 리뷰도 작성한 적이 있는데요. '러브 액츄얼리'와 비교를 해보면 코미디에 좀 더 집중하고 있는 영화인 것 같습니다. 어떻게 보면 로맨스보다 코미디의 비중이 더 높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 그만큼 재밌는 영화라고 할 수 있겠네요. 이탈리아란 나라는 우리나라보다 확실히 성문화가 오픈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그들의 정서가 영화에 고스란히 담겨져 있는 부분은 한국의 관객들에게는 약간의 부담으로 다가올 수도 있을 거 같습니다.
 
이 영화는 연인과 함께 감상하기에 더 없이 좋은 영화입니다. 여섯 커플이 등장하여 사랑이야기를 만들어 내는 과정이 커플관객들에게는 참 좋은 시간이 될테니까요. 하지만 앞에서 말씀드린대로 우리나라보다 오픈되어 있는 이탈리아의 정서가 부담이 될 수 있으니 6개월 이하의 커플이나 소개팅 커플에게는 다소 불편한 자리가 될 수도 있습니다. 또한 헐리웃 영화에 익숙해진 관객들이라면 이탈리아어가 주는 약간의 어색함이나 거부감이 영화를 방해하는 요소가 될 수도 있습니다. 반대로 제 3세계 영화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요소가 될 수도 있겠습니다. 참고해 주세요. 그럼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추운 겨울에 얼어버린 감성을 따뜻하게 녹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시길 바랍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감자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가 많이 땅깁니다.
    개인적으로 이나영을 좋아하거든요. ^^

    2010.01.11 12:36 신고
  3. BlogIcon 끝없는 수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성애는 사실 좀... 개인적으로 안 좋아해서인지 이나영 영화에만 끌리네요^^;;

    2010.01.11 12:41 신고
  4. BlogIcon 파아란기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망이 나오면 왠지 가슴 한구석이 맹맹해 진다는...ㅎㅎ
    암튼 요런 이야기 정말 좋아요...ㅎ

    2010.01.11 12:44 신고
  5. BlogIcon 달려라꼴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는 꼭 보고 싶어집니다. ^^

    2010.01.11 13:19 신고
  6.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역시 레인맨님은 이나영 님을 주목하고 계셨고..
    도로시는 김지석 님에게 눈길을..
    국가대표 이전부터 계속 멋진 배우라는 인상이 남았답니다~
    요즘 드라마 '추노'에서 볼 수 있어 행복한 나날이랍니다 ㅎㅎ

    2010.01.11 15:0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김지석을 볼때마다 소녀시대 서현이 생각납니다.
      이유는 잘 모르겠어요. 그냥 느낌이 비슷해요.
      혹시 사촌오빠가 아닐까란 생각도 해봤습니다. ㅎㅎ

      2010.01.11 19:07 신고
  7. BlogIcon 민시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스레저의 브로크백 마운틴 영화.. 참 인상깊게 보았는데..
    페어러브는 자칫 부정적인 시각의 사랑을 잘 풀어낸 영화로 기대가 됩니다^^

    2010.01.11 15:19 신고
  8.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 전용 따뜻한 로맨스 영화들이군요.
    며칠전 TV에서 애프터 러브 소개를 해주어서
    보면서 러브 액츄얼리가 생각났는데- 마침 리뷰해주신 글이 있었네요.
    재미는 있지만 감동은 덜하다는 말씀에 약간은 실망되지만.. 즐기며 보기는 좋을 것 같아 보입니다ㅎㅎ

    2010.01.11 15:4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ㅎ
      즐기면서 보기에는 오히려 러브 액츄얼리보다 나을 수도 있습니다.
      진짜 웃기는 장면이 많이 나오거든요. ㅎㅎ

      2010.01.11 19:23 신고
  9.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렌타인 즈음에 러브 액츄얼리류의 영화들이 많이 개봉대기 하고 있는거 같더라구요^^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는 시사회로 봤는데요... 남자분장이 좀 생각보다 약하더라구요...
    이나영씨의 미모로는 도저히 안되었나봐요...;;

    2010.01.11 16:59 신고
  10. BlogIcon 안녕!프란체스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추천 덧글에 웃고갑니다~~
    증오 좋아하는 사람이 있ㅇ르까요? ㅋㅋㅋ

    2010.01.11 17:05 신고
  11. BlogIcon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어러브.. 요즘 영화 소개란에 많이 나오더라구요.
    키스씬때 왠지 죄 지은 기분이라고.. ㅎㅎ
    안성기씨가 이번엔 어떤 모습으로 보여질까 기대가 됩니다.

    2010.01.11 17:25 신고
  12. BlogIcon 포도봉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센스에 정말 추천을 누르지 않을 수가 없네요. ㅋㅋㅋ
    로맨틱 코메디 정말 좋아하는데 감사합니당^^

    2010.01.11 17:26 신고
  13. BlogIcon 행복박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어러브......실제로 저런 사람이 주위에 있다면 조금 이상할꺼 같아요
    지난번 예고편 보니깐 아빠의 친구.
    친구의 딸 이더라구요.....

    2010.01.11 20:01 신고
  14.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장한 이나영의 활약이 기대되는군요.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 제목도 참 마음에 듭니다. ^ ^
    어떤 코믹연기를 보여줄 지..

    2010.01.11 21:42 신고
  15. BlogIcon be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두 댓글들봐 @_@ 눈돌아갑니다~ 인기쟁이 레인맨님~

    2010.01.12 00:27 신고
  16. BlogIcon 피아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조아라하는 장르 로맨스군요.
    영화 추천들 감사해요 레인맨님..^^

    2010.01.12 00:41 신고
  17. BlogIc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곧 개봉할 로맨스 영화들이군요! ㅋㅋ

    저중에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 인가요? 저거 어제 하이킥에 약간 홍보처럼 이나영씨가 나왔더군요 이나영씨는 좋은데 '됫고' 그거 좀 재미없었어요 -_-;;;;

    2010.01.12 07:25 신고
  18.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는 전에 소개해주신 애프터 러브로 결정 ㅎㅎ 좀 수위가 높다고 해서 보는건 아닙니다 ㅋㅋ

    2010.01.12 18:35 신고
  19. BlogIcon 자유여행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영화 너무 기대가 됩니다.

    그 이유는 ? 위 트랙백에 남겼읍니다.

    2010.01.13 01:56 신고
  20.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브랙크 백 마운틴은 다듯하면서도 슬프죠....뭔가 적적해지더라고요,...
    앗...그런데 애프터 러브 포스터 엑박이 떠요. ^^;;

    2010.01.14 13:21 신고
  21. BlogIcon 이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어러브 보면서
    외부의 압박을 이겨내는 과정을 그리기 보다
    두 사람의 내면에 더 신경을 쓰다는 점에서
    브로크백 마운틴이
    자꾸 생각이 났엇는데
    님 첫 화면이 브로크백 마운틴이라 살짝 놀랐어요^^

    2010.01.16 17:33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