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토론토, 몬트리올, 밴쿠버, 오타와, 캘거리, 애드먼튼, 퀘벡시티, 위니펙... 캐나다를 대표하는 유명한 도시들이다. 이러한 대도시들은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갖추어 놓음으로써 여행과 관광을 위해 캐나다를 찾은 사람들로 하여금 기쁨과 만족을 느끼게 한다. 그런데 특별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없음에도 사람의 마음을 홀리는 도시가 하나 있다. 캐나다 중부 지역에 자리 잡고 있는 소도시 사스카툰(Saskatoon)이다. 사스카툰은 도시의 규모가 작고 인구도 적을 뿐더러 여행지로서도 그렇게 많이 알려져 있는 도시가 아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도시의 이름조차 생소하게 느껴질지도 모른다. 하지만 사스카툰을 여행한 경험이 있는 나에게는 대단히 특별한 도시로 기억된다.

"낭만의 도시 사스카툰, 캐나다의 시크릿 가든!"

사스카툰은 '비밀의 화원'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정도로 낭만적이고 여유 넘치는 도시이다. 캐나다의 아홉 개 도시를 여행했지만 이토록 평화롭고 한적한 도시는 없었던 것 같다. 거리에는 사람들의 왁자지껄한 목소리와 발소리 대신 가만한 바람 소리가 들려 온다. 사스카툰의 바람은 소리로도 인지할 수 있지만 눈으로도 볼 수 있다. 또한 촉각으로도 느낄 수 있다. 바람에 춤추는 나뭇잎이 심심찮게 보이고, 바람을 타고 날아다니는 작은 모래 알갱이가 볼을 스친다. 그런데 바람에 흩날리는 먼지가 봄철의 황사를 방불케 할 정도로 가득하기 때문에 때때로 곤혹스러운 경우가 생기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스카툰의 바람이 좋았다. 못난 얼굴을 마스크로 가리는 데 정당성을 부여해주었으니까...



Delta Bessborough Hotel,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Delta Bessborough Hotel,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Delta Bessborough Hotel,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카툰에 등장할 법한 마법의 성, 델타 베스보로!"

델타 베스보로(Delta Bessborough), 사스카툰에 머무는 동안 묵었던 호텔의 이름이다. 델타 베스보로 호텔은 깊은 역사와 웅장한 규모는 물론 고풍스러운 외관 덕분에 사스카툰에서 가장 돋보이는 건물로 손꼽힌다. 붉은 벽돌옷을 입고 청동으로 만든 모자를 쓰고 있는 모습이 마치 퀘벡시티의 '샤토 프롱트낙 호텔'을 보는 것 같기도 하다. 그 아름다운 외관에 반해 아침, 점심, 저녁으로 사진을 찍었다. 정말 쉴 새 없이 사진을 찍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진에 찍혔다고 전해지는 샤토 프롱트낙 호텔에서도 이 정도로 많은 사진을 찍지는 않았던 것 같다. 그럼 호텔을 배경으로 한 사진들을 함께 감상해보자.


Delta Bessborough Hotel,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정면에서 바라본 델타 베스보로 호텔의 전경.
호텔이 워낙 커서 화면을 아주 꽉 채운다.


Delta Bessborough Hotel,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밤에 본 호텔의 야경.
한밤에 찍은 사진이라 하늘이 어둡지만 델타 베스보로 호텔은 어둠 속에서 빛이 났다.


Delta Bessborough Hotel,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호텔 앞 광장에는 영국풍의 빨간색 이층버스가 자리를 잡고 있다.
커피와 음료, 아이스크림, 핫도그, 낫초 등을 파는 노점으로 관광객은 물론 현지인들에게도 인기가 많은 곳이었다.


Delta Bessborough Hotel,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유니버시티 다리(University Bridge)에서 바라본 델타 베스보로 호텔.
멀리서 보아도 웅장한 자태가 한눈에 들어온다.


University of Saskatchewan,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다리를 건너 서스캐처원대학교에 놀러 갔다가 한국인 유학생을 만났다.


Delta Bessborough Hotel,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델타 베스보로 호텔은 실내 수영장과 헬스장을 갖추고 있다.
위니펙에서 묵었던 델타 위니펙 호텔에도 수영장이 있었는데 수영을 한 번도 하지 않은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Delta Bessborough Hotel,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가지런히 놓여진 러닝머신과 그 위에서 체력을 단련하고 있는 투숙객의 모습.
그는 추억의 육상스타 벤 존슨에게 주법을 전수받았다고 했다.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사스카툰은 관광으로 유명한 도시가 아니라 이렇다 할 관광 명소가 그렇게 많지 않다. 우크라이나 박물관과 서부 개척 박물관 등의 박물관 몇 곳과 파머스마켓이나 미드타운 플라자 같은 쇼핑몰, 그리고 서스캐처원 대학교 정도가 가볼만한 곳이다. 가이드북에서도 사스카툰에 대한 정보를 얻는 것이 쉽지 않으며, 심지어 여행 정보를 얻기 위해 찾아간 관광안내소가 없어졌을 정도로 사스카툰은 관광과 제법 거리가 있는 도시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사스카툰에서 보낸 시간은 그저 즐겁기만 했다. 노천 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수다를 떠는 것도 좋았고, 공원 벤치에 앉아 사람 구경하는 것도 아주 재미있었다.

"평화로운 일상을 살고 있는 사스카툰!"

사스카툰의 낭만과 여유는 도심 속에 자리 잡은 공원에서 비롯된다. 도처에 널려 있는 공원에는 아침 저녁으로 사람들이 몰려 들어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여유를 즐기거나 가벼운 운동을 한다. 공원 한쪽에서는 강물에 목을 축이는 새들과 먹을 것을 찾아 이리저리 고개를 돌리는 청솔모 등 야생동물들의 모습도 쉽사리 볼 수 있다. 그렇게 그들은 평화로운 일상을 살고 있다. 서스캐처원 강을 끼고 있는 한 공원에 들러 사스카툰의 평화로운 일상을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사진을 찍으면서 도시의 낭만과 여유를 무던히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공원의 이름은 Kiwanis Memorial Park.
안쪽을 둘러보면 이름의 의미를 알게 된다.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조깅을 하던 사람들이 목을 축일 수 있도록 식수대가 설치되어 있다.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프랑스의 비미를 기념하는 구조물이다.
비미는 1차세계대전 중인 1917년에 캐나다군이 독일군을 상대로 대승을 거둔 곳이다.
전투에서는 승리했지만 3,600명이 전사하고 7,000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한다.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구조물 옆에서 하늘을 가리키고 있는 꼬꼬마 어린이.
전사자들의 넋을 기리고 있는 건 아닐까?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공원에는 일정 간격으로 나무 벤치가 놓여져 있다.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각각의 벤치에는 이렇게 누군가를 기념하는 표식이 붙어 있다.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서 여유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강물 근처에서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오리 부부.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공원에서 자주 볼 수 있었던 야생동물.
자그마한 몸집과 귀여운 얼굴이 아주 인상적이다.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근처 교회에서 공지 문구를 수정하고 있는 아저씨.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공원을 돌아다니며 곳곳의 하자를 보수하던 청년들.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공원 관리인의 세심한 주의 덕분인지 공원이 아주 깔끔한 모습이다.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Delta Bessborough Hotel,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Kiwanis Memorial Park,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Delta Bessborough Hotel,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한걸음기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무소민에 머물고 있는데 언제 시간되면 사스카툰에 한 번 들러야 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011.11.18 07:08 신고
  2.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텔도 그렇고 도시 분위기가 대체로 독일-오스트리아쯤 되는 분위기에다가
    그보다 10배쯤 여유로와보이네요.

    관광지라기보다 휴양지에 가까운 느낌이..^^

    2011.11.18 07:2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분위기가 참 독특한 도시였습니다.
      관광할 만한 내용도 없고 관광객도 없었지만
      캐나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도시 중 하나입니다. ㅎㅎ

      2011.11.20 07:02 신고
  3.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무엇보다 걸어보고 싶은 곳이네요.
    인상적인 식수대! 입니다. ^^

    뭔가 있어보이는 대저택(?)이 압도해 옵니다.
    시크릿이 감춰진 맨션 같습니다.

    흠흠. 한국인 유학생에게 3.7초 정도 눈이 멈췄음을
    솔직히 고백하는 바입니다. ^^;

    2011.11.18 07:2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스카툰에서는 계속 걸어다녔어요.
      워낙 좁은 곳이라... ㅎㅎㅎ
      버스만 한 번 타 봤는데 버스기사가 무지 친절했습니다.
      그래서 더 기억에 남아요. ㅎㅎ

      2011.11.20 07:04 신고
  4. BlogIcon 노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상하게 저런 해외는 거리가 산책을 하고 싶어지는 분위기가 있어요 ㅎㅎㅎ

    2011.11.18 07:32 신고
  5. BlogIcon 바람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유로운 보이는 모습..
    우리들도 이곳사람들처럼 여유로운 모습을
    보곤하지만...
    외국에서의 모습은 참 자연스러워 보여요..
    그렇다고 우리나라 사람들은
    부자연스럽게 행동하는건 아닐텐데..

    2011.11.18 10:07 신고
  6. 자유투자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11.18 11:07 신고
  7.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이 참 여유롭습니다. 건축물이라는것이 인간과 자연과의 조화로움이 근거를 두어야 하는데, 우리의 건축물들은 너무 인간만 생각하는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자연과 인간의 조화로움이 돋보이네요.^^

    2011.11.18 14:3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건축은 잘 모르지만 캐나다의 건축물들은 자연 친화적인 느낌이 강하더라고요.
      특히 오래된 건물일수록 그런 느낌이 더 강했습니다. ㅎㅎ

      2011.11.20 07:06 신고
  8. BlogIcon 솜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깨끗하게 관리되고 있군요..^^

    2011.11.18 16:37 신고
  9. BlogIcon 잉여토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좋네요.
    호텔도
    파크의 녹색도 참
    좋은 곳이네요.

    2011.11.19 22:53 신고
  10. BlogIcon M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곧 사스카툰으로 유학가는데 워낙 생소한 곳이라 무서웠는데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2014.09.27 12:37 신고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 876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