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23년 만의 만남!"

한국영화계의 거장 임권택 감독과 월드스타 강수연이 23년 만에 만났다. 1989년 <아제아제 바라아제>라는 작품을 마지막으로 각자의 길을 걸었던 두 사람은 새 영화 <달빛 길어올리기>를 통해 오랜만에 재회했다. 임권택 감독과 강수연은 그 오래된 인연에 비해 그렇게 많은 작품을 함께하지는 않았다. 앞서 언급한 두 작품에 <씨받이>까지 포함하여 모두 세 작품을 함께 했는데 하나같이 명작이라 그런지는 몰라도 왠지 많은 작품을 함께한 것 같은 느낌이 전해진다.

그런데 내가 받은 느낌을 그들 또한 고스란히 가지고 있었다. 열여섯 어린 나이에 임권택 감독을 처음 만난 강수연은 <아제아제 바라아제>를 거쳐 지금까지 20년이 넘는 긴 세월동안 임감독과 절친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래서 두 사람이 함께한 작품이 세 작품 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도, <달빛 길어올리기>가 23년 만에 함께하는 작품이라는 것도 잘 실감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예지원, 정병국, 임권택, 강수연 2011, ⓒ Reignman


종로의 한 음식점에서 진행된 '정병국 문화부 장관과의 인터뷰' 가 끝나고 밖으로 나섰다. 늦은 3월임에도 불구하고 비와 눈이 반쯤 섞인 진눈깨비가 추적추적 내리기 시작했다. 숨님과 함께 우산을 쓰고 어둑해진 빗길을 것는 일이 마냥 신났다. 좋아하는 영화, 그리고 영화를 만든 사람들과의 만남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치닫을 대로 치닫은 설렘 속에서 옷과 신발이 비에 젖는 일 따위에는 관대해질 수 밖에...

그렇게 찾아간 곳은 롯데시네마 피카디리 영화관. 극장 건물 1층에 위치한 커피숍에는 먼저 도착한 정병국 장관, 영화배우 강수연과 예지원, 그리고 한국영화의 거장 임권택 감독이 나란히 앉아 차를 마시고 있었다. 카메라를 꺼내 셔터버튼을 지그시 한번 눌러 본다. 한국영화를 말하는 데 있어 부족함이 없는 이 네 사람을 하나의 프레임에 담을 수 있다는 것이 참 자랑스럽다.


임권택, 강수연 2011, ⓒ Reignman


"거장과 여신을 만나다!"

영화팬, 영화블로거의 입장에서 영화인을 만난다는 것은 영화를 보는 것 만큼이나 설레고 행복한 일이다. 게다가 좀처럼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없는 임권택 감독과 강수연, 그리고 예지원이라니, 기쁨이 배가되는 것 같다. 그들의 첫인상은 아주 특별했다. 수많은 취재진과 팬들에게 둘러싸여 시선을 한몸에 받는 일이 조금은 쑥스러운 듯 다소곳한 모습을 보이곤 했다.

무엇보다 코앞에서 바라본 임권택 감독은 그야말로 한국영화 역사의 산증인 그대로의 모습이었다. 희수를 한 해 앞둔 임권택 감독의 얼굴에 잡힌 주름들이 그의 필모그래피 하나하나를 나타내고 있는 것 같았다. 자신의 100번째 영화 <천년학> 이후 4년 만에 101번째 영화를 들고 나온 임권택 감독. 그는 <달빛 길어올리기>를 통해 새로운 도약을 꿈꾼다.


정병국, 임권택, 강수연 2011, ⓒ Reignman

예지원, 정병국, 임권택, 강수연 2011, ⓒ Reignman


"절대동안 강수연!"

임권택 감독과 함께한 <씨받이>, <아제아제 바라아제>를 통해 각각 베니스국제영화제와 모스크바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월드스타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기도 했던 영화배우 강수연. 아역배우 출신으로 절대동안을 자랑하던 소녀가 어느덧 중년의 여배우가 되었다. 2007년 <문희>라는 드라마에서 40대의 나이로 여고생을 연기한 것에 어색함이 전혀 없었을 정도로 절대동안을 자랑하는 그녀는 <달빛 길어올리기>를 통해 본연의 모습에 가장 충실한 연기를 펼친 것 같다.

<달빛 길어올리기>를 통해 임권택 감독을 처음으로 만나게 된 예지원의 경우 크랭크업 이후로도 자신이 맡았던 캐릭터에서 아직 헤어나오지 못한 것 같은 인상을 받았다. 극중 뇌경색으로 쓰러져 거동이 불편하고, 의사소통 역시 어려운 효경 역을 맡은 바 있는 예지원은 연기의 난이도가 높은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부단히 애를 썼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무튼 강수연과 예지원 모두 스크린 안에서도 밖에서도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배우라는 생각이 든다.


임권택, 강수연, 정병국 2011, ⓒ Reignman

사실 영화계의 거장과 여신을 만날 수 있었던 것은 문화체육관광부 정병국 장관의 주선 덕분이었다. 인터뷰 후에 <달빛 길어올리기>를 함께 관람하자는 정병국 장관의 제안 만으로도 영광과 감사의 마음을 금할 길이 없는데 영화를 보기 전 임권택 감독과 배우들까지 만나게 되었으니 이래저래 잊을 수 없는 시간을 보낸 것 같다. 이야기를 조금 보태자면 영화 또한 좋았다.

임권택 감독의 작품 중 <장군의 아들> 이전에 나온 영화는 본 적이 없어 완벽한 비교는 어렵겠지만 임권택 감독이 이번 작품을 통해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다는 것은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영화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추후 영화리뷰를 통해 따로 밝히고 싶다.

달빛이 너무 탐나 물을 길어갔다가 달도 함께 담았네
돌아와서야 응당 깨달았네
물을 비우면 달빛도 사라진다는 것을...

영화 관람에 앞서 상영관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으며 <달빛 길어올리기> 팀과의 짧은 만남을 마무리했다. 아쉬움을 뒤로 한 채 어두운 상영관 안으로 들어갔다. 아쉬움은 곧 시작될 영화에 대한 부푼 기대로 금새 잊혀져 갔다. 자, 그럼 어디 한번 감상해볼까?



강수연, 정병국, 임권택, 예지원 2011, ⓒ Reignman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버그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기자가 다되셨습니다.
    아니 기자시죠 이정도면^^

    2011.03.29 06:40 신고
  2. BlogIcon 무터킨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수연씨 영화 몇편 안봤는데
    너무 인상이 강렬해서 지금까지 기억이...
    하나도 안 늙었네요.^^

    2011.03.29 07:04 신고
  3. BlogIcon 굴뚝 토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수연...
    여신이라는 칭호가 과하지 않을 정도로
    예전과 다름없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2011.03.29 07:16 신고
  4. 시크릿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요일날 임권택 감독님을 만날 기회가 있긴 한데 지금 갈것인지 말것인지 스케줄 조절중에있습니다.
    강수연씨 예나 지금이나 그 모습 그대로 너무 아름다우시네요

    2011.03.29 07:30 신고
  5. BlogIcon 귀여운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만나고 오셨군요.. 기자이신가요??ㅎㅎ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1.03.29 07:45 신고
  6. BlogIcon 꽃집아가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수연씨 예전에 사극에서 봤을때
    참 카리스마 있다고 생각했거든요
    지금 이리 사진으로 보니 천상 여자시네요^^

    2011.03.29 08:50 신고
  7. 혜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저 강수연씨 너무 좋아해요~^^*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1.03.29 09:39 신고
  8. BlogIcon 나만의 판타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 동안.. 공감합니다.
    두 거장이 만나 만들어낸 작품, 기대가 되네요. ^^

    2011.03.29 14:34 신고
  9. BlogIcon 바람될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월이많이 지났는데도
    변함없이 아름답고 동안..
    강수연 나오는 영화는 그래도 재미있게 봤어요..

    2011.03.29 18:57 신고
  10. BlogIcon 신기한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릎팍도사에서도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당~

    2011.03.29 19:38 신고
  11. 글로피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계의 거장
    임권택 감독님은
    대한민국의 자랑입니다^^*

    2011.03.29 22:04 신고
  12. BlogIcon 파리아줌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째 이방에 매일 출석도장 찍게 생겼습니다.

    어린시절부터 책보다는 영화보기를 더 좋아했던
    1인이라,, 그러잖아도 임권택 감독님은 작품 활동 안하시나
    싶었죠.. 한국영화 나오면 여기서 쉽게 접할수 없어 안타깝습니다.

    90년대초인가 중반인가.,.파리 거리에 강수연씨가 버선발을 내놓은채
    처연한 모습으로 있는 <씨받이> 포스터 보고 무척 반가워했던 일이 떠오릅니다.^^

    2011.03.30 01:00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렇습니다. ㅎㅎ
      책보다 영화를 더 좋아했고, 지금도 그래요.
      파리에서 생활하신지 정말 오래되셨나봐요.
      한국과 한국영화가 많이 그리우실 것 같습니다.

      2011.03.30 17:37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