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토론토, 몬트리올과 함께 캐나다를 대표하는 3대 대도시, 산과 바다를 모두 가진 아름다운 도시, 온난한 기후와 맑은 날씨로 여행자들을 맞이하는 캐나다의 관문 밴쿠버. 밴쿠버 여행기를 작성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지만 사실 지난 캐나다 여행의 기점은 밴쿠버였다.

밴쿠버는 나에게 시련을 가져다준 도시로 기억된다. 밴쿠버 공항에서 여행용 트렁크를 분실하며 여행 첫날부터 우울한 기분을 떨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참고로 지난 여행에 동행한 악랄가츠군의 블로그를 통해 가방 분실과 관련된 에피소드인 '해외여행시 자신의 짐이 감쪽같이 사라진다면?'을 확인할 수 있다.

결국 나중에는 여행용 트렁크를 되찾을 수 있었고, 액땜을 제대로 한 덕분에 남은 캐나다 여행을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부터 시작되는 밴쿠버의 캐나다 플레이스 여행기는 가방을 되찾기 전 우울한 기분으로 작성한 글이다. 조금이라도 더 기분 좋게 여행을 하지는 못한 것이 지금 생각하면 무척이나 아쉽다.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가벼워진 몸, 무거워진 마음!"

본격적인 여행을 시작하기 전 짐을 풀기 위해 호텔로 향하는 길이다. 악랄가츠의 손에는 트렁크 손잡이가 쥐여 있지만 트렁크가 도착하지 않은 나는 빈손이다. 몸은 가볍지만 마음은 무겁다. 그렇게 걷고 있는데 고층 빌딩 사이로 그림 같은 풍경이 펼쳐진다. 눈 덮인 산 아래로 건물들이 보이고, 그 아래로 바다가 보인다. 갈매기도 보이는 걸 보면 바다가 맞는 것 같다. 나는 담배를 꺼내물며 악랄가츠에게 물었다.

레인맨  :  저기 어디?
가츠     :  밴쿠버요.
레인맨  :  아나 장난함?
가츠     :  모르겠어요. 이따 함 가 보아요.

신경이 곤두서 있었기 때문인지 나는 작은 일에도 까칠하게 반응을 보였다. 그런 나의 짜증을 악랄가츠는 다 받아 주었다. 평소에는 개김성이 풍부한 동생이지만 나의 상황이 워낙 우울했던 터라 최대한 비위를 맞추어 주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나중에 그는 이렇게 회포를 풀었다. 그때 당시 자기가 형이었으면 나는 이 세상에 없다고... 형을 때린다는 소문이 돌던데 아무래도 사실인 것 같다.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GG!"

짐을 풀기 위해 예약해 놓은 호텔을 찾았다. 악랄가츠가 방에 들어가 짐을 푸는 동안 나는 호텔 직원에게 상황을 이야기했다. 호텔 직원은 의미심장한 멘트로 나의 기분을 더욱 우울하게 만들었다.

레인맨  :  짐을 잃어버렸는데 항공사에서 오늘 밤에 호텔로 보내준다고 했으니 좀 받아 주세요.
직원     :  Good Luck! ^^

완전 GG... 웃으며 행운을 빈다는 호텔 직원의 친절함은 오히려 불안함을 증폭시켰다. 그렇게 호텔을 나와 가까운 스타벅스에 들어갔다.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달콤한 스콘을 주문하고 밴쿠버에서의 일정을 점검하기 시작했다. 캐나다 플레이스와 콜하버(Coal Harbour), 개스타운 등을 둘러보는 것으로 오늘의 일정을 마무리하기로 하였다. 오랜만에 커피를 마시니 우울한 기분이 아주 조금 풀리는 것 같았다. 한층 나아진 기분으로 캐나다 플레이스를 향해 발걸음을 옮겼다.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커플 천국, 솔로 지옥!"

캐나다 플레이스에 도착하자 수많은 커플들의 다정다감한 모습이 시야에 들어왔다. 아름다운 배경을 뒤로 하고 사랑을 나누는 커플들의 모습은 분명 보기 좋은 풍경이겠지만 가방을 잃어버린 솔로남에게는 그저 단순한 염장질에 불과했다. 커피와 스콘 덕분에 조금 좋아진 기분이 다시 다운되는 것 같았다. 한편 악랄가츠는 커플들의 사진을 찍어 주며 자신의 여친님을 그리워했다.

레인맨  :  아나 장난함? 여자친구가 벌써 그립다고요?
가츠     :  보고 있어도 보고 싶다니까요!

가방 잃어버려서 짜증, 커플들의 염장질에 짜증, 불과 하루만에 여친이 보고 싶다는 악랄가츠의 무리수에 짜증이 나기 시작했다. 나는 묵묵히 셔터 버튼을 누르며 밴쿠버의 아름다운 풍경을 담는 것으로 올라오는 짜증을 억제했다.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도심 속의 작은 여유, 캐나다 플레이스!"

캐나다 플레이스는 1986년에 열린 만국박람회를 기념하기 위해 지어졌으며 밴쿠버 무역 컨벤션센터와 아이맥스 영화관, 크루즈 선박 터미널, 호텔, 레스토랑 등이 들어서 있는 밴쿠버의 상징적인 공간이다. 또한 캐나다 플레이스와 스탠리파크 사이의 버라드만에는 수상비행기 터미널과 항구, 주유소 등이 자리를 잡고 있는 콜하버 지역이 있다. 콜하버에는 고층빌딩과 아파트, 콘도미니엄 등이 고급 주택지를 이루고 있어 바다와 함께 이국적인 풍경을 연출한다.

레인맨  :  가츠님, 우리 여기서 한 3년만 살죠.
가츠     :  싫어요. 저는 여자친구랑 살래요.
레인맨  :  아나, 그러니까 당신은 당신대로 나는 나대로 여기서 살자고요.
가츠     :  그건 좋아요. ㅋㅋ

캐나다 플레이스와 콜하버의 이국적인 풍경에 심취하여 우울했던 기분이 조금 풀리는가 싶었는데 악랄가츠의 닭살 돋는 멘트에 다시금 기분이 다운되었다. 기분을 풀기 위해 찍던 사진을 계속 찍기로 하였다. 그렇게 찍은 사진을 몇 장 공개한다.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악랄가츠

악랄가츠군이 캐나다 플레이스를 배경으로 찍어 준 사진. 덕분에 기분이 조금 풀렸다.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수상 비행장이 있는 콜하버에는 비행기들이 수시로 이착륙을 시도하며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친구 사이라는 남과 여. 친구끼리 이런 곳에서 데이트를 한다고?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커플 목도리를 둘러맨 또 다른 커플의 등장. 둘 다 아주 모델같다.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솔로들은 이렇게 책을 본다. 아니, 캐나다 플레이스가 만남의 장소라는 것을 생각하면 책을 보며 애인을 기다리는 커플일 가능성이 농후하다.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닭살 행각의 종지부를 찍는구나!"

캐나다 플레이스에 도착하자마자 제일 처음 발견한 이 커플은 수많은 커플 중에서도 진정한 닭살 커플이었다. 오다가다 마주칠 때마다 안고 비비고 입을 맞추는 모습이 아주 가관이었다.

레인맨  :  저 커플 좀 짜증나지 않음?
가츠     :  보기 좋은데요. ^^

악랄가츠의 말에 순간 나만 나쁜놈이 되었다. 사실 보란 듯이 사랑을 나누던 저 커플은 이제 막 결혼식을 올린 신혼부부였다. 결혼식을 마친 커플이 친구들과 함께 캐나다 플레이스로 잠시 놀러 온 것이었다. 애인도 없는 누구는 가방까지 잃어버렸는데 누구는 사랑하는 사람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니 세상은 참 불공평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그들에게 축하 인사를 건냈다.

레인맨  :  콩그레이츄레이션!
커플     :  땡큐! ^^

그리고 카메라를 보여 주며 사진을 보내 줄테니 이메일을 알려 달라고 하였다. 하지만 나의 심기를 건드린 닭살 커플에게 아직 사진을 보내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사진을 보내지 않을 것이다. 영원히...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공...여기저기 커플천국이었나 보네요.ㅎㅎㅎ

    잘 보고가요

    2011.07.11 06:37 신고
  2. BlogIcon 노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로들은 그저...곁눈질만 할뿐...
    딱히 부러운 것은 아니니까!! 하면서....ㅋㅋㅋ

    2011.07.11 08:29 신고
  3. BlogIcon 쟁토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12년전에 캐나다에 놀러간적이 있는데
    그때 저 바다갈매기인지..익룡만큼 큰 덩치에 깜짝 놀랬었습니다.. ㅎㅎ
    얘네는 먹이를 햄버거로 먹는지 ㅋㅋㅋ
    잉글리쉬베이에서 길을 걷는데 뒷짐지고 나란히 따라 걷더라구요 ㅎㅎㅎ
    잊을수 없는 캐나다 갈매기들;; ㅋ

    2011.07.11 09:02 신고
  4.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커플들이 넘쳐나는 곳이군요..
    저는 가면 안되겠어요..ㅋㅋ

    2011.07.11 09:17 신고
  5. BlogIcon 국토지킴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그림같은 커플들이라면 솔로들에게 좋은
    자극도 줄거같군요. 요즘 왜이리 케나다 가고싶은지...
    사진으로라도 마음을 다잡아야하는건가요?^^
    좋은사진 잘봤습니다. 행복하세요~

    2011.07.11 09:25 신고
  6. BlogIcon ILoveCinemusic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영화 찍는 것 같이 멋지네요...역시 외국여자사람은 금발이 진리...

    2011.07.11 15:52 신고
  7. BlogIcon 돈재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론토가 저렇게 멋져 보이는군요.
    근데 짝꿍들이 많네요
    집중 적으로 일부러 찾아 다닌건 아니죠?

    짝꿍 천국
    솔로 지옥

    멋진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2011.07.11 15:54 신고
  8. BlogIcon 로사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그대로 커플천국이네요~
    근데 레인맨님 멋지신데요?? 사진보니깐 말이죠^^

    2011.07.11 16:51 신고
  9. jungw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게 까칠하시네요. 나이도 있어보이시는데

    2011.07.11 17:14 신고
  10. BlogIcon CANTAT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 나참...
    다 커플이구만요1

    2011.07.11 17:42 신고
  11. BlogIcon 스윗루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잼나게 보구갑니다^^

    2011.07.11 18:50 신고
  12.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가츠님이 찍어준 시크한 레인맨님 모습이
    커플들 사진들 속에서도 빛이 납니다..^^

    2011.07.11 19:0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크 감사합니다.
      배경이 좋아서 사진이 잘 나온 것 같습니다.
      그래도 커플 사진 앞에서는 외로워 보이네요. ㅎㅎ

      ㅜㅜ

      2011.07.11 21:31 신고
  13. BlogIcon 자기통치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플천국이라~ㅎㅎㅎ
    꼭 가보고 싶네요ㅎㅎ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2011.07.11 23:51 신고
  14. BlogIcon 동글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캐나다 풍경에...까칠하면서도 재밌는 스토리 잘보고 갑니다^^

    2011.07.12 11:45 신고
  15.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도 홍콩여행 갔을때 가방을 분실한 적이 있었습니다.. 범인은 같은 한쿡분이셨는데.. 참으로 쩝
    저도 나중에 찾았지만.. 참으로 양심없게 실수한 그쪽에서 몰래 제 물건을 몇개 가지고 갔더랬지요.
    뭐...
    정말 커플 천국이네요... 이곳은 가면 알될것 같군요.. 햐~~
    아마도 저도 벤츠옆에 앉아서 혼자 책을 읽고 있지 않을까싶네요.. ㅎㅎㅎ

    살짝 보이는 레인맨님의 포스가 보입니다.^^

    2011.07.14 15:3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완전 나쁜 놈에게 걸리셨네요. ㅜㅜ
      나중에라도 찾아서 다행입니다.
      아무튼 여기 정말 커플 천지였습니다.
      나중에 커플이 되어 다시 찾고 말거에요. ㅎㅎ

      2011.07.14 22:06 신고
  16.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풍경과 사람들의 사진이 하나 가득이네요..^^

    2011.07.17 18:51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