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누구냐 너

6월 10일 극장 개봉을 앞두고 있는 애니메이션 <레고: 클러치 파워의 모험>(이하 클러치 파워의 모험). 필자는 이 애니메이션의 정체가 대단히 궁금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애니메이션이 만들어진 이유는 무엇이며, DVD로 남는 것이 운명일 법한 영화를 굳이 극장에서까지 개봉하는 이유가 궁금하다. 우선 <클러치 파워의 모험>의 스토리라인은 너무나도 뻔하다. 착한 탐험가 '클러치 파워'와 그의 친구들이 악당 마법사 '멀록'을 무찔러 평화를 되찾는다는 지극히 단순한 내용을 가지고 있다. 또한 중세시대와 우주를 아우르며 시공간을 넘나드는 모험을 지향하고는 있지만 개성없는 캐릭터들과 레고로 도배된 배경이 무료함을 자처하고 있다. 사실 레고는 남자들의 로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바비인형이 여자들의 로망이 되는 것처럼 남자들에게 레고가 주는 설렘과 추억의 의미는 지대하다. 레고는 비디오 게임과 컴퓨터의 등장에도 불구하고 예나 지금이나 꾸준한 인기를 보이고 있다. 60여 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레고는 해마다 190억개의 부품을 생산하고, 전세계 어린이가 1년에 약 50억 시간을 함께 보내고 있는 장난감계의 대부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스크린을 통해 만나는 레고는 그야말로 졸렬하다.Reignman

ⓒ Threshold Animation Studios. All rights reserved.

82분짜리 광고

<클러치 파워의 모험>에 가족 애니메이션이라는 수식어는 너무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 조금 비약하면 그냥 82분짜리 홍보 영상으로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예전에 '애드무비, 영화와 광고의 절묘한 조화'라는 글을 통해 영화와 광고를 결합한 새로운 장르의 문화컨텐츠를 소개한 적이 있는데 <클러치 파워의 모험>을 애드무비라 하기에도 다소 무리가 있어 보인다. 보통의 애드무비는 무엇보다 영상미가 중요한데 <클러치 파워의 모험>은 영상미를 운운할 만한 가치가 없다. 그저 레고 일색인데 무슨 영상미가 느껴지겠는가. 또한 영화로 치면 그리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다른 애드무비에 비교한다면 82분이란 시간은 엄청나게 긴 시간이다. 결국 영화도 애드무비도 아닌 어중간한 성격의 홍보 영상물로 밖에 생각되어지지 않는다. 예술적인 가치라고는 눈을 씻고 찾아볼 수 없을 뿐더러 재미까지 없다. 실제로 시사회장의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이 하나둘씩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아, 이거 아이들도 별로 재미없어 하는구나'라는 느낌을 받기도 했다. 결국 이 영화는 극장 개봉의 의미를 찾아볼 수 없는 졸작으로 남을 공산이 크다. <클러치 파워의 모험>은 졸렬한 애니메이션이다. 돈을 내고 82분짜리 광고를 볼 하등의 이유가 없다.
Reignman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Threshold Animation Studio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티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특하네요.레고로 만든 애니메이션...
    레인맨님 평가가 가슴에 들어옵니다~

    2010.06.05 09:51 신고
  3. BlogIcon 자수리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평가에서 졸렬이란 표현까지 나왔으면
    볼짱 다본 애니겠네요.

    2010.06.05 11:37 신고
  4.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이젠 별 게 다 나오네요
    레고 애니메이션이래......ㅋㅋㅋㅋㅋㅋ
    하지만 졸렬한 애니메이션이라니 ;ㅁ; 망작인가보군요....
    그나저나 블로그 지원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도 내심 그거 바랬는데....ㄱ-
    강릉에서 외식 상품권을 어따 쓰라고 ㅠㅜㅠㅜㅠㅜ
    아웃백도 없고 빕스조차 없는 이 곳에서..

    2010.06.05 11:3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금 이걸 4만원에 팔까 생각중입니다.
      과연 누가 사기나 할지...ㄷㄷㄷㄷ;

      2010.06.06 13:05 신고
    •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는 사람 바라지도 않고...
      쓸 데나 있으면 좋겠다....;ㅁ;
      레인맨님 혼자 다니시는 거 좋아하신다면서요 헤헤
      혼자 5만원어치 찍고 인증...

      2010.06.07 09:20 신고
  5.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고로 영화 만들 거리가 뭐가 있을까 생각했는데, 졸렬하다는 제목 ㅋㅋ
    사진 모습 그대로라면 안 보느니만 못할 것 같아요.
    개성있게 만들었다면 레고 마니아들의 호기심을 움직였을텐데 ^^;
    저도 어릴 때 동생이랑 레고 가지고 많이 놀았어요. 만들고 부수고 또 만들고 ㅎㅎㅎ
    그래서 그런지 토이저러스 같은 데 레고로 크게 만들어둔 거 보면 왠지 반가워요 ^^

    2010.06.05 12:4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옙...딱 사진 그대로였어요.
      저는 사실 레고보다는 레고 짝퉁을 가지고 놀았습니다.
      레고는 단가가 좀 쎈 편이자나요.
      부의 상징이었죠. ㅎㅎㅎ

      2010.06.06 13:06 신고
  6.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고로 애니메이션을 만든게 독특하긴 한데..
    포스터만 봐도 재미는 없을거 같은 느낌이..
    역시나 평은 별로군요..ㅋㅋ

    2010.06.05 14:19 신고
  7.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이야 말로 재미도 감동도 주지 못하는..그런 거군요.
    임영박과 오세훙이 만드는 21세기 심시티 게임도 이러한 것이 아닐런지 싶네요.
    부수고 쌓고, 또 부수고 쌓고..
    재미도 감동도 없는...

    2010.06.05 15:0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영화가 아무리 졸렬하다 하여도
      임영박과 오세훙의 심시티 게임보다는 21만배 훌륭하지요.
      최소한 어떤 어린이들에게는 재미를 주니까요. ㅎㅎㅎ

      2010.06.06 13:08 신고
  8. BlogIcon 눠한왕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eignman님 말대로, 익스플로러 업데이트를 하니. @.@ 이렇게 잘보이는 군요.

    (_ _) 감사합니다.


    @.@ 레고 에니메이션이라..아이들은 좋아할 수도 있을 것 같는데..흠...

    2010.06.05 16:35 신고
  9.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VD로나 남을 운명인 영화....
    어쩜 그리 표현을 잘 하실까요??
    그런데 DVD로라도 볼 필요는 있을까요?
    82분간을?

    2010.06.05 20:0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초에 DVD로 만든 영화를 굳이 극장에서 개봉하는 이유를 잘 모르겠어요.
      레고를 샀는데 서비스로 DVD를 줬다...
      뭐 이럼 볼만은 할 것 같은데요. ㅋ

      2010.06.06 13:09 신고
  10.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거 보다가 초반에 그냥 나왔어요. 후후훗-

    2010.06.05 21:20 신고
  11. BlogIcon 도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바비인형 만큼이나 레고를 좋아했었다죠-ㅎㅎㅎ
    레고로 영화를 만들어서 극장에 건다는 것 자체가 더 재밌는 것 같아요...ㅡ.ㅡㅋㅋㅋ

    2010.06.05 22:55 신고
  12.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로 나왔다는것 자체로 한번 웃음을 주네요..
    그래도 아이들에게는 최고의 블럭인데 아쉽네요..

    2010.06.06 01:04 신고
  13.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이러한 영화도 있나요? 그저 놀랍습니다..ㅎㅎㅎ

    2010.06.06 01:18 신고
  14. BlogIcon 워크투리멤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고 정말 좋아하는데 너무 노골적으로 상업적이라 안타깝네요.ㅠㅠ

    2010.06.06 13:25 신고
  15.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고의 캐릭이 참으로 노론돗또로 싶네요... 음.. 어린아이들이 보이게도 딱..... ㅎㅎㅎ

    2010.06.06 19:10 신고
  16. BlogIcon 클로로포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정말로 저런 게 나온 건가요;
    헐.... 이상해.. 이상해요....'ㅁ'!!!

    2010.06.06 19:30 신고
  17. BlogIcon 銀_Ry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 주고 보러 가려고 했는데 삽질 안하게 되서 다행이네요;
    레고 좋아한다고 좋아할 수 있는 영화가 아니로군요 ㄷㄷ

    2010.06.06 22:16 신고
  18. BlogIcon 바쁜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 레고매니아들 때문에 나온 영화인 듯 하네요.
    극장 개봉 안하고 바로 DVD로 가도 적자는 면할 것 같은데 왜 개봉했을까요?

    2010.06.07 13:31 신고
  19. BlogIcon 서늘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특이해보였는데 그냥 광고 같군요 ㅜㅜ
    안타까워요 ㅜㅜ

    2010.06.07 14:33 신고
  20. BlogIcon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는내내 쇝을 연발할수밖에 없던 ㅜㅜ

    2010.06.14 09:28 신고
  21. BlogIcon flower delive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토리만 좀더 재밌었더라면 하네여, 좀 아쉽네여, 아이디어는 좋은거 같아여

    2010.10.12 06:38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