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리얼 타임 서스펜스

영화 <심야의 FM>의 고선영(수애)은 영화음악 방송의 DJ이다.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자신의 딸과 동생이 한동수(유지태)에 게 인질로 잡히게 된다. 그때부터 2시간 동안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라디오를 통해 이른바 '게임'을 하게 되는데, 이 영화는 극 중 시간과 러닝타임이 비슷하게 흘러가는 리얼 타임 형식을 취하고 있다. 미드 24와 같이 완벽하게 시간을 짜맞춘 것은 아니지만 얼추 동일한 시간의 흐름으로 내용이 전개되기 때문에 만만치 않은 서스펜스를 느낄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심야의 FM>은 플롯을 최소화시킨 영화라고 볼 수 있다. 극 중 시간과 러닝타임을 어느 정도 맞춰야 하기 때문에 인트로부터 자극적인 시퀀스로 긴장감을 끌어올리는 한편 거두절미, 생방송 인질극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내용의 범위를 최소화했다.
Reignman
리얼 타임 형식 뿐만 아니라 서스펜스 스릴러의 필수 불가결한 조건인 긴장감의 유지가 <심야의 FM>에게 주어진 과제라고 한다면 정보 범위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가 가장 큰 관건이었을 것이라고 본다. 장르의 특성과 형식이 어찌 됐든지 간에 러닝타임은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정해진 시간의 상당 부분을 실시간 묘사에 할애해야 한다. 그래서 최소한의 신과 최소한의 컷으로 풍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 것은 <심야의 FM>에게 주어진 연속적인 과제이다. 이러한 과제들은 플래시백, 인터컷, 점프컷 등 기술적인 장치를 활용하여 해결하는 것이 보통이다. 물론 짧은 시간에 많은 정보를 주되, 자연스러움이 베이스가 돼야 하기 때문에 편집이 상당히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심야의 FM>의 편집을 담당한 신민경씨는 충무로에서 가장 유능한 편집감독 중 한 사람이다. <범죄의 재구성>, <타짜>, <전우치>, <세븐 데이즈>, <해운대> 등 40여 편에 참여한 경력을 봤을 때 <심야의 FM>에게 주어진 과제에 대한 해법은 이미 상당 부분 확보가 된 셈이라고 볼 수 있다.
Reignman

ⓒ 주말의 명화 / 홍필름. All rights reserved.

아이가 살린 영화

편집은 훌륭하나 극 중 인물들의 심리 묘사 부분에 있어서 다소 아쉬움이 느껴진다. <심야의 FM>과 같이 서스펜스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영화가 강력한 흡인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편집, 촬영, 분장, 음향 등의 기술적인 장치보다 중요한 것이 심리 묘사라고 볼 수 있다. 심리 묘사가 제대로 이루어졌을 때 관객들이 영화에 더욱 몰입할 수 있고, 극의 흐름과 분위기를 십분 느낄 수 있다는 것인데 <심야의 FM>이 묘사하는 인물의 심리에는 감성적 변화에 묵직함이 없다. 그러한 이유는 이 영화를 연출한 김상만 감독의 역량 미달과 주인공 수애와 유지태를 비롯한 출연 배우들의 연기력 부족에 기인한다. 총체적 난국이다.
Reignman
수애나 유지태, 마동석, 정만식 등 연기 깨나 한다는 배우들보다 가장 탁월한 심리 묘사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는 다름 아닌 이준하이다. 선영의 딸 은서 역을 맡은 이준하는 아역배우임에도 불구하고 성인 연기자 못지 않은 호연을 펼치는데, 은서란 캐릭터가 말을 하지 못한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그 호연은 더욱 빛을 발한다. 대사없이 표정만으로 은서의 심리와 감정을 거의 완벽하게 표현해내고 있기에 <무언의 목격자>란 영화에서 느꼈던 독특한 긴장감을 덤으로 얻을 수 있다. 혹자는 최근 <아저씨> 로 주목을 받은 김새론과 비교하며 '제2의 김새론 탄생'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기도 했다. 동의하는 바이다. 이 아이가 없었더라면 가뜩이나 아쉬움이 많이 느껴지는 영화가 어떻게 변했을지... 말 못하는 한 아이가 영화를 살렸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주말의 명화 / 홍필름.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11.01 09:54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11.01 10:02
  4.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준하양을 보면서 정말 놀라웠습니다.
    대사하나 없이도 관객들을 집중시키는 표정연기가 놀라웠습니다.

    2010.11.01 13:46 신고
  5. BlogIcon 악랄가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기대만큼 재밌는 영화는 아니었군요!
    그래도 귀여운 아역배우의 연기는 보고 싶네요! ㅎㅎㅎ

    2010.11.01 13:48 신고
  6. BlogIcon 별찌아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까말까 망설였는데... 잘 선택한것 같네요 ^^
    ☆ 11월의 첫날이네요!! 행복한 11월 되세요 ^^ ☆

    2010.11.01 15:16 신고
  7.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갑자기 관심이 생기네요...!
    꼭 봐야겠군요!

    2010.11.01 15:34 신고
  8.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외모와 함께 연기파 배우의 이미지도 갖춘 두 배우가 함께 나온터라 꽤 관심을 끄는 모양이더라구요.
    특히 수애는 '가족' 에서 좋은 느낌을 받았었는데 그 느낌은 여전한 것 같아요. ㅎㅎ

    유지태는 '주유소습격사건' 에서의 풋풋한 모습을 본 것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 덧 유명배우로 자리를 잡았으니...새삼스레 시간의 흐름이 느껴집니다. ^^

    2010.11.01 15:5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ㅎ 저도 그래요.
      가족에서의 수애의 좋은 이미지가 아직도 많이 남아 있습니다.
      하지만 수애는 역시 드레수애.
      드레스를 입은 모습이 가장 아름답습니다. 흐흐

      2010.11.02 07:39 신고
  9. BlogIcon 감성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원랜 수애의 연기를 기대했었는데 성인연기자보다 아역배우가 더 멋진 모습을 보여줬나보군요...

    2010.11.01 15:59 신고
  10. BlogIcon *아루마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일하게 못보는 장르가 스릴러물인데...
    이렇게라도 포스팅 보면서 위안을 삼아요....^^;;

    2010.11.01 17:37 신고
  11. BlogIcon 기브코리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급 땡기는 영화인데요

    2010.11.01 18:03 신고
  12. BlogIcon 톡톡튀는그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영화 봤는데,
    유지태가 생각보다 연기를 못해준것 같아요...
    그냥 좀 와닿지 않더라구요ㅠ ㅠ

    2010.11.01 20:06
  13. 솔바람소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 만에 뵙습니다..^^ 편안한 밤 되십시요

    2010.11.01 21:33
  14. BlogIcon 꼴찌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 공감하는 내용의 포스팅입니다. 그 아역배우의 연기에 제 호흡이 얼마나 곤란했었는지...^^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트랙백 걸어도 되죠?^^

    2010.11.01 23:34 신고
  15. BlogIcon 카스테라우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디오를 주제로 한 스릴러영화가 예전에도 있었나요?
    소재가 참신하기도 하고 스릴러에 어울린다고 느꼈어요.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요소들도 끊임없이 자연스럽게 등장하는걸 보면서
    영화 만든 사람들 참 똑똑하구나 하고 느꼈던...ㅋ

    2010.11.02 00:0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장르의 차이는 있지만 라디오를 주제로 한 영화는 많죠.
      굿모닝 베트남, 어둠 속에 벨이 울릴 때, 톡 투 미 등
      극 중 한동수의 대사이기도 합니다. ㅎㅎ

      2010.11.02 07:50 신고
  16. BlogIcon 윤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애를 좋아해서 이 영화 봐야지! 하고 있었는데
    Reignman님의 포스팅은 고민되게 하네요 ;;;

    2010.11.02 20:12 신고
  17. BlogIcon 젠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어린 배우가 잔잔하고 차분하게 연기하는 모습이 참 인상적이 었답니다~
    전문가적인 포스팅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많이 부족하지만 제 포스팅 살짝 트랙백 걸고 갈께요 ^^

    구독신청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10.11.03 09:3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천한 글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아무쪼록 좋은 배우로 성장했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ㅎㅎ

      2010.11.04 08:24 신고
  18.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야의 FM..마동석 씨가 나왔다니 ㅋㅋ
    레인맨님 <부당거래> 포스트 보고 알았어요!

    제 2의 새론양이라니 앞으로 기대해 보고 싶네요!

    2010.11.03 18:2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당거래를 보고 바로 심야의 FM을 봤거든요.
      마동석씨가 두 영화 모두 등장해 백팔십도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더라고요.
      연기 참 좋았습니다. 앞으로 팬 하려고요. ㅎㅎㅎ

      2010.11.04 08:29 신고
  19. 나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수애 연기 아주 인상깊었는데...뭐 개인차니까요..
    유지태는 좀 아쉬웠구요..
    긴장있고 재미있었습니다.

    2010.11.03 20:06
  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11.06 15:29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오픈 크레딧 올라갈 때 나름 궁금하게 만드는 영화인데 나오기 아쉬우셨을 것 같아요.
      잘 보고 오셨다니 다행입니다. :)

      2010.11.07 07:50 신고
  21. BlogIcon 피아노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당거래랑 좀 고민했었는데 부당거래 보길 잘한건가요?
    이건 나중에 봐야겠네요~~^^

    2010.11.09 10:53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