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혹시 체부동이라는 곳을 아십니까? 서울 토박이인 저도 그동안 체부동이란 곳을 모르고 살았습니다. 알고 봤더니 '토속촌'이라는 유명한 삼계탕집이 있는 동네였습니다. 삼계탕만 먹고 왔지 그 주변은 미처 신경쓰지 못했거든요. 체부동은 3호선 경복궁역에서 시작되는 작은 한옥마을입니다. 어찌나 규모가 작은지 별도의 주민센터도 없이 사직동 주민센터에서 통합 관리되고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30분이면 느긋하게 동네의 구석구석을 다 돌아볼 수 있을 정도... 하지만 그 어느 동네보다도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곳입니다. 서울의 옛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체부동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2번 출구로 나오면 작은 사잇길이 나옵니다. 차도 한 대 지나가지 못할 정도로 좁은 길은 200m정도 이어집니다. 금천교시장 또는 적선시장으로 불리는 체부동의 재래시장입니다. 작고 허름한 상점들이 모여 있는 재래시장이지만 있을 건 다 있어 대형마트 부럽지 않습니다. 시장의 분위기를 담으려 카메라를 들이밀자 쑥쓰러우셨는지 수줍은 미소를 띄우며 자리를 피하는 시장의 상인 어르신들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이날은 토속촌에서 삼계탕을 한 그릇 해치우고 소화도 시킬 겸 체부동 나들이에 나섰는데 다음에는 할머니 떡볶이집에 가서 떡볶이를 먹어봐야겠습니다. 되게 유명한 집이라고 하더군요.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금천교시장을 거닐다 보면 계속해서 골목길이 등장합니다. 유성여관 골목길 사이로 왠 현수막이 하나 보이길래 따라 들어가봅니다. 체부동이 한옥 보존 마을로 지정된 것 같은데 마을 주민들은 재개발을 원하고 있는 듯 합니다. 재개발 여부를 놓고 논란이 좀 있었나봐요. 체부동이라는 동네를 몰랐으니 논란이 있었다는 것도 이제서야 알게 됩니다.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체부동의 이곳저곳을 돌아봅니다. 이곳이 정말 서울이 맞나? 뭐 이런 생각이 듭니다. 순간 어릴 때 뛰어놀던 우리 동네의 모습을 떠올려 봅니다. 80년대의 서울 외곽 지역이지만 2010년의 체부동보다는 현대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기분이 묘합니다.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거리에 널어 놓은 빨래들과 자물쇠가 채워지지 않은 자전거의 모습.
체부동의 순박하고 정겨운 기운이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막다른 골목이 하나 나옵니다.
세 채의 집이 모여 막다른 골목을 만들고 이곳을 마당처럼 사용하고 있습니다.
푸른 잎의 화분들이 여름의 정취를 북돋아 주는 것 같습니다.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체부동의 골목길은 모두 이렇게 좁습니다.
오래된 골목길의 모습 그대로 잘 보존이 된 모습입니다.
아무것도 없는 골목길을 바라보는 것이 그렇게 즐거울 수가 없습니다.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복잡하게 얽힌 전선들이 전봇대를 타고 이곳 저곳으로 뻗어있는 모습입니다.
예전에는 이런 전선 위로 제비들이 각을 맞춰 앉아 있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지요.
지금은 제비를 마지막으로 본 게 언제인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이제는 참새를 보는 것도 쉽지가 않습니다.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지붕위에서부터 덩굴을 타고 내려온 호리병박의 모습이 보입니다.
앙증맞은 모습입니다.
서울의 거리에서 호리병박을 구경할 수 있다는 것이 참 반갑고도 신기합니다.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신기한 마음에 체부동의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다보니 20분도 채 안된 것 같은데 더이상 돌아볼 곳이 없습니다.
동네가 정말 작고 아담합니다.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배화여대 뒷쪽으로 인왕산이 보입니다.
다음에는 인왕산 정상에 올라 체부동을 한눈에 내려다 보고 싶습니다.
올라가는 길에 여대생 구경도 좀 하고요.


서울 종로구 체부동 2010, ⓒ Reignman


서울의 중심지에 있으면서도 가장 오래된 마을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는 것이 참 아이러니합니다. 체부동 주민들은 한옥보전을 반대하고 아파트를 원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동네가 오랫동안 예전의 모습을 간직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아무튼 체부동 출사, 짧은 시간이지만 즐거운 여행이었습니다.


신고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Clair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 이런 곳이 있었군요.
    제가 태어난 동네는 완전히 바뀌어서 지금은 주택이 있던 모습을 찾기 힘들지만,
    아마도 이런 동네이지 않았을까 하고 생각해보았어요.
    한가로이 산책하면 정겹고 참 좋을 것 같아요~
    재개발문제로 논란이 된다니 안타깝네요. 으흠;;

    2010.08.03 14:2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가로이 산책하면 참 좋긴한데 동네가 워낙 작더라고요.
      그래서 조금 걷다보면 금방 동네를 벗어나게 됩니다. ㅎㅎ
      그래도 넘 좋은 곳이에요. 외국인들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그런 곳이요.

      2010.08.03 21:36 신고
  3. BlogIcon 촌스런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전통적인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마을이네요.
    난개발로 이런 곳이 자구 사라져 가는데 보전을 할 수있으면 좋겠어요.

    2010.08.03 14:41 신고
  4. BlogIcon 하얀잉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년 넘게 경복궁역 근처 회사를 다녔는데 근처에 이렇게 정겨운 골목이 있었다니... 몰랐네요. ^^
    처음 대문보고 스포츠 블로거이신가 했는데 영화블로거시네요. ㅎㅎ 앞으로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2010.08.03 14:58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는 영화블로거라고 하기에도 좀 민망합니다.
      예전에는 영화글을 많이 올렸는데 요즘은 영화도 잘 못보고 있네요. ㅎㅎ

      2010.08.03 23:56 신고
  5. BlogIcon 여 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레도 땅값때문에 주민들이 반대하는거 같긴하네요.
    정부다 지자체에서 한옥의 우수성을 많이 알리고 홍보라도 해주면 좋을텐데...
    씁쓸함이 좀 남네요...

    2010.08.03 16:19 신고
  6. BlogIcon 행복박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 이런곳이 있었군요..
    전 이름조차도 낯설은데요^^

    2010.08.03 16:23 신고
  7. BlogIcon 쩐디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왠지 드라마에 나올법한
    동네네요. ^^

    2010.08.03 16:38 신고
  8. BlogIcon 라라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근처에서 학교다녔는데...
    좁고 정감있는 오랜 한옥골목의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오랜만에 이 근처 들려 기름떡볶이도 먹고, 삼계탕도 먹고 싶어집니다... +_+

    2010.08.03 18:4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름떡볶이는 또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떡볶이를 아주 좋아하거든요. ㅎㅎ
      날씨 좀 풀리면 가서 떡볶이 먹고 와야겠어요.

      2010.08.03 23:58 신고
  9. BlogIcon 피아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레인맨님이 잘 찍으셔서 그런지 골목길 풍경이 좋아서 그런지 운치있네요..^^

    2010.08.03 19:02 신고
  10. BlogIcon mami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이라면 모두 좋은 건물에 빌딩만 있는 줄 았았느데..^^
    이런 골목을 보니 정감이가네요..^^

    2010.08.03 19:49 신고
  11.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몇시쯤 가셨길래
    동네에 사람이 하나도 없어요?
    어디쯤인지 알거 같아요...
    배화여대 뒤쪽으로 보이는 하늘의 구름도 참 멋지네요...
    레인맨님은 살이 없으시니 더위 잘 안타시죠?ㅎㅎㅎ

    2010.08.03 21:2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속촌에서 삼계탕 먹고 갔으니 한 12에서 1시정도 됐겠네요.
      원래 사람이 적은 곳이지만 일부러 사람 없는 곳만 찍었죠. ㅎㅎ

      2010.08.04 00:00 신고
  12.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제일 좋아하는 풍경중 하나이군요^^
    사람들의 애환과 추억이 담겨 있는 골목길...
    저도 오랜만에 이 사진을 봅니다.
    감사해요.^^

    2010.08.03 22:3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럴 것 같았습니다. ^^
      사진찍고 포스팅을 하면서 이건 왠지 개츠비님이 좋아하실 것 같은데..
      뭐 이런 생각을 했었죠. ㅎㅎ

      2010.08.04 00:01 신고
  13. BlogIcon tidi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멋진 골목을 들여다 봤습니다.
    영화 전문이시라더니~ 사진전문가시네요,,,
    좋은 사진 만히보고갑니다
    한옥골목이 계속 잘 유지되면 좋겠는데요~^^

    2010.08.03 23:04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 전문도 아니지만 사진 전문은 더더욱 아니에요. ㅎㅎㅎ
      어쨌든 정겹고 멋진 골목길이었습니다.
      많은 분들께 추천하고 싶은 곳이었어요.

      2010.08.04 00:03 신고
  14. BlogIcon 영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경복궁 근처는 잘 안다고 생각했었는데....체부동은 진짜 생소하네요..
    전 낯선 동네...것도 골목길 돌아다니는거 좋아하는데... 제가 만약 우연찮게 이곳을 보게 됐다면
    진짜 신나서 빨빨거리고 다녔을거에요 ㅡㅡ;;;;

    그나저나..체부동 주민들은 아파트를 원하시는군요...^^;;;;;;;
    전.... ㅡㅡ;;

    2010.08.04 01:0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ㅎㅎ
      저도 신나서 빨빨거리고 돌아다녔는데 한 20분 돌다보니 동네를 벗어나게 되더라고요.
      그만큼 동네가 작고 아담합니다. ㅎㅎ

      2010.08.04 13:01 신고
  15. BlogIcon 넛메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 이런 골목길 너무 좋아합니다!
    역시 종로는 골목길 여행이 최고지요!

    체부동은 모르던 곳인데, 시간 날 때 한 번 가봐야겠습니다ㅎㅎ

    2010.08.04 01:21 신고
  16.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로의 골목길여행
    사진 느낌이 넘 좋으네요^^

    2010.08.04 10:04 신고
  17.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이런 곳이 남아있었군요. 70년대 말, 비슷한 느낌의 골목길을 뛰놀던 어렴풋한 기억이 있습니다.
    저도 서울 토박이지만 체부동이란 이름은 낯설군요. 의도했던 그렇지 않던 간에 아직까지 저런 모습을 간직한 곳이 있었다니...타임머신이 따로 없군요. ^^

    2010.08.04 20:3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울시민의 9할 이상은 체부동을 모르지 않을까 싶어요. ㅎㅎ
      이름은 낯설지만 풍경은 정말 익숙한 곳이었습니다. ^^

      2010.08.05 18:42 신고
  18. 체부동사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부동은 제게 뜻깊고 소중한 곳입니다.
    본가인데... 제 욕심으론 한옥 보존이 되길 바라는데
    실제 사시는 분들께는 그게 아닌가봐요..
    안 그래도 오늘 체부동을 갔었는데 기분이 좋으면서도 한편으론 씁쓸했어요..
    체부동 오래토록 고이 간직 되길 희망합니다.
    덕분에 체부동의 소중한 사진들을 간직할 수 있게 됐네요 ^^
    이런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괜찮으시다면 본 포스팅 소중히 담아 가겠습니다 ^^

    2010.08.05 01:2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저도 아무쪼록 오랜 시간동안 보존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마을 주민들에게는 서울시에서 원하는 보상을 해줬으면 좋겠고요.

      2010.08.05 18:44 신고
  19. BlogIcon circlas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 종로구에 이런 모습이 있을 줄은 몰랐네요.
    정겨워 보이지만 왠지 쓸쓸해 보이는건 왜일까요.

    2010.08.10 00:36 신고
  20.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부동이라... 기억하겠습니다.
    경복궁 쪽에서 시작되는 한옥마을은 알고 있었지만
    그동네 이름이 체부동이었군요.
    한번 맘 먹고 걷고 싶은 동네인데요?
    한 30년 전(제가 태어나기전! ^^) 느낌을 되살릴(?) 수도 있을 것 같구요.
    요즘 이런 곳이 테마관광지로 자주 등장하네요.
    입장료까지 받는 동네도 있고 말이죠.
    동네에 들어가는 데 입장료가 말이 되냔! 버럭! 그쵸?
    (아. 체부동이 그렇단 이야기는 아닙니다. 핫.)

    서울, 서울 근교, 경기도권, ...
    저희가 가까운 곳에서 여행의 재미를 찾는 일이 잦은데요.
    좋은 뽐뿌 해주셔서 고맙네요. ^^

    2010.08.13 20:3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헐..입장료를 받는 동네가 있다니 쇼킹합니다. ㅜㅜ
      체부동은 저도 이번에 처음 알게 된 곳인데 정말 좋았습니다.
      골목 구석구석을 천천히 다 돌아서 30분도 안걸리는 작은 동네라 경복궁이나 인왕산등을 경유해서 구경하면 더 좋을 것 같아요.
      어렸을 때 살던 동네 생각이 많이 나서 그게 가장 좋았습니다. ^^

      2010.08.14 01:30 신고
  21. BlogIcon 掃 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겨운 사진 잘 보았습니다. 자주 가는 곳이고 골목길 사진 찍어러도 다녀봤는데 너무 대충 봤다는 생각이 드네요. 시간내서 다시 한번 가 봐야겠네요.^^

    그리고 색감이 인상적인데 어떤 장비 쓰셨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2011.06.17 13:2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석구석 예쁜 풍경들이 많더라고요~ ㅎㅎ
      그리고 이 사진 찍을 당시에는 550D에 탐론 18-270과 삼식이를 번갈아 썼던 걸로 기억합니다. ^^

      2011.06.19 22:22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