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오타와에서 야경사진 찍다가 삥 뜯긴 이야기!"

캐나다의 수도 오타와를 여행하면서 겪은 일이다. 외국인들에게 속된 말로 삥을 뜯긴 이야기인데 어떻게 보면 오히려 내가 삥을 뜯었다고 볼 수도 있을 것 같다. 아니, 당시 상황을 곰곰히 생각해 보자면 윈윈(Win-Win)이라고 보는 것이 가장 정확할 것 같다. 도대체 무슨 사연이냐고?

레인맨  :  선생님 수고하셨습니다. 그럼 안녕히 주무세요.
임부장  :  네, 오늘 하루도 수고했어요. 푹 쉬고 내일 아침에 봅시다.

캐나다여행 14일째가 되던 날, 온타리오주에서의 마지막 밤을 맞이했다. 토론토에서부터 킹스턴, 오타와까지 5박 6일 동안이나 통역과 가이드 역할을 수행하며 우리의 귀와 발이 되어 준 임부장과도 어느덧 마지막 밤이었다. 10여 년 전 캐나다로 이민을 왔다는 임부장은 고국에서 온 두 청년을 마치 친자식처럼 살갑게 대해 주었다.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캐나다의 밤은 아름답다!"

정해진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 나는 땅거미가 젖어들고 있을 때 즈음 여느 때처럼 카메라와 삼각대를 정리하며 밖으로 나갈 채비를 갖추었다. 캐나다를 여행하면서 놓치고 싶지 않았던 부분 중 하나가 바로 야경이었던 만큼 피곤함을 무릅쓰고 거리로 나섰다.

레인맨  :  가츠님, 오늘도 안 나감?
가츠     :  저는 지금부터 풀취침에 들어갑니다. 다녀오세요.

언제나 그렇듯 야경 대신 숙면을 선택한 악랄가츠. 그런 그를 두고 나 홀로 외로운 출사를 시작했다. 한창 사진을 찍던 중 태양은 어느새 완전히 자취를 감추었고, 오타와의 밤이 어두워질수록 거리의 사람들은 점차 줄어들었다. 바로 그때 어디선가 들려오는 꼬부랑말~

외쿡인  :  ㅁㅇㄴ리ㅏㅓㄴㅇ라ㅣㅓ ㄴㅇ라ㅣㅓ ㄴㅇ라ㅣㅓ ㅇㄴㄹ
친구들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고개를 돌려 보니 한 남성이 차를 타고 지나가며 알 수 없는 말을 내뱉었다. 같이 차를 타고 있던 친구들은 그 남성의 말에 웃음을 터뜨렸다. 영어만 되어도 대충은 알아들을 수 있겠는데 불어라 도통 알아들을 수가 없었다. 참고로 퀘벡 바로 옆에 위치한 오타와에는 프랑스어를 쓰는 사람들이 제법 많다.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무슨 말을 떠들고 간 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무언가에 거나하게 취한 사람들이 나에게 시비를 걸고 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밤이 많이 깊었고 슬슬 긴장모드에 돌입할 시간이 된 것 같다. 캐나다는 선진국인 만큼 훌륭한 치안을 자랑한다. 적어도 내가 가 본 아홉 개 도시에서는 밤 늦게 혼자 돌아다녀도 아무런 위험이 없었다. 물론 한국과 마찬가지로 부랑자들이나 술에 취한 사람들이 돌아다니기도 한다. 하지만 순찰을 하는 보안요원이나 경찰도 있기 때문에들도 함께 돌아다니기 때문에 이상한 행동만 하지 않는다면 별로 문제될 것이 없다.

"그래도 슬슬 긴장해야겠는데?"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면서 순간을 포착하는 스냅사진과는 달리 야경사진은 한자리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게 된다. 그때도 어김없이 구도를 잡고 장노출을 통해 빛을 모았다. 그렇게 결과물을 기다리고 있는데 왠지 모르게 껄렁껄렁해 보이는 무리가 시야에 들어왔다. 그들 역시 나를 쳐다보고 있었다.

레인맨  :  흑형 하나 포함해서 총 4명. 나이는 20대 초반에서 중반 정도. 어쩌지? ㄷㄷ;

나는 루저이기는 하지만 키가 작은 편도 아니고, 인상 역시 깨끗한 편이 아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나름 먹어주는 비주얼이지만 카메라와 렌즈 3개를 비롯한 고가의 카메라 장비들 때문에 크게 긴장할 수 밖에 없었다. 만약 그들이 작정하고 덤벼든다면? 생각만해도 아찔했다.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강해 보여야 해!"

담배 하나를 꺼내 입에 물었다. 장노출이 진행되는 동안 딱히 할 일도 없고, 긴장감을 완화시키기 위한 이유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나를 쳐다보고 있는 그들로 하여금 강해보이는 인상을 심어주기 위함이었다. 그런데 이럴수가, 담배에 불을 붙이는 순간 무리 중 한 명이 나에게로 다가왔다. 키는 작지만 왠지 다부져 보이는 백형이었다. 그는 카메라에 관심을 보였다.

백형     :  나이스 카메라~
레인맨  :  때..땡큐. (이거 어쩌지? ㅜㅜ)

자연스럽게 자리를 벗어날까? 아니면 삼십육계 줄행랑? 카메라에 관심을 보이는 백형에게서 벗어날 방법을 모색하고 있는데 그가 갑자기 담배를 요구했다.

백형     :  담배 있어?
레인맨  :  넵! (나 삥 뜯기는 거야? ㅜㅜ)

삥은 뜯겼지만 카메라가 아닌 담배쯤이야 얼마든지 줄 수 있었다. 그런데 백형이 불쑥 주먹을 내밀었다. 잔뜩 긴장한 나는 백형의 손에 들린 금속 물질을 보고야 말았다. 이게 뭐지!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자세히 보니 백형의 손에 들린 금속 물질은 동전이었다. 루니라는 별칭의 1달러짜리 동전이었다. 거래를 하자는 건가? 어리둥절해진 나는 동전을 받고 담배 4개비를 꺼내어 백형에게 주었다. 돈을 주지 않아도 담배 4개비 정도는 그냥 줄 수도 있었지만 돈을 안 받으면 왠지 자신을 거지 취급한다며 때릴 것 같아 쓸데없는 아량은 베풀지 않았다.

"담배값이 금값!"

사실 캐나다에서는 담배를 아주 비싸게 판다. 담배 1갑의 가격이 보통 10~12$ 정도, 우리나라 담배값의 4배가 넘는다. 그래서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담배를 사지 않고, 사람들에게 1달러나 2달러 동전을 주고 담배를 구입하는 경우가 많다. 나 또한 캐나다를 여행하면서 동전을 받고 담배를 파는 경우가 자주 있었다.

흑형     :  담배 하나 팔래?
레인맨  :  여부가 있겠습니까.

이번에는 흑형이 내게 다가와 담배를 팔라고 했다. 물론 1달러 동전과 함께... 나는 다시 담배 4개비를 꺼내어 흑형에게 주었다. 흑형은 나의 후한 인심에 감동한 듯 주먹을 내밀며 이렇게 말했다.

흑형     :  너 완전 쿨한데? 하이파이브~
레인맨  :  (주먹을 부딪치며) 하핫~ 감사합니다.

순식간에 담배 8개비가 사라졌다. 다행히 뜯지도 않은 새 담배를 가지고 있었고, 호텔에도 여분의 담배가 있었지만 뭔가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머리 속으로 계산을 하기 시작했다.

레인맨  :  면세점에서 담배 1보루를 2만원에 샀으니까 8개비면 1600원, 2달러면 2천원이 조금 넘으니까 이거 완전 남는 장사네. 이거 내가 삥 뜯긴 게 아니라 오히려 내가 삥을 뜯은 것 같은데?

그렇게 나는 야경사진을 찍다가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수입을 올리게 되었다.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저기 완전 쿨한 동양인이 있어!"

1달러에 담배를 4개씩이나 주는 대인배 동양인에 대한 소문이 오타와 전역에 퍼지기 시작했다. 캐나다에서는 1달러에 1~2개비의 담배를 받는 것이 보통이기 때문에 나를 찾는 사람들은 점차 늘어났다. 어떤 사람은 5달러짜리 지폐를 주며 담배 1갑을 요구하기도 했으나 나는 사재기를 방지하기 위하여 1달러 이하의 거래만 받아들였다.

백누나  :  (25센트 동전을 내밀며) 하나도 가능?
레인맨  :  콜! 원래는 안되는데 누나가 예뻐서 가능.

예쁜 누나들에게는 서비스로 1개비씩 더 챙겨 주었다. 나는 장사를 하면서도 사진 찍는 것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담배를 사러 온 사람들 중에는 사진에 관심을 보이는 흑누나도 있었다.

흑누나  :  너 사진도 잘 찍는구나. Excellent! Awesome! Fantastic!
레인맨  :  하핫~ May I Take a Picture?

그러나 스트로보도 없이 어둠 속의 흑인 누나를 찍는 것은 무리수였다. 그리고 카메라에 달린 3인치 LCD는 매직 LCD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노출이 어긋난 사진, 흔들린 사진 모두 그저 예쁘게 보인다. 사기에 가깝다. 게다가 화려한 야경사진의 경우 더욱 예뻐 보일 수 밖에 없다.

사진 실력은 너무나도 부족했지만 매직 LCD 덕분에 나의 인기는 하늘로 치솟았다. 의기양양해진 나는 높아만 가는 인기에 힘입어 피곤함도 잊은 채 야경사진에 매진했다. 그렇게 찍은 사진들을 몇 장 공개하며 오늘의 이야기를 마무리한다. 한편 다음날 몬트리올에 도착한 나는 그날 밤도 어김없이 야경사진을 찍으러 나갔다. 물론 충분한 양의 담배와 함께...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샤토 로리에(Fairmont Chateau Laurier) 호텔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리도 운하'의 야경.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매직아워가 깊어질수록 오타와의 야경은 더욱 낭만적으로 변한다.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낮에 보는 '리도 운하'의 풍경은 이러하다.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리도 운하 왼쪽에는 오타와의 상징이기도 한 '국회의사당'이 자리를 잡고 있다.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반짝반짝 빛나는 알렉산드라교(Alexandra Bridge)의 야경.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샤토 로리에 호텔의 고풍스러운 외관.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오타와에서 가장 유명한 시장인 바이워드 마켓의 야경.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콜로넬 바이 드라이브(Colonel By Dr) 거리의 자동차 궤적.


Ottawa,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노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 담배가 참.... 여러모로 도움이 되네요 ㅋㅋㅋ

    2011.08.19 07:46 신고
  3. BlogIcon ILoveCinemusic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치담배를 피우다니 우리나라가 흡연자들의 천국인 것이 실감나네요@@

    2011.08.19 07:51 신고
  4. BlogIcon 달려라꼴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한국에서 미국이나 카나다 갈때는 담배 한두보루는 필수품이라는 ㅡ.ㅡ;;;

    2011.08.19 08:23 신고
  5. BlogIcon mike k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고딩대 세까치에 500원 주고 사서 피웠던 것 같아요...ㅎ

    2011.08.19 08:40 신고
  6. BlogIcon 솔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돈 버셨네요 ㅎㅎ
    캐나다에선 담배값이 비싸니 ~ 쿨한 동양인되셨네요^^

    2011.08.19 09:19 신고
  7. BlogIcon 라이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하나하나가 전부 예술입니다.^^
    멋져요~

    2011.08.19 11:13 신고
  8. BlogIcon smjin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데 다녀오셨네요~
    부럽슴다. 잘봤네요 좋은 하루되세요~~

    2011.08.19 11:56 신고
  9. BlogIcon 즈라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흑형의 카리스마에 삥뜯길 뻔 하셨는데,
    오히려 삥을 뜯으셨....

    2011.08.19 12:02 신고
  10. BlogIcon 솜다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경담으시면서 담배도 파시고...ㅋㅋ
    멋진 경험하신듯 합니다~

    2011.08.19 12:36 신고
  11. BlogIcon 바람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체에 해로운 담배가
    좋은일도 하네요.^^

    2011.08.19 13:52 신고
  12. BlogIcon 돌스&규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경찍으러 나가셨다 졸지에 담배 딜러가 돼셨군요 ㅋㅋ
    그래도 진짜 용감하신것 같아요!!

    2011.08.19 14:15 신고
  13. BlogIcon 모르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경우도 있네요.늘 관심 주시어 감사를 드립니다.행복한 시간이 되세요

    2011.08.19 17:40 신고
  14. BlogIcon 쟁토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친구만나러 캐나다갈때 담배랑 라면만 사오라고 해서 사갔더니
    정말 날개돋친듯..팔리더군요.. (디스가 1,200원 하던때)
    디스들고 해변에서 한갑에 5천원씩 팔아도 되겟더라구요 ㅋㅋㅋ
    당시 캐나다 담배가 4-6천원 정도 하던때였거든요..ㅎㅎ
    오랜만에 캐나다 담배얘기가 반갑네요..

    2011.08.19 23:24 신고
  15. BlogIcon 똥궁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는 경험 하셨네요
    역시 여행의 묘미는 사람만나는 거죠 ㅎㅎ
    그 언니들 사진은 어디가셨음?

    2011.08.20 01:03 신고
  16. BlogIcon 해피 매니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여행하셨네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밤되세요

    2011.08.20 19:30 신고
  17.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흡연가의 위상을 한껏 올리시고 오셨군요!!
    비싼 담배값을 생각하니 예전 뉴질랜드에 있던 아는 동생에게 담배 두보루를(한계치) 과자와 함께(위장용)보내주었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그런데 보낸지 두 달만에 주소불명으로 다시 되돌아 왔답니다. ㅋㅋ 결국 그로부터 1년 뒤 동생이 입국했을 때 직접 전달해주었지요. ^^;; )

    2011.08.20 23:2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뉴질랜드도 담배값이 비싼가봐요. ㅎㅎ
      이날 담배를 너무 많이 팔았기 때문인지 여행 막바지에는 담배가 좀 모자르더군요.
      결국 11불 주고 1갑 샀어요. ㅜㅜ

      2011.08.21 06:38 신고
  18. BlogIcon 싸장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다가 쓰러집니다 ㅎㅎ

    2011.08.21 16:18 신고
  19.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재밌게 읽었어요..^^

    역시 사진 색감 괜찮군요!^^
    짱!!!

    2011.08.23 19:38 신고
  20. BlogIcon 뒤밟기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보러왔다가, 담배판 이야기에 배꼽잡고 갑니다. ㅎㅎㅎ 그런데 우와, 오타와에서 장사하시다니. 속된말로, 님좀짱인듯.
    이번해에 오타와에 오빠부부와 어린조카가 살아서 꼭 가고 싶었는데(여긴 캘거리), 일이 틀어져서 못가서 사진구경이나 해야겠다고 하고 들어왔습니다.
    한국에서 오타와가는 시간의 절반인데. (비행기로 5시간...) 어째 못가고 있네요. 가고 싶어라.. 캐나다 동부 ㅜㅜ. 왜 한국사람들은 캐나다에 살면 다 옆동네라고 생각하시는지.... 서부와 동부의 차이는 엄청난데..ㅜㅜ 아차, 왜 여기서 신세타령을;;

    사진 잘 구경하고 갑니다. :D

    2012.07.22 01:45 신고
  21. 짱구엄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보니 꼭 가보고 싶다는 생각 절로 나네요~ 구경 잘 하고 갑니다...

    2012.08.09 16:01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