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이구아수 폭포, 빅토리아 폭포와 함께 세계 3대 폭포로 구분되는 나이아가라 폭포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꺼내 볼까 한다. 캐나다와 미국 국경에 자리 잡고 있는 나이아가라 폭포는 해마다 1~2천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북미 최고의 관광지 중 하나이다. 토론토로 관광을 가는 사람들의 가장 큰 목적 중 하나가 바로 이 나이아가라 폭포를 보는 것이며, 나이아가라는 캐나다 동부를 여행할 때 절대 빼놓으면 안되는 코스이기도 하다.

또한 폭포의 규모가 워낙 크고 역사가 오래된 만큼 흥미로운 이야깃거리들도 많이 만들어 내는 것이 바로 나이아가라 폭포이다. 그런 의미에서 폭포를 그저 눈으로만 감상하는 것은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나이아가라 폭포를 본 사람이나 아직 보지 못한 사람이나 폭포에 대한 복습과 예습을 한다면 나이아가라 폭포가 보다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올 것이다. 그럼 지금부터 나이아가라폭포에 대한 모든 것을 낱낱이 파헤쳐 보자.

"팍팍~!"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1분에 욕조 100만개를 채운다!"

나이아가라 폭포의 규모는 실로 엄청나다. 폭포는 현재 미국 폭포와 캐나다 폭포로 구성되어 있으며, 높이 54m, 너비 670m 규모의 캐나다 쪽 호스슈 폭포(Horseshoe Falls)가 미국 쪽 폭포에 비해 규모가 더 크다. 참고로 호스슈라는 이름은 폭포의 모양이 말발굽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졌다. 미국쪽 폭포는 너비15m의 작은 폭포를 포함한다. 폭이 좁은 폭포의 이름은 브라이달 베일 폭포(Bridal Veil Falls)이다. 폭포의 모양이 신부의 면사포와 비슷해서 이런 이름을 갖게 되었다. 사실 나이아가라 폭포의 엄청난 규모는 높이나 폭보다 떨어지는 물의 양으로 갈음할 수 있다. 분당 168,000 m³의 물이 떨어지며 이는 욕조 100만개를 한번에 채울 수 있는 양이라고 한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원래 하나였다!"

이리호에서 흘러나와 나이아가라 폭포를 지나 온타리오호까지 이어지는 나이아가라강을 따라 고속도로를 달리다보면 나이아가라 폭포 북쪽으로 단층애를 볼 수 있다. 이는 분당 168,000 m³의 물을 쏟아 내는 나이아가라 폭포에 의해 오랜 시간에 걸쳐 침식된 흔적이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높이 11m에 불과했던 작은 폭포로 시작했으며, 수천 년의 세월을 거쳐 지금의 모습으로 바뀌게 되었다. 지금의 말발굽 모양과 비슷한 형태를 갖추게 된 시기는 18세기 중엽이며, 오늘날에 이르러 폭포가 2개로 나뉘게 되었다. 다시 말해 그때까지만 해도 미국 폭포는 아예 없었다는 것이다. 미국 폭포는 19세기에 접어들어서야 그 모습이 조금씩 나타나게 되었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왼쪽 끝 부분에 캐나다와 미국을 연결하는 레인보우 브릿지(Rainbow Bridge) 가 보인다.
약 2천 년 전 폭포가 떨어지는 위치는 레인보우 브릿지 근처였다고 한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나이아가라 파크웨이를 타고 북쪽으로 올라가다 보면 나이아가라 폭포의 흔적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차를 타고 한참을 달려도 침식의 흔적은 계속된다.
걸어서도 금방인 레인보우 브릿지가 폭포의 2천 년 전 위치였다면 이곳은 수만 년 전 위치라 할 수 있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파노라마 사진으로 찍은 침식의 흔적이다.
이제는 절벽 틈으로 나무들이 자라고 있다. 자연의 위대함을 느낄 수 있다.
원본 사진을 보려면 클릭~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나이아가라 단층애를 지나면 이렇게 시원한 풍경이 펼쳐진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보트를 타고 호수 위를 질주하는 사람들과 그림같은 별장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나이아가라 폭포가 점차 사라지고 있다!"

나이아가라 단층애는 1990년 유네스코로부터 세계생물권보전지역(World Biosphere Reserve)으로 지정된 바 있다. 제주도 역시 지난 2002년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되었는데 천혜의 자연경관은 철저하게 보호할 필요가 있다. 한편 나이아가라 폭포의 침식을 이야기하면서 염려가 되는 부분이 있다. 엄청난 양의 물을 쏟아 내며 딱딱한 지표를 이렇게나 길게 깎아 왔던 나이아가라 폭포가 사라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다. 그렇지 않아도 17세기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폭포가 뒤로 물러나는 시간은 더욱 빨라졌으며, 전문가들은 약 150년 후면 나이아가라 폭포가 완전히 사라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걱정할 필요가 없다. 과학이 발달한 오늘날에는 폭포에 유입되는 강물의 양을 인위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 그 결과 나이아가라 폭포가 뒤로 물러나는 거리는 10년에 약 30cm로 줄어들었다.


"나이아가라 폭포의 기적!"

얼마 전 일본의 한 여대생이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사진을 찍다가 추락,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그렇다면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떨어져 살아난 사람도 있을까? 사실 아무런 보호장비도 없이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추락하게 되면 끔찍한 상황을 면할 수 없다. 그러나 기적은 존재한다. 1960년 7월 짐 허니컷(Jim Honeycutt)이라는 사람이 타고 가던 보트가 고장나 폭포 아래로 추락하는 사건이 있었다. 당시 보트에는 아이들도 함께 타고 있었는데 누나와 동생 모두 목숨을 건졌다. 누나는 추락 직전 간신히 구조되었고, 7살 난 동생은 구명조끼만 입은 채 폭포 아래로 떨어졌지만 기적같이 살아날 수 있었다. 그러나 짐 허니컷은 사망하고 말았다. 한편 추락 직전 놀라운 기지를 발휘하여 살아남은 사람도 있다. 폭포의 힘에 끌려가던 배의 바닥에 구멍을 뚫어 배를 멈추게 한 것. 그 배는 아직도 캐나다 폭포 위에 기적적인 모습으로 남아 있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나이아가라 폭포를 찾은 사람들!"

나이아가라 폭포를 찾는 사람들은 한 해 평균 1,400만 명이 넘는다. 유명인사들의 방문도 끊이지 않는다. 1943년에는 당시 영국총리였던 윈스턴 처칠이 방문을 했으며, 1951년에는 엘리자베스 2세와 필립마운트배튼이 방문했다. 1991년에는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자신의 두 아들인 해리 왕자와 윌리엄 왕자를 데리고 나이아가라 폭포를 찾았다. 한편 마릴린 먼로를 비롯한 헐리웃 스타들 역시 나이아가라 폭포를 찾았다. 크리스토퍼 리브는 폭포를 배경으로 영화 <슈퍼맨2>를 촬영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오피스>라는 미드에 나이아가라 폭포가 등장했다. 극 중 캐릭터인 짐과 팸이 결혼을 했는데 결혼식 장소로 나이아가라를 선택한 것이다.


"나이아가라 폭포의 전설!"

나이아가라(Niagara)는 인디언 말로 '천둥 소리가 나는 물'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예로부터 전설이 전해지고 있는데 그 내용이 매우 흥미롭다. 폭포 주변에 살고 있던 이로쿼이(Iroquois) 부족들은 '천둥소리가 나는 물'을 두려워하여 해마다 폭포의 신을 위해 마을 처녀를 카누에 태워 제물로 바쳐 왔다. 그러던 어느 날 추장의 딸을 제물로 바치게 되었다. 추장 독수리눈(Eagle Eye)은 엄마도 없이 자란 외동딸 Lela-Wala를 보낼 수 밖에 없었다. 공포에 질린 딸의 모습을 묵묵히 지켜 보던 독수리눈은 결국 카누를 타고 딸을 따라 가 지그시 손을 잡아 주었다. 그 후 독수리눈은 폭포의 지배신이 되었고, 제물이 되었던 딸 Lela Wala는 폭포가 만들어 내는 물안개 속의 숙녀 'Maid of the Mist'가 되었다. 제물이 된 딸의 두려움과 아픔을 함께 한 아버지의 마음은 애절한 전설이 되어 폭포의 물안개 속에 서려 있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인디언의 전설을 간직한 안개 속의 숙녀호(Maid of the Mist).
1846년에 만들어져 현재까지 나이아가라를 지키고 있는 유람선이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나이아가라 폭포를 찾은 수많은 사람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나이아가라 폭포여, 영원하라!"

"팍팍~!"

이상으로 나이아가라 폭포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파헤쳐 보았다. 그저 눈으로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흥미로운 것이 나이아가라 폭포라고 할 수 있지만 숨겨져 있던 뒷이야기들과 함께 감상을 한다면 더욱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그럼 이쯤에서 포스팅을 마무리하고 여행하면서 찍은 사진을 몇 장 공개하는 것으로 아쉬움을 달래볼까 한다. 위에 보이는 사진은 나이아가라 폭포의 다양한 투어 중 하나인 Journey Behind the Falls(캐나다 폭포를 밑에서 감상할 수 있는 동굴투어)에서 찍은 사진이다. 물안개가 정말 엄청나게 짙었던 기억이 난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물방울이 카메라를 향해 끝없이 쏟아졌다.
그런 와중에 사진을 찍겠다는 사람들의 열정은 결국 카메라를 침식시킨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터널로 연결되어 있는 Journey Behind the Falls.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철창 밖으로 쏟아지는 물의 기운이 정말 대단했다.



동영상에 담긴 모습.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친절하게 길을 안내해주었던 여직원.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Niagara Fury 기념판을 배경으로 단체 사진을 찍고 있는 아랍 청년들.
터번이 아주 인상적이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공원 근처에서 발견한 말과 마차.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마차의 주인. 자세 한번 편안해 보인다.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Niagara Falls, Ontario, Canada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garden0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번 실제로 가서 보고싶네요
    잘보고갑니다

    2011.09.05 06:34 신고
  2. BlogIcon 광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옷을 입고 구경하는 나이아가라...ㅎ
    다양한 이야기거리가 담겨져 있는곳이로군요..
    덕분에 굉장한 풍경도 보고갑니다..
    멋진한주 되세요~~!

    2011.09.05 07:21 신고
  3. BlogIcon 하늘을달려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둥소리가나는물'
    오~ 정말 웅장합니다..
    1초에 욕조 100만개라..;;;
    관람객이 서울시 인구만큼 오다니....
    엄청납니다..@_@

    2011.09.05 07:48 신고
  4. BlogIcon 노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웅장함이 느껴집니다...ㅎ

    2011.09.05 07:48 신고
  5. BlogIcon 신기한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사이즈를 넓히셨네요. 잘 보고 갑니당~

    2011.09.05 10:15 신고
  6. BlogIcon @파란연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역시 나이아가라 폭포는 그 규모면에서 정말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것 같군요.
    직접 보면 얼마나 웅장할지... 대단하네요~

    2011.09.05 10:16 신고
  7. BlogIcon 라이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집니다.^^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한주되세요^^

    2011.09.05 10:47 신고
  8.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흥미로운 얘기네요...

    과연 사라질까 싶었는데... 그럴수 있다는 말도.. 사라지지 않게 할수 있다는 말도..
    당해이다 싶습니다..

    스머프옷을 입지 않고선 사진 찍기 불가능이겠죠?
    예쁘게 사진 찍고 싶다는 말도 안되는 흔적 남기고 갑니다.. 총총총~~~

    2011.09.05 11:11 신고
  9. BlogIcon ILoveCinemusic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의 명소다운 위용이네요...멋집니다...이런데 놀러다니고 그래야 되는데 ^^

    2011.09.05 13:09 신고
  10. BlogIcon 해피 매니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보고 싶을 정도로 장관이네요...
    포스팅으로 볼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즐거운 한주 되세요^^

    2011.09.05 13:16 신고
  11. BlogIcon 바람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하면 나이아가라 폭포죠..
    저도 캐나다는 잘 모르면서
    가장 먼저 생각나거든요..ㅎㅎ

    2011.09.05 13:38 신고
  12. BlogIcon 즈라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웅장한 모습이... 예술입니다.
    아마 눈으로 보는 건 더 압권이겠죠.

    2011.09.05 14:11 신고
  13. BlogIcon 두두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제가 다녀온 것 같은 느낌이네요.. 나이아가라폭포가 왜 장관인지 잘 알것 같습니다. ^^

    2011.09.05 16:32 신고
  14. BlogIcon 두두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제가 다녀온 것 같은 느낌이네요.. 나이아가라폭포가 왜 장관인지 잘 알것 같습니다. ^^

    2011.09.05 16:32 신고
  15. BlogIcon T-K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운 제 고향... 시원한 사진들 너무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2011.09.05 17:57 신고
  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09.07 04:02
  17. 한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월 5일에 이곳을 여행할 것 같습니다.
    유익한 정보 잘 읽고 갑니다.. 나도 이렇게 멋지게 사진을 찍을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2011.09.27 14:22 신고
  18. 유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오랫만에 기억을 더듬으며 미소 담아 갑니다..

    아름다운 사진 잘 보구요,,

    자연은 정말 아름답고 신 비 롭지요/ /

    일년에 4번을 가보아야 정말 깊은 아름다움을 느낄수잇다는 이곳...

    다시 한번 ㅎ사진 잘 보고갑니다,,

    2012.03.02 04:24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