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배하다



라코스테 F/W 2010-11 프레스 프레젠테이션 - 며칠 전 서울 신사동의 가로수길에 위치한 커피스미스라는 카페에서 진행된 '라코스테 2010 F/W 컬렉션 프레스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라코스테는 남녀 구분없이 우리에게 꽤나 익숙한 브랜드입니다. 저 또한 라코스테를 좋아하는데 좋은 기회가 있어서 즐겁게 참관하고 왔습니다. 그럼 이날 행사장에서 본 라코스테의 가을, 겨울 상품을 소개하고 라코스테의 과거와 현재를 알아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라코스테 프레젠테이션이 진행된 커피스미스의 모습입니다. 평일이었지만 많은 사람들로 성황을 이루고 있었는데요. 아무래도 남성보다는 여성들이 더 많은 자리였습니다. 그래서 좋았다구요.

1층에서는 이렇게 라코스테의 과거와 역사를 볼 수 있었습니다. 저기 중간에 하얀색 피케 셔츠가 보이시죠? <L1212>라는 셔츠인데 저게 좀 대단한 셔츠입니다. 라코스테 브랜드의 창립자인 르네 라코스테가 개발한 세계 최초의 피케 셔츠이자 라코스테의 아이콘과도 같은 제품이거든요. 참고로 L은 라코스테 브랜드를 뜻하고, 1은 피케 면 소재, 2는 짧은 소매, 12는 르네 라코스테가 선택한 버전에 대한 번호를 뜻한다고 합니다. 여기서 르네 라코스테란 인물을 잠시 탐구해보겠습니다.

르네 라코스테 (Rene Lacoste)

라코스테의 창립자인 르네 라코스테는 1900년대 세계 테니스계를 호령했던 전설적인 테니스선수입니다. 그는 팀원와 함께 1927년 사상 최초로 데이비스컵을 미국에서 앗아오면서 테니스의 전설이 되었고, 프랑스 국제 선수권 대회에서 세 차례(1925년, 1927년, 그리고 1929년 롤랑 갸로스 경기장), 영국 윔블던 대회에서 두 차례(1925년과 1927년), 포레스트 힐즈 미국 선수권 대회에서는 두 차례(1926년과 1927년) 의 우승 경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화려한 경력을 가지고 있던 테니스 선수 르네 라코스테가 1933년 테니스 경기용으로 발명한 옷이 바로 앞서 말한 <L1212>라는 피케 셔츠입니다. 세계 최초의 피케 셔츠인 것 뿐만 아니라 왼쪽 가슴에 브랜드 로고를 새겨넣은 것도 최초라고 합니다.

참고로 라코스테의 로고가 악어인 이유는 르네 라코스테의 애칭이 악어였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별명을 브랜드의 로고로 승화시킨 것이지요. 르네 라코스테가 개발한 피케 셔츠는 남성 스포츠웨어에 혁신을 가져왔으며, 오늘날까지 피케 셔츠의 인기는 지속되고 있으니 대단한 업적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시대와 함께하는 스타일 - 라코스테는 일종의 스타일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77년여의 긴 시간동안 라코스테의 클래식함이 영속적으로 환영받는 이유는 이를 현대적으로 해석하고 풀어내는 방식 때문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라코스테는 시대를 초월하는 스타일, 고품격의 디자인과 더불어 진정한 스포츠 정신에 근간을 두고 있어 '편안한 시크함'의 상징이 되고 있습니다.

클럽 라인 (Club Line) - 라코스테의 클럽 라인은 뉴욕 매디슨 애비뉴에서 영감을 받은 세련되고 편안한 룩을 연출하기에 적합한 제품군입니다. 화려하진 않지만 중후한 매력과 클래식한 멋이 돋보이는 아이템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주 마음에 드는 라인입니다. ㅎㅎ

스포츠웨어 라인 (Sportswear Line) - 위에 보이는 사진들은 스포츠웨어 라인의 버몬트 제품군입니다. 전체적인 색감과 디자인을 보면 클럽 라인의 중후하고 클래식한 매력에 좀 더 캐쥬얼한 느낌이 더해진 것 처럼 보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누구나 부담없이 쉽게 소화해낼 수 있는 제품군입니다.

라코스테의 기원과 근원은 진정한 스포츠 정신에서 비롯되기에, 라코스테는 오늘날 이 분야에서 다음과 같은 두 가지의 활동과 자발적인 정책을 펼치고 있습니다. 라코스테 브랜드 대사들은 르네 라코스테의 업적과 품격의 가치를 지속해나가는 테니스와 골프 선수들입니다. 앤디 로딕과 리차드 가스켓, 타티아나 골로방 등의 테니스 선수와 로레나 오초아, 크리스티 커, 호세 마리아 올라자발 등의 골프 선수가 있습니다. 또한 테니스와 골프 대회의 파트너로서 지속적으로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스포츠웨어는 라코스테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라인이 되고 있습니다.

스포츠웨어 라인이라고 해서 운동선수들의 복장이나 트레이닝복을 생각하면 곤란합니다. 실용적이고 평상시에도 즐겨 입을 수 있지만 스포츠웨어 만큼이나 편안한 제품군이 바로 스포츠웨어 라인이거든요.

캐비닛이 있으니 학교에 온 것 같습니다. 깜찍하고 발랄한 스쿨룩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네요.

라코스테 2010 F/W 컬렉션의 가장 큰 특징은 컬러풀한 색상이 아닐까 싶어요. 원색이 주는 시원한 느낌과 화려한 비주얼이 보는 이를 기분좋게 해줍니다. 가을, 겨울만 되면 칙칙한 색상의 옷차림들이 거리를 가득 채우게 되는데, 지루하고 한결같은 스타일을 벗어나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시원한 음료와 달콤한 컵케익을 먹은 후 행사장을 빠져 나왔습니다. 라코스테의 FW컬렉션을 미리 만나 볼 수 있어서 좋았고, 브랜드의 역사와 피케 셔츠에 얽힌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원색의 화려함 보다는 파스텔톤의 은은한 컬러를 좋아하기 때문에 클럽 라인 제품군들에 눈을 뗄 수 없었습니다. 특히 니트 소재의 헌팅캡과 가죽 지갑은 정말 탐나더군요. ㄷㄷ;



    본 블로그는 모든 컨텐츠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출처를 밝히더라도 스크랩 및 불펌은 절대 허용하지 않으며, 오직 링크만 허용합니다.
    또한 포스트에 인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 표시를 명확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여행과 사진, 그리고 영화를 이야기하는 블로그 '세상을 지배하다'를 구독해 보세요 =)
    양질의 컨텐츠를 100% 무료로 구독할 수 있습니다 ▶ RSS 쉽게 구독하는 방법 (클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털보아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대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겠군요.

    2010.08.04 08:03 신고
  3. BlogIcon 김미주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색깔들이 눈에 많이 띄네요!

    2010.08.04 08:39
  4. BlogIcon 실버스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코스테가 사람이름이었군요. ^^;;;
    저거 짜가...
    꼬리가 어느 쪽으로 말렸는지...
    이빨이 몇 개라는 둥... ㅋㅋ

    2010.08.04 08:43
  5. BlogIcon 디자인이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라코스테 행사장에 댕겨오셨군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브랜드라 부럽사와요 ㅋㅋ

    2010.08.04 10:06
  6. BlogIcon Zorr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오랜만에 찾아뵙습니다^^
    이러한 행사장도 이제 다녀오시는군요~
    왠지.. 레인맨님이랑 넘 어울리는듯한~ㅎ

    2010.08.04 11:24 신고
  7. BlogIcon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더운 여름 건강하게 보내세요.

    2010.08.04 11:47 신고
  8. BlogIcon 리브O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아주 그냥~~~
    저는 그때 딱 카메라가 고장이 나서(멀정하던게 왜 하필 그때, 아이러니 합니다 ㅋㅋ)
    제가 찍은 사진이 좀 그렇네요 >.<
    패션행사장이랑 레인맨님이랑 잘 어울리던데요^^

    2010.08.04 12:47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리브오님 사진도 괜찮던데요 뭘.. ㅎㅎ
      저는 시골틱한 스타일이라 좀 어색했습니다.
      여성 블로거들 아주 꽃단장하고 오셨던데요. ㅎㅎ

      2010.08.04 19:07 신고
  9. BlogIcon ★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라꼬스테의 행사에 다녀오셨군요?
    동남아의 '쫌 나가는' 사람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라죠?^^
    특히,태국에서 '좀 노는 분'들의 라꼬스테에 대한 애정 ...
    당황스러울 정도로 엄청납니다~에헤헤^^;;;

    오늘도 덥습니다...건강조심,스트레스 조심입니다~!!!^^

    2010.08.04 13:42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ㅋㅋ
      하긴 동남아의 경제력을 생각해보면 쫌 노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은 브랜드일 것 같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덥네요. 자꾸 얼음만 먹게 됩니다. ㅜㅜ

      2010.08.04 19:08 신고
  10. BlogIcon 도로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주의 분들 중에 라코스테 피케 셔츠 한 두벌 정도는
    다들 가지고 계신 듯 하네요
    오랫동안 사랑받는 브랜드임엔 틀림없군yo

    2010.08.04 14:10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행사장에 블로거들이 몇 분 오셨는데 그중에 한분이 도로시님이었어요.
      아이디만 보고 저는 도로시님이 오신 줄 알았습니다. ㅎㅎㅎ

      2010.08.04 19:09 신고
  11. BlogIcon 하늘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라코스테 셔츠 2벌 있습니다.
    하나는 너무 낡았지만 아직 버리지 않고 집에서 대충 걸치고 있답니다. ^^

    2010.08.04 14:29 신고
  12. BlogIcon 끝없는 수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낙 레인맨님이 멋쟁이셔서 왠지 영화가 아닌 이런 포스팅을 봐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집니다. ㅋㅋㅋ
    컵 케익... 군침이 꿀꺽입니다.

    2010.08.04 17:07 신고
  13. BlogIcon bluepeachic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켓이랑 니트류가..너무 예쁘네요... 계절을 앞선 옷들을 보니..여름이 끝나가는것 같아서..조금 우안이된듯해요..

    2010.08.04 17:51 신고
  14. BlogIcon G_Gatsb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이 좀 쎄죠.^^ 유사품 크로크다일도 있습니다만..
    모자를 보니 저도 탐나는 군요.Reignman님 스타일과 잘 맞을것 같습니다.

    2010.08.04 19:31 신고
  15. BlogIcon 아키라주니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만 익숙히 들어왔지 실제로 어떤 의류인지는 전혀 몰랐나봅니다.
    라코스테하면 왠지 골프웨어나 성인 기성복같은 이미지만 떠올리고 있었는데 막상 이렇게 보니 제품라인이 꽤 다양하군요. ^^

    2010.08.04 20:06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라코스테가 그런 이미지를 가지고 있죠.
      요즘은 캐쥬얼한 제품들도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젊은 사람들도 많이 입는 것 같아요. ㅎㅎ

      2010.08.05 18:46 신고
  16. BlogIcon 건강정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인맨님 라코스테 행사도 다녀오시구..
    이제 영화에서 패션으로 분야를 바꾸는건가요? ㅎㅎㅎ
    근데 왠지 레인맨님과 패션분야도 잘 어울려요

    2010.08.04 21:31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요즘 영화글을 잘 못올리고 있지요? ㅎㅎ
      대신 여행 포스팅을 좀 많이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패션 분야도 가끔 해주면 좋자나요. ㅎㅎ

      2010.08.05 18:47 신고
  17. BlogIcon ageratu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패셔니스트 레인맨님과 딱 맞는 행사군요..^^
    창립자가 테니스 선수라는건 좀 의외네요..ㅋㅋ

    2010.08.04 22:18 신고
  18. BlogIcon 햄톨대장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품들과 Reignman님이랑 매치가 꽤 잘어울릴 것 같은 느낌이 파바박~드네용 ㅋ

    2010.08.04 23:13
  19. BlogIcon 어설픈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육을 전공하시고 20년간 운동 하셔서 아주 건강하신 레인맨님,
    패션에도 관심이 많으신가봐요?
    웬지 어울릴것 같아요...
    개성이 강하시니깐...^^*

    2010.08.04 23:43 신고
  20. BlogIcon 영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맘에 드는 옷 많아요!!
    전 좀 알록달록한것이 좋거든요~~ ㅎㅎ

    2010.08.05 02:01
  21. BlogIcon 비프리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코스테 옷이 원색이 좀 많은 편이죠. (거의 원색? ^^)
    눈이 시립니다. 눈꼴이 신 것은 아니고요. 하하핫.

    처자들을 위에서 사선으로 잡은 샷을 결국 클릭해서
    확대 이미지로 봤습니다. 흐으~ 좋다. 큭. ^^
    이런 사진은 좀더 당겨 찍으면 제가 좋지 말입니다.
    참고로 저는 늑대입니다. 크흣.

    2010.08.13 20:33 신고
    • BlogIcon Reignman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이날 약간 기분 좋았습니다.
      패션 관련된 행사장이라 그런지 바람직한 처자들이 많이 보이더군요. ㅎㅎㅎ
      당겨서 찍고 싶었지만 제가 좀 소심한 편이라 그러질 못했네요. 흐흐

      2010.08.14 01:27 신고


1425

카테고리

전체보기
영화
여행
사진
그외