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수혈 때문에 에이즈에 걸린 한 아이와 그 아이의 엄마, 그 아이의 아버지, 할아버지, 할머니, 그 아이에게 수혈을 했던 의사, 그 의사의 연인이 사람이란 존재에 대해 말한다. 지난 2007년 따뜻한 어느 봄날 방영된 MBC 드라마 <고맙습니다>의 이야기다.

드라마 촬영지 혹은 영화 촬영지를 여행하는 것에는 색다른 묘미가 있다. 만약 자신이 인상 깊게 본 작품의 촬영지를 찾는다면 여행의 묘미는 더욱 커진다. 촬영지를 둘러보며 영화나 드라마 속 장면들을 회상하고, 작품에 얽힌 기억들을 곱씹는 일은 대단히 특별하고 소중한 경험이 된다.


전라남도 신안군 증도면 2011, ⓒ Reignman

전라남도 신안군 증도면 2011, ⓒ Reignman


"끝없이 펼쳐진 염전!"

신안 증도로 1박 2일 여행을 갔을 때 <고맙습니다> 촬영지에 다녀왔다. 촬영지는 신안 증도의 인기 관광 명소로 알려져 있다. 드라마가 끝난 지 4년이나 됐지만 작품성이 있고 인기도 많은 드라마였기 때문인지 여전히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고맙습니다> 촬영지로 향하는 길에는 염전이 끝도 없이 펼쳐져 있다. 촬영지 구경도 좋지만 잠시 차에서 내려 사진을 몇 장 찍어 본다. 촬영지로 향하는 길의 풍경이 참 좋다.


전라남도 신안군 증도면 2011, ⓒ Reignman

전라남도 신안군 증도면 2011, ⓒ Reignman

염전을 벗어나자 <고맙습니다> 촬영지를 알리는 이정표가 보인다.
7.7km면 그리 멀지 않은 거리이긴 하지만 슬로 시티 증도에서 과속은 금물!
주변 경관도 좋겠다 풍경을 음미하며 천천히 달리는 것도 나쁘지 않다.


신안 증도 화도노두 2011, ⓒ Reignman

신안 증도 화도노두 2011, ⓒ Reignman


"시간의 다리, 화도노두!"

이정표 확인 후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 끝이 보이지 않는 다리가 하나 나온다. 사실 이 다리는 증도와 <고맙습니다> 촬영지가 있는 화도를 연결해주는 1.2km의 노두이다. 만조 때는 모습을 감추고 있다가 간조 시간이 되면 그 모습을 드러내는 시간의 다리이다. 화도로 가는 길은 이 길 밖에 없으니 촬영지에 가기 위해서는 헬기를 타고 가지 않는 이상 간조 타이밍을 잘 맞춰야 할 것이다.

참고로 이 길의 너비는 차가 한 대 밖에 지나갈 수 없을 정도로 좁은 편이다. 중간에 차를 댈 수 있는 공간이 있기는 하지만 노두가 워낙 길기 때문에 다른 차와 마주치지 않도록 신경써야 한다.


신안 증도 고맙습니다 촬영지 2011, ⓒ Reignman

신안 증도 고맙습니다 촬영지 2011, ⓒ Reignman


"이곳이 바로 고맙습니다 촬영지!"

화도노두를 건너 고맙습니다 촬영지에 도착했다. 생각했던 것보다 단출하고 소박한 모습이다. 드라마 포스터와 배너 등이 걸려있는 것 말고는 딱히 이렇다 할 볼거리도 없다. 극 중 기서(장혁)가 머물던 집은 현재 민박집으로 사용되고 있고, 우측에 보이는 빨간 지붕의 큰 집에는 주인과 그 가족들이 살고 있다. 


신안 증도 고맙습니다 촬영지 2011, ⓒ Reignman

신안 증도 고맙습니다 촬영지 2011, ⓒ Reignman


여담이지만 나는 <고맙습니다>를 보지 않았다. 사실 2007년 1월부터 3월까지 방영된 <하얀거탑>을 마지막으로 드라마를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고맙습니다>는 <하얀거탑>이 끝난 열흘 후부터 방송을 시작했는데, 공효진의 팬이라 당시에 볼까 말까 고민을 했던 기억이 있다. <고맙습니다>는 보지 않았지만 <최고의 사랑>은 가끔씩 챙겨 보고 있다.

그런데 참 신기하다. 대한민군 남서쪽 끝의 신안군 증도면, 증도에서도 한참을 더 들어가야 하는 외딴 섬 화도, 내비게이션도 잘 찾지 못하는 이런 곳을 어떻게 알고 촬영지로 섭외했는지 말이다. 장소를 섭외한 사람이 누구인지는 모르겠지만 참 대단한 것 같다.


신안 증도 고맙습니다 촬영지 2011, ⓒ Reignman

신안 증도 고맙습니다 촬영지 2011, ⓒ Reignman


"멍멍! 어서오세요!"

<고맙습니다> 촬영지에는 세 마리의 개가 있다. 세 녀석 모두 성격이 온순하고 조용한 강아지들이다. 참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한 마리의 개가 더 있다. 목줄도 없이 자유롭게 돌아다니던 개 한 마리는 인기척이 느껴지면 입구로 뛰어나와 촬영지를 구경 온 관광객들을 안내하기도 했다. 나 또한 그 개의 마중을 받았다.


신안 증도 고맙습니다 촬영지 2011, ⓒ Reignman

신안 증도 고맙습니다 촬영지 2011, ⓒ Reignman


"나야 나, 덩달이!"

덩달이라는 이름으로 <고맙습니다>에 직접 출연하기도 했던 백구 녀석도 보인다. 촬영지를 찾은 사람들은 덩달이가 반가웠는지 연신 쓰다듬으며 예뻐해주었다. 덩달이는 그런 사람들의 손길에 중독이 된 듯 인기척이 느껴질 때마다 그쪽으로 고개를 돌려 관심을 보였다. 드라마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등장했을지 갑자기 궁금해진다.


신안 증도 고맙습니다 촬영지 2011, ⓒ Reignman

신안 증도 고맙습니다 촬영지 2011, ⓒ Reignman

강아지들과 재밌게 노는 것도 잠시, 녀석들은 내가 식상해졌는지 금새 다른 사람들을 향해 눈길을 돌렸다.
개에게 까이는 기분이 영 못마땅한 나는 촬영지 주변을 산책하기 시작했다.
작은 연못과 돌담이 만들어내는 풍경의 분위기가 참 소박한 것 같다.


신안 증도 고맙습니다 촬영지 2011, ⓒ Reignman

신안 증도 고맙습니다 촬영지 2011, ⓒ Reignman


촬영지 뒤쪽에는 이렇게 탁 트인 전경이 펼쳐진다. 간조 때라 갯벌이 펼쳐져 있지만 만조 시간이 되면 멋스러운 나무의자 바로 밑에까지 바닷물이 차오를 것이다. 벤치에 앉아 담배를 하나 꺼내 문다. 따스한 햇살,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또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며 담배연기를 한모금 들이긋는다. 허허, 이것 참 기분 좋다. 나에게 이렇게 좋은 기분을 선사해 준 자연에게 인사를 하고 싶다. 파란 하늘이여, 따스한 태양이여, 시원한 바람이여, 드넓은 바다여, 지금 이 순간의 작은 행복을 주셔서...

"고맙습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꽃집아가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촬영장에 다녀오셨네요^^
    정말 보기가 탁 트인것이 좋네요 시골길이라서 그런지
    그렇게 깨끗하게 포장되어있지 않지만 그래도 나름
    보기 좋아요^^
    말씀하신대로 소박한 풍경이라는 말이 딱 맞는듯^^

    2011.06.01 07:49 신고
  2. 숨할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사히 댕겨 오셨습니까?
    고맙습니다~ ^^

    2011.06.01 08:11 신고
  3. BlogIcon 달려라꼴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울처럼 아름다운 염전입니다.
    저도 언젠가는 꼭~!! ^^

    2011.06.01 08:33 신고
  4. BlogIcon 돌스&규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는 여행 다녀오셨네요.
    이야기가 있는 드라마 촬영장도 여행으로 좋을듯..
    잘보고 갑니다.

    2011.06.01 10:04 신고
  5.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랜만입니다~레인맨님^^
    캐나다는 잘 다녀 오신 거지요?~
    여독 잘 푸시길 바랍니다~!

    2011.06.01 12:43 신고
  6. BlogIcon 로사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드라마 아주 재미나게 봤는데,
    직접 다녀오신걸 보니, 멋진 곳이군요.
    그나저나 즐거운 여행 되셨겠죠?^^ 포스팅이 기대가 됩니당^^

    2011.06.01 14:39 신고
  7. BlogIcon 파리아줌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입니다, 레인맨님^^
    드라마<고맙습니다>는 워낙 유명했지요.
    저도 보지는 않았습니다만 명성은 익히 들어알 고 있습니다.
    저렇게 풍경이 아름다운데 드라마에서는 얼마나 더 멋지게
    그려냈을까 싶네요

    2011.06.01 17:13 신고
  8. BlogIcon †마법루시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소박한 분위기가 좋아요. 강아지들도 정겹습니다. ^^

    2011.06.01 19:59 신고
  9. BlogIcon 깔깔씨 안혜연입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 시골 가시면 개돌이 사진은 잊지 않고 담아오시는 듯 해요~ ㅎ
    이상하게 시골 강아지들이 더욱 정겹습니다, 똥개들.. ㅋ

    2011.06.02 01:04 신고
  10. BlogIcon 바람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다녀오셨어요..?
    전 저번주에 증도를 다녀왓는데요..ㅎㅎ
    이곳은 못가봣어요..ㅡㅡ
    나중에는 꼭 가볼러구요

    2011.06.02 09:47 신고
  11. 란츠푈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저는 '고맙습니다' 보고나서 공효진씨 팬이 되었는데, 아직 안 보셨네요.
    저도 드라마를 잘 안보는데(일년에 한 작품정도) 제가 감동 받은 몇 안되는 작품중 하나입니다.
    어렸을 때 봤던 '용의 눈물', '연애시대'와 함께 제일 감명 깊게 봤던 드라마에요.
    악역이 없고 여러가지로 느끼는게 많았던 드라마죠.
    지금도 가슴속에 악만 남고, 세상이나 사람에대한 원망이 생길때 가끔씩 봐요.
    마음이 정화되거든요.

    2011.07.05 20:2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최고의 사랑은 열심히 봤습니다. ㅎㅎ
      공효진 때문에 봤는데 차승원이 더 좋아졌어요.
      여하튼 고맙습니다도 시간 내서 한번 봐야겠어요.

      2011.07.05 21:26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