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아주 오래간만에 감상한 프랑스 영화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는 프랑스 영화 특유의 예술성이 잘 묻어나 있는 작품이다. 프랑스 베스트셀러 작가인 필립 크로델이 이 영화의 연출과 시나리오를 맡았는데, 그래서인지 영화를 보는 동안 마치 소설을 읽고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의 뭔가 특별한 느낌을 받았다. 이 영화의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 인물은 두 자매다. 작가출신 감독과 두 명의 여배우라... 그래서인지 분위기 좋은 노천카페에 앉아 커피향을 맡으며 소설책을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그 소설은 매우 슬픈 내용을 갖고 있다. 잔잔하면서도 가슴 시리도록 슬픈 이야기의 소설이다. 아들을 살해한 죄로 15년간 감옥에서 지낸 줄리엣, 그녀가 출소 후 동생 레아를 만나게 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줄거리만 봐도 벌써부터 가슴이 시려오지 않는가. 2008년 작품인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는 그동안 많은 관객들에게 감동과 슬픔을 선물해 주었나보다. 베를린영화제와 영국 아카데미 등 세계 여러 영화제의 수상기록이 이 영화의 작품성과 완성도가 얼마나 훌륭한지를 말해주고 있는 것 같다.

크리스틴 스콧 토마스

<네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 <잉글리쉬 페이션트>, <쇼퍼홀릭>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한 경력이 있는 크리스틴 스콧 토마스는 이 영화의 주인공인 줄리엣 역을 맡아 매우 감동적인 연기를 펼치고 있다. 그녀의 수척한 외모와 차갑고 쓸쓸한 표정은 아들을 살해하고 15년간 옥살이를 하고 나온 엄마라는 것을 누가봐도 알 수 있게 만들었다. 그녀가 담배를 피는 모습에서는 타들어가는 담배만큼이나 그녀의 속도 타들어가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크리스틴 스콧 토마스는 이 영화에서 전체적으로 완벽한 연기를 펼친 것 같다. 그녀는 골든 글로브 여우주연상 후보(수상은 <레볼루셔너리 로드>의 케이트 윈슬렛)에도 올랐었고, 런던 비평가협회상, 유럽영화상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만큼 좋은 연기를 펼쳤다.

ⓒ UGC YM. All rights reserved.

타협

이 영화는 전체적인 느낌이 굉장히 잔잔하고 우울하다. 줄리엣은 전직 의사였지만 아들을 살해한 엄마이기 때문에 취직도 잘 되지 않는다. 동생인 레아의 남편은 처조카를 죽인 처형이 못마땅하기만 하다. 이런 상황들 속에서 전해지는 다양한 갈등이 이 영화의 주된 내용이기 때문에 우울한 느낌은 당연한 것이다. 러닝타임도 2시간 가까이 된다. 게다가 프랑스 영화다. 자칫 지루할 수도 있다는 말이다. 하지만 이 영화의 시나리오는 아주 탄탄하다. 탄탄한 시나리오에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져 필자는 전혀 지루함을 느끼지 않았다. 게다가 영화의 끝자락에는 반전까지 존재하고 있다. 영화는 전체적으로 잔잔한 슬픔을 전해주지만 마지막 반전은 매우 임팩트가 강한 슬픔을 전해준다. 필리페 크라우델 감독이 관객과 타협을 한 것이다. 또 진리와 타협을 한 것이다. '진리와 타협을 했다'라는 말은 이 영화를 보지 않은 사람은 도통 알 수 없는 말이지만 영화를 보고, 반전을 본다면 자연스럽게 고개를 끄덕이게 될 것이다. 진리와 타협한 반전이 뭔 말인지 궁금해졌다거나 가슴이 먹먹해지는 감동적인 여성영화가 땡기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을 것 같다. 그리고 프랑스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도 그렇게 많지는 않을 것이며, 이 영화를 보지 않더라도 후회까진 하지 않을 것 같다. 하지만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를 본다면 당신은 정말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소중하고 고마운 2시간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덧) 이 영화는 여느 프랑스 예술영화처럼 어려운 작품은 아니다.
     고로 머리 아플 일은 별로 없다는 것이다. 단, 가슴이 매우 아플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할 것!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UGC YM.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bluepeachic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영화 포스팅 감사해요...영화 메인 사진만 봐도 감동이 밀려오는 걸요...ㅎㅎㅎ

    2010.01.08 16:38 신고
  3.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열.. 프랑스 영화라서 좀 따분할지 알았는데 별이 4개나 되네요 +.+ 눈물이 많이 나는 영화인가 보네요.. 그런거 좋아하는데 ㅎㅎ

    2010.01.08 17:03 신고
  4. BlogIcon 시림 (詩琳)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빛...
    태어나
    길 걸었으며
    그 곳에
    내 희망
    니에 꿈 이루었지

    행복은 곁에 있어요
    사랑으로...
    기다림에

    2010.01.08 17:04 신고
  5.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도 참 감성적이네요!
    포스터도 참 인상적이네요... 마치 주머니에 접어서 오래동안 간직했던것 같은 느낌...

    2010.01.08 17:36 신고
  6. BlogIcon 행복박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랑스영화는 이상하게도 잠이 솔솔...
    불어는 적응이 잘 안되더라구요..

    그래도 이영화는 감동적일꺼 같아서 보고 싶어지네요~^^
    가끔은 펑펑 울고 싶을때가 있잖아요~

    2010.01.08 18:08 신고
  7. BlogIcon 클레망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프랑스 작품은 제목만 봐도;;;;;
    정말 난해하게 느껴지곤 하더라구요. ^^;;;
    스토리 전개될 때 꼼꼼히 챙겨보지않으면
    보다가 줄거리를 놓쳐버린다능;;; 키힝~
    제가 머리가 나쁜가봅니다. ㅎㅎㅎㅎ

    2010.01.08 18:3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쵸..보통의 프랑스 예술영화는 그렇죠. ^^
      하지만 이 영화는 머리 아플일이 별로 없습니다.
      대신 가슴이 매우 아프지요.

      2010.01.08 20:55 신고
  8.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껏 접했던 프랑스 영화는 난해했는데,
    이 영화는 기회가 될 때 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구성도 탄탄하고 감성적이라니 더욱 끌리네요.
    좋은 영화 소개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2010.01.08 18:56 신고
  9. BlogIcon 루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에 마음 단단히 붙잡고 봐야 될 영화 같군요.
    프랑스 영화는 생소한데 제목이 끌리네요.

    2010.01.08 19:07 신고
  10. BlogIcon 윤서아빠세상보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랑스 영화 알레르기가 있어서...
    안보는데...어렵지는 않다고 하니....
    그런데 가슴이 아프다면...포스터 처럼
    눈물이 많이 나겠어요

    2010.01.08 19:27 신고
  11.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의 반전이 너무 궁금합니다^^
    제 취향에 맞는 영화 같아요. 어렵지 않고 감동적인...^^
    꼭 봐야 겠어요^^

    2010.01.08 23:35 신고
  12. BlogIcon 둥이맘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본지 너무 오래됐는데... 보고 싶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0.01.09 00:14 신고
  13. BlogIcon killeric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 아픈 영화가 아니라는말에..관심이 갑니다^^;;
    프랑스영화가..좀난해한 작품들이 많잖아요~;;

    2010.01.09 04:02 신고
  14.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상하게 프랑스 영화가 가을 겨울에 땡기는 이유는 뭔지 모르겠어요.
    좋은 영화 소개 감사해요. ^^

    2010.01.09 05:18 신고
  15. BlogIcon Jakob Oen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보고 싶네요. 프랑스 영화가 지루하다는 얘기는 많이 들어봤지만... '죽은 시인의 사회' 도 2 주 간에 걸쳐 본 제가 과연 해낼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ㅠ-ㅠ

    2010.01.09 11:5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죽은 시인의 사회를 2주간에 걸쳐보셨다니...
      2주동안 매일 보셨다는게 아니라 2주 동안 조금씩 나눠 보셨다는 거겠죠?
      그정도셨다면 이 영화도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겠네요. ㅎㅎ

      2010.01.10 18:20 신고
  16. BlogIc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 아픈 영화보다 가슴아픈 영화가 더 무서워요 ㅠㅠㅠ
    자꾸 자꾸 생각나는 슬픈영화의 여운이랄까? ㅋㅋㅋ

    2010.01.09 13:53 신고
  17.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너무너무 슬프면서도 애절하게 느껴지네요.. 후~

    2010.01.09 21:37 신고
  18. BlogIcon 난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는 아프지않지만 가슴이 아픈 영화... 짠하네요.
    후유증이 오래남는건 아닌지 ㅜㅜ

    2010.01.09 23:48 신고
  19. BlogIcon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과 배우의 표정이 묘하게 어울려서 슬픈 느낌을 주네요..
    프랑스 영화는 그다지 도전하고 싶지 않지만,
    그래도 한번은 보고 싶은 영화네요.
    Reignman 님은 영화를 보고싶게끔 글 쓰는 재주가 있으신 듯~!

    2010.01.10 00:59 신고
  20. BlogIcon 이름이동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눈물 완전 많은데 ....
    이거 보면 엉엉 울겠네요 ㅠㅠ

    2010.01.12 14:36 신고
  21.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스틴 스콧 토마스의 연기가 정말 돋보이더군요..
    이제야 봤는데, 못봤으면 후회했을 1인^^입니다.
    이제는 유럽영화의 감성이 더 와닿는것 같아요.

    2010.01.28 15:49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