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우도에 들어간지 3일째 되는 날이다. 악천후는 계속되고 배가 뜰 기미는 여전히 보이지 않는다. 우도의 날씨는 늘상 일탈을 꿈꾸는 자유로운 영혼에게도 불안감을 가져다 줄 만큼 짓궂다. 간헐적으로 쏟아지는 눈발과 거센 바람, 먹구름 사이로 아주 잠깐 얼굴을 내비치는 태양과 파란 하늘, 우도에서만 50년 넘게 살아온 마을 어르신께서 살다살다 이런 날씨는 처음 본다고 하셨을 정도로 궂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이 순간 나는 행복하다.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톨칸이, '촐까니'라고도 불리우는 우도의 숨은 비경이다. 톨칸이는 재미있는 이름 만큼이나 이름이 가진 뜻 또한 재미있다. '톨'은 소나 말에게 먹이는 건초 따위를 뜻하며, 칸이는 소나 말에게 먹이를 담아주는 큰 그릇을 뜻한다. 그래서 톨칸이는 소의 여물통이란 뜻을 가지고 있다.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사실 우도가 우도인 이유는 소가 누워 있는 모습의 형상을 하고 있는 섬이기 때문이다. 이 지역의 툭 튀어나온 기암절벽은 소 얼굴의 광대뼈 부분이고, 이곳 남서쪽에 위치한 성산읍 오조리 식산봉을 건초를 쌓아올린 더미를 뜻하는 '촐눌'이라고 보았다. 그렇다면 '촐놀'과 소 사이에는 소 먹이통이 있어야 하는데 그 사이를 바로 이 톨칸이가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우도의 숨은 비경 톨칸이의 모습을 담기 위해 바다로 향한다. 하지만 궂은 날씨 때문에 톨칸이의 모습을 제대로 담기 어려울 뿐더러 눈발이 계속 날려 촬영하는 것조차 쉽지가 않다. 그래서 날씨가 조금 풀린 다음날 톨칸이를 다시 한번 찾을 수 밖에 없었다. 먹구름이 우도 전체를 가리고 있지만 고맙게도 톨칸이에만 태양이 밝게 비추고 있다.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허나 그것도 잠시, 하늘이 허락한 시간은 그리 길지가 않다. 마음 같아서는 저 멀리 보이는 능선을 따라 걷고 싶지만 금새 찾아온 궂은 날씨에 그저 멀리서 바라보는 것으로 만족할 수 밖에... 못내 아쉬운 마음이 든다.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계단이 하나 있길래 내려가보니 웬 동굴이 하나 나온다. 동굴이라고 하기에는 민망할 정도로 깊지 않은 공간이지만 동굴은 들어가라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일단 한번 들어가 본다. 눈을 피하기에 아주 좋은 장소이다. 무더운 여름날 이 안에 들어와 있으면 무지 시원할 것 같다.

우도의 숨은 비경이라고 하는 톨칸이를 충분히 구경했고 밥도 먹어야 하니 이제 그만 숙소로 돌아가야겠다. 늦게 일어나 밥을 먹고, 잠깐 나가서 사진 찍고 놀다가 다시 들어와 밥을 먹는다. 하루면 충분히 돌아볼 수 있는 섬에 오랜 시간 갇혀 지내다보니 딱히 할 일이 없다. 그래도 좋다. 이런 생활을 5일이 아니라 50일도 할 수 있을 것 같다. 우도는 그만큼 좋은 곳이다. 그리고 나는 여행이 많이 고프다.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제주도 우도 톨칸이 2010, ⓒ Reignman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파란연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신비스러우면서도 멋진 우도의 풍경입니다....
    잘보구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02.23 08:46 신고
  3. BlogIcon 샘쟁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짜를 조정해 하루를 더 머물고 우도에 들러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아져요 ;ㅁ;

    2011.02.23 09:04 신고
  4. BlogIcon 늘푸른나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있어 더 멋있는 것 같아요.

    늘푸른나라에서는 상상이 않되요. ㅋㅋ

    즐거운 시간 되세요.

    2011.02.23 09:13 신고
  5. BlogIcon 달려라꼴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여긴 와본적이 있어서 낮설지가 않습니다 ^^

    2011.02.23 09:28 신고
  6. BlogIcon 오붓한여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다시원해지네요.

    2011.02.23 09:57 신고
  7. BlogIcon 호호보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반했습니다. 눈이 즐거워지네요...

    2011.02.23 10:43 신고
  8. BlogIcon 꼴찌P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즐겁고 가슴은 부러워서 시리고...ㅠ.ㅠ)

    2011.02.23 10:46 신고
  9. 혜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우도를 보니.. 제 마음이 다 행복합니다.^^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1.02.23 11:35 신고
  10. BlogIcon bluejer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얘기는 정말 많이 들어봤는데 정말 그림같은 곳이군요!

    우도는 꼭 한번 가보고싶은 곳입니다..
    음... 계획을 한번 짜봐야겠군요!!

    2011.02.23 11:42 신고
  11. BlogIcon 로사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가 우리나라 맞나 싶을정도로 멋진 곳이네요.
    언제쯤 가보려나..

    2011.02.23 12:25 신고
  12. BlogIcon 사자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도의 숨은비경까지 충분이 보고 느끼고 오셨군요.

    2011.02.23 13:24 신고
  13. BlogIcon PAVLO_Manag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이런 경치가 한국에도 있었군요 !!!
    감탄사만 나올뿐입니다~^^

    2011.02.23 15:09 신고
  14. BlogIcon 막실언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우도가 이렇게 멋있네요
    전 한번 갔다왔는데도
    우도에 이렇게 멋진 풍경이 있는 지 새삼 알았어요

    2011.02.23 15:20 신고
  15. BlogIcon 너서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섬만에서 느껴지는 한적함과 짙은 바다색이 인상적이네요.
    포스팅을 보니 섬에 가서 일상의 잡념들을 털어버리고 왔으면 하는 마음이 생깁니다.

    2011.02.23 15:53 신고
  16. BlogIcon Microo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도라는곳은 참 신비로운 분위기가 감도는 곳이군요~^^
    한국의 섬같다라는 느낌이 안듭니다..ㅎㅎ

    2011.02.23 17:23 신고
  17. BlogIcon 도로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 절벽위에 올라가서 바다를 내려다보면
    꽤나 무서울것 같아요~ 후덜덜...
    아주 큰 절벽은 아니지만,
    웅장함이 느껴지네요~

    2011.02.23 18:28 신고
  18. BlogIcon 그라운드 지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돌해안 이름이 이쁘네요
    정직한 이름, 정직한 풍경이예요 ㅋㅋ

    2011.02.23 19:21 신고
  19. BlogIcon ILoveCinemusic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도의 숨어있는 곳을 예쁘게 담으셨네요..사진인지 그림인지 헷갈릴 정도입니다^^

    2011.02.23 23:22 신고
  20.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우도 아름답네요.
    저도 이제 곧 여행을 쉽게 떠날 수 있게되어서
    기대중이에요 ㅋㅋ

    2011.02.24 09:57 신고
  21. BlogIcon 바람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도에 갇히긴했지만
    글을 보니 확실하게 즐기신듯..ㅎㅎ

    2011.02.25 17:03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