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 Windsor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이병헌, 한채영 등 초호화 캐스팅, 그리고 진화된 형태의 브랜디드 엔터테인먼트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미스터리 디지털 블록버스터 <인플루언스>가 날이 갈수록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3월 22일 <인플루언스>의 두번째 필름인 EP.6 '약속을 그리다'가 공개되면서 50만명 정도의 접속자수를 기록했고, 지금까지 공식 홈페이지(www.the-djc.com)는 총 300만 이상의 페이지 뷰를 달성했다고 한다. 이렇게 뜨거운 반응은 비단 영화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라고 본다. 그래픽 노블 역시 <인플루언스>의 완성도와 인기를 상승시키는 데 크게 한몫을 하고 있다. 지난 3월 29일 <인플루언스>의 세 번째 그래픽 노블인 EP.4 '약속의 전설'이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된 '약속의 전설'은 새로운 에피소드(4월 7일 공개 예정)를 기다리기까지의 갈증을 해소시켜 줄 수 있을 만큼의 즐거움을 선사해 줄 것이다.


Graphic Novel 약속의 전설

ⓒ Windsor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그래픽 노블 <인플루언스>의 EP.4 '약속의 전설'은 국내 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일본 등 해외에세 더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박상선 작가의 작품이다. 위에 보이는 이미지를 비교해보면 알 수 있듯이 (왼쪽이 하일권 작가의 그래픽 노블이고 오른쪽이 박상선 작가의 그래픽 노블) 하일권 작가가 작업했던 에피소드 2, 3편과는 그림체부터 확실히 다르다. 어떤 그림체가 낫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전혀 다른 스타일의 그림체를 감상하는 것도 <인플루언스>의 그래픽 노블을 즐기는 또다른 재미가 될 것 같다. 그리고 어차피 등장인물과 <인플루언스>의 전체적인 틀에는 변화가 없다. 약속과 선택을 강조하는 메시지 또한 여전하다.


ⓒ Windsor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EP.4 '약속의 전설'을 이끌어 가고 있는 주인공 정운용 박사. 그는 최첨단 위치 추적 시스템을 개발한 과학자다. 그런 그에게 오드아이가 접근한다. 오드아이는 정박사를 협박하며 최첨단 위치 추적 시스템을 요구한다. 눈에 불을 켜고 DJC를 찾고 있는 오드아이에게 정박사가 개발한 위치 추적 시스템은 절대적으로 필요한 장치 아니겠는가. 그렇게 정운용 박사의 고뇌가 시작된다.


ⓒ Windsor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정박사는 배신하고 부를 얻을지, 모든 것을 잃을 것인지를 선택해야만 한다. 고뇌하는 그의 앞에 어김없이 나타난 DJC의 W. 박상선 작가의 W는 하일권 작가의 W에 비해 배우 이병헌과 좀 더 닮아 있는 것 같다. 암튼 W는 정박사를 1943년의 과거 속 어떤 사건으로 보낸다.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며 <인플루언스>의 전체적인 내러티브 구조를 더욱 풍성하게 해주고 있다. 또한 4월 7일과 4월 14일 파트를 나누어 공개될 예정인 <인플루언스>의 세 번째 필름 EP.7 '운명의 약속'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켜 주고 있다.

트레일러 영상을 보면 EP.7 '운명의 약속'이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채영의 고풍스러운 드레스와 왠지 모르게 독립 투사같은 분위기를 연출하는 이병헌의 콧수염 등이 '운명의 약속'의 시대적인 배경을 잘 나타내 주고 있다. 무엇보다 조재현이 고종 역할로 특별출연을 하기 때문에 조선시대가 배경이라는 것을 쉽게 알 수가 있다. 필자는 이번 EP.4 '약속의 전설'에서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모습을 보며 EP.7 '운명의 약속'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졌다. 원래 영화를 더 좋아하는 취향을 가지고 있긴 하지만 어찌됐든 <인플루언스>의 에피소드는 장르를 불문하고 다음 에피소드에 대한 기대감을 더해주는 매력이 있는 것 같다.

ⓒ Windsor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하일권 작가 인터뷰

에피소드 2, 3편을 맡아 작업했던 하일권 작가의 인터뷰를 소개한다. 인터뷰 내용을 통해 우리는 작품에 대한 다양한 시점으로서의 이해와 보다 깊이 있는 이해를 할 수 있다. 그리고 에피소드 2, 3편과 4, 5편은 각각 독립된 스토리를 가지고 있지만 W와 화이트 W, 오드아이 등의 등장인물과 <인플루언스>의 전체적인 흐름, 즉 영화와 그래픽 노블을 모두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에피소드 2, 3편이 차지하는 비중을 무시할 수가 없다. 따라서 하일권 작가의 인터뷰를 통해 에피소드 2, 3편은 물론 <인플루언스>의 전체적인 이해와 재미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관련글 : EP.2 '사라진 약속' 리뷰        ▶ http://reignman.tistory.com/425
            EP.3 '복수를 약속하지' 리뷰  ▶ http://reignman.tistory.com/437

Q : (영화에 등장하는) 인물을 캐릭터화 하여 표현한다는 점에서 어려웠던 점이나, 좋았던 점은?
A: 주인공인 이병헌씨의 카리스마를 그림으로 잘 표현할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이 컸고요. 그래픽 노블을 거치면서 W 라는 캐릭터가 좀 더 생명력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

Q : <인플루언스>의 그래픽 노블은 우리나라 최고의 그래픽 노블 작가들(총 3명)에게 분배하여 작업을 진행했는데, 세 명의 작가가 함께 한 작품을 작업한다는 점에서 부담감은 없으셨나요?
A: 같은 스토리를 다른 작가들과 나눠서 작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는데요. 그만큼 재미도 있었고, 또 제가 그린 에피소드가 전체적인 흐름을 방해하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도 많았습니다.

Q : <인플루언스>를 작업하면서 작품 속에 어떠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으셨나요?
A: 에피소드 2, 3편은 White W의 심복인 '오드아이'의 이야기입니다. 그래서 '오드아이'라는 캐릭터의 시점으로 이야기를 진행시켰고, 그로 인해 독자 여러분께서 '오드아이'에 최대한 공감하며 읽으실 수 있도록 작업했습니다.

Q : <인플루언스>는 이번이 끝이 아닙니다. 시즌 1이 끝나고 시즌 2를 예상하고 있는데요. 시즌 1에 비하여 시즌 2에 기대하는 스토리는 어떤 것이 있나요?
A : W의 개인적인 스토리가 끝나더라도 다이아몬드 쥬빌리 클럽은 영원히 남겠지요. DJC에 초대되는 다양한 손님들의 이야기는 무궁무진할 것 같습니다.

Q : <인플루언스>라는 말처럼, 본인에게 있어서 영향력이란 무엇입니까?
A: 제 직업에 있어서 영향력은 '좋은 작품'이 아닐까요? 항상 좋은 작품을 꿈 꾸고, 노력하며, 다른 작가들의 좋은 작품을 보면서 자극을 받고 배우기도 합니다. 창작을 하고 싶은 마음의 원동력이죠.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Windsor Entertainment.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그림체인데요...^^
    잘보고갑니다~

    2010.04.02 07:02 신고
  2. BlogIcon 펨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홈페이지에 꼭 한번 방문해 보고 싶어요.
    아주 유명하다는 소린 들었는데 아직
    한번도 접속을 못해봤네요.

    2010.04.02 07:09 신고
  3. BlogIcon 악랄가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다리는 재미가 솔솔합니다! +.+

    2010.04.02 07:29 신고
  4. BlogIcon 카라의 꽃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킨이 바뀐거 맞죠?
    맞는거죠? ㅋㅋㅋ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오늘도 힘내서 파이팅~

    2010.04.02 07:49 신고
  5. BlogIcon 핑구야 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다양한 광고를 선보이고 있어 더욱 궁금해지는 영화입니다.

    2010.04.02 08:16 신고
  6. BlogIcon Phoebe Ch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 뜸할것 같은 시간에 들어가야 잘 보고나올수있을것같은데요.
    오밤중에 가봐야겠네요.흐흐흐....

    2010.04.02 08:19 신고
  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4.02 08:30
  8. BlogIcon killeric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체가 상당히 좋군요^^..

    2010.04.02 08:56 신고
  9. BlogIcon 칸타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하는 마음이 끓어오르는 걸요? ㅎㅎ

    2010.04.02 09:36 신고
  10. BlogIcon Mr.번뜩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가 많이 되는 영화입나다. ^ ^이병헌이 이번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2010.04.02 10:02 신고
  11. BlogIcon yo~and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영화 맞나요?
    난 오호! 무슨 양주 광고가 블록버스터야 그랬거든요^^

    2010.04.02 10:42 신고
  12.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상선작가의 그림에 퐁당~+_+
    독특한 그림체에 빠져드네요 ㅋㅋ

    2010.04.02 12:43 신고
  13. BlogIcon 뽀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보고싶네요^^ㅎㅎ

    2010.04.02 15:28 신고
  14. BlogIcon 블루버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 이런 만화도 있군요.
    많이들 보시는 것 같은데 제게는 생소합니다. ㅡㅡ;;

    2010.04.02 16:49 신고
  15. BlogIcon 신기한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만화도 있었군요..
    저도 보고 싶네요

    2010.04.03 00:08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