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Intro

100년만의 폭설... 하루아침에 온 세상이 하얀 눈으로 뒤덮혔다. 무릎까지 쌓이는 눈을 지르밟아가며 극장으로 향했다. 결과론적인 얘기지만 하루아침에 전혀 다른 세상으로 변한 날 영화 <더 로드>를 보게 된 것은 매우 독특한 경험이자 굉장한 행운이었다. <더 로드> 속 세상은 하루아침에 검은 잿더미로 변했고, 현실은 온통 하얀 눈더미로 변해있었기 때문에...

Movie Info

퓰리처상을 수상했던 코맥 맥카시(<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의 원작자이기도 함)의 원작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 <더 로드>는 하루아침에 잿더미로 변한 세상에서 생존한 아버지와 아들이 굶주림과 혹한을 피해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겪게 되는 사투를 그린 가슴 찡한 로드무비다. <반지의 제왕> 시리즈의 아라곤으로 잘 알려진 비고 모텐슨이 아버지 역을, 코디 스밋 맥피라는 아역배우가 아들 역을 맡아 영화를 이끌어 가고, 샤를리즈 테론과 로버트 듀발, 가이 피어스 등이 출연해 호연을 펼치고 있다.

ⓒ Dimension Films. All rights reserved.

몰입도 100%

눈도 많이 오고 무척이나 추운날씨였던 탓에 제법 큰 사이즈의 아메리카노 커피를 한 잔 사들고 상영관 안으로 들어갔다. <더 로드>는 관객들의 다양한 감정을 요구한다. 기본적으로 아버지와 아들이 극한의 상황에서 나누게 되는 교감과 사랑을 그리고 있기 때문에 일단 슬픔이라는 감정에 대비를 해야한다. 슬픔과 함께 가슴 찡한 감동 역시 얻을 수 있다. 아버지와 아들이 남쪽으로 이동을 하는 도중에는 수많은 자연재해나 강도 등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에 한 순간도 긴장감을 늦출 수 없다. 사실 이 긴장감이 영화의 몰입도를 올려주는 가장 큰 요인이 되고 있다. 반면 긴장감속에서도 계속 기대하게되는 것들이 있다. '음식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세상이 좋아지지는 않을까?' 등의 기대... 그러한 기대속에서 음식을 찾았을 때 느꼈던 환희의 순간은 바싹 조여져 있던 긴장을 풀고 잠시나마 쉴 수 있는 시간이었다.

생존을 위해 인육까지 먹으며 죽음과 싸웠던 영화 <얼라이브>가 있다. <더 로드> 역시 처절함 속에서 생존을 위해 끊임없이 사투를 벌인다. 자식을 위해 목숨을 건 모험을 펼치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다룬 재난영화 <투모로우>가 있다. <더 로드> 역시 황폐한 세상속에서 펼쳐지는 모험과 부자간의 사랑, 교감이 영화가 주는 가장 큰 감동이 되고 있다. 그리고 한 순간에 잿더미로 변해버린 세상을 표현한 컴퓨터 그래픽은 아주 완벽해서 눈을 뗄 수 없고, 잔잔하게 깔리는 음악과 소름끼치는 음향은 엠씨스퀘어 마냥 영화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카메라의 움직임 또한 긴장을 늦출 수 없도록 하는 요소 중 하나였다. 헐리웃 영화 특유의 소소한 유머들이 중간에 조금씩 섞여 있어 긴장을 풀어주고 미소도 짓게 만들어 준다. 잠시 긴장이 풀린 틈을 타서 커피를 한 모금 마신다. 분명히 뜨거운 커피를 샀는데 아이스커피가 되어 있었다. 차갑게 식어버린 커피가 이 영화의 몰입도를 말해주고 있는 것 같다.

ⓒ Dimension Films. All rights reserved.

이런게 진짜 연기

<더 로드>는 몰입도 100퍼센트에 재미도 있고, 작품성과 작품의 완성도가 아주 높은 영화다. 원작소설과 비교할 이유는 별로 없어 보인다. <더 로드>에는 많은 배우가 출연하지 않는다. 생각해보면 대충 10명 내외의 인물이 등장한 것 같은데 소수정예라고나 할까, 하나같이 주옥같은 연기를 펼친다. 비고 모텐슨은 <이스턴 프라미스>에처럼 전라연기까지 불사하며 완벽한 메소드 연기를 펼쳤다. 매우 절제된 느낌을 주는 비고 모테슨의 감동적인 연기를 보는 것 만으로도 이 영화는 충분히 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회상씬에만 등장을 하는 엄마역을 맡은 샤를리즈 테론 역시 오스카 수상자 다운 깊이 있는 연기를 펼쳤으며, 잠깐 등장하지만 관객들에게 긴장과 희망을 동시에 선물한 가이 피어스도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었다. 가이 피어스는 존 힐코트와의 인연으로 특별출연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 영화의 주인공이자 아들 역할을 맡은 코디 스밋 맥피는 그냥 무난한 연기를 보여준 것 같다.

그리고 로버트 듀발... 111분의 러닝타임동안 로버트 듀발이 등장하는 시간은 사실 얼마되지 않는다. 기껏해야 5분 남짓의 시간동안 로버트 듀발이 남긴 깊은 인상은 왜 그가 대배우인지를 설명해주는 이유가 된다. <대부> 시리즈를 통해 명성을 쌓은 로버트 듀발은 오스카에 6차례나 노미네이트(1차례 수상) 된 바 있는 명배우다. 그는 <더 로드>에서 다 죽어가는 노인 역을 맡았는데, 그가 아주 잠깐의 시간동안에 보여준 연기에서 필자는 그가 살아온 몇 십년의 인생을 경험한 것 같은 착각을 느꼈다. 그정도로 연기에 깊이가 있었다. 3월초에 있을 오스카 시상식에서 <더 로드>는 작품상, 남우주연상, 각색상 등에 노미네이트 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골든글로브에서는 전멸했지만 오스카가 좋아할만한 스타일의 영화이긴 하다. 개인적으로 남우조연상에 더 큰 가능성을 두고 싶다.

※ 이 영화 리뷰는 Daum 무비로거 리뷰 포스트입니다.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Dimension Film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윤서아빠세상보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한편의 영화를 보고 싶게 만드는군요.
    칭찬 일색이니 안 볼수가 없네요
    어제는 짧게 소개하시더니
    오늘은 길게 제대로 하셨네요

    2010.01.05 16:25 신고
  3.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거 포스팅해야되는데... 너무 밀렸네요...;;
    이 영화보면서 제 아들래미랑 둘이 저런 상황에 처했다면 어떻게 할것인가에 대한 감정이입이 안될수가 없더군요...!

    2010.01.05 16:36 신고
  4. BlogIcon x하루살이x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오늘 올리셨는데 댓글이 벌써.............;;;;;
    저도 이거 책읽고 엄청 기대중입니다.ㅎ.ㅎㅎㅎ
    전 오늘 시사회 보러갑니다.ㅎㅎㅎ
    생각보다 화욜일 신청자들은 적더라고요..ㅎㅎㅎ
    기대하고 보고 오겠습니다..ㅎㅎㅎㅎ

    2010.01.05 16:49 신고
  5. BlogIcon 1Hear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영화 예고편 봤는데 정말 기대되더라구요. Reignman님의 글을 읽으니 연기자들의 감동적인 연기가 기대가 되네요.

    2010.01.05 17:14 신고
  6.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가 되는 영화네요.
    아바타도 봐야 하고... 더 로드도 봐야 하고...
    또 셜록 홈즈도...
    흠냐....

    2010.01.05 17:25 신고
  7. BlogIcon killeric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영화 홍수네요~^^
    한동안은 볼만한 영화가 없었는데..요즘은 너무 많아서 고민입니다;;

    2010.01.05 17:58 신고
  8.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영화가 마구 쏟아져나와서 큰일이예요...
    예전에는 뭘 봐야되지 고민했는데
    이제는 고르는게 힘들어요^^

    2010.01.05 18:02 신고
  9. BlogIcon 머 걍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이런 영화 정말 좋아합니다.
    이건 꼭 봐야겟네요^^

    2010.01.05 21:26 신고
  10. BlogIcon 돼지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하고 있는데 기대이상으로 써놓으셔서...
    완전 기다려져 버렸습니다. ㅡㅡ
    아바타 아이맥스도 봐야하는데...흠 밀리기 시작하는군요..이제

    2010.01.05 21:5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바타 아이맥스도 정말 죽여주지요.
      아바타로는 눈이 즐거워지는 것을 느껴보시고,
      더 로드로는 가슴이 따뜻해지는 것을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2010.01.05 22:15 신고
  11. BlogIcon 스마일맨 민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글 짱이에요~ ^^
    더 로드... 정말 좋은 영화 같아요 ^^

    2010.01.05 22:19 신고
  12.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에 영화를 보러가면 이걸 봐야겠군요..
    재밌게 잘 봤습니다..^^

    2010.01.05 23:28 신고
  13. BlogIcon 꼬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품성은 정말 최고였죠. 배우들의 연기 역시 최고였던...ㅎ
    흥행은... 뚜껑을 열어봐야 알겠죠?ㅎㅎㅎ

    2010.01.06 10:05 신고
  14.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eignman님의 후기를 읽으니까 더 영화 이해가 잘되네용!
    저도 어제 시사회로 봤거든요!

    2010.01.06 11:38 신고
  15. BlogIcon 안녕!프란체스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몰입도 100%에요... 그래서 영화 보는 내내 너무 힘들었어요..
    정말 힘든 영화에요~~

    2010.01.06 12:10 신고
  16.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거 책으로 봤어요.. 책으로 보면서 마지막 장을 넘겨보고 싶은 욕망이 간절했었지요 ㅋㅋ 여친도 같이 봤기 때문에 영화로도 볼 예정이구요.. 책을 보면서 그린 이미지가 어떻게 나왔을지 너무 궁금해요. ^^

    2010.01.06 16:00 신고
  17.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번 재난영화 2012년을 너무 재미있게 봐서.. ^ ^이번 더 로드도 무척 기대되네요.

    2010.01.06 17:36 신고
  18. BlogIcon 드자이너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로드 정말 정말 보고 싶습니다. 언젠간 볼수 있겠죠...ㅠㅠ

    2010.01.07 16:36 신고
  19. BlogIcon 참치먹는상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을것 같긴 한대 내용이 너무 우울할것 같아서 좀 망설여지네요 ㅋ

    2010.01.07 23:43 신고
  20. BlogIcon TI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 Daum 무비로거 리뷰와 관련하여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많이 뵙길 기대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0.01.08 12:03 신고
  21.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고 모텐슨... 제가 정말 좋아하는 배우입니다 ㅎ
    <폭력의 역사>, <이스턴 프라미스>에서 그의 연기에 압도당했다고나 할까요..
    이번 영화에서도 전혀 실망시키지 않네요.

    2010.01.13 10:02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