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명약관화 (明若觀火)

4월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친정엄마>를 지난 4월 2일 시사회를 통해 먼저 만나보게 되었다. <친정엄마>가 모녀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영화이다 보니 시사회장은 그 어느때 보다도 많은 아주머니 관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모습이었다. 딸이 어머니를 모시고 극장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다. 사실 이 영화의 스토리나 분위기는 불을 보듯 뻔하다. <친정엄마>와 마찬가지로 모녀의 가슴 찡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 <애자>와 비교해 봤을 때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는다. 누구나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내러티브의 전개와 결말, 작위적인 설정으로 눈물을 강요하는 신파모드, 한국영화 산업의 고질적인 틀에 갇혀 안정성만을 꾀하고 있는 듯한 신인감독의 연출, 모든 것이 안 봐도 비디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가 좋은 이유는 세상에서 가장 따뜻하고 감사한 존재인 '엄마'에 대한 내용을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모녀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지만 딸에게만 엄마가 있는가. 아들에게도 엄마가 있다. 남녀노소 모두에게 엄마가 있다. 영화를 통해 엄마의 사랑, 엄마에 대한 그리움과 고마움을 느껴 볼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친정엄마>의 임무는 완수 될 것으로 생각한다. 그런데 고맙게도 영화가 재밌다. 모녀의 정감어린 데이트와 그 속에서 피어나는 소소한 유머들, 시골 친정집의 순박하고 정겨운 풍경과 분위기는 <친정엄마>의 재미와 훈훈함을 배가시키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으며, 관객들은 그 속에서 추억과 감동, 그리고 재미를 느낄 수 있게 된다.

ⓒ 동아수출공사 / 아일랜드픽처스. All rights reserved.

연기의 달인

'배우가 영화를 살렸다' 라는 말을 종종 듣게 된다. <친정엄마>가 딱 그런 영화다. 앞서 말했듯이 이 영화는 명약관화한 작품이다. 그런 와중에서도 김해숙의 연기는 예측 불가능하다. 이 위대한 배우의 예측 불가능한 연기는 영화 전체를 쥐락펴락하고 있다. 나이와 경험이 많다고 해서 무조건 연기를 잘하는 것은 아니다. 관록 있는 배우들의 연기가 작품에 녹아들지 못하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다. 그러나 <친정엄마>에서의 김해숙은 표정이며, 사투리며 무엇 하나 탁월하지 않은 것이 없다. <경축! 우리 사랑>이라는 독립영화를 아주 재밌게 본 기억이 있는데, 김해숙의 연기는 그때나 지금이나 가히 달인의 경지에 올라 있는 것 같다. 극장을 찾은 관객들은 김해숙의 연기를 통해 각자의 어머니를 생각하며 감상에 젖을 것이다. 모르긴 해도, 나이 지긋하신 아주머니 관객들 역시 지숙(박진희)을 보며 자신의 딸을 생각하기 보다는 김해숙의 명연기에 심취하여 어머니를 떠올리게 될 것이다. 그만큼 모든 이의 공감을 불러일으킬만한 파워를 갖고 있는 호연이었다. 영화를 보는 동안 만큼은 김해숙이 내 엄마였다.

영화 <친정엄마>는 '친정엄마와 2박 3일'이란 연극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연극의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친정엄마>에는 결정적인 사건이 하나 등장한다. 그 사건(스포일러)을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그 사건으로 인해 지숙과 엄마는 2박 3일간의 데이트를 즐기게 된다. 그들의 오롯한 사랑 속에서 펼쳐지는 정겨운 데이트는 극장 데이트를 즐기는 모녀 관객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선물이 될 것이다. 단, 그 선물은 매우 슬프고 감동적이어서 뜨거운 눈물과 함께 가슴이 먹먹해 지는 통증을 동반할 수도 있으니 화장지나 손수건 등을 미리 준비해 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동아수출공사 / 아일랜드픽처스.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푸른가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4월2일에 벌써 보셨군요..^^
    엄마 생각 나는 영화인가요? 김해숙씨의 연기가 빛이 난다고 하던데...
    기대해도되는 영화인가보네요 ^^

    2010.04.14 12:13 신고
  3.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뭉클하고 감동적인 영화 한 편이 나왔군요. ^^

    2010.04.14 13:09 신고
  4.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뻔한 스토리가 예상되는데도 그 나름대로 또 좋아하게 되는 매력을 가진 소재들이 있죠.
    이 영화도 그런 듯 합니다. 게다가 김해숙 씨의 연기가 영화를 살렸다니 매우 기대가 되네요.
    잠시 자리를 비웠던 사이에 많은 이야기를 올리셨네요. 밀린 이야기는 천천히 읽겠습니다 ㅎㅎ
    레인맨님, 그동안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0.04.14 13:5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이 영화가 딱 그랬습니다. ㅎㅎ
      저는 그동안 꾸준히 블로그하면서 린다님의 빈자리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컴백 완전 환영합니다. :)

      2010.04.15 07:10 신고
  5. BlogIcon 패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달에 이영화를 엄마와 볼려고 약속잡아놨어여
    쨘할듯합니다 ^^

    2010.04.14 14:22 신고
  6.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기 잘하는 분이네요.
    중견 배우들이 스크린에 조금씩 진출을 하는것 같습니다.
    늘 청춘 스타들의 엉성한 연기 때문에 불만이 많았는데, 작년에 파더에 이어서 이 영화도 좋을것 같네요.
    혼자 영화관에서 눈물 흘리면서 보면 좀 청승 맞겠죠?

    2010.04.14 17:2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좋은 현상인 거 같아요.
      그리고 혼자 영화관에서 눈물 흘리면서 보면
      그것도 남자가 그러면 좀 청승 맞을 거 같아요. ㅋㅋ

      2010.04.15 07:13 신고
  7. BlogIcon 잉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랑 대부분 같은 생각을 하셨군요!
    잠이 안와서 새벽 4시부터 썼거든요. 너무 엉망이면 어쩌나 했는데
    물론 두서없긴 하지만 동감해주시니 기쁩니다.
    영화가 대박 조짐이 살살 보이는 것이. 최고의 가족영화는 아니더라도 충분히 감동적이죠.
    개인적으로는 <애자> 보다 재밌게봤어요. 댓글이 참 많네요 ㅜ.ㅜ~

    2010.04.14 20:3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잉커님의 리뷰 넘 잘봤습니다. ^^
      애자가 200만 정도 기록한 거 같은데요.
      친정엄마가 애자 기록은 가뿐하게 넘을 거 같아요. ㅎㅎ

      2010.04.15 07:18 신고
  8. BlogIcon 굿모닝 Mr.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보면 눈물이 많이 날 듯 해요~~
    손수건 준비해가야할 듯 싶어요~~

    2010.04.14 21:12 신고
  9.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게 일찍 만나보셨네요~
    가슴 따뜻한 영화일거 같습니다.
    왠지 보면 눈물이 날지도....

    2010.04.15 00:12 신고
  10. BlogIcon mindnot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러그 이쁨니다. 살포시 나가려니..구경하고...댓글창에 전사의 말이 무서워서요
    ㅎㅎ 추운 겨울 같은 봄날 소주로 달래면서 삽시다.ㅋㅋ

    2010.04.15 00:32 신고
  11. BlogIcon 銀_Ry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고 내일 보러 가야하는데 벌써부터 걱정이 앞섭니다;
    눈화장 하지 말고 가야겠어요. 물론 모자와 손수건은 필수 ㅡㅜ
    진부하고 뻔해도 엄마 얘기 나오면 어쩔 수가 없겠죠, 보고 울어야지 ㅠㅠ

    2010.04.15 01:5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눈화장... ㅋㅋㅋㅋ
      전 여태까지 Ryan님이 남자인 줄 알았어요. ㄷㄷ;;
      시사회 가시는 거면 티켓팅 하실때 아마 휴대용 티슈를 나눠줄 겁니다. 크크

      2010.04.15 07:22 신고
  12. BlogIcon 윤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엄마가 대구로 다시 내려가셨어요
    아직 개봉하지도 않았지만 이 영화 같이 봤음 좋았을껄 싶네요
    딸래미 아프다고 올라오셔서 고생만 하다 가셨네요 ㅠㅠㅠㅠㅠㅠㅠ

    2010.04.15 09:0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영화 어머님과 함께 보시면 정말 좋을 거에요. ㅜㅜ
      극장 데이트도 즐기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그럴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몸은 좀 괜찮아 지셨는지 모르겠습니다.

      2010.04.15 18:20 신고
  13. BlogIcon 신기한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 김혜숙씨는 연기 정말 잘 하시는 것 같아요..
    모녀지간에 보기엔 딱 어울리는 영화

    2010.04.15 10:13 신고
  14. BlogIcon WONSID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영화는 찌질하게 눈물흘릴까봐.. 지양하는 영화인데...
    봐야하나....ㅡㅜ

    2010.04.15 11:35 신고
  15.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이미지만 봐도 눈물이 -_-;;

    2010.04.15 12:05 신고
  16. BlogIcon 둥이맘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영화 보셨네요..
    예고편만으로도 감동이 전해지는 듯한 영화던데...
    꼭 보고 싶어집니다...

    2010.04.15 15:31 신고
  17. BlogIcon be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어제 보고왔어요....ㅠㅠ

    2010.04.15 22:39 신고
  18.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쳐울고 왔습쬬 ㅋㅋ

    2010.04.16 10:23 신고
  19.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와 보러가야겠네요~~
    둘다 눈물이 많은데... 손수건은 필수!!
    근데 하모니보다 더 슬픈가요?

    2010.04.16 13:2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저같은 경우에 하모니는 전혀 슬픈 느낌이 없었구요.
      친정엄마는 약간 슬프긴 했어요.
      제가 워낙 눈물이 없는, 감정이 메마른 놈이라. ㄷㄷ;;

      2010.04.16 23:51 신고
  20. BlogIcon 서늘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런 영화는 역시 연기력이 있어야 몰입할 수 있는 것 같아요
    그나저나 리플이 침묵보다 중요하지 않다면에서 뜨끔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0.04.17 01:54 신고
  21.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쫌 울 것 같아서 영화관은 못 갈 것 같습니다;;;
    집에서 혼자 봐야겠어요 -_-;

    2010.04.19 18:12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