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극장 예절에 관하여

저는 평소에 극장을 자주 가는 편입니다. 그래서 참 다양한 부류의 사람들을 많이 만나게 됩니다.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것 만큼 행복한 시간도 없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나만의 행복한 시간을 방해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OECD에 가입한지 10년이 넘은 경제 선진국이고, 올림픽과 월드컵도 유치한 스포츠 강국입니다. 최근 몇 년전부터는 한류라는 열풍이 세계 곳곳을 강타하며 많은 영화와 드라마들이 수출되고 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강국이지요. 영화수준도 굉장히 높아진 것 같습니다. 삼류 조폭 영화가 유행하던 시절도 있었지만 이제는 허투루 영화를 만들면 바로 관객들의 외면으로 이어집니다. 그만큼 관객들의 수준이 높아진 것이죠. 그런데 이러한 위상을 간혹 거스르는 사람들이 보입니다. 극장내에서 에티켓을 무시하고 자신만의 상상극장에 빠져 사는 사람들인데요. 극장에서 절대로 만나고 싶지 않은 꼴불견 관객들을 한번 정리해봤습니다.


1. 핸드폰

나 바쁜 사람이야...

휴대전화의 불빛은 어두운 극장안에서 영화에 집중하는 것을 방해하는 가장 큰 적인 거 같습니다. 저는 보통 극장에 들어가면 핸드폰 전원부터 끕니다. 관객들이 별로 없는 상황에서는 그냥 켜놓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진동은 필수겠죠. 아주 가끔, 한 달에 한번정도는 극장에서 핸드폰 벨소리를 듣는 경험을 하기도 합니다. 핸드폰으로 시간을 확인하는 관객들은 극장에 갈때마다 접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여기까지는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하지만 극장안에서 문자질을 하는 사람은 도저히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얼마나 바쁘신 몸이기에 극장안에서까지 문자를 주고 받으시는지... 절대 만나고 싶지 않은 관객입니다. 외국의 어느 나라에서는 극장이나 공연장 등의 공공장소에서는 휴대폰을 사용할 수 없도록 전파방해장치를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장치보다는 스스로 자제할 줄 아는 의식이 무엇보다 절실한 것 같습니다. 핸드폰... 극장내에서는 잠시 꺼두셔도 좋습니다.


2. 지각


요즘 멀티플렉스에서는 영화시작 정시부터 기본적으로 10분정도는 광고를 때립니다. 사실 멀티플렉스 극장의 어처구니 없이 긴 광고도 별로 만나고 싶지 않습니다. 암튼 영화가 시작하시는 시간이 1시라고 하면 1시 10분이 넘어 영화가 시작하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각하는 관객들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다들 사정이 있겠죠. 이해합니다. 하지만 늦게 들어와서 핸드폰불빛으로 좌석번호를 확인합니다. 이것도 뭐 이해합니다. 독립영화를 주로 상영하는 씨네큐브나 아트하우스모모같은 극장은 광고도 없을 뿐더러 영화 시작 후 10분후에는 입장을 제한합니다. 그리고 엔딩크레딧이 다 올라갈때까지 불이 켜지지 않습니다. 멀티플렉스는 엔딩 크레딧 뜨면 바로 불켜지죠. 물론 영화가 끝나고 서둘러 나가는 것에는 불만이 없지만 지각으로 스크린을 가리고 핸드폰을 열어 좌석번호를 확인하는 등의 행위는 분명히 다른 관객들에게 피해를 줍니다. 학창시절에 지각 많이 해보셨자나요. 조금만 서둘러 주세요.


3. 잡담

나 할 말이 많은 사람이야...

극장내에서의 잡담 역시 영화감상을 방해하는 요소 중 하나입니다. 쌩뚱맞은 대화를 나누는 사람도 간혹 있긴 하지만 영화에 대한 궁금증이나 영화장면을 놓쳐 옆사람에게 물어보는 잡담이 가장 많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가족영화나 애니메이션을 보러가면 만날 수 있는 어린이 관객들의 잡담도 많이 접하게 됩니다. 문자질을 하다가 영화의 중요한 장면을 놓쳐 옆사람과 잡담을 하며 2단 콤보를 날리는 관객들은 정말이지 너무 밉습니다. 영화를 감상할 때 집중을 요구하는 신체부위는 눈뿐만이 아닙니다. 귀도 눈 못지 않게 집중을 해야하는데 잡담은 그런 집중을 방해하는 요소가 됩니다. 조금만 참아주세요. 2시간만 기다리면 그동안 못다한 이야기를 마음껏 하실 수 있습니다.


4. 애정행각


극장내에서 애정행각을 하는 관객은 잡담하는 관객 못지 않은 꼴불견입니다. 극장이 어두컴컴하니 분위기 잡기 좋은 장소인 것은 잘 알지만 지킬 것은 지켜주셔야죠. 사실 애정행각이 영화를 감상하는데 있어서 그렇게까지 방해가 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소리는 좀 내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_-;


5. 발차기

나 롱다리야...

0.3cm가 모자라 루저가 된 저로서는 롱다리를 가진 관객들이 그저 부럽기만 합니다. 하지만 앞좌석을 툭툭 건드리는 꼴사나운 태도는 전혀 부럽지가 않습니다. 요즘 극장좌석 간격이 제법 넓습니다. 최홍만이 아닌이상 왠만하면 불편하지 않게 영화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간혹 만나게 되는 축구선수들 덕분에 신경이 많이 쓰이더군요. 그럴때마다 저는 있는 힘껏 등으로 의자를 때려 뒷사람에게 신호를 보냅니다. 제가 비록 루저이지만 앉은키로는 제법 위너인데다가 노홍철보다 약간 작은 머리크기를 자랑하기 때문에 뒷사람도 움찔한 것 같습니다. 그 이후로는 더 이상 축구를 하지 않더군요.


6. 음식


극장의 대표 먹거리 팝콘. 영화를 즐기는 또 다른 방법이기도 하죠. 팝콘을 먹을 때 나는 부스럭거리는 소리와 달콤한 냄새는 저에게 별로 방해가 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먹고싶은 욕구가 생길 뿐이죠. 하지만 냄새가 심한 오징어나 김밥 등의 음식은 방해가 많이 됩니다. 무엇보다 외부음식은 절대 반입금지라면서 극장내 매점에서는 온갖 음식을 팔고 있는 멀티플렉스 극장의 상술이 문제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왕 맛있게 먹은거 쓰레기는 직접 좀 처리해 주세요. 극장예절의 기본중에 기본입니다. 배고파도 조금만 참아주세요. 극장에 영화보러 오셨지 식사하러 오신 건 아니자나요.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완전 공감이네요 ㅋㅋㅋㅋㅋ 그나저나 애정행각에서 흠칫...
    저, 저것은 아리ㅓㄴㄻ나읾ㄴㅇ 아이참 제가 커플이 아니다보니
    이젠 어차피 내가 못 가지는 준거집단들인 남자+남자가 보이나봐요 ㄱ-
    전 초딩들도 무섭던데...0.3이 모자라서 루저....헐 자랑하시는 거 맞죠?! ㅋㅋㅋ

    2010.01.06 15:41 신고
  3.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특히 추리 영화같은거 볼 떄 자기가 추리한거 같이 온 동료에게 다 말해버리는 사람 있죠 ㅋ 이상하게 그런 소리에 집중되서 다들려버린다능 ㅋ

    2010.01.06 15:50 신고
  4.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맞아요. 저는 레인맨님 뒷자리 않으면 않돼겠어요.
    제 다리는 짧은데 레인맨님 머리땜에 안보여요.^^
    팝콘 튀기러 갑니다.^^

    2010.01.06 16:1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뒷자리에 앉으셔도 되세요..ㅋㅋ
      제가 비록 앉은키는 크지만 엉덩이를 빼고 앉는답니다.
      뒷사람을 나름 배려하는 거죠. ㅎㅎ

      2010.01.06 21:31 신고
  5. BlogIc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진짜 핸드폰 울리고 그것을 또 받아서 이야기하는 사람보면 정말 답이 없더라고요...!
    그리고 꼭 앞에 머리가 큰 사람이 앉아서 자막을 가리는 센스(?!)를 보여주면 영화 보는내내 신경쓰여서 답답합니다...ㅡ.ㅡ;

    2010.01.06 16:52 신고
  6. BlogIcon 달콤시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허리 꼿꼿히 세우고 스크린 하단을 자기 머리로 가리는 앞사람들..흑흑
    살짝만 배려해주셨음 좋겠어요 흑흑

    2010.01.06 17:25 신고
  7.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저는 초반에 광고가 없어졌으면 하는 바램이 있어요...
    제시간에 상영하면 늦게 입장하는 사람들도 점차 사라질거라 생각되구요...

    2010.01.06 17:29 신고
  8.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개인적으로 시도때도 없이 왔다갔다하는 사람이 제일 눈에 거슬리더라구요. ^ ^;;

    2010.01.06 17:35 신고
  9. BlogIcon 하이퍼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계속 진동울리고 있는데 전화 안받는 사람이랑 또 그 전화 받아서 소근대며 이야기 하시는분들이요 -.-; 나름대로 다른분들에게 피해안주실려고 하시는거 같긴한데 은근히 들리는 작은소리가 더 신경쓰이더라구요 -.- 큰소리가 나면 눈치라도 주는데....

    2010.01.06 17:35 신고
  10. BlogIcon 파아란기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 읽으니 담에 가게 되면 잘 해야겠다는 생각...ㅎ
    거의 포함은 안되는것 같지만 핸드폰은 매번 깜빡 잊고 그냥 켜 놓는 경우가 대부분이네요...
    혹시라도 다른사람 휴대폰 울릴때 생각 나서 꺼두거나 아님 진동으로 바꾸는데...
    좀 신경써서 들어갈때부터 확인 필수 하겠습니다...ㅎ

    2010.01.06 17:4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전원부터 끕니다.
      전화받을 일도 없고, 문자야 나중에 전원 키면 들어오고...
      시간 확인은 영화를 보는데 오히려 방해가 되기도 하구요. ㅎㅎ

      2010.01.06 21:41 신고
  11. BlogIcon par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공감합니다~ 저는 발차는 사람과 전화받는 사람이 제일 싫어요~~~
    완전 공감^^

    2010.01.06 18:53 신고
  12. BlogIcon 둥이맘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관에 가서 다들 한번쯤.. 아니 여러번 하는 행동들인거 같은데요.. ^^
    저부터 고쳐야 되겠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0.01.06 18:58 신고
  13. BlogIcon 쥬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하하하하하 완전공감요.. 위의것중 다 이해할수 있지만 발차기와 잡담.. 뭐 발차기는 요즘 많이 없어 진것같은데... 잡담.... 아주 속터집니다. 옆에서 쏙닥쏙닥.. 그작은소리가 왜그리 크게 들리는지.
    스포일러성 이야기까지 하면 정말 한대 쥐어박고 싶습니다. ㅋㅋㅋ

    2010.01.06 19:25 신고
  14. BlogIcon 배고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정행각 중에 소리내는건... 대체 어느나라 매너? ㅋㅋㅋㅋㅋㅋ

    전 이성과 영화를 보는걸 좋아하는데요 (혼자 보는 영화는 너무 외롭잖아요. 동성은... 정말 영화에 집중이 잘 되더군요) 잡담, 보다는 그저 배우 정보나 좀 깊은 메세지 얘기할 때 얼굴 가까이 대고 귓속말 하잖아요? 전 그게 좋다는 (... 에???) 물론, 영화 볼때는 영화만 보는게 정석이지만, 워낙 수다병에 걸려서, 최대한 은밀한 대화를 시도합니다 ^^ 은밀해야 재밌잖아요 (...네???)

    6 점 만점에 5 점이네요... 크흑 용서해주세요 ㅠ-ㅠ 그래서 대부분 그냥 집에서 DVD 빌려 봐요 ㅠ-ㅠ

    2010.01.06 20:3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성과도 영화를 많이 봤지만 전 혼자 보는 것이 더 편하고 좋더군요.
      대신 영화가 끝나면 바로 외로워집니다. ㅜㅜ
      남자랑은 절대 영화 안봅니다.
      극장안 남남커플만큼 불쌍해 보이는 커플도 참 드물죠. ㅎㅎ

      2010.01.06 21:56 신고
  15. BlogIcon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전 핸드폰 켜는 거.. 넘넘 신경쓰여서 싫어요.
    어두운 곳에서 빛이 나오면 굉장히 크게 느껴지잖아요.

    2010.01.06 20:47 신고
  16.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예 휴대폰을 꺼 놓는다는다죠..ㅋㅋ
    정말 옆에서 불빛 보이면 때리고 싶은 육구가..-_-;;ㅋ

    2010.01.06 22:35 신고
  17.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팜콘은 허용은 해주지만 영화 상영동안은 먹지 않는 것이 좋을 듯 하네요6^

    2010.01.07 00:26 신고
  18. BlogIcon ASH8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정말 발차기가 ㅠ 어린애들이면 모라 할수도 없고 ㅠㅠ

    2010.01.07 06:32 신고
  19. BlogIcon 드자이너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장에 가면 정말 별의별 사람들이 다 있죠. 저도 가끔 그런사람들에 끼이긴 하지만..
    극장예절! 꼭 지켜야합니다!
    왜 아무리 사람들이 외쳐대도 꼭 그런짓을 하는 사람들이 생기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가요.

    2010.01.07 16:36 신고
  20.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핸드폰으로 전화하는 사람 너무 짜증나요
    통화할려면 나가서 하면 되지..왜 나가지도 않고 하는지..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사람은 사람 미치게 만들죠~

    2010.01.08 18:06 신고
  21.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다른 건 다 참을 수 있는데 발차기는 절대로 못참아요.
    영화 중간 중간에 계속 얘기해요.
    그만 차라고 ^^;;;

    2010.01.09 05:05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