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다시 돌아온 극장리뷰 시간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성북구 돈암동에 위치한 <아리랑시네센터>라는 극장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지난 2004년 개관한 <아리랑시네센터>는 영화 상영관은 물론 영화갤러리와 미디어센터, 세미나실 등으로 구성된 복합문화시설로 성북구 문화 인프라의 핵심 시설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 <아리랑시네센터>는 유서 깊은 아리랑고개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민족의 얼 '아리랑'에 대한 의미를 다시 새겨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또한 1926년 <아리랑>이라는 작품의 연출과 주연을 맡은 *춘사 나운규 선생의 넋을 기릴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 춘사 나운규 : 한국 영화계의 선구자이자 독립투사로 30년 남짓한 짧은 생애를 조국과 영화에 바친 위인입니다. 1926년 자신의 원작인 <아리랑>을 감독 및 주연한 것을 비롯하여 1936년 마지막 작품 <오몽녀>까지 15편이 넘는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특히 1936년 <아리랑>의 3편을 제작하면서 녹음장치를 적용시켜 한국영화가 유성영화시대로 전환하는 데 크게 기여했습니다.


☞ <아리랑시네센터>는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의 건물로 만들어져 있으며, 3개의 영화 상영관과 영화갤러리, 미디어센터, 세미나실, 야외휴게소 등의 시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층별안내를 보면 지하 1층과 2층에 영화 상영관이 있고, 1층에는 영화갤러리, 2층에는 독립영화전용관이 있으며, 4층에는 미디어센터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제가 <아리랑시네센터>에 다녀온 날이 <다이브>라는 일본영화를 보고 온 날이니까 벌써 세 달이 넘었군요. 비가 내리던 여름 장마철이었습니다. 어쨌든 독립영화전용관이 있다는 것에 대단히 반가워했던 기억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 본 블로그를 통해 소개해드렸던 <>이라는 독립영화가 상영하고 있더군요.


☞ 1층에 위치한 영화갤러리를 카메라에 담아봤습니다. 영화와 관련된 전시물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근처에 살고 계신 분이라면 영화를 관람하지 않더라도 <아리랑시네센터>에 들러 영화갤러리를 구경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화제의 영화인 존에서는 영화사 아침의 故 정승혜 대표를 비롯하여 임권택, 강우석, 김기덕, 박찬욱, 강제규 감독 등 반가운 영화인들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 한쪽에 마련된 야외 테라스. 잠시 앉아 커피도 한 잔 마시며 영화의 시작을 기다리거나 친구들과 모여 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공간입니다. <아리랑시네센터>는 경사도가 있는 아리랑고개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1층이 2층이나 다름없습니다. 그래서 한눈에 들어오는 바깥 경치를 바라보며 사진을 찍고, 잠시 사색에 잠겨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지하 1층 로비의 모습입니다. 안젤리나 졸리의 <솔트>가 한창 상영되고 있었으니 그러고보면 시간이 참 빨리 가는 것 같네요. 암튼 지하 1층의 2관 상영관은 173석 규모이고, 지하 2층의 1관 상영관은 211석, 2층의 3관 상영관은 125석 규모입니다. 모든 상영관은 스타디움 방식으로 좌석 배치가 이루어져 있고, 돌비 디지털 5.1ch 사운드 시스템과 이탈리아의 Cinemeccanica 영사기를 통해 괜찮은 음질과 화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3관의 경우 독립영화전용관인 동시에 디지털 영사기와 다양한 공연이 가능한 조명 및 음향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콘서트나 공연이 가능한 다목적관이 되기도 합니다.


☞ 4층에 올라가보니 미디어센터와 관리사무실이 보입니다. 미디어센터는 21세기 영상정보시대에 필요한 미디어교육을 위해 설립된 공간입니다. 매달 영상과 미디어에 관련된 교육이 진행되는 곳이니 이쪽 분야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교육프로그램을 확인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3관 상영관이 있는 2층 로비의 모습입니다. 계단으로 올라가면 영사실과 화장실이 있으며 한쪽 벽에는 나운규 선생의 호인 春史가 새겨져 있습니다. 나운규 기념 벽이라고 합니다.


☞ 3관 상영관 내부의 모습. 아담한 분위기의 상영관은 영화를 관람하기에 나쁘지 않은 환경을 제공해줍니다. 좌석 간의 거리는 좁지 않은데 경사도가 낮아 조금 불편하긴 합니다. 하지만 좌석을 지그재그로 배치하여 그나마 앞사람의 머리에 스크린이 가리는 현상을 최소화시켰습니다. 얼마 전 소개해드렸던 <스폰지하우스 광화문>과 비슷한 구조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아리랑시네센터>는 평소 잘 가지 않는 성북구에 위치하고 있고, 집에서도 좀 멀다보니 앞으로 그렇게 자주 가게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또한 극장만 놓고 본다면 멀티 플렉스에 비해 시설이 좀 떨어지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곳이 단순한 극장은 아니기에 성북구 구민들이 부럽기도 합니다. <아리랑시네센터>와 같은 복합문화공간이 많이 생겼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아리랑시네센터 (cine.arirang.go.kr)
  • 화질이나 음질, 좌석, 시설 모두 최고 수준은 아니지만 만족스럽다.
  • 독립영화전용관이 있어 비주류 예술영화들을 만나볼 수 있다.
  • 영화갤러리 및 미디어센터 등의 시설이 있어 다양한 문화 컨텐츠를 접할 수 있다.
  • 주변에 아파트단지가 있고, 4호선 성신여대역까지의 거리가 제법 멀다.

 화질 ★★★☆☆  음질 ★★★☆☆  좌석 ★★☆☆☆
 환경 ★★☆☆☆  총점 ★★☆☆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Di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적인 영화관이 아닌 문화센터의 개념같은 거군요. ㅎㅎ
    아담한 상영관이 정감있게 느껴지네요. 고전영화를 보기에 더 없이 좋은 환경인 것 같아요~ ^^

    2010.11.27 06:35 신고
  2. BlogIcon *저녁노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위기 괜찮아 보입니다.ㅎㅎ 잘 보고가요

    2010.11.27 06:37 신고
  3. BlogIcon 아엠대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민들이 만들어가는 극장
    최신식은 아니어도 저도 부럽습니다.

    늘 좋은 곳 소개해주시는 레인멘님
    행복한 휴일 되시것을 바랍니다^.^

    2010.11.27 06:4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멀티플렉스 극장의 시설이 워낙 좋아서 상대적으로 떨어져 보이는 것 같습니다.
      문화를 즐기기에 충분히 좋은 시설을 갖추고 있지요. ^^
      아엠대빵님 덕분에 즐거운 주말 보낸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0.11.29 16:43 신고
  4. BlogIcon 달려라꼴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걸 보면 우리나라가 문화 선진국 대열에 성큼 다가간 것 같은 기분 ^^

    2010.11.27 07:29 신고
  5. 시크릿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립영화전용관이 있는 이 곳의 분위기가 왠지 다른 멀티 영화관에서 느끼는
    상업적인 중압감감이아니라 문화의 콘텐츠가 있는 고즈넉한 분위기이군요 ^^

    2010.11.27 08:00 신고
  6. BlogIcon @파란연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괜찮은것 같아요... 특히 독립영화 전용관이라고 하니...
    앞으로 이런 영화관이 많이 생겨서 영화가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0.11.27 08:2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멀티플렉스 극장들이 지속적으로 생기고 있지만 독립영화를 볼 수 있는 극장들은 지속적으로 사라지고 있지요.
      매우 아쉽습니다.

      2010.11.29 16:47 신고
  7. BlogIcon 벨제뷰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센터영화관이군요.
    좋아보입니다^^

    2010.11.27 08:33 신고
  8. 최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괜찮네요 성북구주민들에게는 아주 괜찮은 영화관이 생긴것으로서~
    축하드립니다. 잘 운영되었으면 좋겠어요~

    2010.11.27 09:38 신고
  9. BlogIcon 초짜의배낭여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곳도 있었군요~ 생각보다는 시설도 괜찮은 것 같구요^^ 좋네요~ 일단 의미가 좋아서 한번쯤 찾아가볼만한 것 같네요^^

    2010.11.27 11:00 신고
  10. BlogIcon 사자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을 보니 종종 시내에 살고 싶단 생각을 했던게 기억나네요. 하긴 어릴땐 더 심했던게 제가 송파구에서도 좀 끄트머리에 살아서 친구를 보러 가거나 영화를 보러 가려면 한시간 이상 차를 타고 이동해야 해서.말만 서울이고 시골같은데서 자라서요.ㅎㅎ

    2010.11.27 11:1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어릴 때 시골같은 서울에서 자랐습니다.
      김포공항 근처에서 살았는데 그곳도 말만 서울이지 완전 시골이었어요. ^^

      2010.11.29 16:49 신고
  11. BlogIcon 더공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상영관이라기 보다는 마치
    갤러리 같은 모습이네요.

    2010.11.27 11:29 신고
  12. BlogIcon pinksanh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도 저런 영화 센터가 있으면 좋겠네요.. ㅋㅋ 있는데 아직 제가 발견을 못한 걸까요? 잘보고 갑니다~

    2010.11.27 16:25 신고
  13. BlogIcon 원래버핏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0.11.27 16:46 신고
  14. BlogIcon shinluc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흠 성북구 쪽이군요.
    그쪽가게되면 꼭 들려봐야겠네요 ㅋ

    2010.11.27 23:52 신고
  15. BlogIcon rim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대형영화관만 있어서 영화 선택의 폭도 좁고 아늑한 분위기도 없는데,
    이런 곳이 가까운데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독립영화도 볼 수 있고, 구경할 것도 많고^^
    이런곳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2010.11.29 23:46 신고
  16.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가 이 곳 인근에 살고 있어서 가끔 지나치면서 궁금해하기도 했습니다.
    친구도 이 곳을 가본 적이 없어서 서로 그냥 동네 문화센터 정도인가? 생각하며 있었습니다만, 꽤 멋진 곳이었군요. 저도 멀어서 자주 가지 않는 동네지만 친구랑 한 번 방문해보고 싶네요. ^^

    2010.12.06 20:0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딱 한번 가보고 거리가 멀어서 앞으로도 갈 일이 별로 없을 것 같아요.
      이런 공간이 우리 동네에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2010.12.06 21:20 신고
  17. BlogIcon 보안세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
    성북구의 보물섬이네요~. 자주 가는 곳인데 이런 곳이 있을 줄은 몰랐어요~
    글 잘 보았습니다~.

    2011.03.03 15:29 신고
  18. BlogIcon weight loss for wome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테마 감사합니다

    2011.05.05 10:12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