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캐나다를 여행하면서 참 다양한 음식들을 맛볼 수 있었다. 거리에서 가볍게 접할 수 있는 샌드위치, 햄버거, 피자에서부터 달리는 기차에서 즐기는 신선한 음식들, 럭셔리 호텔과 크루즈에서 맛본 최고급 스테이크는 물론 난생 처음 먹어 본 달팽이 요리까지 정말 다양한 음식들을 맛볼 수 있었다. 돌이켜 보면 캐나다에서 먹은 음식들은 대부분 맛이 좋았던 것 같다. 사실 식성이 그리 까다롭지도 않을 뿐더러 여행의 설렘을 간직하고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모든 음식이 다 맛있게 느껴진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토론토에서 맛보았던 아랍음식은 두번 다시 먹고 싶지 않은 음식으로 기억된다.

"그렇다면 가장 기억에 남는 음식은?"

100끼에 가까운 식사를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음식은 바로 달팽이 그라탕이다. 얼마전 '북미의 파리 몬트리올에서 맛본 달팽이 그라탕 요리'라는 포스팅을 하면서도 이야기했지만 여행이라는 일탈을 통해서 평소 먹어보지 못했던 새로운 음식을 맛보고, 다른 고장의 특산물이나 다른 나라의 음식문화를 체험해보는 것은 매우 즐겁고 뜻 깊은 의미가 된다. 그런 점에서 달팽이 요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하지만 달팽이 요리가 가장 맛있었던 음식은 아니다. 토론토에서 맛본 아랍음식이 맛은 없었지만 특별한 기억으로 남는 것처럼 달팽이 요리 역시 혀가 아닌 머리로 기억되는 음식일 뿐이다. 

"그렇다면 가장 맛있는 음식은?"

대부분의 음식들이 아주 맛있었기 때문에 가장 맛있는 음식을 딱 하나만 꼽는 것이 참 어렵다. 하지만 나는 한국인, <비원>이라는 한국 음식점에서 먹은 한식이 가장 맛있었던 것 같다. 해외여행 도중에 한국 음식을 먹는 것은 웬만하면 지양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 또, 그렇게 하는 편이지만 보름 동안 서양 음식만 먹다가 한국 음식과 마주하게 되니 참 반갑게 느껴졌다. 다소 느끼하고 기름진 서양 음식 때문에 여행을 하면서 커피와 콜라을 얼마나 많이 마셨는지 모른다.

<비원>에서 맛본 한식은 캐나다 여행 중에 먹은 유일한 한식이다. 그런데 그 한식이 가장 맛 좋은 음식으로 기억된다. 어쩔 수 없는 한국인인가 보다. 역시 한국 사람에게는 한국 음식이 제일이다. 이는 자명한 사실이지만 그동안 미처 깨닫지 못하고 있었던 것 또한 사실이다. 새삼스럽긴 하지만 잊고 지냈던 사실을 여행을 통해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이제 <비원>에서 맛본 음식들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고자 한다. 한국에서는 흔하디 흔한 음식들이지만 타국이었기에 더 맛있고 반가운 음식이 된 것 같다. 그럼 고고씽~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리도 스트리트 470번지에 위치한 한국 음식점 <비원>.
오타와 시내에서 리도 스트리트를 따라 동쪽으로 가다 보면 우측으로 <비원>이 보인다.
캐나다 총독 관저인 '리도홀'과도 그리 멀지 않은 위치.

길 건너에는 모텔이 있고, 식당 바로 옆에는 마트와 편의점이 있다.
또한 <비원> 옆에는 레바논 음식점도 자리를 잡고 있다.
가장 맛있는 음식과 가장 맛없는 음식이 경쟁을 하고 있다며... ㅋㅋ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비원>의 전경.
단체 손님이 많은 음식점이라 그런지 주차장이 아주 널찍하다.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비원>은 25년 전통의 한국 음식점이다.
생각보다 오래된 식당이라 깜짝 놀랐다.
마지막으로 사진 한 장 찍고 안으로 고고씽~
문을 열고 들어가자 마자 한국 아르바이트 학생이 반겨 주었다.
어찌나 반갑던지... ㅎㅎ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내부의 분위기는 대충 이러하다.
창밖으로 따사로운 햇살이 들어오는 것이 분위기가 참 좋다.
주 메뉴가 고기라 그런지 천장에는 환풍기가 달려 있다.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한쪽에는 단체 손님을 위한 테이블이 마련되어 있다.
식당 내부가 꽤 넓은 편이다.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주문한 음식이 나오기 전 주방을 잠시 둘러보는데 일식집 분위기가 느껴졌다.
<비원>에는 스시와 롤 등 일식 메뉴도 몇 개 있다.
그리고 짜장면, 짬뽕, 탕수육, 깐풍기, 팔보채, 유산슬 등 중식 메뉴도 있다.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신선한 초밥과 회, 캘리포니아롤이 나왔다.
그리고 참이슬도 한 병 주문했다.
자리에 함께한 가이드 선생님은 소주를 참 오랜만에 마신다며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이어 등장한 새우 튀김과 고구마 튀김.
옆에 간장이 보이는데 하도 오랜만이라 그런지 간장만 떠먹어도 맛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기본 제공되는 반찬들.
평범한 찬이지만 이것만으로도 밥 한 공기는 거뜬히 해치울 수 있었다며... ㅎㅎ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첫 번 째 메인 요리인 보쌈의 등장.
그냥 보쌈도 아니고 무려 굴 보쌈이다.
고기도 고기였지만 김치가 좀 죽여줬다.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두 번째 메인 요리는 양념 갈비찜.
양이 어찌나 많던지 셋이서 아주 배가 터지게 먹었다.

사실 다른 음식들은 한국의 맛있는 집에 비하면 조금씩 맛이 떨어졌다.
한국 음식은 한국산 재료를 사용해야 하는데 당연한 결과인 것 같다.
하지만 갈비찜의 맛은 한국에 내다 팔아도 손색이 없을 만큼 훌륭했다.
쫄깃쫄깃한 육질에 달달한 양념이 잘 베어 있어 젓가락이 가장 많이 갔던 음식.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마지막으로 해물탕까지...
신선한 야채와 두부는 물론 꽃게와 홍합, 새우, 그리고 미더덕까지 들어간 최고의 전골이었다.

<비원>은 음식의 맛도 좋지만 가격 또한 저렴한 편이다.
김치찌개, 된장찌개, 갈비탕, 육계장, 잡채밥 등 대부분의 식사류가 우리돈으로 1만원을 넘지 않으며,
여럿이 함께 즐기는 요리들도 2~3만원대에 판매되고 있다.
캐나다의 물가와 환율을 고려하면 정말 착한 가격이 아닐 수 없다.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캐나다에서 한식과 김치 문화를 알리고 계신 <비원>의 주인 아주머니.
마침 가게에 안계셔서 사진으로 만나 뵐 수밖에 없었다.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하지만 인상 좋은 사장님과 아버지를 쏙 빼닮은 유진양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올해로 10학년이 된 유진 학생은 자주 가게에 나와 부모님의 일을 돕는다고 했다.
이날도 서빙을 하며 가게일을 도왔는데 밝게 웃으며 일하는 모습이 참 착하고 예뻐 보였다.
사장님은 한국에서 왔다는 이유로 서비스를 아주 많이 챙겨 주셨다.
서비스 음식을 어찌나 많이 주셨는지 결국에는 음식을 조금 날길 수밖에 없었다.
캐나다에서 최고의 음식을 맛보게 해 준 두 분께 이자리를 빌려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고맙습니다!"


Korea Garden Biwo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예원예나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에서 한식을 먹으면 더 맛있을것 같습니다...^^*
    한주도 힘차게 보내셔요!!!

    2011.12.12 06:25 신고
  2. BlogIcon 영낭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해외에서 먹는 한식맛~~은 색다를 것 같아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1.12.12 07:14 신고
  3. BlogIcon 미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역시 초딩입맛인가 봅니다...
    갈비찜에 더 눈이 가는군요 ㅋㅋㅋ;

    2011.12.12 07:23 신고
  4. BlogIcon 솜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여행중에 이런 음식점 만나면 정말 반갑고 기쁠듯 하내요^^

    2011.12.12 09:49 신고
  5. BlogIcon 롤링패밀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장님과 따님이 정말 선하게 생기셨네요. 좋은 인연과 넉넉한 뱃살을 만나셨겠어요. 히히~
    좀 다른 얘기지만 제가 제주도에 신혼여행을 다녀왔는데요...음식이 입에 맛질 않아서 이것 저것 먹다가...
    결국 떡볶이랑 김밥을 먹고 행복했던 기억이 갑자기 나는군요. 흐흐흐
    한국을 떠나본 경험이 없어서 그 기분이 어떨지 참 궁금하기 그지없습니다. ^^

    2011.12.12 09:5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상 참 좋죠? ^^
      그나저나 신혼여행을 가서 김밥과 떡볶이를 먹으면 왠지 더 맛있을 것 같아요.
      김밥, 떡볶이, 순대, 튀김, 어묵 아주 좋아합니다.
      요즘 같이 추운 날 더 생각나는 음식들... ㅎㅎ

      2011.12.12 18:54 신고
  6. BlogIcon 라이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정갈하고 맛있어보이네요^^

    2011.12.12 13:01 신고
  7. BlogIcon 무념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보스턴에서 즐겨찾던 한국 식당에서 먹었던 회덮답은 한국에서 먹던 그것보다 더 맛났었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2011.12.12 14:00 신고
  8. 대관령꽁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맛난거 같아요.

    2011.12.12 16:34 신고
  9. 자유투자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12.12 18:30 신고
  10. BlogIcon 모피우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외에서 맛있는 한식당을 만난다는 것은 행운이죠.^^

    2011.12.12 19:08 신고
  11. BlogIcon ILoveCinemusic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이 느꼈을 한식당에 대한 반가움을 10퍼센트는 느낄수 있는 것 같네요^^

    2011.12.12 20:32 신고
  12. 오타와 깻잎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봤습니다 :)
    안녕하세요 저는 오타와에 거주중인 워홀러 입니다. 저도 현재 캐나다 워홀 관련 한 카페에 실시간 체험기를 연재 하고 있는데요, 다름이 아니라 저의 다음 포스팅 주제가 오타와의 맛집인데, 바로 님께서 "가장 맛없는 음식"으로 표현하신 레바논의 대표 음식 Shawarma라서 제가 너무 깜짝 놀라 이렇게 댓글을 남기고 있습니다.
    혹시 Shawarma를 맛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제 주위의 두 명의 한국인 오빠들도 내 입맛엔 아니다..라곤 했지만, 저는 오타와에 있는 워홀러들과 한국에 가게까지 내보자는 이야기를 할 정도로 샤왈마를 좋아하거든요. 심지어 여자분 치고 싫어하는 사람은 아직까지 단 한명도 못봤구요.
    그리고 그 비원 바로 옆에 있는 Shawarma Palace는 이 곳 오타와의 best 1 shawarma 가게로 유명한 곳이라서 항상 사람이 붐비죠. (물론 레바니즈가 많이 거주하기 때문이기도 합니다만, 국적 가릴 것 없이 전 인종이 많이 찾습니다.)
    혹시 Shawarma palace에서 샤왈마를 맛보신적이 없다면 그런 표현은 삼가해주세요..!
    아무튼 가장 맛 없는 음식으로 표현하시니.. 안타까울 수가 없네요..ㅠㅠ

    2012.01.26 04:56 신고
  13. davi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년 오타와를 방문하면 단체로 비원에 가곤 했는데 실제 맛은 없습니다. 너무 달고..
    종업원들 서비스도 좋지 않고.. 자기네들 쉬는 시간이라고 단체이지만 받지 않으려고 해요.
    그렇다고 가격 깍은 적도 없고.. 단체 가격으로 해준적도 없고..
    사장님은 좋은 것 같은데 종업원들 좀 그래요. 자기네 가 장사하는 것 아니라고 해서인지..
    올해도 오타와 가는 데 다른 식당을 가려고 합니다. 내돈 주고 사먹는데 눈치보면서 사정하면서 갈 일 없겠죠.
    가격도 비싸요. 전 추천 않습니다.

    2012.08.02 07:38 신고
  14. 예스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타와 거주중입니다. 비원이 지금은 없어지고 가까운곳에 무궁화가든으로 상호를 바꿔 영업중인데 오타와 내에선 반찬 재활용으로 유명해서 오타와 사는 한국인들은 잘 가지 않습니다 ^^

    2013.11.26 14:15 신고
  15. BlogIcon 경복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스맨님~ 무궁화가든에 일해보셨나요? 확실하게 보시고 이글을 쓰셨나요?그러시다면 실명을 밝히실수있나요?
    비원건물을 팔았기 때문에 없어졌지요~가게를 새로 오픈하니 상호는 바뀌는거지요~ 너무 쉽게 생각하시고 글을 올리시면 안되지요^
    예스맨님 같은님의 댓글에 연연하지않고 성실하게 열심히하면 됩니다~무궁화 가든님^^ 힘내세요^^화이팅

    2014.01.19 11:37 신고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 876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