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스티브 마틴과 알렉 볼드윈

지난 3월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코닥 극장에서 제8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있었습니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은 벤쿠버 동계올림픽과 일정이 겹치는 것을 피해 평소보다 좀 늦은 시기에 개최됐는데요. 그래서 그만큼 더 기대를 하게 됐던 것 같습니다. 한 가지 아쉬웠던 점은 오스카 후보에 오른 작품들 중 대부분의 작품이 국내에서 개봉을 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혼자만의 예측도 할 수 없었고 시상식을 즐기는 재미가 반감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오스카는 역시 오스카... <허트 로커>의 캐서린 비글로우가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감독상을 수상하며 가장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허트 로커>는 <아바타>를 꺾고 작품상까지 수상하는 저력을 발휘하기도 했죠. 하루 빨리 만나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수입이 빨리 됐으면 좋겠습니다. 반면 아카데미 시즌과 더불어 국내에서 만나볼 수 있는 영화도 몇 작품 있습니다. 특히 남우주연상 후보에 지명된 제프 브리지스, 조지 클루니, 모건 프리먼의 작품을 바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주는 아카데미가 주목한 영화와 함께 하는 것은 어떨까요?



인 디 에어 (개봉 - 2010.03.11)


먼저 제이슨 라이트먼 감독의 <인 디 에어>입니다. <인 디 에어>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색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2명) 등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며 작품성을 인정 받았습니다. 그러나 <허트 로커>와 <프레셔스> 등의 쟁쟁한 경쟁작들에 밀려 결국 무관의 제왕에 그치고 말았습니다. 월터 컨의 동명 원작 소설을 짜임새 있고 재미있게 영화로 만들었기 때문에 각색상 정도는 받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프레셔스>에 각색상을 넘겨주고 말았습니다. 어찌됐건 <인 디 에어>는 주인공 세 명이 모두 오스카의 부름을 받았을 정도로 배우들의 연기가 훌륭한 작품이고, 우리네 삶의 방식에 대한 성찰을 요구하는 뛰어난 작품성을 가진 영화라고 볼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제작비의 몇 배나 되는 흥행 수익을 기록했을 정도로 대중적이고 재밌는 영화입니다. 작품성과 흥행,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은 영화라고 볼 수 있겠네요. 자신의 삶에 대해 한번쯤 돌아보고 싶은 당신, 영화 <인 디 에어>가 성찰의 기회와 해법을 제시해 줄 것이라고 믿습니다.



크레이지 하트 (개봉 - 2010.03.04)


다음은 한때는 잘 나갔지만 결혼 실패와 알콜 중독 등의 이유로 위기에 빠진 컨트리 가수의 재기를 그린 영화 <크레이지 하트>입니다. <크레이지 하트>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과 여우주연상, 주제가상, 이렇게 3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고, 남우주연상과 주제가상을 수상하는 영광스러운 결과를 만들어 냈습니다. 그만큼 음악과 주제가가 정말 좋은 영화이고 배우들의 연기 특히, 제프 브리지스의 연기가 매우 훌륭한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제프 브리지스는 그동안 (크레이지 하트 제외) 4차례나 오스카 후보에 지명된 바 있습니다. 44회에는 <마지막 영화관>으로 조연상 후보에, 47회에는 <대도적>으로 역시 조연상 후보에, 57회에는 <스타맨>으로 주연상 후보에, 73회에는 <컨텐더>로 조연상 후보에 지명된 적이 있죠. 그만큼 관록과 연륜이 넘치는 배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에 비해 상복은 별로 없었지만 이제는 당당히 오스카 위너 중에 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우리가 꿈꾸는 기적: 인빅터스 (개봉 - 2010.03.04)


마지막으로 소개해 드릴 작품은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인빅터스>입니다. <인빅터스>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과 남우조연상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습니다. 그러나 모건 프리먼과 맷 데이먼 모두 수상을 하진 못했죠. 물론 두 사람의 연기는 아주 좋았으나 같이 후보에 오른 배우들이 워낙 특출난 연기를 펼쳤던 것 같습니다. 비록 오스카 후보에도 지명되지는 못했지만 <인빅터스>를 연출한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영화에 대한 열정과 패기는 존경받아 마땅합니다. 80이 넘은 나이임에도 이렇게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은 참 축복인 것 같습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에게도 축복이겠지만 그의 영화를 계속해서 볼 수 있다는 것은 영화팬들에게도 축복입니다. 앞으로도 그의 작품을 많이 만나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마 저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의 바람일 것입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자 운 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레이지하트 콜 ㅎㅎ^^

    2010.03.15 21:48 신고
  3. BlogIcon 오지코리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익한 리뷰 잘 보고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2010.03.15 22:32 신고
  4. BlogIcon 호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ㅂ' 셋 다 넘 맘에 듭니다!! 특히 마지막 ^^*

    2010.03.15 23:15
  5. BlogIcon visualvoyag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포스팅을 보면
    난잡하게 널려있는 내 머릿속이 '요점정리'가 됩니다.ㅎㅎㅎ

    2010.03.15 23:37 신고
  6. BlogIcon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서 과연 흥행을 성공할지는 모르겠네요 ^^;;

    2010.03.16 01:06 신고
  7. BlogIcon 좋은엄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었지용...?^^;;

    답글다는 시각 이 곳은 지금 오전 9시 반이 되어가고 있어욤~

    신랑출근하고, 아들녀석 등교하고 ~~~

    잠시 볼일 보러 나가기 전 켰더니만...ㅎㅎㅎ

    첫사진에서 ..

    스티브마틴이야 워낙에 오래전부터 할아버지의 포스(?)를 느껴셔인지

    나이가 든 모습에도 그리 특별한 맘은 일지 않것만

    알렉볼드윈...

    아...볼수록...슬픈 아쟈씨....

    그 멋지고 날렵한 모습은 워데로 내뿐졌는지 원...ㅋ~

    다다다다 모두다 보고 싶어용~!!!

    정말 책임지셔야 해용..레인맨님....

    헤~^^*

    2010.03.16 01:26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역시 벤쿠버와 시차가 제법 많이 나는군요. ㅎㅎ
      알렉 볼드윈은 정말 날이 갈수록 덩치가 좋아지는 것 같습니다. ㅎㅎㅎ
      그래도 푸근한 매력이 있자나요. ^^;

      2010.03.16 20:21 신고
  8. BlogIcon 엑셀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 클때까지 안방에서 편안히 볼수 있길 바래봅니다.
    명절이면 오래된 영화 일색이였는데 요즘 최신작들이 일찍 나오네요
    IPTV도 한몫하구요

    2010.03.16 09:08 신고
  9. BlogIcon 투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디에어 빼곤 레인맨님 덕분에 잘 아는 영화가
    됐군요. 이제 보기만 하면 된다는 ^^

    2010.03.16 11:06
  10. BlogIcon wonsid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티브마티과 알렉볼드윈 덕분에 주말에 많이 웃었는데..ㅋㅋ
    허트로커와 크레이지 하트!! 꼭 보고 싶네요^^

    2010.03.16 11:13
  11.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작품 모두 안보면 후회하는 작품이지요 ^^;

    2010.03.16 11:19 신고
  12. BlogIcon 만두의전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레이지 하트를 봐야 하는데.ㅜㅜ 미루고 미루어 지는군요.
    허트로커 빨리 수입되면 좋겠습니다. 근데 몇명이나 극장가서 보련지,,,ㅜㅜ

    2010.03.16 11:28 신고
  13. BlogIcon 피아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은 새로 개봉하는 작품을 거의 빠지지 않고 리뷰하시는군요.
    정말 대단하십니다!! 님좀 짱인듯!!!

    2010.03.16 11:47 신고
  14.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트로커'의 수상 소식은 레인맨님을 통해 알게 되었죠 ㅎㅎ
    전 어제 '예언자'를 봤답니다 >_<
    간만에 '대어'를 만난 기분이었어요!!!

    2010.03.16 13:17 신고
  15. BlogIcon 새라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샘추위가 제법이네요..
    감기조심하시고 오늘하루도 마무리 잘 하세요^^

    2010.03.16 14:10 신고
  16. BlogIcon 아빠공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은 정말 존경스러워요!!
    나이란 숫자에 불과하단걸 확실히 보여주는것 같아요...!

    2010.03.16 14:20 신고
  17.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봐야할 영화는 많은데 이제 시간이 없을거 같네요..ㅜ.ㅜ

    2010.03.16 16:45 신고
  18.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여유를 가지고....영화도 자주 보려고 하고 있네요.
    인디에어는...꼭 보고 싶어요.~~~

    주말에 무조건 고고씽~~~영화보러 갑니다.~~
    날씨는 좋은데...바람은 매섭네요.ㅋ 여긴 지방이라서 그런가.....ㅋ

    2010.03.16 16:53 신고
  19. BlogIcon 아디오스(adi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조지클루니 나오는 영화는 다보고싶어집니다.. 너무 멋지죠 ^^

    2010.03.16 22:57 신고
  20. BlogIcon PAXX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좀더 생각해봐야 겠습니다^^;

    2010.03.16 23:39 신고
  21. BlogIcon 드자이너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인디에어.. 보려고 벼르고 있는데,, 기회가 와줄지..
    예준이는 도데체 언제 크는 걸까요..ㅎㅎ

    2010.03.19 13:39 신고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