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20세기 최고 영국감독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마이클 윈터바텀이 연출하고 <러브 액츄얼리>, <맘마미아>, <브리짓 존스의 일기> 등의 영화로 국내에도 높은 인지도를 갖고 있는 배우 콜린 퍼스가 주연을 맡은 영화 <제노바>는 추운 겨울날씨와 더불어 차가워진 가슴을 따뜻하게 적셔줄만한 감동적인 드라마다. 자동차 사고로 아내를 잃은 조(콜린 퍼스)와 두 딸은 새로운 삶을 시작하기 위해 이탈리아 제노바로 떠나게 되고, 아내와 엄마를 잃은 슬픔을 가족의 사랑으로 극복해 나간다. 미국 드라마 <가십걸>에 출연했던 윌라 홀랜드와 <킬빌-volume2>의 마지막에 깜짝 등장하기도 했던 꼬마 펄라 하니-자딘이 두 딸의 역할을 맡았는데, 아역배우로서 소화해 내기 어려운 내면연기를 사랑스럽고 애절하게 표현해 냈다. 그리고 헐리웃의 명품 조연배우 캐서린 키너와 홉 데이비스가 등장해 영화의 완성도를 높여주고 있다.

영화 제목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이탈리아의 항구도시 '제노바'가 이 영화의 장소적 배경이 되는데, 깨끗하고 푸른 바다와 중세도시의 모습이 남아있는 미로 같은 골목길의 모습, 아름답고 신비한 느낌의 성당 및 건축물들의 모습을 구경하는 것도 영화를 보면서 느끼는 또 다른 재미가 될 것 같다. 반면에 제노바의 아름다운 모습만을 영상에 담아낸 것은 아니다. 두 딸의 상처와 심리상태를 영상으로도 표현해 내기 위해서 제노바의 어두운 구석도 볼 수가 있다. 하지만 필자에게는 제노바의 모든 것이 아름답고 신비하게만 느껴졌다. 만약 이탈리아로 여행을 떠나게 된다면 첫번째 행선지는 아마도 로마나 나폴리, 밀라노가 아닌 제노바가 될 것 같다.

ⓒ Revolution Films. All rights reserved.

아픔이 사랑으로 승화되는 과정

<제노바>는 얼마전 국내에서 개봉한 <굿바이 그레이스>라는 영화와 느낌이 아주 비슷한 영화다. 엄마를 잃은 것도 그렇고 여행을 떠나는 것도, 아버지와 두 딸이 나오는 것도 그렇다. 그리고 잔잔한 감동을 준다는 것도 아주 비슷하다. 하지만 <굿바이 그레이스>와 비교하면 가족간의 갈등이 훨씬 심한 영화라고 할 수 있다. <굿바이 그레이스>는 엄마의 죽음을 두 딸이 모른 채 떠난 여행이었기 때문에 모든 고통을 아버지인 존 쿠삭이 혼자 감당했지만 <제노바>는 두 딸이 엄마의 죽음을 직접 목격했기 때문에 온가족이 고통을 나누어 감당하게 되고, 이런 상황에서는 갈등이 늘 따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제노바>는 무언가 강렬한 요소가 필요했던 영화라고 생각한다. <굿바이 그레이스>는 잔잔함에서 그치더라도 충분한 감동을 줄 수 있을 만한 영화였지만, <제노바>는 잔잔함 만으로 승부를 보기에는 역부족인 인물관계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잔잔함 그 이상의 요소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그래서 전체적으로 상당히 밋밋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밖에 없었다.

예고편에도 등장하는 장면이지만 이 영화는 자동차 사고로 시작한다. 자신의 실수로 엄마가 죽은 후, 막내는 충격과 죄책감에 상처를 키워간다. 큰 딸은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혼란을 겪을 시기에 엄마의 죽음을 맞이하여 동생을 원망하고, 아버지에게 반항하며 자신의 상처를 표현한다. 아버지는 가족의 소중함이 느껴지도록 두 딸을 사랑으로 보듬는다. 이렇게 쉽지만은 않은 갈등을 잔잔한 피아노 소리를 동반한 지극히 정상적인 일상을 위주로 표현한 것은 감독의 고집이다. 그동안 마이클 윈터바텀의 자극적인 영화에 익숙해져 있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으나, 갈등에 비해 너무나도 덤덤한 표현에 실망감을 감출 수 없었다. 절제의 미학도 좋다. 그러나 때로는 과감하게 오버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Revolution Films.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어신려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들러 안부 전해요..
    티스토리 접고 블로그만 하려고 합니다.
    앞으론 자주 뵙겠습니다.

    2009.11.13 16:00 신고
  3.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우연히 내용을 알게되서 패스했네요...^^;
    얼마전에 굿바이 그레이스를 본 관계로...

    근데 제노바의 아름다운 풍경이 궁금해지네요...!

    2009.11.13 16:3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굿바이 그레이스와 많은 부분이 닮아 있는 영화같습니다.
      하지만 굿바이 그레이스가 훨씬 더 재밌었던 거 같네요. ^^

      2009.11.13 17:17 신고
  4.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도 쌀쌀해 지는데 따뜻해 질만한 영화가 되겠군요..
    아버지의 사랑은 어머니와는 또 다른 느낌이죠....

    2009.11.13 17:46 신고
  5. BlogIcon 파아란기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eignman님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09.11.13 18:20 신고
  6.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운날씨에 맞는 훈훈한 영화겠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09.11.13 18:34 신고
  7. BlogIcon 모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보고 싶은 영화 입니다.
    마음도 따뜻해질 것 같구요.^^

    2009.11.13 18:59 신고
  8. BlogIcon 쥬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굿바이 그레이스는 보았는데, 제노바도 한번 봐야겠네요

    2009.11.13 19:39 신고
  9. BlogIcon gemlo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잔한 감동이라 ㅎㅎ 제 여친이 좋아하는 스타일 ㅎㅎㅎ 약간 밋밋하다니..저는 지루해할 수도 있겠군요.. 평점은 3/5.. 뭔가 보긴 아깝고 버리긴 아쉬운 느낌..근데 조니뎁 하루만에 댓글창에서 내리셨네요 ㅎㅎㅎ

    2009.11.13 20:36 신고
  10. BlogIcon killeric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에 보기 좋은 장르네요^^,,
    저도 오늘은 영화한편봐야겠어요^^;;

    2009.11.13 21:03 신고
  11.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잔한 영화.
    겨울이 다가오는 주말에 보기엔 참 좋죠. 저도 나중에 꼭 보도록 하겠습니다.
    주말 잘 보내시구요. 행복한 시간 만드시기 바랍니다.^^

    2009.11.13 22:4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말 내내 열심히 노느라 바빴네요. ㅎㅎ
      개츠비님도 재밌는 주말 보내셨는지...
      제노바는 그럭저럭 볼만한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ㅎㅎ

      2009.11.16 09:21 신고
  12. BlogIcon 내영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따뜻한 영화소개 감사드립니다. ^*^
    행복한 주말되세요!

    2009.11.14 00:58 신고
  13. BlogIcon 시림,김 재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
    드 높던 파란 하늘
    너 가고는

    곁 두었으나
    너 느끼지 못 했어

    긴~겨울 지나야
    다시

    내 가슴 속
    아름다운 너에 모습을...

    행복은 곁에 있어요
    사랑으로...
    기다림에

    2009.11.14 01:37 신고
  14. BlogIcon 핫스터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편으로 생각하면 최대한 절제를 한 것은 서로간의 갈등과 앙금을 마치 살얼음판을 걷듯이 전개하다보니 그러지 않았을까 싶기도 합니다. 생각만해도 너무 슬프고 아찔한 스토리네요. 과연 두 딸과 아들은 어떤식으로 갈등을 해결해나가고 있을지, 그 미묘한 감정은 어떤식으로 풀어나갈지 궁금해집니다. 좋은 영화 소개 감사합니다^^

    2009.11.14 03:0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핫스터프님의 궁금증을 영화를 통해서 해결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따뜻한 영화 한편 보면서 추위와 잠시 '안녕' 하세요. ^^;

      2009.11.16 09:33 신고
  15. BlogIcon 지구벌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시 제노바는 잘 모르지만 맘마미아에서 봤던 배우는 아주 기억에 잘 남아있습니다.^^
    주말에 이런 마음 따뜻한 영화 참 좋을 것 같습니다.
    부담스런 주말 드라마 보다가 방에서 나오는 길입니다..쩝.

    2009.11.14 21:27 신고
  16. BlogIcon 2pro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ㅏㅇ ㅏ... 이런건 여자친구와 봐야 하는데...
    솔로는 이런거 못봄.. 흑... 잔인한 영화네요 ㅎㅎㅎㅎ 저한테는;;;

    서현양과 태연이나 봐야지...

    2009.11.15 01:49 신고
  17. BlogIcon 블루버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이 있는 스토리 같습니다.
    맘 아픈 영화를 별로 좋아하진 않는데...
    배경이 배경인지라 영화가 궁금해집니다.^^

    2009.11.15 10:08 신고
  18. BlogIcon 베짱이세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윌라 홀랜드가 가십걸에 무슨 역으로 나왔지?사진상으로는 잘 모르겠어요.
    전 콜린퍼스 굉장히 좋아하는데 이 영화는 좀 어두우면서도 쓸쓸한 것 같네요.
    전 그래도 오버스러운 방식으로보다 잔잔하게 그려지는 영화를 좋아하는 편인데. 왠지 제 취향의 영화일 것 같아요.

    2009.11.15 22:0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카메오로 출였했다더군요.
      가십걸이 국내에서 인기있는 미드이다 보니 잠깐 출연이지만 마케팅에 활용한 것 같네요. ㅎㅎ

      2009.11.16 10:19 신고
  19. BlogIcon 슈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터만봐도 따뜻함이 느껴지는것 같아요..
    역시 가족인가봐요...

    2009.11.16 14:52 신고
  20.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잘 읽었습니다.
    전 영화보면서 자신들의 상처를 풀기 위해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섰어야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우리가 살아가는 모습들이 어쩌면 영화의 주인공들처럼
    주저하고 있는 건 아닌지 돌아보게 됐네요...

    2009.11.18 09:13 신고
  21. BlogIcon 폭주천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시가 이 배우를 참 좋아하죠. ^^

    저에게 콜린 퍼스는 로멘틱 코메디 배우의 이미지가 강합니다. 아무래도 브리짓 존스 일기 때문인 것 같아요.

    2009.11.21 15:5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브리짓 존스도 그렇고 맘마미아나 러브 액츄얼리도 그렇고...
      아무래도 로맨틱 코미디 이미지가 강하죠.
      푸근한 인상이 마음에 쏙 드는 배우입니다. ^^

      2009.11.21 19:47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