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Movie Info

10대 미혼모의 이야기를 재치 있게 그려내며 많은 이들의 찬사를 받았던 영화 <주노>의 제이슨 라이트먼 감독의 차기작 <인 디 에어>. 제이슨 라이트먼은 월터 컨의 동명 소설 원작을 자신의 입맛에 맞게 각색하여 영화로 만들어 냈다. 조지 클루니가 연기한 라이언 빙햄(크레이지 하트의 주제곡 'The Weary Kind'를 부른 가수와 공교롭게도 이름이 같다)이 란 인물은 1년 중 3분의 2를 비행기로 여행하며 품위 있게 절망을 주는 베테랑 해고 전문가다. 라이언 빙햄이 단순히 해고를 통보하는 것만은 아니다. 절망을 안겨 주는 동시에 희망을 제시하는, 어찌보면 고결한 일을 하고 있다. 그런 그의 앞에 온라인 해고시스템, 즉 화상채팅을 통한 해고를 제안하는 신입 나탈리(안나 켄드릭)가 등장하면서 라이언의 삶은 위기를 맞게 된다.

고립된 삶

<인 디 에어>는 세상의 이곳 저곳을 비행기에서 내려다 보며 신나는 음악을 동반한 오프닝 크레딧과 함께 활기찬 분위기로 시작한다.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 또한 밝다. <주노>에서처럼 경쾌하고 코믹한 분위기 속에서 진지한 메시지를 던지는 제이슨 라이트먼의 연출 방식이 고스란히 묻어나고 있다. 다소 어두운 이야기를 밝은 느낌으로 연출하는 제이슨 라이트먼의 세련된 방식이 참 마음에 든다.

ⓒ Paramount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완벽에 가깝다. 세 명의 주인공 모두가 오스카의 부름을 받았을 정도이니 따로 이야기 하지 않아도 좋을 것 같다. 특히나 조지 클루니의 연기에는 인생의 모든 것이 담겨져 있는 듯 했다. 그의 중후한 발성과 세련된 미소는 오스카의 주인공이 되기에 충분해 보였다. 하지만 제프 브리지스가 너무 강했다. 아무튼 조지 클루니가 연기하는 라이언 빙햄이 호텔과 비행기 삯을 지불하고 엄청난 시간을 할애하면서까지 직접 방문하여 해고를 통보하는 이유는 예의도 아니고, 연민도 아니다. 오로지 자신의 목표인 천만 마일리지를 달성하기 위함이라고 볼 수 있다.

라이언 빙햄은 지극히 개인주의적인 사고를 가지고 있으며, 심지어 가족들에게도 개인주의를 고수한다. '넌 너무 고립됐어'라는 누나의 말에 '내 주위엔 언제나 사람이 많다'라며 궤변을 늘어놓지만 정작 그의 주위엔 친구나 가족이 없다. 그의 사고와 삶의 방식은 철저히 고립되어 있으며, 미국의 온 도시를 돌아다니고, 해외 출장까지 다니지만 정작 그는 비행기라는 좁은 공간속에 고립되어 있다. 반면 라이언 빙햄의 여동생은 사진으로 여행을 대신하는 입장이지만 전혀 고립되지 않은 삶을 살고 있다. 참으로 아이러니한 일이다. 그러던 어느 날 라이언 빙햄은 자신과 너무나도 닮아 있는 여자 알렉스(베라 파미가)를 만난다. 그렇게 그는 삶의 방식에 대한 회의를 느끼고 변화를 꾀하기 시작한다.Reignman

ⓒ Paramount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세상 모든 이의 삶을 투영한 작품

나탈리와 알렉스는 라이언 빙햄과 같지만 다른 삶을 살고 있다. 나탈리는 라이언과 같은 일을 하고 있지만 다른 방식으로 일을 진행하며, 라이언이 살아가는 삶의 방식을 개똥철학으로 보고 있다. 앞서 말했듯이 나탈리는 화상채팅을 통한 해고 방식을 내세우지만 같은 방식으로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 받는 업보를 치르게 된다. 반면 알렉스가 살아가는 삶의 방식은 라이언과 너무나도 닮아 있지만 정작 그녀는 전혀 다른 삶을 감추고 있다. 이처럼 세상 모든 이들은 같지만 다른 삶을 살고 있다. 라이언은 알렉스를 통해서 고립에서 벗어나기 위해 용기를 내지만 제이슨 라이트먼은 이를 보기좋게 묵살해 버렸다. <인 디 에어>에 평범한 흐름과 예상된 결론은 허용되지 않는다. 제이슨 라이트먼의 고집이 영화의 후반부에 잘 드러나 있고, 그의 고집은 가장 현실적이고 익숙한 우리네 삶을 반영하고 있다.
Reignman
<주노>에서 주노의 아버지 역할을 맡기도 했던 J.K. 시몬스가 등장하는 시퀀스가 하나 있다. J.K. 시몬스가 연기한 밥이란 인물은 라이언과 나탈리에게 해고사실을 통보 받는데, 라이언이 밥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과정에서 관객들은 <인 디 에어>가 던지는 메시지와 제이슨 라이트먼이 말하고자 하는 내용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밥은 2,7000불의 연봉때문에 자신이 좋아하는 요리를 포기하고 회사에 입사해 평생을 일했다. 행복을 포기한 대가가 겨우 연봉 2,7000불이라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그리고 결국은 해고... 행복을 포기한 대가 치고는 너무 가혹하지 않은가? 라이언은 밥에게 위기는 기회라고 말한다. 이제는 자신의 행복을 찾으라고 말한다. 자신을 위해서가 아닌 자녀들을 위해서... 정작 자기자신은 고립된 삶을 살아가는 주제에 말은 참 잘한다. 암튼 비교적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 영화의 많은 것을 내포하고 있고, 또 교훈과 감동을 주는 시퀀스였다.

ⓒ Paramount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삶의 방식에 대한 방정식

우리네 삶은 밥이 살아온 인생과 크게 다르지 않다. 포기할 것은 포기해가며 세상과 적당히 타협(알렉스도 이야기 했지만 타협은 실패가 아니다)하 면서 세상을 살아가고 있다. 이러한 삶의 방식은 앞서 이야기한 제이슨 라이트먼의 고집과 일맥상통한다. 가장 현실적이면서 익숙한 삶의 방식 중 하나다. 위기와 타협의 순간은 누구에게나 찾아오게 마련이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어 행복을 창출하거나 타협을 인정하며 자신의 삶에 만족을 느꼈을 때 우리네 삶의 방식에 대한 방정식은 성립된다. Reignman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Paramount Pictures.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건강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자료 감사 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소원성취 하셔서 행복 하세요
    모든 일은 원인에 따라 결과는 반듯이 나타납니다.
    - 인과의 법칙 -

    2010.03.13 16:57 신고
  3. BlogIcon whitewn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는 꼭 보고싶었는데 아쉽게도 위드블로그에 안됐더라구요
    저는 맨날 음반리뷰만 된다는..(이거라도 어디야 싶지만;)


    레인맨님 리뷰는 인제 잡지에 실어도 될듯 하네요
    저는 너무 개인향이라~ 흑흑


    그나저나 조지클루니는 잘생겼네요 여자들이 괜히 좋아하는게 아닌듯...
    제 친구중에 쟈 닮은놈 있는데 키도 크고 모델포스라
    여자들이 많이 따르더라구요
    걍 그렇다는 ~~~~~

    2010.03.13 19:5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아쉽게 위드블로그에서 안됐습니다.
      영화야 자주 보니까 되면 좋고 안되면 말고..
      뭐 그렇게 생각하고 있어요. ㅎㅎㅎ

      친구분이 조지 클루니를 닮았다니 부럽습니다.
      키도 크다니....전 루저인데..크크

      2010.03.15 14:25 신고
  4. BlogIcon .몬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볍지 않은 이야기를 밝은 분위기로 만들어내는 감독의 연출능력에 저도 공감이 갑니다.
    물론 진지한 것도 좋지만, 이런 영화처럼 가끔은 가벼운 마음으로
    여러 위트들을 섞어가면서 삶을 돌아보는 건 참 괜찮은 느낌인 것 같아요.

    2010.03.13 20:3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주노도 그렇고 인 디 에어도 그렇고 제이슨 라이트먼이 아니었다면 작품성은 인정받을 수 있었겠지만 적어도 흥행은 보장받지 못했을 것 같네요.

      2010.03.15 14:26 신고
  5. BlogIcon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시간 후 확인하러 갑니다-. 이 영화 기대된다는 말을 몇번 한지 모르겠네요. ㅋ

    2010.03.13 21:22 신고
  6.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봐야할 영화가 또 추가가 되었군요. ㅋㅋ

    2010.03.13 21:45 신고
  7. BlogIcon 새라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본지 정말 오래된것 같은데...이런영화 혼자라도 보고 싶네요^^
    주말은 잘 보내셨는지요..항상 좋은 영화 리뷰 감사드려요 ㅎㅎ

    2010.03.14 16:47 신고
  8. BlogIcon rind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우들이 참 적절하게 캐스팅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영화의 이야기를 실제 인물이 들려주는 것처럼 잘 표현할 것 같네요 ㅎㅎ
    위기와 타협의 순간에서 옳은 선택을 하기.. 참 어려운 숙제인 듯 합니다.

    2010.03.14 20:35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세 명의 배우 모두 정말 대단한 연기를 보여준 것 같습니다.
      비록 상은 못탔지만 정말 자연스러운 연기로 우리네 삶을 대변해 주는 것 같았습니다.

      2010.03.15 14:33 신고
  9. BlogIcon 푸른가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리뷰글을 적어야하는데 정리를 잘못하겠네요 ^^;
    개인적으로는 영화의 맨끝자락에서 나오던 음악이 계속 맴돌았습니다.
    리뷰 작성되면 트랙백 걸겠습니다.. ^^

    2010.03.14 22:12 신고
  10. BlogIcon 굿럭쿄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얼마 전에 읽었어요. 덧글을 늦게 남기네요...
    저도 이 영화를 주변에 추천해 줬답니다.
    저랑 약간 다르게 감상하신 부분도 있는 것 같군요.
    흥미롭게 잘 읽고 갑니다.

    2010.03.14 23:14 신고
  11. BlogIcon 베짱이세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잘 읽었어요.
    리뷰읽으니 이거 베짱이세실 취향이로군요.
    봐야겠어요!
    좋은 영화 추천 고마워요. :)

    2010.03.15 01:1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품성이 아주 뛰어나지만 비교적 대중적인 영화입니다.
      순수하게 감독의 연출역량 덕분이라고 봐요.
      주노때도 그랬고요.

      2010.03.15 14:40 신고
  12. BlogIcon 악랄가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오랫만에 보는 클루니형님이시네요! ㅎㅎㅎ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멋쟁이! >.<
    부러울 따름입니다! ㅎㅎ

    2010.03.15 05:37 신고
  13. BlogIcon 사이팔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업이 참 특이한거 같더군요.......^^

    남자가 봐도 참 멋집니다, 클루니.....^^

    2010.03.15 10:25 신고
  14. BlogIcon 못된준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지클루니 사진 보니....이제 많이 늙었긴 하네요.~~ㅋ
    한때 가장 섹쉬한 헐리웃 배우로도 막 뽑히고 그랬는데.....

    역쉬...영화리스트에 추가해봅니다.~~~~~
    즐건하루요.~~

    2010.03.15 11:15 신고
  15. BlogIcon 하데스비기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점을 만점주는걸 고깝게 여기는 1인인데, <인디에어>는 별5개를 주고 싶은 영화였어요.중년..사회...가족... 묘하게도 영화속 빙햄을 보면서 뭉클해지더군요. 리뷰 잘 보고 갑니다~~

    2010.03.15 13:08 신고
  16. BlogIcon 달콤 시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에 앨리스 못봤어요 흑흑흑 ㅜㅜ 영화를 아예 못봤어 으앙 ㅠㅠ
    인디에어는 영화 검색하다가 얼핏 포스터 보면서 어떤 영화일까 궁금했었는데, 역시 레인맨님 블로그에서 이렇게 친절한 리뷰를 보내요 ㅎ 캄사캄사~~

    2010.03.15 15:01 신고
  17. BlogIcon 투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이제야 아카데미가 주목한 모든 영화를
    다 알게 됐어요. ㅎㅎ 같은 듯 다른 듯한
    삶 궁금해요

    2010.03.16 11:09 신고
  18. BlogIcon 피아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거 꼭 봐야겠습니다. 너무 좋은 영화군요!!
    제목도 너무 마음에 듭니다. 인디에어

    2010.03.16 11:48 신고
  19. BlogIcon 간이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의 방식을 대한 이야기는 진부한게 대부분인데 음
    재미있을 것 같네요. ^^

    2010.03.19 04:41 신고
  20. BlogIcon 찰꼬부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끄적끄적....
    이번주 주말에 봐야겠어염~ ^ㅠ^

    2010.03.25 23:56 신고
  21. BlogIcon 有瀬 楓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은 돌고 돌고,
    방정식이 그린 그래프는 언제나 그 결과가 돌아오게 마련이예요.
    그것이 + 가 되었든, - 가 되었든, 간에 말이지요.
    이 영화는 아마 그 묘미가 잘 녹아든 작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아. 그리고 한 가지 더.
    동류는 동류에게 끌리고 동류는 동류를 배척한다는 말도, 생각나네요. 후후.

    2010.04.21 15:06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