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버스킹(Busking)이란?"

(통행인들에게 돈을 얻으며) 길거리에서 연주하다. 이는 버스킹의 사전적 의미이다. 거리에서 노래를 하거나 악기를 연주하는 행위를 버스킹이라고 한다. 쉽게 말해 길거리 공연을 의미하는 것이다. 외국에서는 이러한 버스킹 공연이 일반적인 문화로 자리를 잡은지 오래다. 우리나라의 경우 대학로나 홍대 등 젊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지역을 중심으로 버스킹 문화가 점차 확대되고 있지만 외국에서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버스킹 공연이 펼쳐진다.

버스킹은 주로 아마추어 뮤지션들이 자신의 음악을 알리고 또 공유하기 위해 대중들 앞으로 나서는 것으로 이루어진다. 물론 공연을 통해 돈을 버는 것 또한 버스킹의 목적이 된다. 그러나 프로 뮤지션들도 버스킹을 한다. 세계적인 기타리스트인 잉베이 맘스틴의 버스킹 동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화제가 된 바 있으며, 우리나라의 경우 가수 임정희가 데뷔 전부터 시작한 버스킹을 데뷔 후에도 제법 오랜 시간동안 이어나갔던 것으로 알고 있다.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나는 버스킹족이다!"

거리라는 공간은 길거리 공연을 펼치는 버스킹족들에게 가장 재미있으면서도 두려운 무대가 된다. 자신들이 좋아하는 음악과 공연을 찾아 돈을 지불하고 찾아가는 콘서트와는 달리 길거리 공연은 각기 다른 취향을 가진 불특정 다수를 상대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거리라는 공간이 지닌 특수성 덕분에 길거리 공연은 언제나 독특하고 묘한 정취를 자아낸다.

요즘 장안의 화제가 되고 있는 MBC 프로그램 '나는 가수다'와 같이 최고의 뮤지션과 최고의 세션이 최고의 시설과 음향장비를 통해 선보이는 무대를 생각하면 완성도의 차이가 하늘과 땅 차이이지만 버스킹 만큼이나 청중과 뮤지션이 가까이에서 호흡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공연은 드물다.

그런 의미에서 관객과 뮤지션이 직접적으로 소통할 수 있다는 것은 버스킹의 가장 큰 매력이 된다. 최근에는 길거리 공연을 할 수 있는 지역축제가 많아졌고, 인터넷과 UCC동영상을 통해 음악을 알릴 기회가 늘어나면서 버스킹 문화 또한 점차 확산되고 있다. 하물며 버스킹 공연만 전문적으로 찾아다니는 관객도 생겨났다. 이는 버스킹만의 매력이 우리나라에서도 큰 힘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한 방증이라고 볼 수 있다.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캐나다의 버스킹!"

지난 캐나다여행을 통해 수많은 버스킹족들과 길거리 공연을 만나 볼 수 있었다. 캐나다의 버스킹족들은 언제 어디서나 노래와 연주를 하며 음악을 즐겼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광장에서든 사람이 별로 없는 거리에서든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버스킹 공연을 하는 모습이 무척이나 낯설고 이색적이었다. 선호하는 음악 장르와 연주하는 악기 또한 매우 다양했다. 기타와 건반, 섹소폰, 아코디언, 드럼, 첼로, 바이올린 등 기타가 주를 이루는 우리나라의 버스킹과 많은 차이를 느낄 수 있었다.

캐나다의 여러 도시를 돌아다니며 만나 본 거리의 뮤지션들을 사진과 동영상으로 소개하고자 한다. 추가로 버스킹을 하며 음악의 꿈을 키우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아일랜드의 독립영화 원스도 짧게 소개하며 포스팅을 마무리한다.


ⓒ Bórd Scannán na hÉireann. All rights reserved.

영화 원스(Once)의 한 장면.


About Movie. 2007년 국내 개봉하여 독립영화 사상 최초로 20만 관객을 돌파한 아일랜드 영화이다. 국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으며 선댄스 영화제 관객상과 아카데미 시상식 주제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원스>는 버스킹을 하며 살아가는 남자와 그의 음악을 응원해주는 여자의 사랑을 그린 멜로영화이자 음악영화이다. 영화의 주인공인 글렌 핸사드와 마케타 잉글로바는 영화 촬영 이후 연인 사이로 발전하며 스웰시즌이라는 팀을 만들어 음악활동을 하기도 했다. 현재 두 사람은 결별했으며 마케타 잉글로바는 최근 결혼을 했다고 한다.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위니펙에서 만난 2인조 버스킹족.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둘 다 훈남이라 그런지 여성팬들이 유독 많았다.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페이스북에 올리겠다며 사진을 찍는 남성팬도 있었다.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곳곳에서 버스킹이 열리고 있는 위니펙의 평화로운 분위기.


그들의 버스킹 공연을 동영상으로도 감상해보자.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Saskatoon, Saskatchewan, Canada 2011, ⓒ Reignman

사스카툰의 한 쇼핑몰 앞에서 버스킹 공연을 펼치고 있는 뮤지션.
담배를 꼬나물고 기타를 연주하는 모습이 왠지 싸가지 없어 보이면서도 멋스럽다.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위니펙 포크스마켓 앞에서 버스킹 공연을 펼치고 있는 단원들.
6월에 열리는 국제 첼로 페스티벌을 앞두고 열린 소규모 거리 공연이었다. 네 개의 첼로가 환상적인 하모니를 이루었다.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공연을 관람하고 있는 관객들. 공연을 마친 연주단원들에게 박수를 보내주고 있다.


Quebec,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Quebec,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퀘벡 시티 프레스코 벽화 앞에서 바이올린 연주와 함께 노래를 하고 있는 뮤지션.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캐나다 밴쿠버에서 처음으로 만나 본 버스킹.


Vancouver, British Columbia, Canada 2011, ⓒ Reignman

밴쿠버 개스타운 입구에서 버스킹을 하고 있는 2인조 밴드.


Montreal,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몬트리올 장딸롱 마켓에서 버스킹을 하는 모습이 시장의 분위기와 잘 들어맞는다.


Quebec, Quebec, Canada 2011, ⓒ Reignman

퀘벡 시티 샤토 프롱트낙 호텔 앞에서 섹소폰을 연주하고 있는 뮤지션.


Winnipeg, Manitoba, Canada 2011, ⓒ Reignman

기타를 치며 노래하는 흑형의 카리스마.
 

동영상으로 담은 흑형의 흥겨운 무대.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현란한 손동작으로 일렉트릭 기타를 연주하던 멋쟁이 아저씨.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 중 일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해당 이미지의 권리는 ⓒ Bórd Scannán na hÉireann. 에 있음을 밝힙니다.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을 진정 사랑하는 사람들 같아요.ㅎㅎ
    잘 보고가요

    2011.07.25 06:44 신고
  2. BlogIcon 사자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으로 음악을 즐긴다는 느낌을 강하게 주네요^^;

    2011.07.25 06:55 신고
  3. BlogIcon 노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는 이런 모습을
    홍대가 아니면 잘 볼 수가 없다는 것이 너무 아쉽습니다. ㅎ

    2011.07.25 07:42 신고
  4. BlogIcon 솔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문화가 우리나라에도 많이 퍼지길 바랄 뿐이에요 ㅎㅎ
    구경하는 사람들도 많아지면 더욱 좋겠다는^^

    2011.07.25 09:26 신고
  5. BlogIcon 큐빅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 여행의 솔솔한 재미중의 하나가
    거리 뮤지션들의 공연이죠.
    여행을 좀 더 즐겁게 만들어 주는것 같습니다.^^

    2011.07.25 09:4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걷다 지쳐 벤치에 앉아 잠시 쉬고 있으면
      어김없이 들려 오는 거리의 음악들...
      덕분에 달콤한 휴식을 취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

      2011.07.25 23:54 신고
  6. BlogIcon 무터킨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스킹...넘 무식한건지 첨 들어보는 용어네요.
    창피....ㅎㅎㅎ
    근데 사진이 너무 좋아서 전 엉뚱한데 감탄하고 있네요.
    부러워라...

    2011.07.25 10:0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뭐 최근에 알게 된 용어입니다. ㅎㅎ
      홍대놀이터에서 버스킹 밴드의 공연을 보다 알게 되었죠.
      우리나라도 점차 버스킹 무대가 많아지는 것 같아요.

      2011.07.25 23:55 신고
  7. BlogIcon 느림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유와 낭만이 느껴집니다. 때론 이런 거리나 광장을 하루 종일 배회해 보는 것도 좋을 듯해요.

    2011.07.25 10:31 신고
  8. BlogIcon 돌스&규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스를 봤는데도 버스킹이란 단어는 처음 알았어요 ^^;;
    담배물고 연주하시는 분 포스가 ㅎㄷㄷ 하네요~
    좀 부럽기도 하고...

    2011.07.25 12:31 신고
  9. BlogIcon 자기통치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스킹! 잘배우고 갑니다~^^
    자유를 느낄 수 있어서 너무 좋았어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좋은 저녁되세요^^

    2011.07.25 17:49 신고
  10. BlogIcon racyclu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꾹!꾹!누르고 갑니다.

    2011.07.25 23:46 신고
  11. BlogIcon 소인배닷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스킹이 이런 뜻이었군요.
    잘 보고 갑니다. :)

    2012.01.24 14:08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