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Bell Centre,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캐나다의 국민영웅, '더 로켓' 모리스 리차드!"

비교적 작은 체구에도 저돌인 플레이를 통해 '더 로켓'이라는 별명을 갖게 된 아이스하키 선수 모리스 리차드(Maurice Richard). 1940~50년대를 풍미했던 몬트리올 캐나디언스의 영웅이다. 1942년 몬트리올에 입단하여 NHL에 데뷔한 모리스 리차드는 1960년 은퇴할 때까지 19년 동안 내리 몬트리올에서만 선수 생활을 하며 위대한 업적과 기록을 쌓았다. NHL 최초로 500득점을 돌파한 것도 바로 모리스 리처드. 그는 은퇴한 이듬해인 1961년 하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으며, 그의 등번호인 9번은 구단 최초로 영구결번이 되었다. 또한 그는 아직도 몬트리올 캐나디언스를 대표하는 선수로 남아 있다.

1921년 8월 4일 퀘벡에서 태어난 모리스 리차드는 몬트리올을 넘어 퀘벡에서도 엄청난 인기와 지지를 얻었다. 그의 고향인 퀘벡에서는 '더 로켓'을 단순한 스포츠 영웅이 아니라 지역의 아이콘이자 문화의 상징으로 추대했다. 한 개인에 대한 믿음과 신뢰가 거의 종교 수준이었다고 한다. 모리스 리차드는 더 나아가 캐나다의 영웅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제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0년대 당시 캐나다인들은 그의 정열적인 플레이를 보며 전쟁으로 인한 마음의 상처와 상실의 고통을 치유받을 수 있었다. 물론 전쟁이 끝난 이후에도 그의 열정은 꺼지지 않았다.

모리스 리차드는 지난 2000년 5월 27일 7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의 시신은 몬트리올의 어느 작은 교회에 매장되었고, 장례식에는 그를 추모하는 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장례식에 참석한 추정 인원은 무려 10만여 명... NHL 선수들과 관계자는 물론 전·현직 캐나다 총독과 수상까지 장례식에 참석하여 국민 영웅의 마지막 모습을 지켰다고 한다. 마지막까지 이렇게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함께한 것을 보면 모리스 리차드가 얼마나 위대했고 얼마나 대단한 업적을 남긴 것인지 또, 캐나다인들이 그를 얼마나 사랑하고 존경했는지 쉽게 알 수 있다. 축구에는 펠레가 있고, 야구에는 베이브 루스가 있으며, 농구에는 마이클 조던이 있다. 그리고 아이스하키에는 '더 로켓' 모리스 리차드가 있다.




'더 로켓' 모리스 리처드의 생전 모습과 활약이 담긴 유튜브 동영상.
눈물 흘리는 로켓을 보니 가슴이 아주 찡하다.


Bell Centre,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몬트리올 중심가에 위치한 벨센터 광장.
모리스 리차드를 비롯한 캐나디언스 선수들의 동상이 세워져 있다.
모리스 리차드 동상 앞에서 인증샷을 찍고 있는 한 남학생.
학생의 아버지는 모리스 리차드를 바라보며 감회에 젖은 표정이었다.


Bell Centre,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예원예나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해동안 멋진 사진,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새해에 늘 행복한 일 가득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2011.12.31 07:08 신고
  2. BlogIcon 솜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캐나다는 아이스하키의 나라인듯 하내요..^^

    2011년 마지막날 알차게 마무리 잘 하시고..
    대박나는 2012년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2011.12.31 07:15 신고
  3. BlogIcon *꽃집아가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의 사랑으로 늘 언제나 편히 포스팅을 하게 되었네요
    언제나 좋은 소식을 전해주셔서 잘 보고있답니다^^
    사진도 멋지게 잘찍으시고.. 한해 수고 많으셨어요~^^
    새해복 많이 많이 받으시고 내년엔 좋은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랄께요
    레인맨님 언제나 감사드립니다^^

    2011.12.31 09:02 신고
  4. BlogIcon ★입질의 추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리스 리차드라 오늘 첨 알았어요~
    한해동안 수고하셨습니다. 다가오는 새해에도 늘 건강하시고 멋진 꿈 이루시기 바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1.12.31 09:11 신고
  5. 자유투자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12.31 10:11 신고
  6. BlogIcon 너돌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2011년 마무리 잘하시고 2012년에는 원하는 바 이루시길 기원합니다!

    2011.12.31 10:27 신고
  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2.01.01 08:18
  8.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에서 아이스하키의 인기는 정말 엄청난거 같아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2.01.01 22:28 신고
  9. BlogIcon 하늘다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스하키 선수에 대해선 정말 모르다보니 ㅎㅎ;;;;;
    우리나란 아무래도 약간 비주류 스포츠니;;
    앗, 이 댓글은 선수들이 보면 기분이 나쁘실 것 같네요^^;;;

    저런 동상을 만들어 줄 정도면,
    캐나다에선 국민 스포츠인가봐요 ^^

    2012.01.02 03:4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럽인들이 축구에 환장하는 것 만큼이나
      아이스하키를 사랑하고 아이스하키에 열광하죠.
      캐나다 곳곳에서 아이스하키에 대한 열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ㅎㅎ

      2012.02.14 20:30 신고
  10. BlogIcon 저스티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동생도 학창시절 아이스하키 선수로 활동했는데 부상으로 그만둔 기억이나네요..
    캐나다에선 아이스하키는 국민적 스포츠죠..잘보고 갑니다..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2012.01.02 06:1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상으로 운동을 포기한 사람들 보면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더 멋진 꿈을 이룰 수 있으리라 생각해요. ㅎㅎ

      2012.02.14 20:31 신고
  11. BlogIcon 바람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무박으로 외도해돋이 여행행사 다녀오느라
    인사가 늦었네요..
    2012년 흑룡의 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이루고자 하는일 꼭 이루시고
    무엇보다 건강해야 무엇이든지
    잘할수있으니까 건강하셔야해요..
    2012년 행복하세요..

    2012.01.02 14:19 신고
  12.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찾아뵈었을 때 한창 캐나다 여행기를 수록하고 계시더니 어느새 단단한 카테고리를 이룰 정도가 되었군요. 멋지십니다. ^^
    새로운 해에는 어떤 이야기를 들려주실지 기대가 됩니다.

    다가올 새로운 시간에도 항상 즐겁고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2012.01.03 01:34 신고
  13. 꽃기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보내주신 관심 늘 감사 드립니다.
    멋진 한해 되시길 바랍니다.

    2012.01.03 16:07 신고
  14. BlogIcon 연리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새해복 많이받으세요~

    2012.01.04 12:46 신고
  15.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리스 리차드. 들어본 적도 있는 듯 한데
    제 기억 속의 그 전설적 인물이 모리스 리차드인지는 확신이 들지 않네요. ^^
    캐나다에서는 좋아하는 스포츠가 우리와는 달라
    공감이 잘 안 되지만 그들의 입장과 취향은 충분히 이해가 됩니다.
    이렇게 적으면서도 자꾸만 제 머리는 그 전설적 인물을 찾아내려고 애를 쓰는. 큭큭.

    덧)
    지난해 마지막날의 포스트를 올리신 후로 새해에는 아직 포스팅이 없으십니다.
    레인맨님 새해 복 많이 받고 얼릉 블로그로 복귀하시길. :)

    2012.01.05 17:1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2년 들어서 블로그에 시간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건 거의 방치 수준이로군요. ㅜㅜ
      많이 바쁘기도 했지만 예전만큼 재미도 없어서 블로그를 좀 멀리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아예 하지 않을 건 아니니까 조금씩 시간을 내야겠어요. ㅎㅎ

      2012.02.14 20:36 신고
  16. BlogIcon 잉여토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리스 리차드 동상 앞에서 인증샷을 찍고 있는 한 남학생"
    포즈만 보고 저 사람도 동상인 줄 알았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2.01.07 23:48 신고
  17. BlogIcon 피아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 아이스하키 레전드군요..^^

    2012.01.09 00:41 신고
  18. BlogIcon MC에스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덕분에 캐나다에 대해 많은걸 알게 됩니다^^
    사실 아이스하키는 북미에선 국민스포츠여도 우리나라에선 많이 생소한게 사실인데요,
    흠, 이정도 국민적인 스포츠스타면 우리나라에선 차범근씨 정도 생각하면 되려나요?

    그리고 글을 참 이쁘게 잘쓰시는것 같아요~ 행간이나 문장간격, 사진배치도 그렇고~
    레인맨님 사진을 봤었는데 얼핏 봐서는 문체와 잘 어울리진 않는것 같다는^^; (앗! 험담 아닙니다ㅎㅎ)

    2012.01.10 21:2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차범근씨로는 부족할 것 같네요.
      손기정 선생 정도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ㅎㅎ
      스포츠를 넘어 민족의 영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인물이라... ㄷㄷㄷ

      2012.02.14 20:43 신고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 876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