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픽사의 관심사는 역시 '이야기'

오늘날의 픽사를 있게 한 대표적인 작품 <토이 스토리, 1995>. 그 세 번째 이야기가 드디어 공개되었다. 속편을 선보인 이후 무려 11년 만에 돌아온 <토이 스토리 3>는 강산도 변하게 한다는 10년의 세월을 무색케 할 정도로 세련된 비주얼과 묵직한 감성을 유지한 채 우리 앞에 나타났다. 보강이 아니라 유지라니? 사실 <토이 스토리 3>의 3D 구성은 큰 의미가 없다. <토이 스토리 3>가 선보이는 3D 영상은 드림웍스의 <드래곤 길들이기> 에 비하면 너무나도 평범하다. 그렇다고 픽사가 현대의 기술력을 이용한 비주얼로 관객들을 현혹하는 애니메이션 제작사도 아니다.

이것은 픽사의 기술력이 떨어진다는 것이 아니라 기술력이 이야기를 압도하면 안된다는 픽사의 뚝심을 의미한다. 픽사의 작품들은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제작되었지만 그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언제나 '이야기'였다. <토이 스토리 3> 역시 마찬가지다. 전편의 비주얼을 고스란히 유지한 채, 화려하지도 오버하지도 않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3D 영상을 선보인다. 만약 <토이스토리 3>가 현재 헐리웃 영화시장에 불고 있는 3D 시류에 편승하여 화려한 비주얼을 무기로 우리 앞에 나타났다면 노스탤지어를 꿈꾸는 마니아들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격이 됐을 것이다.
Reignman
돌이켜 보면 <토이 스토리> 1편과 2편이 새삼스럽지만 정말 대단한 걸작이란 생각이 든다.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15년이란 긴 세월이 지났지만 촌스럽다고 느껴지기는 커녕 여전히 세련된 모습을 자랑하는 비주얼. 둘째, 이 시리즈가 지닌 감성은 도대체가 11년이란 세월을 인내할 수 있게 만든다. 그리고 <토이 스토리 3>가 나와 그리움을 달래고 기대를 충족시킨다. 장난감의 주인인 꼬꼬마 앤디가 어느새 대학에 입학할 나이가 되었다. 또한 1편의 악동소년 시드가 청소부로 등장한다. 이 엄청난 세월의 갭을 보상받아야 겠는데 영화를 보면서 그동안의 인내가 헛되지 않았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느끼게 된다. 가슴 속 깊숙한 곳 어딘가에서 알 수 없는 감동이 요동친다.
Reignman

ⓒ Pixar Animation Studios / Walt Disney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캐릭터

<토이 스토리> 시리즈는 <슈렉> 시리즈와 느낌이 조금 다르다. 두 시리즈는 각각 픽사와 드림웍스의 대표작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비교가 될 수 밖에 없는데, <슈렉>이 가진 강점은 바로 캐릭터의 힘이라고 생각한다. 슈렉과 피오나 공주, 동키, 장화 신은 고양이 등 <슈렉>을 대표하는 캐릭터들은 <토이 스토리>의 캐릭터에 비해 개별적인 인지도가 높다. <토이 스토리>의 경우 우디와 버즈를 제외한 캐릭터의 이름은 아마 많은 사람들이 잘 기억하지 못할 것이다. 마니아들을 제외하면 그냥 돼지, 감자, 개, 공룡, 뭐 이런식으로 기억하지 않겠는가. 반면, '이야기'를 강조하는 <토이 스토리> 시리즈는 10년이 훨씬 넘은 1편과 2편의 내용이 머리 속에 고스란히 남아 있다. 아니, 이 시리즈가 지닌 감성이 가슴 속에 남아 있다는 것이 좀 더 정확한 표현이 될 것 같다.

결국 <토이 스토리>는 <슈렉>에 비해 캐릭터의 개별적인 인지도는 떨어질지 몰라도 전체적인 스토리의 인지는 앞선다는 말이 된다. 그런데 <토이 스토리 3>에서는 켄과 랏소라는 개성 강한 캐릭터를 투입하여 <슈렉> 못지않은 캐릭터의 구색을 맞추고 있다. 특히 켄(목소리 마이클 키튼)이 라는 캐릭터가 가진 매력은 우디와 버즈 투탑으로 대변되는 <토이 스토리>의 캐릭터 일변도를 평준화 시킬 정도로 강력하다. 우디와 버즈, 그리고 그의 친구들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이야기와는 별개로 켄과 바비인형의 코믹한 러브 스토리가 <토이 스토리 3>의 강력한 보너스가 될 정도이다. 참, 픽사가 준비한 또다른 보너스가 있다. 애피타이저용으로 항상 준비하는 프롤로그 단편 애니메이션인데 <토이 스토리 3> 못지 않은 재미를 선사하니 극장에 늦게 입장하는 우를 범하지 않길 바란다.
Reignman
추억과 이별 (스포일러)

<토이 스토리 3>는 추억을 추억하게 한다. 또한 이별은 곧 새로운 만남이라 했다. 우디와 버즈를 비롯한 장난감들은 앤디와 이별을 하지만 보니와 새로운 만남을 갖게 된다. 우리는 이제 <토이 스토리>와 이별해야 한다. <토이 스토리>는 곧 추억이 될 것이고, 우리는 픽사의 또다른 작품과 새로운 만남을 갖게 될 것이다. 픽사의 '이야기'가 바로 이런 것이다. 픽사의 '이야기'와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이 참 좋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Pixar Animation Studios / Walt Disney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이스토리 보고 싶은데 이건 이상하게 영화관에서는 안보게 되더라구요
    근데 이번에 3D라고 하니...기회가 되면 봐야겠어요^^

    2010.08.10 18:49 신고
  3. BlogIcon 유아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기 vs 캐릭터라 흠냐 이렇게 영화를 볼 수도 있는 거군요.

    2010.08.10 19:09 신고
  4.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ㅋ 일주일 푹 쉬고 돌아왔습니다.(사실 뭐..다른것 좀 하긴 했지만...ㅋㅋ)
    비가 오니...무척이나...센치해지는군요.~~

    바람님과 여행계획은 잘 세우고 계신지요.~~
    저는...점차적으로 더욱 바빠지는것 같아...아주 괴롭답니다. ㅋㅋㅋ
    오늘 저녁도 행복하고 편안한 시간 되시기 바래요.~~

    2010.08.10 20:0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준코님 잘 쉬셨어요? ㅎㅎ
      여행계획은 아직 진전이 없네요.
      역시 바람처럼이 아직 여행할 마음이 없는 것 같습니다.
      여건도 안되는 거 같고.. ㅜㅜ

      2010.08.11 09:01 신고
  5. BlogIcon 라오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이스토리 나온지가 저렇게 오래되었는지 몰랐습니다..
    어떤분이 굉장히 기대를 하던데.. 덩달아 저도 보고 싶어지는군요.. ^^

    2010.08.10 21:43 신고
  6. BlogIcon 루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앤디가 벌써 대학생이 되었군요.
    우디와 버즈도 여전히 출연하는건가요?
    얼른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2010.08.10 23:09 신고
  7. BlogIcon 악랄가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 저는 결국 놀다가
    포스팅 못하고 ㅋㅋㅋㅋㅋㅋㅋㅋ
    나태해졌어요! ㅜㅜ

    2010.08.10 23:16 신고
  8. BlogIcon tidi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오랜만에 보는 토이스토리~ 엥 그러고 보니 티스토리, 토이스토리 사돈인가 봐요^^

    2010.08.10 23:45 신고
  9. 무적함리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이스토리 3를 가서 보지않고 어둠의 경로로 보았음에도 불구하고
    화질은 상관이 없더군요...주인공이 어린아이에게 장난감을 건내주면서 하나하나 소개하고
    같이 놀때 울컥햇습니다..
    토이스토리는 꼭 봐야할 작품이 아닌가 싶네요..ㅋ

    2010.08.11 00:20 신고
  10. BlogIcon Clair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앗... 토이스토리 3까지 보셨군요.
    이 영화는 왠지 이전에 보았지만 기억나지 않는 1, 2편을 다시 본 후
    보아주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ㅎㅎ
    평이 좋은 편이던데 레인맨님도 재미있게 보셨다니- 저도 곧 봐야겠습니다 ^^

    2010.08.11 00:3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10년이 넘은 작품이라 세세한 부분까지 기억할 수는 없지만
      픽사의 이야기가 지닌 감성은 기억의 문제가 아닌 것 같아요. ^^

      2010.08.11 09:10 신고
  11. BlogIcon circlas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이스토리가 요즘 인기군요!
    이번주는 토이스토리를 봐야하는 건가요 ^^
    저도 추억을 추억하렵니다~

    2010.08.11 01:32 신고
  12. BlogIcon 라라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1년을 '유지'할 수 있는 힘.
    정말 놀랍습니다. +_+

    2010.08.11 02:19 신고
  13.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픽사 디즈니와 애니계를 이끌어 가는 느낌입니다.
    어린이뿐 아니라 성인까지도 흡수해내는 흡입력이 놀랍네요..

    2010.08.11 09:5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처럼 30대 초반의 성인들은 토이 스토리가 처음 나왔을 때 중고생이었으니 아직까지 그 재미와 감동을 잊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ㅎㅎㅎ

      2010.08.11 10:09 신고
  14. BlogIcon 코리안블로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애니메이션을 많이 보지는 않지만 이번 토이스토리는 꼭 보러가려구요^^

    2010.08.11 11:48 신고
  15. BlogIcon 탈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을 추억하게한다"라는 말이 참 공감되네요. 사실 포스팅하고나서 제목이랑 비슷해서
    바꿀까 고민했지만요 ㅎㅎ 사실 저말만큼 이 애니메이션에 어울리는 말도 없을것같아요. 트랙백걸고갑니다!

    2010.08.11 21:23 신고
  16. BlogIcon 영심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1편 보고 비됴테잎을 당장 살 정도로 홀딱 반했어요^^;;

    2편은 그냥 무덤덤하게 봤는데..3편은 눈...눈물이 ㅡㅡ;;;;;
    완결편이라 더더욱 아쉬웠었어요..

    전 그래도 1편이 쵝오인 것 같아요 ^^

    2010.08.12 00:3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영심이님 울보로군요.
      저도 코끝이 살짝 시큰하긴 했지만 울진 않았습니다.
      산타할아버지는 우는 아이에게 선물을 안주시거든요.

      2010.08.12 07:11 신고
  17.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이스토리는 1, 2편도 이래저래 놓쳤는데
    3편이 나왔더라구요. 레인맨님은 벌써 보신. ^^
    저는 한번 날 잡아^^ 1, 2, 3편 정주행을 해야겠습니다.
    어린 시절의 감성을 복원한다고나 할까요. ^^

    2010.08.13 19:0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것도 좋은 방법이지요. ㅎㅎ
      세 편의 시리즈 모두 알차고 재밌기 때문에
      단 한편도 놓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시리즈 애니메이션 중에서는 정말 최고인 것 같아요. ^^

      2010.08.14 00:58 신고
  18. BlogIcon tomatot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보기전까진 어떤 리뷰도 보지 않겠다. 라는 생각으로, 영화 보고 나서 지금 리뷰를 읽는데
    아아...이글을 진즉에 읽었다면, 3d를 안봤을텐데요. 3D는 거의 없더라구요...
    그래도 정말 토이스토리의 이야기는 최고였습니다.
    시리즈는 끝나지만, 저는 나중에 제가 아이가 생긴다면 제 아이에게 꼭 보여주고 싶은
    현대판 동화로 이 영화를 기억할 거에요.
    진짜 통곡하고 울고올 뻔했는데 ^^ 친구가 함께 가서 눈물을 꾸욱 참고 왔네요 ㅎ
    신파로 쥐어짜지 않는데도 어쩜 이렇게 슬픈 이별이 있는지. 웃으면서, 맑은 날에 하는 이별이
    더 힘들다는 공식이 토이스토리 3에서 증명됐습니다~!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2010.08.13 19:3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ㅎ
      오히려 안경만 거치적거리더군요. ㅜㅜ
      그래도 이야기가 워낙 좋아서 그정도는 충분히 견딜만 했습니다. ^^
      저도 나중에 아이가 생기면 이 시리즈 꼭 보여주고 싶어요.
      토이스토리의 슬픔은 신파영화의 작위적인 설정과 차원이 다른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

      2010.08.14 01:00 신고
  19.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슨 비밀인데요... 전 따운받았습니다...
    아직 못보고 있는데요...
    1,2편을 먼저 보고 보려하기때문이죠...

    아. 3D로 안보기 잘했네여... ㅋㅋㅋㅋ

    2010.08.13 21:2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3편만 봐도 괜찮지만 이왕 보는 거 1편부터 쫙 보는 게 좋죠.
      그나저나 따운을 받으시다니..떼찌할거에요.
      떼끼 떼끼!! ㅋㅋ

      2010.08.14 01:01 신고
  20.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픽사.
    픽사의 힘의 근원이 무엇인지 꽤 궁금해지네요..

    2010.08.14 01:09 신고
  21. BlogIcon 소리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작년 픽사전을 보고 너무너무 감동 받아서 인크레더블 티셔츠도 사올 정도였죠. ㅋㅋ
    토이스토리3은 바빠서 아직 못 봤는데.. 오늘이라도 눈을 비벼대며 심야영화라도 봐야겠어요!!

    2010.08.26 10:07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