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원숭이 무리들에게 쫓기던 테일러(찰톤 헤스톤)는 잿더미 속에 뒤 덮혀 있는 지하 세계를 발견하게 된다. 그곳은 괴이한 모습으로 진화한 인간들의 지하도시, 돌연변이 인간들은 신전에 핵폭탄을 모셔놓고 신으로 섬기고 있다. 1970년에 제작된 SF영화 <혹성 탈출 2 - 지하 도시의 음모>의 내용이다. 지하 도시는 SF영화에나 등장할 만한 미지의 세계이다. 이는 지금도 마찬가지, 지하에 인도와 주차장, 상점 등의 생활 공간을 만들고 또, 지하로 전철이 다니는 세상에 살고 있지만 사실 지하 도시라고 부르기에는 다소 부족한 수준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캐나다에는 지상의 도시를 그대로 옮겨 놓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완벽한 지하 도시가 존재한다. 몬트리올의 <언더그라운드 시티>를 말하는 것이다.

몬트리올은 크게 다운타운과 구 시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다운타운의 대부분은 지하로 연결되어 있다. <언더그라운드 시티>라 불릴 정도로 발달된 지하의 세계는 몬트리올의 가장 큰 특징이기도 하다. 사실 토론토 여행을 하면서도 지하도가 상당히 발달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몬트리올에 비하면 새발의 피, 몬트리올의 지하 세계는 차원이 다른 수준이었다. 그런데 몬트리올은 왜 이렇게 지하 시설이 발달된 것일까?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살인적인 겨울 날씨를 이겨 내기 위한 지혜!"

<언더그라운드 시티>의 가장 큰 역할은 겨울의 한파와 폭설로부터 도시 기능을 보호하는 것에 있다. 직접 경험해 보지는 못했지만 몬트리올의 겨울 날씨는 대단히 춥고 변덕스럽다. 일교차가 20도 이상 차이를 보이는 것은 기본이고, 북극권인 캐나다 허드슨만에서 '스노우 스톰'이 불어오면 기온이 영하 30~40도까지 떨어진다. 거기에 말 그대로 눈폭풍이 몰아친다. 서울의 날씨도 가끔씩 견디기 어렵다고 느꼈는데 몬트리올에 비하면 양반이다. 덕분에 몬트리올의 제설작업 능력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한다. 미국 뉴욕에 눈이 많이 오면 몬트리올 제설팀이 지원을 나갈 정도라고 하니 대충 감이 온다.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지하 낙원, 언더그라운드 시티!"

해마다 이렇게 엄청난 폭설과 한파가 몰아치니 지하 세계가 발달할 수 밖에, 멋진 지하 도시가 부럽기도 했지만 한편으론 안타깝기도 했다. 거스를 수 없는 자연의 섭리를 피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지하로 눈을 돌린 듯한 인상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래도 <언더그라운드 시티>를 돌아보면서 그 엄청난 규모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언더그라운드 시티>는 센트럴역을 중심으로 윈저역, 맥길역, 필역 등 7개 지하철역이 연결되어 있으며, 총연장 32km에 면적은 3.6㎢(109만평)에 달한다. 이 넓은 공간을 쇼핑 센터와 음식점 등 수많은 상점들이 채우고 있으며, 사람들은 지상으로 나가지 않고도 지하에서만 생활할 수 있다.

<언더그라운드 시티>의 역사는 생각보다 깊다. 1966년 지하철 운행과 함께 조성되기 시작했으니 벌써 45년이나 되었다. 고전 SF영화인 <혹성 탈출 2 - 지하 도시의 음모>보다도 먼저 만들어졌으니 몬트리올은 이미 45년 전부터 SF영화를 현실로 만든 셈이다. 우리나라도 최근 들어 'SF영화의 현실화'를 실현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각지에서 지하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것인데 특히 서울 강남과 용산, 명동에서는 대규모 지하 상권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처럼 서울시가 지하로 눈을 돌린 이유는 지상공간이 포화상태인 데다가 땅값도 천정부지이기 때문이다. 즉, 지하에는 공간이 많고 땅값도 들지 않는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지하공간이 인체에 미칠 영향이나 지하는 한번 개발하면 되돌리기 어렵다는 점 등을 지적하며 지하 개발을 우려하고 있다. 개인적으로도 몬트리올과 같이 특수한 상황도 아닌데 굳이 지하도시를 건설할 필요가 있을까하는 의문이 들었다. 어쨌든 이왕 만들기로 했다면 <언더그라운드 시티>처럼 멋진 지하 도시를 건설했으면 한다.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몬트리올에 도착하자마자 <언더그라운드 시티>에 입성!
<언더그라운드 시티>가 만들어 낸 진풍경을 구경해보자.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지하철을 타려는데 바닥 공사가 한창이다.
몬트리올은 지하든 지상이든 공사를 참 많이 한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지만 설명하려면 책 한 권 분량, 그냥 패스~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지하철역과 플랫폼의 분위기는 서울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지하철을 기다리며 잠시 앉아 쉴 수 있는 공간도 있다.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길게 늘어선 상점이 코엑스나 타임스퀘어를 연상케 한다.
코엑스의 100배쯤 되는 규모라고나 할까.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창밖으로 바깥 세상이 보인다.
굳이 나갈 필요가 없다. ㅎㅎ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건물과 건물의 경계지점인듯.
지하로만 다니니 위치 개념을 상실했다며...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이게 위로 몇 층이야?
땅을 엄청 깊게 팠나 보다.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우리나라의 초대형 쇼핑몰과 분위기가 아주 비슷하다.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거의 모든 종류의 상점이 다 들어서 있는 <언더그라운드 시티>.
독특한 가게도 많아서 구경하는 재미가 아주 쏠쏠하다.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시원하게 옷을 입은 마네킹들.
캐나다 마네킹이라고 뭔가 특이점이 있는 건 아니다.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심플하면서도 톡톡 튀는 의상과 소품이 많았던 옷가게.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신발가게도 보인다.
장마 시즌을 앞두고 있는 시점이라 레인부츠가 대부분.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오케스트라? 아동복 브랜드인가 보다.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카페인 줄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 초밥집.
끼니때라 그런지 초밥 냄새가 식욕을 자극했다.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비싼 초밥 대신 싸고 맛있고 양 많은 피자로 점심을 해결했다.
캐나다에서 먹었던 조각 피자는 정말 최고!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화장품 가게인 것 같은데 웬 아저씨가...
우리나라는 남자가 주인이라도 여직원을 꼭 둔다고 하던데...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아이들 사진이 보이길래 냉큼 카메라를 들어 찰칵.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Underground City,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12.26 06:59
  2.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 봐도 그 규모가 엄청나보입니다.

    포스팅 앞부분에 눈 이야기, 제설팀 이야기 보는 순간
    사람이 아닌 군발이 시절 눈 치우던 생각이...ㅜ.ㅜ

    끊임없이 내리는 눈치우는 악몽이 혹성탈출2편보다 더 무섭습니다.ㅋ

    2011.12.26 07:4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 사실 몬트리올의 제설 능력도
      우리나라 군바리들에 비하면 새발의 피라고 할 수 있죠.
      저는 가을에 훈련소만 잠깐 들어갔다 나와서
      낙엽만 겁나 치웠어요. ㅜㅜ

      2011.12.27 12:42 신고
  3. BlogIcon 롤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보고도 믿기지 않는데요. 허허허. 이런 규모가 땅속에 존재하다니...

    2011.12.26 09:55 신고
  4. BlogIcon 솜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벽돌로 둘려쌓인 통로가 인상적이내요..
    외국인들이 우리내 모습을 담으면 그들에게도 신선한 볼거리가 될까요..^^

    2011.12.26 10:12 신고
  5. BlogIcon 저스티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나군요..지하도시..한번 가보고 싶다..ㅎ
    잘보고 갑니다^^

    2011.12.26 10:56 신고
  6. BlogIcon 하늘다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장난 아니네요 +_+
    말씀하신 것처럼 폭설과 한파로 인해 어쩔 수 없이 형성된 지하도시 문화..
    겉모습은 멋있지만 그 배경이 좀 안타깝긴 하네요^^;

    2011.12.26 13:06 신고
  7. BlogIcon freepar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한 규모군요... 코엑스몰인가... 서울에 갔을때 참 넓다고 생각되었는데.. 여긴 과연 거기에 몇배가 될지....^^

    2011.12.26 13:56 신고
  8. BlogIcon 자유투자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12.26 14:23 신고
  9. BlogIcon 라이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지하상가보다 규모가 훨씬크네요^^

    2011.12.26 14:30 신고
  10. BlogIcon 스마트 별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잘보고 갑니다.. 날씨가 추우니 감기 조심하세요 ..

    2011.12.26 18:32 신고
  11. 안녕하세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학교에서 공간구성에 관련해서 과제를 하려고하는데 사진 좀 써도 될까요?? 제가 생각하는 건물 구성이 제일 잘나온 사진이에요!!
    허락해주신다면 Reignman in Canada 저걸 뭐라고 하죠? 사진 저작권자로 수정하지 않고 쓰고 싶어요~

    2017.04.05 22:43 신고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 876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