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서울 시내 유일의 단관극장을 아십니까? 단성사를 비롯한 단관극장들이 모두 헐리고 멀티플렉스로 바뀌면서 서울에서 단관극장을 찾아보는 것이 매우 어려워졌습니다. 그래도 아직 단관극장이 남아 있습니다. 바로 서대문 사거리에 위치한 <서대문아트홀>입니다. <서대문아트홀>은 1964년 <화양극장>이라는 이름으로 개관하여 80년대 홍콩영화의 인기에 힘입어 전성기를 맞이하면서 서울의 대표극장으로 자리매김했는데요. 90년대에 접어들면서부터는 멀티플렉스의 등장, 홍콩영화의 쇠퇴로 인해 위기를 맞이하고, 1998년 <드림시네마>로 이름을 바꾸어 재개봉과 시사회 전용극장으로 그 명맥을 이어오다 2009년 <서대문아트홀>이라는 이름을 갖게 됩니다. <서대문아트홀>이 언제까지 건재할지는 모르겠지만 마지막 남은 단관극장인 만큼 오랫동안 남았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 <서대문아트홀>의 전체적인 외관입니다. 옆으로 굉장히 긴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 서대문역 8번 출구로 나오자마자 <서대문아트홀>이 보입니다.

▲ 1층에서는 이렇게 커피와 음료를 팔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몇 년간 항상 문이 닫혀 있습니다.

▲ <서대문아트홀> 내부의 분위기는 대략 이렇습니다. 아주 올드한 느낌이 들지요? 그게 좋습니다.

▲ 영화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는 관객들...

▲ <서대문아트홀>에 있는 매점입니다. 멀티플렉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합니다. 얼마전 멀티플렉스에서 팝콘세트를 사먹었는데 8,500을 받아 드셨습니다. 평소에는 잘 먹지도 않던 팝콘이 이상하게 땡기더라고요. ㄷㄷ;

▲ 극장 내부의 모습입니다. 객석은 1층과 2층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스크린의 크기는 작고, 2층부터는 스크린과의 거리가 멀기 때문에 시력이 안좋은 분들은 무조건 1층에서 보셔야 합니다. 2층의 의자는 딱딱하고 좌석간의 간격이 좁아 매우 불편합니다. 1층의 경우에는 최근 의자를 교체했는지 2층보다는 낫지만 좌석간의 간격은 역시 좁고, 경사도가 낮아 마찬가지로 불편합니다. 이래저래 시설은 최악입니다.

서대문아트홀 (www.sdmarthall.com)
  • 화질, 음질, 좌석 모두 최저 수준.
  • 주변 환경 역시 만족스럽지 못하다.
  • 재개봉, 시사회 전용 극장이다보니 상영작이 제한적.
  • 7~80년대의 추억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는 점은 좋다.

 화질 ★☆☆☆☆  음질 ★☆☆☆☆  좌석 ★☆☆☆☆
 환경 ★☆☆☆☆  총점 ★☆☆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도꾸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맛집이 주변에 많아, 지나가며 본 기억이~~
    그때가 드림시네마 시절이었던 것 같아요~
    이렇게 변했군요~~

    2010.07.13 08:37 신고
  3. BlogIcon ★입질의 추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허리우드 극장이나 대한극장 맞은편 극동극장에 대한 포스팅은 없는지요 ^^;
    동성애 천지더라구요..

    2010.07.13 08:5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극동극장은 잘 모르겠고 허리우드 극장은 실버영화관으로 바뀌었습니다. ㄷㄷ;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2천원에 영화를 보여주는...
      저도 지나가다 현수막 보고 알았어요. ㅎㅎ

      2010.07.13 14:12 신고
  4. BlogIcon 엑셀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부턴지..단관극장이란 말이 고유명사가 된것 같네요.
    멀티플레스관이 일반화된 지금 말이죠

    2010.07.13 09:04 신고
  5. BlogIcon doyaz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예전에는 동네마다 동시상영 극장도 많았고, 거리에 극장포스터도 많이 붙어있었는데, 요즘은 통 볼수없네요~

    2010.07.13 10:17 신고
  6. BlogIcon Phoeb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어제 집에서 팦콘 튀겨서 HBO영화 봤어요. 영화 공짜 팦콘 한 봉다리 천원...^^*

    2010.07.13 10:21 신고
  7. BlogIcon 행복박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관극장 이제는 찾을래야 찾을 수가 없지요..전부 다 바뀌었으니...
    근데 시설은 역시 좋지 않군요..의자도 간격도...^^

    2010.07.13 12:06 신고
  8. BlogIcon 자수리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단관이 하나밖에 없군요. 화양극장...오랜만에 들어보는 이름입니다.^^

    2010.07.13 12:44 신고
  9.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대문역 8번 출구로 나가면 나오는군요?
    기억해 두겠습니다.
    시설이 조금 불편해도,주변환경이 조금 떨어져도
    추억의 맛을 떠올릴 수 있다면 저는 오케이입니다.
    좁은 이코노미석에서도 10시간 넘게 잘 다니는데,
    극장 좌석 조금 불편한게 뭐 대수겠습니까?~ㅎㅎ
    단관...어느덧 추억의 한 부분이 되어 버리는 게 서럽기는 하네요ㅜ.ㅜ

    2010.07.13 17:0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시설이 조금 낙후되어 있어도
      뭔가 정감이 느껴지는 곳입니다. ㅎㅎ
      7~80년대 영화 포스터가 붙여진 극장 내부를 보면
      과거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마저 들더군요. ㅎㅎ

      2010.07.14 07:54 신고
  10. BlogIcon 국제옥수수재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만 단장하면, 좋은 예술문화공간이 될 것 같네요
    이런 곳이 있는 줄은 글을 통해 처음 알았네요^^

    2010.07.13 17:07 신고
  11.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어딘줄 알거 같아요! 화양극장.....언제쩍 화양극장인지..ㅎㅎ
    그것이 서대문아트홀로 바뀐거군요?
    그런데 8500원하는 팝콘 세트는 혼자 드셨나요? ㅎ

    2010.07.13 17:45 신고
  12.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양극장에서 중국영화 참 많이 봤지요.
    저기 단골이었는데 말이죠. ^^

    2010.07.13 18:53 신고
  13. BlogIcon 탈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회때문에 한번갔었는데, 멀티플렉스극장에 익숙해진 저에게는 또 한번 쇼킹!!했던 극장이었습니다 ㅎㅎ 뭔가 TV시대극에서나 보던 극장같은느낌?ㅎㅎ 진짜 포스터도 물감으로 그릴거같고 막 그런극장이어서
    신기하기도했구요 ㅎㅎ 저극장에서 그때봤던 영화가 필립모리스였는데, 그당시 보통 극장에서 주는 티켓이 아닌 그냥 팜플렛에 자리만 써서 주시던것도 상당히 인상적이었어요 ㅎㅎ

    2010.07.14 22:3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밌는 경험이 되셨겠습니다.
      저도 처음 갔을 때 신기하기도 하고 재밌기도 하고 그랬거든요. ㅎㅎ
      하지만 그것도 잠시... 계속 가다보니 낙후된 시설에 아쉬움이 많이 느껴지더라고요. ㅎㅎㅎ

      2010.07.15 14:19 신고
  14.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드림시네마, 오랜만이네요. 10년전에는 이곳에서 곧잘 시사회를 보곤 했었는데 말이죠.
    예전 '춤추는 무뚜' 시사회를 이곳에서 보던 날이었는데요, 스크린은 걸려서 완전히 안올라가고, 비까지 새서 물이 뚝뚝 떨어지는 가운데서도 재미있게 영화를 봤던 기억이 나요.(당시 관객들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화를 낸다는 것보단 상황을 즐기는 편이었어요) ㅋㅋ

    분명 시설이 낙후된 곳이지만 정서적으론 느낌이 좋은 곳이었어요.
    사진을 보니 시설이 많이 좋아졌네요. ^^

    2010.07.14 22:3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아키라님.
      비오는 날에 가본 적도 있긴 하지만 다행히 비는 새지 않았습니다.
      보수공사를 했나봐요. ㅎㅎ
      미로스페이스라고 씨네큐브 건너에 소극장에 하나 있는데 거기도 비가 오면 천장에서 물이 샙니다. ㅋㅋ

      2010.07.15 14:20 신고
  15.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려막기 카드깡 같은 필력을 가진 돌림노래 블로거 레인맨님 안녕하세요?
    잘 읽어봤더니 이래저래 시설이 최악이라는 게 핵심인 것 같군요.
    뭔가 손발이 오그라들 듯한 우수에 젖었다가 어 퍽킹 드림! 하며 깨어난 듯한 이 기분
    상큼합니다. 사실...사진 보면서 느끼는 거지만 저 정도면 우수한 거 아닌가요!?
    강릉에 있던 단관극장(지금은 사라진)들은 말이죠. 스크린 크기가 저거 반만 하고
    좌석이 다닥다닥 붙어서 옆사람과 의도치 않게 스킨십을 하게 되는...


    아시죠? 핵심은 좌석이 다닥다닥 붙어서 옆사람과 의도치 않게 스킨십을 하게 되는...입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MMS로 보내드릴게요 에헷 부끄러워라 /ㅅ/

    2010.07.15 16:4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단히 좋은 극장입니다.
      옆에 삐질삐질 땀 흘리는 뚱뚱보 남자 사람이라면 짜증이겠지만
      상큼한 여대생이라면 스킨십 환영입니다.
      그녀가 절 피하지만 않는다면야...

      문자도 아니고 MMS라고 하니까 뭔가 대단한 일급 비밀을 보내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ㅋㅋㅋㅋ

      2010.07.16 10:24 신고
  16.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양극장하면 많이 익숙하고 드림시네마하면 좀 익숙하고
    서대문아트홀하면 안 익숙한... 저는 -.-;;;
    이렇게 세대를 뽀록 내나요?
    드림시네마로 바뀔 무렵 저는 교문을 나섰던 것 같은데. ^^

    단관극장이 멀티플렉스 극장들에 밀리고 치여도
    좀 살아남아줬으면 합니다. 이건 레인맨님도 같은 생각이신. ^^

    2010.07.17 06:2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저도 아직 드림시네마가 가장 익숙합니다.
      서대문아트홀로 개명한지 얼마 되질 않아서...
      단관극장만의 추억과 매력이 있죠.
      단성사의 경우 거의 문화재 수준이었자나요. ㅎㅎ

      2010.07.17 09:18 신고
  17. BlogIcon 카르페디엠_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사에서 가까운 곳입니다.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말이 나올 때마다 아쉬워요. 그렇게 말하면서도 직접 가서 매상을 올려주지는 않으니, 이중적인 불평인지도...

    오랜 것들이 사라져가고 깨끗하고 높은 최신식 건물들이 그 자리를 채우는 것은 깨끗하게 보이긴 해도 아름답게 보이지는 않더군요.

    2010.07.20 18:0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태될 것은 도태되어야 마땅하지만 이제는 남은 게 없습니다.
      90년대만 해도 단관극장이 많았는데 이제는 찾아볼래야 찾아볼 수가 없으니..ㅜㅜ

      2010.07.20 21:13 신고
  18. 박선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인가....
    추운 겨울 난방이 제대로 되지 않는 시설~
    발도 시렵고~많이 추웠지만
    관람객 3명을 위해
    영화를 상영해주시더군요~
    다시 많이 보고 싶던 영화 미션을
    극장에서 볼 수 있어서
    제게는 너무나 고마웠던 극장이었습니다.

    물론 영화의 감동으로 추위도 따뜻하게 기억되었던 곳~

    2010.08.09 09:11 신고
  19. BlogIcon 열심히 달리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사를 보다보니, 이제는 서울실버전용극장으로 바뀌는듯 합니다.
    문득 읽어본 기억이 있어서, 침묵을 깨고 갑니다.ㅋ

    트랙백 걸었습니다.

    2010.08.19 12:25 신고
  20. BlogIcon Sukhofiel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림시네마의 기억은 시사회밖에 없더군요...
    아 사진을보니 내부는 그대로인것 같네요^^ㅂ\ㅎㅎ

    2010.08.19 16:04 신고
  21. BlogIcon 열심히 달리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색다른 뉴스가 나와서, 트랙백 걸고 갑니다.
    아마 2014년 이내로 단관건물은 사라지게 될 것 같습니다.
    제가 쓴 글을 보니 8월이었는데, 정말 세상 최고 빠른 서울시 행정같습니다.
    한 번 가보려고 했는데, 이제는 레인맨 님 블로그에서나 그 모습을 볼 수 있겠군요.

    레인맨님의 그 푸른색 바지는 쉽게 제 뇌리에서 사라지지 않네요. ^^;

    2010.11.10 16:5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빠른 시간에 재개발 결정이 내려졌네요.
      관광호텔이 들어선다고 하니 돈은 많이 벌겠네요.
      아쉽습니다. ㅜㅜ

      제 바지가 좀 컬러풀하긴 했죠. ㅋㅋ

      2010.11.10 21:46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