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부러진 법과 양심

8~90년대를 주름잡은 한국영화계의 거장 정지영 감독이 13년 만에 컴백했다. 대한민국 사법부를 아주 신명나게 꼬집은 영화 <부러진 화살>을 들고 관객들을 찾은 것. <부러진 화살>은 지난 2007년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일명 '석궁 테러 사건'을 극화한 작품으로 부러진 법과 양심에 맞서 싸우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이 이야기는 이미 책으로도 출간되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정지영 감독 역시 배우 문성근으로부터 책을 받아 읽고 이 영화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한다. 최근 민주통합당의 최고위원으로 선출되기도 한 문성근은 이 영화에서 꼴통 보수 판사로 등장하여 관객들의 분노를 돋운다. 진보적인 성향의 정치인이자 배우 문성근이 연기하는 보수 꼴통의 연기는 아이러니하게도 완벽에 가깝다.

배우 안성기의 연기로 만나볼 수 있는 김명호 교수는 대학 입시시험에 출제된 수학문제의 오류를 지적했다가 부당하게 해고를 당한다. 이후 교수 지위확인 소송을 걸었으나 패소하고 항소심마저 정당한 사유 없이 기각되자 담당판사를 찾아가 공정한 재판을 요구하며 석궁으로 위협하기에 이른다. 어떠한 사유가 되었든 석궁으로 판사를 위협한 행위에 정당성을 부여받기란 쉽지 않은 일. 허나 이야기가 전개되고 사건의 진상이 파악되기 시작하면서 관객들의 공감이 싹트기 시작한다. 그런데 이건 되게 위험하다. 화살을 쏘았든 쏘지 않았든 판결에 대한 불만을 위협으로 발산한 것은 분명 잘못된 일이니까.

<부러진 화살>은 사회 고발성이 짙다는 이유로 영화 <도가니>와도 비교할 수 있다. 두 영화 모두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영화이고 보는 이들로 하여금 분노를 일으키게 만든다는 것 또한 비슷하다. 하지만 느껴지는 감정에는 큰 차이가 있다. <도가니>를 보고 난 후에 느껴지는 감정이 뭔가 우울하고 가슴 아픈 응어리라고 한다면 <부러진 화살>을 보고 난 후에 느껴지는 감정은 아주 시원하고 통쾌한 활력같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심지어 재미도 있다. 아니, 웃기다.

ⓒ 아우라 픽쳐스. All rights reserved.

마음껏 분노하라

영화를 보는 관객들은 상식을 벗어난 공판 과정을 지켜보며 걷잡을 수 없는 분노와 의구심을 느끼게 된다. 얼마나 황당하고 어이없는 일이 벌어지는지 사뭇 진지하고 엄숙한 장면에서도 관객들은 은근히 웃음을 터트린다. 피고인 김경호(안성기)가 기자들의 질문에 '이게 재판입니까? 개판이지'라고 대답하는 장면은 대놓고 웃어도 좋을 법한 상황임에도 오히려 씁쓸한 기분이 느껴진다. 이것이 우리나라의 현실이라는 생각이 들어서이기 때문이다. 어쨌든 영화 속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들이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또한 극중 대부분의 내용이 실제로 있었던 일이라는 것에 다시 한번 놀라게 된다.

<부러진 화살>이라는 영화 자체도 매우 훌륭하다 할 수 있지만 이 영화를 보며 영화라는 매체의 위대함을 다시 한번 느꼈다. 세상에는 속속들이 까발려야 할 일들과 더 널리 알려져야 할 일들이 참 많이 있다. 물론 영화 말고도 다양한 매체들이 존재하고 있고 인터넷 세상이라 정보의 공유가 보다 수월해졌지만 영화처럼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가져다주면서 공론화가 절실한 사안을 자연스럽게 풀 수 있는 매체도 참 드문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이 영화를 보게 될 사람들이 더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본다. <부러진 화살>은 흥행을 하면 할수록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는 좋은 영화이다.

<부러진 화살>을 관람한 날은 공교롭게도 노원구 공릉동, 월계동을 지역 기반으로 하고 있는, 아름다운 영혼의 소유자, 치명적인 매력의 남자, 위대한 정치인, 21세기 융합지도자, BBK 저격수, 17대 국회의원 정봉주의 대법원 최종 심판이 있던 날이었다. 법리를 넘어 양심마저 저버린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결에 분노를 느낀 상황에서 영화를 관람하니 분노감을 더 크게 느낀 것 같다. 반면 영화가 주는 통쾌함 덕분에 우울했던 기분이 어느 정도 해소된 것 또한 사실이다. 마음껏 분노하라. 마음껏 분노하자. 우리들의 분노가 모이고 또 모이면 세상이 바로 서게 될 것이다. 세상이 바로 서게 될 때의 그 통쾌함을 마음껏 느끼고 싶다.

※ 본문에 사용된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그 모든 권리는 ⓒ 아우라 픽쳐스. 에 있음을 밝힙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2.01.19 07:09
  2. BlogIcon 영국품절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은 영화에요.
    점점 이런 영화들로 인해 인식이 변화되길 바랍니다. ^^

    2012.01.19 08:25 신고
  3.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고 사니즘 때문에 레인맨님 블로그에 오랜만에 방문한 듯 합니다..ㅎㅎㅎ

    나는꼼수다에서도 자주 얘기되듯이 언론이 정상적으로 돌아가면
    이런 소재가 굳이 계몽적인 성격이 강한 영화로 나올 필요가 없죠.

    도가니도 그렇고 부러진 화살도 그렇고 언론이 감추거나 알려주지 않은 사실들이 너무 많아서
    결국 다른 매체인 영화나 책 등이 언론의 역할을 대신하는 느낌입니다.

    2012.01.19 08:3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는꼼수다에서 부러진화살에 대한 언급이 없네요.
      저는 영화 보면서 자꾸 정봉주 얼굴이 떠올라서 더욱 분노했는데 말이죠. ㅎㅎ
      여하튼 우리나라 언론 참 문제가 많아요. ㅜㅜ

      2012.02.14 20:57 신고
  4. BlogIcon 롤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관객들에게 어떤 평을 받을지 자뭇 궁금합니다.
    250개 상영관에서 개봉될거라고 하던데...
    다양한 감상평이 나올지 아니면 초지일관된 감상평이 나올지 궁금하군요. ^^

    2012.01.19 13:16 신고
  5. BlogIcon 여강여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년은 정말 분노해야 할 마음들이 필요할 때인 것 같습니다.

    2012.01.19 13:47 신고
  6. BlogIcon 주리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개학하려면 보려구요.
    정작 봐야 할 사람들은 외면할지도 모르겠네요.

    2012.01.19 17:17 신고
  7. BlogIcon 통통이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근데 개봉관이 많지 않다고 해서 지역에 사는 저는 벌써부터 걱정이네요
    우리 동네 CGV는 상영관이 없네요 ㅠㅠ

    2012.01.19 17:32 신고
  8. 자유투자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2.01.19 19:49 신고
  9. BlogIcon 바람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영화 오늘 친구가 이걸 보러간다고했는데요..
    느낌이 어땠는지 물어보질 못했네요..
    저도 꼭 보고싶었던 영화였거든요

    2012.01.20 00:37 신고
  10. BlogIcon 이름이동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주말에 보려고합니다 ~
    요즘 이영화로 여기저기 많은 이야기가 있더군요.
    어제인가요 ~ 진중권 아자씨도 트위터로 설전하는거 같던데 ^^

    2012.01.21 03:24 신고
  11. BlogIcon 신기한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보고 싶은 영화네요.

    2012.01.21 20:39 신고
  12. BlogIcon 저스티스7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기대가 되는 영화네요..잘보고 갑니다..
    명절 연휴 잘보내세요^^

    2012.01.22 12:16 신고
  13. BlogIcon 블루머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해 처음뵙겠습니다..^^
    부러진화살.. 정말 재밌을껏같아보입니다ㅎㅎ
    날씨가 갈수록 추워집니다~따뜻하게 건강잘챙기시길 바랍니다..^^

    2012.01.28 20:30 신고
  14. BlogIcon 하늘다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온 사람들이
    정말 좋다고 하더라구요+_+

    2012.02.05 21:24 신고
  15. BlogIcon 잉여토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재밌게 봤어요.
    소재도 좋고요.
    저번엔 100분토론에 패널 나와서 이 영화에 대해 토론도 하더라고요.

    2012.02.08 20:21 신고
  16. BlogIcon MC에스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꼭 봐야겠다 하다가 어물쩡어물쩡 시간이 벌써 3월 중순이 되었는데
    글보니 정말 꼭 시간내서 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게 재판입니까? 개판이지" 공감되네요...
    아울러 봉도사 재판건 정말 어이 상실입니다~
    정의가 바로서는 그런 사회가 하루빨리 왔으면 좋겠네요

    2012.03.08 12:01 신고
  17. 총선패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프내요...
    총선에서 당연 과반 갈 줄 알았는데.. ㅠㅠㅠ

    2012.04.15 03:31 신고
  18. BlogIcon 아담한남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 글이 좋아서 그런데 이 글을 저희 블로그로 퍼가도 될까요? (utokpia.com)
    출처와 글쓴이는 당연히 밝히겠습니다.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

    2012.04.30 12:06 신고
  19. BlogIcon take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체 얘기하시니까 생각이 나서요.
    로버트 레드포드가 주연한 '콘돌'이라는 영화가 있었습니다. 정의감 넘치는 잘생긴 레드포드가 악의 무리를 깨부술 '비밀'을 손에 쥡니다.
    그리고 신문사에 그 자료를 보냅니다. 그러자 악의 축이 비웃으면서 말합니다.

    '저게 보도된다고 어떻게 확신하나?'
    어쩌면 내눈과 귀도 '조작되었는지도.'

    어, 같은 블로그인지 몰랐네요. 옆에 덴젤 그림을 보니까 같은 불러그였나봐요. 댓글 두번 남기게 되었네요.
    주저리 거려서 미안합니다. ㅎ

    2013.02.15 11:44 신고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 876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