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Intro

이웃 블로거 '햄톨대장군'님이 양도해 주신 <애프터 러브> 시사회를 보기 위해 서대문역에 위치한 '서대문아트홀'을 찾았다. 1963년생인 이 올드한 극장은 이제는 서울 시내 유일의 단관극장이 되었다. 극장안은 난방이 잘 되지 않는지 썰렁했고, 불편한 좌석과 작은 스크린, 그리고 코를 살살 자극하는 뭔가 퀴퀴한 냄새는 멀티플렉스 극장에서는 느낄 수 없는 아날로그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었다. 극장 시설은 영화를 감상하는데 있어서 다소 불편한 환경이었지만 극장내 분위기 만큼은 <애프터 러브>라는 영화를 보기에 최적의 장소였던 것 같다. 왜냐하면...

이탈리아판 러브 액츄얼리

<애프터 러브>는 로맨스 영화인데, 거기에 극장의 썰렁함이 더해져 많은 연인 관객들은 서로의 온기와 사랑을 느끼며 영화를 감상할 수 있었다. 필자는 혼자였기 때문에 해당사항이 없긴 했지만 많은 커플들의 사랑을 간접적으로나마 느끼며 영화를 즐길 수 있었다. 이렇게 추운 겨울이나 크리스마스만 되면 생각나는 영화가 있다. 바로 <러브 액츄얼리>. <러브 액츄얼리>는 기존의 로맨스 영화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독특한 형식의 작품이었다. 10쌍의 연인들이 만들어 내는 사랑이야기를 깔끔하게 조합해 내면서 로맨스 영화의 전환점 역할을 톡톡히 한 것 같다.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긴 하지만 로맨스 영화는 <러브 액츄얼리> 전과 후로 나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을 한국판 <러브 액츄얼리>라고 한다면 <애프터 러브>는 이탈리아판 <러브 액츄얼리>라고 할 수 있다. 포스터만 보더라도 알 수 있듯이 <애프터 러브>는 여섯 쌍의 커플이 등장해 <러브 액츄얼리>와 비슷한 형식의 플롯으로 진행된다. 시작하자마자 여섯 커플의 키스씬을 돌아가면서 보여주어 영화의 형식을 미리 알리고 다양한 에피소드를 기대하게끔 만든다. 필자는 그동안 이탈리아 영화를 그렇게 많이 보지는 않았다. <인생은 아름다워>와 <시네마 천국> 말고는 딱히 생각나는 영화도 없다. 이제는 이탈리아 영화하면 <애프터 러브>라는 영화가 3번째로 생각이 날 것 같다.

ⓒ Italian International Film. All rights reserved.

잘 엮어진 옴니버스 영화, 하지만...

사실 여러 에피소드와 시퀀스를 하나로 묶는 것이 쉬운 작업은 아니다. 무엇보다 자연스러운 시퀀스의 연결과 전환이 필요한데 <애프터 러브>는 그 흐름이 아주 자연스럽고, 그 어떤 에피소드도 소홀히 하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상당히 잘 짜여진 옴니버스 영화라고 볼 수 있다. 그래서 <러브 액츄얼리> 만큼 완성도가 높은 작품이라 말하고 싶다. 재미만 보면 <러브 액츄얼리>보다 더 낫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하지만 영화의 내용이 상당히 노골적이다. 가슴 노출씬도 많고 <어글리 트루스>와 같은 영화에서처럼 선정적인 대사도 많이 사용한다. <러브 액츄얼리>에서도 가슴 노출이 있긴 하지만 작품에 꼭 필요한 장면이었단 생각에 야한 느낌은 없었을 뿐더러 국내에서는 관람등급을 15세로 낮추기 위해 삭제됐었다. 반면 <애프터 러브>는 18세 등급이기도 하고, 선정적인 장면과 대사들은 관객들을 조금 불편하게 만드는 요소가 되었다. 뿐만 아니라 <러브 액츄얼리>는 코미디보다는 드라마 장르에 비중을 많이 둔 반면(물론 로맨스가 기본) <애프터 러브>는 코미디의 비중이 아주 높다. 이건 뭐 로맨스보다 코미디에 더욱 집중하고 있다고 봐도 전혀 무리가 없을 정도다. 그렇기 때문에 헐리웃의 코미디나 로맨틱 코미디에 익숙해져 있는 관객들에게도 정말 재밌는 영화가 될 것 같다. 이탈리아어가 주는 약간의 어색함이나 거부감을 감안하더라도 말이다. 하지만 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애프터 러브>는 '러브 액츄얼리'의 작품성을 절대 따라갈 수 없는 킬링타임용(긍정적인 의미) 영화라는 것을...

덧) 이탈리아 영화지만 평소에 즐겨 듣던 팝송이 3곡이나 삽입되어 있어 참 반가웠다.
     Foundations - Build Me Up Butter Cup, The Calling - Wherever You Will Go
     Tom jones - Sexbomb (탐 존스의 Sexbomb이 원곡이긴 한데 다른 버전인듯 했음. 막스 라베는 아님)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Italian International Film.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be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믹버전이라니 기대되는군요 ㅎ

    2010.01.09 17:35 신고
  3.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전 악플을...^^;; 농담이고요.
    로맨틱을 좋아합니다. ^^
    러브 액츄얼리는 동성애도 있었는데 오히려 더 개방적일 거 같은 이탈리아는 없네요.
    이게 악플측에 들어가나요? ^^;;;;

    어쨌든 비교를 위해서 저도 보고 싶네요. ^^

    2010.01.09 18:1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러브 액츄얼리에 동성애가 있었나요? ㅎㅎ
      과거의 스타와 매니저간의 우정이야기가 있긴 했는데...
      곰곰히 생각을 한번 해봐야겠습니다. ^^

      2010.01.10 22:08 신고
    •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에 들어올 때는 동성애 부분이 삭제된 거고 원래는 있었다고 하더라고요..저도 무삭제판은 안봐서 모르겠어요. 아마 dvd에는 있지 않을까 싶어요. ^^

      2010.01.11 03:15 신고
  4. BlogIcon 워크투리멤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겠네요~ 근데 여자랑 같이 가서 보면 조금 민망하겠네요~^^;;;

    2010.01.09 18:15 신고
  5. BlogIcon 윤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시작하자마자 키스씬?
    궁금해요 궁금해요 궁금해요 궁금해요 (왜이래? ㅠㅠ)

    2010.01.09 20:31 신고
  6.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쪼아요. ㅋㅋㅋ
    더이상 무슨 말을 하나요? ㅋㅋ

    2010.01.09 20:51 신고
  7.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흑.. 정말 저도 사랑하는 사람과 이런 영화를 보고 싶습니다...;;

    2010.01.09 21:36 신고
  8. BlogIcon 난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소 불편했지만 그래도 분위기 제대로 내며 영화를 관람하셨내요! 저는 한국판 <러브 액츄얼리>라고 말씀하신 <내 생에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도 아직 못봤는데, 그 영화부터 챙겨봐야겠네요ㅎ

    2010.01.09 23:4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 생에 가장...'은 약간 아류냄새가 나긴 했지만 한국영화다 보니 국내정서에는 더욱 잘 맞는 거 같았어요.
      재밌습니다. 특히 임창정, 서영희 커플이 감동적이었던 기억이...

      2010.01.10 22:22 신고
  9.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같은곳에서 시사로 관람했는데... 이탈리아어와 맞물려서인지 영화가 좀 산만하게 느껴졌어요... 시퀀스 하나하나는 나쁘지않았는데 좀처럼 집중이 안됐네요.
    말씀하신것처럼 코미디에 많은 초점이 맞아서인지 많은사람들이 즐겁게 관람한 것 같습니다. 역시 그런면에서도 말씀하신 것처럼 긍정적 의미의 킬링타임용 영화인듯 ^^

    2010.01.10 03:01 신고
  10.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러브 액츄얼리 정말 재밌게 봤었는데,, 영화 끝나고 나서도 거기 나온 OST들 계속 흥얼거리고 말이죠..ㅎㅎ 애프터 러브는 별이 3개지만 왠지 제 취향에 맞을 것 같다는 느낌이 ㅋ (선정적이라는 언질떄문에 그런건 아닙니다 ㅋㅋ) 근데 러브 액츄얼리에 삭제씬이 있었군요..ㅋ 원판으로 한번 더 봐야겠네여 ㅋ

    2010.01.10 03:1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러브 액츄얼리 OST하면 역시 all you need is love죠. ㅋㅋ
      애프터 러브에도 평소에 자주 듣던 곡들이 많이 들어가 있더군요. ㅎㅎ

      2010.01.10 22:32 신고
  11. BlogIcon 라오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속에서도.. 이탈리아만 사람만의 특징은 숨길 수 없나보군요..
    러브액추얼리 보다는 기대감을 살짝 낮춰서 봐야 될 것 같군요.. ㅎㅎ

    2010.01.10 03:27 신고
  12.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메디부분도 꽤 된다고 하니깐 끌리는데요...^^
    저는 너무 질질 짜고 그런것보다는 경쾌한 쪽이 좀 더 좋더라구요

    2010.01.10 05:00 신고
  13. BlogIcon 칸타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탈리아 영화라면 <시네마천국>과 <인생은 아름다워> 밖에 몰랐거든요.
    그런데 몇 년 전에 <인생은 아름다워>처럼 감독 겸 주연을 맡은
    로베르토 베니니의 작품 <호랑이와 눈>을 KBS를 통해 본 적이 있습니다.

    여기서 남자 주인공은 스토커는 아니지만 한 여인만 사랑하는 일편단심남이었는데
    10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가 없다는 걸 보여주는 영화였죠.
    이 사람 영화는 어떤 일이 있어도 긍정적이고 낙천적으로 생각하는
    그런 게 느껴지더군요.

    2010.01.10 08:2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ㅎㅎ
      영화도 영화지만 로베르토 베니니의 실제 성격도 정말 낙천적이고 긍정적일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

      2010.01.10 22:43 신고
  14. BlogIcon 파아란기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2010.01.10 13:44 신고
  15. BlogIcon 모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주 못봤던 영화를 몰아서 봐야겠습니다.
    세편이나 되네요.^^

    2010.01.10 22:59 신고
  16. BlogIcon 김윤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로맨스 디땅 좋아라합니다.
    꼭 이 영화를 보겠습니다.

    2010.01.10 23:57 신고
  17.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이 늦어서 걱정됐었는데
    잘 챙겨보셨군요! 그날 집에는 무사히 잘 가셨는지요 ㅋ

    헤헷~잘 보셨다니 다행이에용!

    2010.01.11 10:26 신고
  18. 그노시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엔 거의 모든 영화 따라잡기가 되었는데, 언제부턴가 쳐지기 시작해서
    지금은 영화의 홍수 속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네요.

    체력이 떨어진건 아닌데 뭐랄까 영화에 대한 열정(?) 비스무리한 게 좀 식은거 같고,
    영화편 수도 너무 많아졌죠. 그래서 엄선모드로 자연스럽게 전환을... 블로그나
    메타사이트에서의 좋은 영화평들도 볼 영화를 선정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항상 이 블로그에 오면 댓글이 너무 많아 댓글을 잘 달지 못했는데, (댓글이 많으면
    이상하게 달지 못하는 심리가..) 이 글은 그나마 좀 적네요. ^^

    2010.01.11 12:0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같은 경우에는 예전에 하루에 시사회 2탕씩 뛰고 주말에 심야영화 연속 3편보는 것도 보고 했는데요.
      요즘은 체력이 딸려서 하루에 2편보면 정말 힘들더군요.
      그래서 더 나이 먹기 전에 열심히 봐두려구요. ㅎㅎㅎㅎ

      2010.01.11 16:01 신고
  19. BlogIcon 안녕!프란체스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영화 보고 싶어요~

    2010.01.11 17:05 신고
  20. BlogIcon 달콤시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전에 퀴퀴한 드림시네마 극장에서 밤에 '너는 내 운명'을 시사회로 보면서 엉엉 울면서 나왔던 기억이 나요.. 흐흐흐

    2010.01.12 09:08 신고
  21. BlogIcon 이야기보부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브액츄얼리라는 말에 바로 들어왔습니다. ㅋㅋㅋ
    제가 러브액츄얼리 너무 좋아해서 거의 50번은 본 거 같네요.
    그래도 여전히 봐도 재미있어요 ^^

    이게 그거와 비슷하다면... 함 봐야겠는데요. 킬링타임용으로

    2010.01.12 18:1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러브 액츄얼리 정말 좋아합니다.
      49번은 본 거 같아요. 봐도봐도 재밌죠. ㅎㅎㅎ
      애프터 러브는 옴니버스 영화라는 점, 로맨스 영화라는 점이 비슷하고 코미디의 강도가 더 쎕니다.
      좀 더 노골적이기도 하구요. 재밌긴 재밌습니다. :)

      2010.01.12 18:21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