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서울의 중심이자 서울의 대표적인 휴식공간이자 서울의 관광명소이자 서울의 산 역사, 남산이다. 남산의 정상에 오르면 서울의 상징과도 같은 N서울타워가 떡하니 서 있다. N서울타워는 지난 1969년 TV와 라디오 방송을 수도권에 송출하기 위해 남산타워라는 이름으로 세워진 한국 최초의 종합 전파탑이다. 2000년대에 들어서 점차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을 시도한 남산타워는 2005년 New, Namsan이라는 뜻의 N서울타워라는 이름으로 재오픈하여 현재 서울의 랜드마크로 시민들을 맞이하고 있다.

"서울의 풍경을 가장 높은 곳에서 내려다 볼 수 있는 곳!"

N서울타워는 서울에서 가장 높은 위치에, 그것도 서울의 중심을 차지고 있기 때문에 서울의 거의 모든 지역에서 볼 수 있다. 타워의 높이도 200m가 훨씬 넘는데다가 남산의 높이가 더해져 해발 479.7m의 높이를 자랑한다. 도곡동의 타워팰리스나 목동의 하이페리온, 여의도 63빌딩 등 서울의 고층 빌딩들도 N서울타워 앞에서는 그저 꼬꼬마 어린이, 서울의 풍경을 가장 높은 곳에서 동서남북으로 내려다 볼 수 있는 곳은 N서울타워임이 분명하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타워인 캐나다의 'CN타워'에도 올라가 본 적이 있지만 N서울타워에서 내려다보는 도심 풍경도 만만치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


N서울타워,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N서울타워,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밤에 더 예쁜 N서울타워!"

N서울타워는 밤에 보는 것이 더 예쁘다. 리노베이션 이후 타워의 조명이 더 화려한 면모를 갖추었기 때문이다. 해가 떨어지고 날이 어둑어둑해지면 최신 LED기술의 조명이 N서울타워를 밝히기 시작한다. 시시각각 변하는 조명의 색상과 패턴이 다양한 미디어 아트를 만들어 내고 조명쇼에 빠져든 서울 시민들과 외국인 관광객들은 색다른 문화예술을 경험하게 된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N서울타워와 그 주변의 야경을 사진으로 몇 장 담아 왔으니 지금부터 함께 감상해보자.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뉘엿뉘엿 떨어지는 태양이 팔각정과 성곽을 비추고 있다.
이왕 남상공원에 올라온 거 야경까지 찍고 가야지.
그런데 해가 떨어지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좀 남은 상황.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담배라도 한 대 태울까 했는데 남산공원은 전 구역이 금연이다.
말라붙은 가지와 낙엽에 불이라도 붙으면 자칫 큰 불로 이어질 수도 있지 않겠는가.
만약 담배를 피다 걸리면 10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하지만 조만간 흡연 구역이 생길 예정이라고 한다.
남산공원 뿐만 아니라 북서울꿈의 숲, 보라매공원, 서울대공원, 월드컵공원, 여의도공원, 어린이대공원 등
금연공원으로 지정된 서울의 다른 공원에도 흡연 구역이 생길 예정.
이는 너무나도 당연한 조치임.


N서울타워,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간단히 요기를 하고 갈증도 달랠 겸 커피숍에 들어가 아메리카노와 샌드위치를 주문했다.
N서울타워 1층에는 투썸플레이스가 있어 향긋한 커피와 함께 시원한 전망을 즐길 수 있다.

 

N서울타워,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해가 거의 떨어진 상황.
적당한 곳에 자리를 잡고 N서울타워를 기준으로 구도를 잡았다.
광각렌즈를 마운트했지만 크롭바디라 그런지 화각이 좀 애매했다.
그래서 3장으로 나누어 촬영한 다음 포토샵으로 이어 붙였다.


N서울타워,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주변 점포들과 전망대 매표소 간판에 불이 들어오기 시작했다.
테라스 위에 있는 하트 모양의 조형물에도 조명이 들어왔다.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팔각정에도 조명이 들어왔고 몽환적인 분위기가 연출됐다.

 

N서울타워,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N서울타워에도 본격적으로 조명이 비추기 시작했다.
타워 앞에는 조명쇼를 구경하기 위해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이 사진 또한 3장의 사진을 포토샵으로 이어 붙인 사진이다.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서울의 중심에서 바라본 가슴 벅찬 야경!"

N서울타워의 화려한 조명소가 끝나고 서울 도심의 야경사진을 찍기 위해 자리를 옮겼다. 남산에서 도심의 야경을 찍을 만한 포인트로는 북쪽 포토존인 잠두봉포토아일랜드와 와 남쪽 포토존인 남측포토아일랜드가 있다. 두 곳 모두 앞을 가리는 장애물이 없어 낮이고 밤이고 사진을 찍기에 아주 좋다. 어디로 갈까 고민을 하다가 사진을 찍고 바로 이동해야하는 동선을 고려해 잠두봉포토아일랜드로 방향을 정했다. 남산 정상에서 팔각정 뒤쪽으로 펼쳐진 계단을 5분 정도 내려오다 보면 우측으로 잠두봉포토아일랜드가 보인다. 이곳에서 시원한 가을바람을 맞으며 앞이 뻥 뚫린 전경을 감상하는 시간은 이만저만 즐거운 게 아니다.

다만 바닥이 나무데크로 되어 있어서 야경사진을 찍기에 그렇게 좋은 조건은 아니다. 이는 남측포토아일랜드 역시 마찬가지, 주변 사람들이 걸을 때마다 그 진동이 나무바닥을 타고 삼각대에 고스란히 전해진다. 카본 재질의 삼각대를 쓰고 있지만 이런 조건에서는 그다지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한다. 그냥 사람이 없을 때를 기다렸다가 촬영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가끔 이런 곳에서 자기 사진 촬영에 방해가 된다며 다른 사람에게 조심해달라고 요구하는 사람도 있는데 만약 그런 사람을 만나게 되면 더욱 조심하지 않을 필요가 있다. 이곳에서 달리기를 하든 덤블링을 하든 그건 그 사람의 자유다. 사진 찍고 싶으면 기다릴 줄 알아야 한다. 아니면 정중하게 부탁을 하거나...

어쨌든 남산에서 내려다본 서울의 야경은 참으로 아름다웠다. 어둡고 조용한 주택가와 높이도 조명도 화려한 고층 빌딩의 대비가 이채로웠고, 잠을 자고 있는 서울의 명산들도 인상적이었다. 광곽렌즈로 충분히 촬영을 하고 난 뒤 망원렌즈를 장착하니 새로운 세계가 보였다. 오밀조밀 모여 있는 건물들과 바쁘게 움직이는 자동차들 모두 서울의 야경을 더 화려하게 가꾸고 있었다. 서울의 중심에서 바라본 도심의 야경은 난생 처음 남산에 올라간 서울촌놈에게 그야말로 가슴 벅찬 감동을 선사해주었다.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소공로를 바쁘게 지나다니고 있는 수많은 차량들의 궤적.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낮에도 서울 도심의 풍경을 담아 보았다.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이건 3장을 이어 붙인 파노라마 사진.
사진을 클릭하면 원본 사진을 볼 수 있다.


N서울타워,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N서울타워, 서울 중구 남산공원 2011, ⓒ Reignamn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여유론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좋은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저도 사진을 잘 찍어보고 싶은데 참 생각처럼 쉽지가 않네요. ㅎㅎ
    레인맨님 야경 사진 다음에 제가 한번 써도 될까 싶어 여쭈어보려고 이렇게 글을 남겨봅니다.
    (아, 당연히 출처는 기본으로 밝히구요!)
    네이버라서 댓글 달기가 힘들어서리...ㅠㅠ
    첫 댓글이 이런 글이라 죄송한 마음이 한가득입니다.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랄게요. ^^

    2011.11.09 07:2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족한 사진 좋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찍은 사진이나 제가 쓴 글이
      다른 곳에 재배포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요.
      하지만 사진 한두장 출처 밝히고 사용하는 건 괜찮습니다. ^^

      2011.11.10 06:24 신고
  2. BlogIcon 예예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경이 정말 멋지네요!!!

    아름답게 담으셨네요^^

    2011.11.09 07:40 신고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11.09 08:08
  4. BlogIcon 계란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경사진 좋쿠만...
    남산타워 내려가는길쪽에 보면 .. 카페가 하나 있는데
    그쪽에서 보는 야경도 아주 좋다는.. ^^

    2011.11.09 08:14 신고
  5. BlogIcon 진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경이 죽여주네요~!
    저도 예전에 자주간 남산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1.11.09 08:17 신고
  6. BlogIcon 모피우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 야경 멋지게 보입니다.
    요즘처럼 선선한 공기에 보는 야경의 느낌은 더 없이 좋을 것 같습니다.

    2011.11.09 08:54 신고
  7. BlogIcon 채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중심가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곳인 것 같아요. ^^

    2011.11.09 08:59 신고
  8. BlogIcon 아톰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남산타워 올라가서..무서워서 눈물 찔끔했던 기억이 ㅠ_ㅠ

    2011.11.09 09:03 신고
  9. BlogIcon freepar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펼쳐지는 도시전망이 멋진 곳이네요...^^
    좋은 사진들 잘보고 갑니다..^^

    2011.11.09 09:53 신고
  10. BlogIcon 생기발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때 아빠와 케이블카를 탄다는 생각에 두근두근 하면 갔었던 남산타워가
    많이 변했네요 ^^:

    2011.11.09 10:02 신고
  11. BlogIcon 무념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야~ 예전에 부모님이 서울에 오셨을 때 한번 올라갔었는데...역시 이런 타워는 밤에 봐야 제대로네요~ ㅎㅎ

    2011.11.09 10:26 신고
  12. BlogIcon 올매거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 야경도 홍콩 못지 않은 분위기를 자아냅니닷

    2011.11.09 12:16 신고
  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11.09 14:57
  14. BlogIcon 루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다녀온 곳이라서 더욱 흥미롭게 보았어요.
    선명하게 나온 서울의 야경 너무나 인상적입니다.

    2011.11.09 15:29 신고
  15.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멋진 야경입니다^^

    2011.11.09 21:06 신고
  16. BlogIcon 바람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드뎌 다녀오셧군요..^^

    2011.11.10 17:20 신고
  17.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산 야경이 참 예쁘긴 한데..
    야경을 예쁘게 찍기는 참 힘든거 같아요..ㅜ.ㅜ
    날씨가 정말 좋아야 뿌옇게 되지를 않으니..

    2011.11.13 21:56 신고
  18. 소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시 홍보 감사드립니다.
    서울시 문화블로그도 많은 이용 부탁드립니다.http://culturenomicsblog.seoul.go.kr/

    2012.01.27 14:38 신고

1 ··· 70 71 72 73 74 75 76 77 78 ··· 876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