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지난 캐나다여행의 첫날과 이튿날은 밴쿠버에서 시간을 보냈다. 밴쿠버에서는 그렇게 오랜 시간 동안 머물지 못해 많은 곳을 돌아보지는 못했지만 캐나다의 대자연과 대도시의 아름다운 조화와 공존을 느끼는 데에는 충분한 시간을 보낸 것 같다. 그런데 밴쿠버의 여러 스팟 중 아직도 눈가에 아른거리는 곳이 있다. 그곳은 바로 세련된 분위기를 자랑하는 밴쿠버의 해안 산책로 콜하버(Coal Harbour)!

"낭만을 이야기하다!"

콜하버 지역의 분위기는 대단히 낭만적이다. 드넓은 바다와 바다 건너 새하얀 모자를 쓰고 있는 산맥의 모습이 아름답고, 항구에 정박해 있는 선박들과 수상 비행기, 그리고 인근에 위치한 고층 빌딩들의 조화도 아름답다. 쉴 새 없이 움직이며 재잘재잘 떠들어 대는 사람들의 발소리와 말소리, 끼룩끼룩 울어 대는 갈매기 소리도 콜하버의 아름다운 풍경과 하나가 되어 낭만적인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형님! 일어나세요!"

콜하버의 낭만적인 분위기에 이끌려 여행 첫날 오후 느지막이 콜하버를 찾았다. 여행용 캐리어가 공항에 제 시간에 도착하지 않아 내심 초조해 하고 있었던 나에게 콜하버의 낭만은 큰 위로가 되어 주었다. 캐리어는 다음날 새벽 호텔로 배달되었다. 숙면을 취하고 있던 나는 캐리어가 도착했다며 부산스럽게 구는 악랄가츠 덕분에 새벽 3시경 눈을 뜨고 말았다. 장시간 비행으로 인해 피곤할 법도 했지만 무사히 도착한 캐리어가 어찌나 반갑던지 정신이 번쩍 들었다.

가츠     :  그럼 안녕히 주무세요.
레인맨  :  나 깨워 놓고 당신은 처 주무시겠다?
가츠     :  인생이 다 그런 거죠.

3시간 밖에 못 잤기 때문에 다시 잠을 청해 보았지만 정신이 말똥말똥해진 탓에 잠이 오지 않았다. 게다가 드르렁드르렁 코까지 골며 풀취침에 들어간 악랄가츠 때문에 정신이 더욱 말똥말똥해져만 갔다. 곤히 자고 있는 사람 굳이 깨워 놓고 자기는 볼일 다 보았다며 요란하게 자고 있는 악랄가츠가 내심 얄미웠다. 이는 마치 시험 전날 같이 공부하지 말자며 바람만 잔뜩 잡아 놓고 자신은 뒤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배신감같은 것이었다. 우둔한 얼굴 속에 감추어 둔 가츠의 악랄함을 깨닫게 된 순간이었다.

"보고 있나, 악랄가츠?"

사실 캐리어가 반갑기는 했지만 아침에 일어나서 확인했다면 더욱 업된 기분과 훌륭한 컨디션으로 하루를 시작할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한번 달아난 잠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 법, 때마침 커튼 틈 사이로 비추는 새벽의 여명에 이끌려 카메라와 삼각대를 챙겨 밖으로 나섰다. 어디로 갈까 하다가 호텔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을 가볍게 산책하기로 했다. 호텔의 위치가 스탠리파크쪽이었기 때문에 콜하버 지역을 돌기로 했다. 전날 저녁 낭만적인 분위기에 반했던 곳이라 아침의 풍경은 또 어떨까 궁금하기도 했다.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아침에도 낭만적인 콜하버!"

콜 하버는 '캐나다 플레이스'와 스탠리 파크(Stanley Park) 사이, 버라드만에 접한 항구와 인근 지역을 말한다. 콜은 석탄을 의미하는데 1862년 영국의 한 상인이 석탄이 난다는 사실을 알고 이 땅을 매입한 것이 계기가 되어 콜하버(Coal Harbour)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항구는 현재 웨스트코스트 항공사와 백스터 항공사, 하버에어 항공사 등의 수상 비행기 터미널로도 쓰이고 있으며, 세브론(Chevron)의 주유소도 이곳에 위치해 있다. 버라드만에 정박했다가 원양 항해를 떠나는 배들이 이곳에서 연료를 채우는데 일반 주유소와 마찬가지로 식당, 화장실, 편의점까지 갖추고 있다. 바다 위에 떠 있는 주유소인 셈이다. 콜하버 인근 지역에는 고층빌딩과 아파트, 콘도미니엄 등이 즐비한 고급주거지가 형성되어 있이며 콜하버에서 캐나다 플레이스로 가는 해안 산책로는 경치가 아름답고, 분위기가 낭만적이어서 아침 저녁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아침의 콜하버는 저녁과 다름없이 낭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었다. 또한 사람이 적은 시간이라 조용히 사색을 즐기기에는 더욱 좋았던 것 같다. 여행객으로 보이는 사람이나 사진을 찍는 사람은 없었지만 운동복 차림으로 조깅으로 하거나 개를 데리고 산책을 나온 사람들이 종종 눈에 띄었다. 밴쿠버 시민들은 '굿모닝'이라 말하며 또 가벼운 눈인사를 보내며 꾀죄죄한 모습의 동양인을 반겨 주었다. 그들의 인사는 덕분에 나의 아침이 더욱 상쾌해졌던 것 같다. 상쾌한 기분으로 담은 콜하버의 아침 풍경을 공개하며 포스팅을 마무리한다. 사진 속 콜하버가 내게 손짓을 하고 있는 느낌이 든다. 콜하버의 낭만적인 풍경이 아직도 눈가에 아른거린다.


Denman St,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호텔에서 콜하버쪽으로 가는 길에 만난 스타벅스.
모닝커피를 한 잔 마시고 싶었는데 너무 이른 시간이라 가게 묻이 닫혀 있었다.


Denman St,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스타벅스 옆에 위치한 레스토랑.
천장에 매달려 있는 미니 화분이 앙증맞아 보인다.


Denman St,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프랑스 느낌이 물씬 풍기는 레스토랑.


Denman St,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도시의 녹음.
상쾌한 풀 냄새가 진동했다.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콜하버 인근에 위치한 고급 아파트.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바다 건너 산 너머로 태양이 떠오르고 있다.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개와 함께 산책을 나온 아저씨.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자세히 보니 전날 저녁에 같은 장소에서 만난 강아지와 비슷하게 생겼다.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강아지의 주인은 분명 이 꼬고마 어린이였는데...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콜하버에 정박해 있는 요트들.
요트의 주인들은 죄다 근처 고급 주택에 살고 있겠지?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바로 이런 곳에서 말이다.
전망이 아주 끝내 줄 것 같다.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콜하버에 위치한 레스토랑에서 저녁식사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근처 공원에서 발견한 독특한 조형물.
중국인 작가 왕 슈강이 만든 밴쿠버 비엔날레의 'Meeting'이라는 작품이다.

 

Robson St,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호텔로 돌아오는 길에 한인 PC방을 발견했다.
밴쿠버에도 피씨방이 있다니...
하지만 24시간 영업은 아닌 듯 했다.


Robson St,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뭔가 신기한 물체가 있길래 사진부터 찍었다.
나중에 알고 봤더니 자동 주차 시스템이었는데 캐나다 전역에 널려 있었다.


Robson St,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아침 운동을 마치고 집으로 향하는 아주머니의 뒷모습.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Coal Harbour,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국품절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2000년도에 밴쿠버에 잠시 살았었어요. 하버와 그 주변 건물들은 낯이 익네요. ^^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밴쿠버 시내 끝쪽에 있던 잉글리시 베이가 참으로 그립네요.

    2011.09.27 06:43 신고
  2. BlogIcon 멀티라이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낭망적이고 참으로 여유로운 아침풍경입니다.
    당장 달려가고 싶어집니다. ㅎㅎ

    2011.09.27 06:44 신고
  3. BlogIcon 연리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고 낭만적인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2011.09.27 07:11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09.27 07:20
  5. BlogIcon 악랄가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강아지 분양받을려고 여친님과 밤새 상담 중이예요!
    후우 이쯤에서 그만둬야겠죠? ㄷㄷㄷ

    2011.09.27 07:38 신고
  6. BlogIcon 솜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가 볼때 참 이국적이라고 생각되지만..
    그들이 우리내 모습을 보면 참 이국적이라고 생각하겠죠^^

    2011.09.27 08:56 신고
  7. BlogIcon 희망feel하모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숲속에 빌딩, 빌딩앞에 정박해있는 요트들이라니
    생각지도 못했던 풍경이네요^^

    2011.09.27 09:39
  8. BlogIcon 바람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이상하죠..
    우리나라도 곳곳이 멋진곳이 많은데
    다른나라들 풍경을 보면
    더 멋진거같아요..ㅎㅎ
    아마도 못가본곳에 대한 동경때문에
    그런거 아닌가 싶기두하구..ㅎㅎ

    2011.09.27 14:30
  9.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가츠님의 악랄한 성격 때문에
    이런 멋진 새벽 풍경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었으니까
    가츠님께 고마워해야하는 거 아닙니까?..^^

    2011.09.27 15:0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피곤한 몸을 이끌고 하루종일 돌아다녀야 했는데
      3시간밖에 못 잔 데다가 새벽 3시에 일어나 내심 두려웠습니다.
      하지만 그날 저녁 숙면을 취할 수 있었어요. ㅋㅋㅋ

      2011.09.28 06:50 신고
  10.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세번째 사진에 백만표 던집니다. ^^
    물론 제 표는 한정이 없습니다만. ^^

    콜 하버라고 해서 coal을 느끼려고 했는데
    harbor 느낌 확실하군요. 레인맨님 기억에 아른거리는 곳이니
    실제로 가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엄습합니다.
    (일단 먼저 캐나다를 가라고! ^^)

    2011.09.29 00:2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 다섯 표만 더 던지세요.
      백만 다섯 표...ㅎㅎ
      여하튼 콜하버는 여느 항구와 많은 차이가 있더군요.
      시끌벅적한 저녁 분위기도 좋았지만
      조용한 아침 풍경이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ㅎㅎ

      2011.09.29 07:56 신고
  11. 솔바람소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오랜만이죠?
    건강하세요 ^^

    2011.10.03 21:28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