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우설 드셔보셨어요?"

우설은 소의 혀를 말하는 것으로 미식가들 사이에서는 이미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음식이지만 아직까지 다소 생경한 느낌을 지울 수 없는 음식이기도 합니다. 저도 이번에 처음 맛을 보게 되었는데 식감이 예상했던 것과 많은 차이가 있더군요. 혓바닥이라고 하니까 씹는 맛이 뭔가 물컹물컹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의외로 쫄깃쫄깃하더란 말이죠. 그리고 근육부위와는 또 전혀 다른 조직이기 때문에 고기가 아주 연하고 부드럽습니다. 그럼 지금부터 우설의 맛있는 이야기 들려드리겠습니다.



우설을 맛보게 된 장소는 충무로에 위치한 <한일관>이라는 식당입니다. 일본식 야키니쿠 전문점 한일관은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한인 식당이 그 원조라고 합니다. 일본식 *야키니쿠와 한국의 전통 음식의 조화로 오사카의 일본인들과 한국 여행자들에게 20년이 넘도록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곳이라고 하는데 주인장께서 한국에도 가게를 오픈한 것이죠. '관세청 취재'를 하고 뒷풀이를 하기 위해 이곳을 찾았으니 거의 두 달 정도 된 것 같습니다. 그때만 해도 막 오픈한 시점이라 입구에 많은 화환들이 보이는군요.

※ 야키니쿠는 '굽다'라는 뜻의 야키(やき)와 '고기'라는 뜻의 니쿠 (にく)가 합쳐진 일본 단어입니다. 주로 소고기를 숯불에 구워먹는 일본 야키니쿠는 오래 전부터 전 세계에 알려진 일본 음식 중 하나입니다.



가게 안으로 들어가봅니다. 내부 인테리어는 지극히 평범합니다. 제가 갔던 날에는 넥타이에 정장을 차려입은 손님들이 대부분이었는데요. 퇴근 후 맛있는 고기와 함께 한잔 하려는 것처럼 보이던 평범한 직장인들의 입에서는 일본말이 나오더군요. 일본식 야키니꾸 전문점이라 그런지 일본인 손님도 종종 볼 수 있더라고요. 그것 말고는 여타 다른 식당들과 같이 인간적인 분위기가 느껴지는 곳입니다.



드디어 주문한 우설이 나왔습니다. 피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페퍼로니와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식감도 페퍼로니와 비슷합니다. 참고로 <한일관>의 우설은 100g에 16,000원인데요. 국내산 한우를 사용하기 때문에 가격이 만만치 않습니다. 하지만 위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듯이 혀 주변의 맛없는 부위를 모두 잘라내고, 가장 부드럽고 맛이 좋은 중간 부분만을 사용하기 때문에 많이 먹는 것보다 맛있게 먹는 것을 선호하는 미식가들에게는 적당한 가격이 아닐까 싶어요.


무한 리필이 가능한 <한일관>의 밑반찬들.
우측 사진의 홍어 무침이 특히 맛있더군요.




"고기는 역시 숯불에 구워야 제맛!"

우설은 두께가 얇아 빨리 익기 때문에 각자 먹을 만큼만 소량만 올려놓고 살살 뒤집어가며 타지 않도록 굽습니다. 불판에 고기를 잔뜩 올려놓고 태워가며 먹고, 다 식은 고기를 먹는 것에 익숙한 우리와는 스타일이 다른 것 같습니다. 어쨌든 골고루 잘 구워진 우설은 그 맛을 더욱 좋게 하기 위해 레몬즙 + 비밀의 소스가 더해진 특제소스에 살짝 찍어 먹는데요. 레몬의 상쾌한 향이 우설 특유의 향과 어우러져 입안 가득 퍼지는데... 그 맛이 아주 일품입니다.



고기를 먹는데 술이 또 빠질 수 없겠죠. <한일관>이 일본식 고기집이라 이치코(iichiko)라는 일본 소주도 판매를 하고 있는데요. 저는 술을 전혀 못하기 때문에 사이다에 섞어서 살짝 마셔보긴 했는데, 술을 너무 조금 넣었는지 그냥 사이다 맛이 나더군요. ㅋㅋㅋ 술 맛을 본 지인들의 의견은 괜찮다와 독하다로 나뉜 것 같습니다. :)




우설을 맛보았으니 이제 다른 고기도 좀 먹어봐야겠습니다. 우설이 <한일관>의 대표 메뉴이긴 하지만 그외에도 갈비와 갈비본살,안창살, 차돌박이, 갈비살, 양깃머리, 대창 등 한국인들이 즐겨 먹는 다양한 부위가 있습니다. 우설을 제외하면 모두 익숙한 부위의 고기들이기 때문에 특별할 것은 없습니다. 다만 4인 이상이 이곳을 찾게 된다면 세트 메뉴를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한일관>에는 4만 5천원짜리 A세트(450g, 갈비살, 안창살, 양깃머리, LA갈비, 파전)와 5만 5천원짜리 B세트(550g, 우설, 갈비본살, 안창살, 양깃머리, LA갈비, 낙지볶음)가 있어서 고기를 부위별로 맛볼 수 있고,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낙지볶음!!
15,000원에 판매되고 있는 메뉴인데 무려 서비스로 주셨습니다.
완전 감동 ㅜㅜ


어우... 맛있게 익어가고 있는 고기의 향연.




지글지글 구워지는 고기 소리와 옆 테이블에서 들려오는 시끌벅쩍한 일본말에 귀를 귀울입니다.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수는 없지만 아무튼 활기찬 분위기를 만들어주고 있습니다. 고기가 익어갈수록 술자리의 분위기도 함께 무르익어 갑니다. 맛있는 고기와 함께 가볍게 술 한잔 하면서 나누는 대화는 언제나 기분 좋은 일인 것 같습니다.

"고기를 드셨으니 이제 식사하셔야죠!"

그럼 지금까지 우리가 한 것은 식사가 아니란 말인가. 당시 술자리에서도 나눈 대화입니다만 고기를 먹고 마지막에 식사를 따로 하는 것은 우리나라만의 독특한 식습관인 것 같습니다. 외국인들은 절대 이해 불가! 어쨌든 육개장과 순두부를 주문하고 밥을 먹기 시작합니다. 고기를 많이 먹어서 배가 부르긴 하지만 늘 먹어오던 육개장과 순두부와는 다른 스타일에 숟가락이 자꾸 냄비로 향합니다. <한일관>에는 된장찌개와 순두부, 육개장, 냉면, 갈비구이 정식 등의 점심메뉴가 있는데 5~7천원 밖에 하지 않는 저렴한 가격에 일본 스타일의 찌개들을 맛볼 수 있어 충무로 인근 직장인들의 점심식사 메뉴로 안성맞춤이 될 것 같습니다.

두 달 전에 먹은 우설의 맛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이제 연말이라 술자리도 자주 있을 것 같으니 조만간 다시 한번 우설을 먹어줘야 겠습니다. 이게 나름 중독성이 있어서 자꾸 찾게 되더라고요. 여러분도 기회가 된다면 우설 한번 맛보세요.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KODO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우설은 예전에 안 좋은 추억이 있어 거부감이 있는데 사진으로 보니 먹음직스럽네요..
    예전에 태평양 한복판에서 러시아 탐사선 타고 한참 누빌 때 점심 식사로 나온 우설 스테이크...
    정말 커다란 소혓바닥이 통째로 스테이크로 그것도 미디엄으로..혀를 자르니 피가 뚝뚝..
    그 이후로 우설은 쳐다도 안보게 되었습니다..ㅎㅎ

    2010.11.26 08:49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그건 좀 거부감이 생길 것 같네요.
      이건 얇게 썰어서 숯불에 구워 소스에 찍어 먹으니
      거부감이 전혀 들지 않더라고요.
      그냥 보통 고기먹는 기분이었습니다. ㅎㅎ

      2010.11.26 09:09 신고
  3. BlogIcon Sha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기 좋아하신다는 분들도 우설 못 드신 분들 많다던데..
    맛있게 잘 드시고 오셨군요.. 궁금하긴 합니다...+_+
    메뉴가 참 좋네요

    2010.11.26 08:53 신고
  4. BlogIcon 원래버핏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윽..아무리 맛있어도...
    저는 비위가 약해서..ㅎㅎ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0.11.26 09:38 신고
  5. BlogIcon 별찌아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기집가서 서비스로 나와도 ... 전 못먹을것 같아요 ;;;
    소시지처럼 생겨서 맛있어는 보이는데... GG

    2010.11.26 10:25 신고
  6. BlogIcon 느림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혀를 잘라드신 건 아닙니까?
    말문이 막혔다는...

    에고... 비행기표 끊어 당장에 달려가고픈 마음... ^^

    2010.11.26 13:22 신고
  7. BlogIcon 루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우설이라구요..
    어쩐지 입안이 근질근질합니다.
    맛이 참 있어 보이는데 소한테 너무 미안하기도 하고...ㅠㅠ

    2010.11.26 13:46 신고
  8. BlogIcon DDi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상 제래로 드시고 오셨군요. ㅎㅎ
    좋은 술과 함께하면 언제나 환영입니다. ^^

    2010.11.26 14:39 신고
  9.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우설은 아직 한번도 먹어보지 못했어요~
    생기긴 페퍼로니와 똑같은데 어떨는지 ㅎㅎㅎ 기대 반 두려움 반입니다!

    2010.11.26 17:28 신고
  10. BlogIcon 자수리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어 보입니다. 제주에도 우설이 있는지 함 찾아봐야겠어요.^^

    2010.11.26 17:40 신고
  11. BlogIcon 털보아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고기 냄새가 진동을 하는군요.
    소의 혀를 잘라놓으니 맛있어 보이는데, 통체로 내놓으면 고기맛이 뚝 떨어지겠죠?........ㅋㅋ

    2010.11.26 18:48 신고
  12. BlogIcon suyeon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전 소혀도 먹는지 몰랐어요
    왠지 궁금하기도 하고 먹을수 없을거같기도 하고..
    혀 인지 말 안해주고 먹어보라하면 왠지 맛있게 먹을수 있을거같기도 하네요 ㅎㅎㅎㅎ

    2010.11.26 19:35 신고
  13. BlogIcon 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야키니쿠는 정확히 말하면 일본화된 "한국음식"이예요.
    그러니까 한국의 불고기문화에서 유래된거란 말이죠
    (옛날에 불고기는 모든 고기구이 요리를 통틀어 사용하던 말이였대요, 숯불구이, 직화구이, 삼겹살구이 같은 걸 모두 통틀어서요)
    야키니쿠란 말자체도 불고기를 일본식으로 번역한 말이구요
    그래서 야키니쿠야는 한국인들이 많이 운영하고 갈비(가루비)같은 한국 음식들이 메뉴에 들어가 있죠
    그리고 일본사람들도 야키니쿠,,,하면 한국이 원조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사람들이 짜장면을 중국음식이라고 생각하듯이요
    실제로는 한국에서 파는것 같은 짜장면은 중국에는 없지만요.
    아무튼 야키니쿠는 일본 "전통" 음식은 아니란거,,,알아두셨으면 해서 댓글 남깁니다

    2010.11.27 00:03 신고
    • 동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감입니다.
      지적하려고 용기를 짜냈는데 이미 언급을 해주셨군요.

      야키니쿠이기 이전에 한국의 불고기라는 점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2010.11.27 00:47 신고
  14. BlogIcon love버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는 부위를 아시는데용ㅎㅎ
    소주에 딱입니다~~~
    첨 블로그 방문해봤는데 센스있게
    잘해놓으셨는데요^^
    많이 배우고 갑니다~~

    2010.11.27 00:4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주 안주로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는데
      술을 못해서 고기만 먹었습니다. ㅎㅎ

      블로그에 대한 칭찬 감사합니다. ^^

      2010.11.29 16:08 신고
  15. BlogIcon 뻘쭘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쇠고기만 먹으면 탈이 나서... ㅎㅎㅎ;
    무슨 맛일지 궁금하네요..^^;

    2010.11.27 01:14 신고
  16. BlogIcon 하얀잉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우설을 스페인에 있는 한국식당에서 맛 보았는데 정말 입에서 살살 녹던데요
    한국에서도 파는군요.

    2010.11.27 01:41 신고
  17. ㅇ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사진 보고 캔으로 파는 햄 제품인 줄 알았는데 우설... ㅇ_ㅇ!!

    2010.11.27 03:16 신고
  18. BlogIcon pinksanh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혀 고기 ㅋㅋ; 한번도 못먹어봣는데 무섭기도하고 ㅋㅋ 그러네요 -_-;그..그래도 맛보고싶군요..ㅋㅋ

    2010.11.27 16:27 신고
  19. 일본인들이 가지는 의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인들이 방송 예능에서 왜 한국인들은 소곱창과 사골까지 우려 먹으면서 맛있는 소혀 규탄은 먹지 않는것일까 ? 한국에서 소혀 파는 고깃집 찾기가 힘들까 라고 말하는걸 일본 방송에서 여러번 본적이 있습니다. 저야 어릴때부터 시골에서 자라 1년에 한번정도 마을에서 소를 잡았기 때문에 소혀,개혀등을 접해보았습니다만 왜 소 우족,꼬리,내장,간 할것없이 다 먹으면서 맛있는 우설은 전문적으로 파는곳이 없었을까요. 참 아이러니 하죠.

    2010.11.30 16:5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에서 우설이 그렇게 흔한 음식은 아니죠.
      그러고보니 이상하네요.
      그런데 우설, 맛있으니 이제 조금씩 고깃집이 생기겠죠. ㅎㅎ

      2010.11.30 19:59 신고
  20. BlogIcon tragi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설..정말 맛있죠 이것도 좀 호불호가 갈리는듯....
    맛있게 먹다가 이거 소혀다 하니까 우욱...하는 사람들이
    좀있더라구요..사진처럼 중앙부분만 나오면. 좋은데 어떤
    곳은 그냥 통째로 썰어서 혀에 우둘두룰한 부분이 그대로
    ㅜㅠ 몇년전인가 독산동 우시장갔다가 혹시나 해서 우설
    있냐고 물어보니 가져온것은..식당처럼 다듬은것을 기대
    했지만 ㅜㅠ 그냥 통째로 으아 혀뿌리까지 그냥 뽑아온듯
    한 그 크기에 길이에 가격은 저렴한 25000원이던가 ㅜㅠ
    비위좋고 깡좋다면 사서 집에서 다듬는것도..무리일려나

    2010.12.01 04:57 신고
  21. BlogIcon tragi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설..정말 맛있죠 이것도 좀 호불호가 갈리는듯....
    맛있게 먹다가 이거 소혀다 하니까 우욱...하는 사람들이
    좀있더라구요..사진처럼 중앙부분만 나오면. 좋은데 어떤
    곳은 그냥 통째로 썰어서 혀에 우둘두룰한 부분이 그대로
    ㅜㅠ 몇년전인가 독산동 우시장갔다가 혹시나 해서 우설
    있냐고 물어보니 가져온것은..식당처럼 다듬은것을 기대
    했지만 ㅜㅠ 그냥 통째로 으아 혀뿌리까지 그냥 뽑아온듯
    한 그 크기에 길이에 가격은 저렴한 25000원이던가 ㅜㅠ
    비위좋고 깡좋다면 사서 집에서 다듬는것도..무리일려나

    2010.12.01 04:58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