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중앙시네마>가 폐관했습니다. 1934년에 개관해 무려 76년간 명동을 대표하는 영화관으로써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왔던 <중앙시네마>는 지난 5월 31일 마지막 상영을 끝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중앙시네마>의 폐관은 건설업계의 위기와 연결됩니다. <중앙시네마>를 보유하고 있던 벽산건설은 건설 위기를 이유로 송담건설에 극장을 매각했고, 송담건설은 <중앙시네마>를 철거한 뒤 오피스필딩을 세울 계획이라고 합니다. 영화팬의 한 사람으로서 매우 유감스러운 순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

▲ 2010년 5월 31일 영화 <>와 <허트 로커>의 상영을 끝으로 영업을 종료하게된 <중앙시네마>의 마지막 모습입니다. 개인적으로 <중앙시네마>에서 영화를 자주 관람했습니다. 시사회나 상업영화의 상영도 많았지만 멀티플렉스에서는 상영을 꺼려하는 예술영화나 독립영화들도 많이 상영했거든요. 올해 들어서만 10번 정도 다녀온 것 같은데 폐관 소식을 접하고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중앙시네마>를 찾았습니다.

▲ 영화 <데저트 플라워>의 주인공 리야 케베데의 눈이 오늘따라 더욱 슬퍼보입니다.

▼ 더 이상 볼 수 없는 <중앙시네마>의 내부 모습입니다.
▲ <중앙시네마>의 구석구석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도록 흔쾌히 허락해주셨습니다.

▲ 수많은 영화를 스크린에 비추었을 <중앙시네마>의 영사기입니다. 그동안 많은 수고를 했을 것입니다. 이제는 편히 쉬길 바랍니다.

▲ <중앙시네마>의 빼곡한 좌석들... 난방이 약한 겨울은 춥고, 에어컨이 약한 여름은 덥고 좌석도 최신식은 아니었지만 참 편안한 좌석이었습니다.

▲ <중앙시네마>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지사항입니다. 중앙시네마의 엔딩크레딧이 올라가지만 영화처럼 좋은 나날이 펼쳐지길 바란다는 마지막 말에 가슴 뭉클한 감동과 아쉬움이 밀려옵니다. <중앙시네마>는 비록 문을 닫았지만 그 속에서 상영된 영화들과 관객들의 추억은 영원할 것입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로3가에 나가면 단성사와 피카디리 극장이 마주하고 있고
    또 길건너 중앙극장이 있었는데,
    이제 중앙극장까지도 없어지는군요!
    참...
    갑자기 제가 폭삭 늙어버린 느낌이 드는건 왜 일까요?

    2010.06.04 17:39 신고
  3.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유...정말 슬프네요... 저도 여기 많이 갔었는데...;;
    개인적인 인연도 좀 있던 곳인데 참 아쉽네요...!

    2010.06.04 18:19 신고
  4.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전만 해도 종종 찾던 곳이었는데, 확실히 멀티플렉스가 들어선 이후론 찾질 못했던 것 같아요. 그동안 응원해주지도 못했으니 아쉬운 얘기를 토로하기도 민망하네요. 어쨌든 과거의 흔적이 하나둘씩 사라지는 건 씁슬하네요.

    2010.06.04 18:20 신고
  5. BlogIcon 빛무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명동 가톨릭회관에서 근 10년간 근무를 했기에, 참 오며가며 익숙한 곳이지요. 개봉관에서 영화를 보는 일이 많지 않아서 정작 방문한 적은 별로 없지만서도... 그래도 왠지... 괜시리 허전하고 서글프네요.. 흑..;;

    2010.06.04 20:24 신고
  6. BlogIcon 銀_Ry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멀티플렉스만 남게 되는 걸까요. 그러고보면 저도 예전엔 곳곳에 있는 극장에 영화를 찾아서 자주 갔었는데 요새는 집에서 가까운 메가박스나 CGV만 가게 되더라구요; 아쉬워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없어지게끔 만드는 것도 남탓만 할 게 아니라는 생각도 듭니다. 비록 중앙시네마는 모기업의 재정 문제도 연관되서 복잡한 거 같지만요.

    2010.06.05 01:0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젠가는 그렇게 되겠죠? ㅜㅜ
      저도 극장보다 영화가 우선적인 고려 대상이 되긴 하지만
      메가박스를 가장 자주 가긴 합니다.

      2010.06.05 09:14 신고
  7. BlogIcon 영심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여기 없어져요? ㅠㅠ
    자주 이용하진 않았지만 학교 다닐때 부터 쭈욱 봐 오던 곳인데.....
    그냥 섭섭하네요 ㅡㅡ

    2010.06.05 01:19 신고
  8.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관에 가본 적은 없지만, 70년 넘도록 영화를 사용하던 곳이 없어진다니 아쉽네요.
    이곳에 추억을 가지고 있는 분들은 더 그러시겠어요.
    홈페이지의 글을 보니 왠지 뭉클해집니다. 재정문제라니 어찌할 수는 없지만 미련이 자꾸 남는군요.

    2010.06.05 01:3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극장의 규모는 작은데 명동에 위치하고 있다보니 엄청 비싼 극장이죠.
      그러다보니 그동안 유지하는 것만도 참 힘들었을 겁니다.

      2010.06.05 09:16 신고
  9. BlogIcon 김미주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것들도 결국 제정문제로 문을 닫다니,
    문화나 예술이 항상 돈때문에 많이좌지우지 되는 것 같아 안타까운생각이 드네요..

    2010.06.05 08:49 신고
  10. BlogIcon 뀨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강릉도 고작 프리머스 하나 들어왔을 뿐인데..
    강릉에 있던 극장 세 곳이 차례로 망했어요. 정말 옛날 극장 풍미라서
    은근 좋아했는데 말이죠..,.

    2010.06.05 11:40 신고
  11.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아쉬워요 ㅜㅜ 76년이면 많은 분들이 추억이 있을텐데..
    멀티플랙스만 살아남는건가요 이런

    2010.06.05 11:51 신고
  12. BlogIcon 까만달팽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택시타면 집에 가는 직행버스를 타는 곳이 중앙극장이었는데. 이제 중앙극장으로 가주세요.
    라는 말을 할 수 없게 되는건가요...? 슬프군요.

    2010.06.05 12:15 신고
  13.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네요 ㅠ,.ㅠ
    대기업이 운영하는 멀티플렉스만 남는군요 ㅠㅠ

    2010.06.05 12:42 신고
  14. BlogIcon Art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 제가 알기로는 현재 영업중인 극장 중 유일하게 입장권 환불규정을 사람들이 잘 보이는 곳에 공지 해놓은 극장이었죠. 입구 바로 오른쪽 벽면에 걸어놓았엇는데 관객들도 별 신경 쓰지 않는 것 같더라구요. 그 입장권 환불규정을 사진으로 찍어 남기고 싶었는데 이젠 그럴수 없게 되었네요.
    폐관 소식을 듣고 5월중에 꼭 한번 찾으리라 마음먹었었는데, 마음만 먹었네요...
    아쉬운 마음에 글 하나 걸어놓고 갑니다.

    2010.06.05 13:2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랬습니까?
      저도 미처 신경쓰지 못했던 부분입니다.
      랙백 걸어주신 글은 잘 봤습니다.
      옛날 생각 많이 나더군요. ^^

      2010.06.05 22:19 신고
  15. 무사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문을 닫고 나서야 알게 되어서
    어제, 친구와 함께 문닫은 중앙시네마를 보고 왔습니다.
    옛날 극장을 연상시키는 무대가 있는 독특한 실내도 그립고,
    요즘 바쁘다고 영화를 자주 못봤는데,
    3개월 전에 본 영화가 중앙시네마에서 본 마지막 영화가 되었네요.
    정말 아쉬움만 남는다는...;;

    2010.06.05 15:35 신고
  16.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폐관했군요..
    영화 <더문>을 이곳에서 해서 여기까지 찾아가 봤던 기억이 있는 영화관인데..
    아쉽네요! 시사회 보러 여기 많이 갔었는데 말이죠.ㅠㅠ

    2010.06.05 21:4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더 문은 저도 여기서 봤습니다.
      그때 관객이 저 포함해서 2명인가 3명인가...
      겨울이었는데 난방을 안해주길래 덜덜 떨면서 본 기억이 있습니다. ㄷㄷ;

      2010.06.05 22:22 신고
  17.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 시사회 하면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영화관이던데 바로 여기군요.. 전통과 변화가 느껴지는 영화관인듯합니다.

    2010.06.06 01:05 신고
  18. 모닝연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앙시네마 폐관 소식이 참 씁쓸하네요
    좀 더 돈 되는 업종으로 바뀌는군요 ...

    2010.06.06 06:00 신고
  19. BlogIcon m i D 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쉽네요.
    좀 오래되어가는구나~하는 생각이 들 쯤 되니깐 바로 없어지고...
    우리도 외국처럼 몇백년씩 전통이 있는 건물들이 많이 있었으면 합니다~!

    2010.06.06 22:37 신고
  20. BlogIcon youryout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는 이 극장이 폐관한 이후로 딱 1년 만에 방문하여 주위 환경을 둘러보았습니다.
    마음이 참 많이 아리더라구요, 좋아하는 극장을 잃은 마음.

    주위 풍경을 시네마토그래피를 그리듯,
    죽 둘러보면서 카메라로 촬영하고 돌아왔지요.

    2011.07.17 22:20 신고
  21. BlogIcon youryout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는 이 극장이 폐관한 이후로 딱 1년 만에 방문하여 주위 환경을 둘러보았습니다.
    마음이 참 많이 아리더라구요, 좋아하는 극장을 잃은 마음.

    주위 풍경을 시네마토그래피를 그리듯,
    죽 둘러보면서 카메라로 촬영하고 돌아왔지요.

    2011.07.17 22:2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앙시네마가 폐관한 지 벌써 1년이 넘었군요.
      이거 포스팅한지가 엊그제 같은데 시간이 참 빠른 것 같습니다. ㄷㄷ

      ㅜㅜ

      2011.07.17 22:35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